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96건, 최근 0 건
   
[문학] 임태주 시인 어머니의 편지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5-03-27 (금) 22:08 조회 : 12862 추천 : 6 비추천 : 0
태균 기자 (태기자)
기자생활 : 1,829일째
뽕수치 : 2,743뽕 / 레벨 : 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아들아, 보아라.

나는 원체 배우지 못했다. 호미 잡는 것보다 글 쓰는 것이 천만 배 고되다. 그리 알고, 서툴게 썼더라도 너는 새겨서 읽으면 된다. 내 유품을 뒤적여 네가 이 편지를 수습할 때면 나는 이미 다른 세상에 가 있을 것이다. 서러워할 일도 가슴 칠 일도 아니다.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왔을 뿐이다.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닌 것도 있다. 살려서 간직하는 건 산 사람의 몫이다. 그러니 무엇을 슬퍼한단 말이냐.

나는 옛날 사람이라서 주어진 대로 살았다. 마음대로라는 게 애당초 없는 줄 알고 살았다.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 것처럼 좋았다. 깨꽃은 얼마나 예쁘더냐. 양파꽃은 얼마나 환하더냐. 나는 도라지 씨를 일부러 넘치게 뿌렸다. 그 자태 고운 도라지꽃들이 무리지어 넘실거릴 때 내게는 그곳이 극락이었다. 나는 뿌리고 기르고 거두었으니 이것으로 족하다.

나는 뜻이 없다. 그런 걸 내세울 지혜가 있을 리 없다. 나는 밥 지어 먹이는 것으로 내 소임을 다했다. 봄이 오면 여린 쑥을 뜯어다 된장국을 끓였고, 여름에는 강에 나가 재첩 한 소쿠리 얻어다 맑은 국을 끓였다. 가을에는 미꾸라지를 무쇠솥에 삶아 추어탕을 끓였고, 겨울에는 가을무를 썰어 칼칼한 동태탕을 끓여냈다. 이것이 내 삶의 전부다.

너는 책 줄이라도 읽었으니 나를 헤아릴 것이다. 너 어렸을 적, 네가 나에게 맺힌 듯이 물었었다. 이장집 잔치 마당에서 일 돕던 다른 여편네들은 제 새끼들 불러 전 나부랭이며 유밀과 부스러기를 주섬주섬 챙겨 먹일 때 엄마는 왜 못 본 척 나를 외면했느냐고 내게 따져 물었다. 나는 여태 대답하지 않았다. 높은 사람들이 만든 세상의 지엄한 윤리와 법도를 나는 모른다. 그저 사람 사는 데는 인정과 도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만 겨우 알 뿐이다. 남의 예식이지만 나는 그에 맞는 예의를 보이려고 했다. 그것은 가난과 상관없는 나의 인정이었고 도리였다. 그런데 네가 그 일을 서러워하며 물을 때마다 나도 가만히 아팠다. 생각할수록 두고두고 잘못한 일이 되었다. 내 도리의 값어치보다 네 입에 들어가는 떡 한 점이 더 지엄하고 존귀하다는 걸 어미로서 너무 늦게 알았다. 내 가슴에 박힌 멍울이다. 이미 용서했더라도 애미를 용서하거라.

부박하기 그지없다. 네가 어미 사는 것을 보았듯이 산다는 것은 종잡을 수가 없다. 요망하기가 한여름 날씨 같아서 비 내리겠다 싶은 날은 해가 나고, 맑구나 싶은 날은 느닷없이 소낙비가 들이닥친다. 나는 새벽마다 물 한 그릇 올리고 촛불 한 자루 밝혀서 천지신명께 기댔다. 운수소관의 변덕을 어쩌진 못해도 아주 못살게 하지는 않을 거라고 믿었다. 물살이 센 강을 건널 때는 물살을 따라 같이 흐르면서 건너야 한다. 너는 네가 세운 뜻으로 너를 가두지 말고, 네가 정한 잣대로 남을 아프게 하지도 마라. 네가 아프면 남도 아프고, 남이 힘들면 너도 힘들게 된다. 해롭고 이롭고는 이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아무 탈이 없을 것이다.

세상 사는 거 별 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너는 이 애미처럼 애태우고 참으며 제 속을 파먹고 살지 마라. 힘든 날이 있을 것이다. 힘든 날은 참지 말고 울음을 꺼내 울어라. 더없이 좋은 날도 있을 것이다. 그런 날은 참지 말고 기뻐하고 자랑하고 다녀라. 세상 것은 욕심을 내면 호락호락 곁을 내주지 않지만, 욕심을 덜면 봄볕에 담벼락 허물어지듯이 허술하고 다정한 구석을 내보여 줄 것이다. 별 것 없다. 체면 차리지 말고 살아라.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없고 귀천이 따로 없는 세상이니 네가 너의 존엄을 세우면 그만일 것이다.

