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32건, 최근 0 건
   
[문학] 임태주 시인 어머니의 편지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5-03-27 (금) 22:08 조회 : 14688 추천 : 6 비추천 : 0
태균 기자 (태기자)
기자생활 : 2,155일째
뽕수치 : 2,745뽕 / 레벨 : 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아들아, 보아라.

나는 원체 배우지 못했다. 호미 잡는 것보다 글 쓰는 것이 천만 배 고되다. 그리 알고, 서툴게 썼더라도 너는 새겨서 읽으면 된다. 내 유품을 뒤적여 네가 이 편지를 수습할 때면 나는 이미 다른 세상에 가 있을 것이다. 서러워할 일도 가슴 칠 일도 아니다.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왔을 뿐이다. 살아도 산 것이 아니고,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닌 것도 있다. 살려서 간직하는 건 산 사람의 몫이다. 그러니 무엇을 슬퍼한단 말이냐.

나는 옛날 사람이라서 주어진 대로 살았다. 마음대로라는 게 애당초 없는 줄 알고 살았다.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 것처럼 좋았다. 깨꽃은 얼마나 예쁘더냐. 양파꽃은 얼마나 환하더냐. 나는 도라지 씨를 일부러 넘치게 뿌렸다. 그 자태 고운 도라지꽃들이 무리지어 넘실거릴 때 내게는 그곳이 극락이었다. 나는 뿌리고 기르고 거두었으니 이것으로 족하다.

나는 뜻이 없다. 그런 걸 내세울 지혜가 있을 리 없다. 나는 밥 지어 먹이는 것으로 내 소임을 다했다. 봄이 오면 여린 쑥을 뜯어다 된장국을 끓였고, 여름에는 강에 나가 재첩 한 소쿠리 얻어다 맑은 국을 끓였다. 가을에는 미꾸라지를 무쇠솥에 삶아 추어탕을 끓였고, 겨울에는 가을무를 썰어 칼칼한 동태탕을 끓여냈다. 이것이 내 삶의 전부다.

너는 책 줄이라도 읽었으니 나를 헤아릴 것이다. 너 어렸을 적, 네가 나에게 맺힌 듯이 물었었다. 이장집 잔치 마당에서 일 돕던 다른 여편네들은 제 새끼들 불러 전 나부랭이며 유밀과 부스러기를 주섬주섬 챙겨 먹일 때 엄마는 왜 못 본 척 나를 외면했느냐고 내게 따져 물었다. 나는 여태 대답하지 않았다. 높은 사람들이 만든 세상의 지엄한 윤리와 법도를 나는 모른다. 그저 사람 사는 데는 인정과 도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만 겨우 알 뿐이다. 남의 예식이지만 나는 그에 맞는 예의를 보이려고 했다. 그것은 가난과 상관없는 나의 인정이었고 도리였다. 그런데 네가 그 일을 서러워하며 물을 때마다 나도 가만히 아팠다. 생각할수록 두고두고 잘못한 일이 되었다. 내 도리의 값어치보다 네 입에 들어가는 떡 한 점이 더 지엄하고 존귀하다는 걸 어미로서 너무 늦게 알았다. 내 가슴에 박힌 멍울이다. 이미 용서했더라도 애미를 용서하거라.

부박하기 그지없다. 네가 어미 사는 것을 보았듯이 산다는 것은 종잡을 수가 없다. 요망하기가 한여름 날씨 같아서 비 내리겠다 싶은 날은 해가 나고, 맑구나 싶은 날은 느닷없이 소낙비가 들이닥친다. 나는 새벽마다 물 한 그릇 올리고 촛불 한 자루 밝혀서 천지신명께 기댔다. 운수소관의 변덕을 어쩌진 못해도 아주 못살게 하지는 않을 거라고 믿었다. 물살이 센 강을 건널 때는 물살을 따라 같이 흐르면서 건너야 한다. 너는 네가 세운 뜻으로 너를 가두지 말고, 네가 정한 잣대로 남을 아프게 하지도 마라. 네가 아프면 남도 아프고, 남이 힘들면 너도 힘들게 된다. 해롭고 이롭고는 이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아무 탈이 없을 것이다.