아녀자들이 알곡의 티끌을 고를 때 키를 높이 들고 바람에 까분다. 뉘를 고를 때는 채를 가까이 끌어당겨 흔든다. 티끌은 가벼우니 멀리 날려 보내려고 그러는 것이고, 뉘는 자세히 보아야 하니 그런 것이다. 사는 이치가 이와 다르지 않더구나. 부질없고 쓸모없는 것들은 담아두지 말고 바람 부는 언덕배기에 올라 날려 보내라.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라면 지극히 살피고 몸을 가까이 기울이면 된다. 어려울 일이 없다. 나는 네가 남보란 듯이 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억척 떨며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괴롭지 않게, 마음 가는대로 순순하고 수월하게 살기를 바란다.

혼곤하고 희미하구나. 자주 눈비가 다녀갔지만 맑게 갠 날, 사이사이 살구꽃이 피고 수수가 여물고 단풍물이 들어서 좋았다. 그런대로 괜찮았다. 그러니 내 삶을 가여워하지도 애달파하지도 마라. 부질없이 길게 말했다. 살아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말을 여기에 남긴다. 나는 너를 사랑으로 낳아서 사랑으로 키웠다.
내 자식으로 와주어서 고맙고 염치없었다.
너는 정성껏 살아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5-03-27 (금) 22:08 조회 : 12862 추천 : 6 비추천 : 0

 
 
[1/5]   태균 2015-03-27 (금) 22:11
본문 중 아래 말씀이 가슴에 와 닿는군요 ..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 것처럼 좋았다"
 
 
[2/5]   라임 2015-03-28 (토) 22:37
맘이 따땃하지는 편지~ 현명하신 어머니



 
 
[3/5]   팔할이바람 2015-03-29 (일) 14:21
글쟁이캐스퍼펜/

본글에서...
"부박하기 그지없다." <-- 이게 먼뜻이냐?
 
 
[4/5]   캐스퍼펜 2015-07-14 (화) 17:07
팔할이바람/

이걸 이제 봤네 ㅋㅋㅋㅋㅋ

부박하다(浮薄--) : 천박하고 경솔하다.
그지없다 :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부박하기 그지없다 : 천박하고 경솔하기가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사전에 다 나와 있는데...
 
 
[5/5]   라임 2015-07-14 (화) 21:53
오늘 다시 읽어 보니 어머님이 우주를 품고 사신 듯~

나는 새벽마다 물 한 그릇 올리고 촛불 한 자루 밝혀서 천지신명께 기댔다. 운수소관의 변덕을 어쩌진 못해도 아주 못살게 하지는 않을 거라고 믿었다

너는 네가 세운 뜻으로 너를 가두지 말고, 네가 정한 잣대로 남을 아프게 하지도 마라. 네가 아프면 남도 아프고, 남이 힘들면 너도 힘들게 된다. 해롭고 이롭고는 이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아무 탈이 없을 것이다.

세상 사는 거 별 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출처] 디어뉴스 - http://www.dearnews.net/bbs/board.php?bo_table=B02&wr_id=35547
   

총 게시물 3,69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691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456 2014
01-15
3696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99 01-18
3695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73 01-18
3694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79 01-18
3693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5 119 01-15
3692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5 113 01-15
3691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5 136 01-14
3690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6 121 01-14
3689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6 134 01-14
3688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6 274 01-11
3687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185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191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163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200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208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298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314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300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339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284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322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298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297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342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292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363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592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615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621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552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540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490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631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769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741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232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146 2018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181 2018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845 2018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817 2018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803 2018
02-06
3656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2  뭉크 3 1239 2018
01-31
3655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1  뭉크 3 2317 2018
01-31
3654 [3]  술기 3 887 2018
01-17
3653 시 한편 더 [1]  지여 5 1023 2017
12-08
3652 현대미술관에서 / 써니 킴  뭉크 5 719 2017
12-06
3651 현대미술관에서 1  뭉크 5 706 2017
12-06
3650 자작시 한편 [2]  지여 8 1158 2017
11-20
3649 마광수 박사를 기리며 [1]  팔할이바람 13 1410 2017
11-07
3648  [신 암치료법] 카티 [5]  팔할이바람 9 1487 2017
10-28
3647 원죄  술기 8 1369 2017
09-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양승태
 홍합, 임이완용나경원상피
 왜곡된 성욕 끝판왕
 러시아에 당한 일본
 변기를 소재로 한 영화
 금태섭
 손혜원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
 최승호, 엄기영, 박소연, 김삼…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9)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8)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7)
 성동격서: 손혜원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손혜원을 공격하는 SBS의 정체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한국인 99%모른다는 한국말
 참이슬 홍보 모델
 똘 아이 만각의 인생극장(6)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