세상 사는 거 별 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너는 이 애미처럼 애태우고 참으며 제 속을 파먹고 살지 마라. 힘든 날이 있을 것이다. 힘든 날은 참지 말고 울음을 꺼내 울어라. 더없이 좋은 날도 있을 것이다. 그런 날은 참지 말고 기뻐하고 자랑하고 다녀라. 세상 것은 욕심을 내면 호락호락 곁을 내주지 않지만, 욕심을 덜면 봄볕에 담벼락 허물어지듯이 허술하고 다정한 구석을 내보여 줄 것이다. 별 것 없다. 체면 차리지 말고 살아라.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없고 귀천이 따로 없는 세상이니 네가 너의 존엄을 세우면 그만일 것이다.

아녀자들이 알곡의 티끌을 고를 때 키를 높이 들고 바람에 까분다. 뉘를 고를 때는 채를 가까이 끌어당겨 흔든다. 티끌은 가벼우니 멀리 날려 보내려고 그러는 것이고, 뉘는 자세히 보아야 하니 그런 것이다. 사는 이치가 이와 다르지 않더구나. 부질없고 쓸모없는 것들은 담아두지 말고 바람 부는 언덕배기에 올라 날려 보내라.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라면 지극히 살피고 몸을 가까이 기울이면 된다. 어려울 일이 없다. 나는 네가 남보란 듯이 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억척 떨며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괴롭지 않게, 마음 가는대로 순순하고 수월하게 살기를 바란다.

혼곤하고 희미하구나. 자주 눈비가 다녀갔지만 맑게 갠 날, 사이사이 살구꽃이 피고 수수가 여물고 단풍물이 들어서 좋았다. 그런대로 괜찮았다. 그러니 내 삶을 가여워하지도 애달파하지도 마라. 부질없이 길게 말했다. 살아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말을 여기에 남긴다. 나는 너를 사랑으로 낳아서 사랑으로 키웠다.
내 자식으로 와주어서 고맙고 염치없었다.
너는 정성껏 살아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5-03-27 (금) 22:08 조회 : 14688 추천 : 6 비추천 : 0

 
 
[1/5]   태균 2015-03-27 (금) 22:11
본문 중 아래 말씀이 가슴에 와 닿는군요 ..

"너희를 낳을 때는 힘들었지만, 낳고 보니 정답고 의지가 돼서 좋았고, 들에 나가 돌밭을 고를 때는 고단했지만, 밭이랑에서 당근이며 무며 감자알이 통통하게 몰려나올 때 내가 조물주인 것처럼 좋았다"
 
 
[2/5]   라임 2015-03-28 (토) 22:37
맘이 따땃하지는 편지~ 현명하신 어머니



 
 
[3/5]   팔할이바람 2015-03-29 (일) 14:21
글쟁이캐스퍼펜/

본글에서...
"부박하기 그지없다." <-- 이게 먼뜻이냐?
 
 
[4/5]   캐스퍼펜 2015-07-14 (화) 17:07
팔할이바람/

이걸 이제 봤네 ㅋㅋㅋㅋㅋ

부박하다(浮薄--) : 천박하고 경솔하다.
그지없다 :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부박하기 그지없다 : 천박하고 경솔하기가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사전에 다 나와 있는데...
 
 
[5/5]   라임 2015-07-14 (화) 21:53
오늘 다시 읽어 보니 어머님이 우주를 품고 사신 듯~

나는 새벽마다 물 한 그릇 올리고 촛불 한 자루 밝혀서 천지신명께 기댔다. 운수소관의 변덕을 어쩌진 못해도 아주 못살게 하지는 않을 거라고 믿었다

너는 네가 세운 뜻으로 너를 가두지 말고, 네가 정한 잣대로 남을 아프게 하지도 마라. 네가 아프면 남도 아프고, 남이 힘들면 너도 힘들게 된다. 해롭고 이롭고는 이것을 기준으로 삼으면 아무 탈이 없을 것이다.

세상 사는 거 별 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출처] 디어뉴스 - http://www.dearnews.net/bbs/board.php?bo_table=B02&wr_id=35547
   

총 게시물 3,73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46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8811 2014
01-15
3732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1]  지여 3 93 12-09
3731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8]  팔할이바람 4 353 10-15
3730 한나 아렌트, 봉추에게 청혼? [2]  박봉추 3 262 10-10
3729 한나 아렌트, 세 번의 탈출  박봉추 3 230 10-09
3728 일본회의의 정체  땡크조종수 4 190 10-08
3727  조국강좌 [8]  술기 5 437 09-22
3726 항암제들의 오류 [4]  팔할이바람 5 433 09-15
3725 인공 뇌 배양 [4]  팔할이바람 2 474 09-01
3724  언어(소통)의 한계 [2]  지여 2 382 08-28
3723 옥수수의 진실 [2]  팔할이바람 4 475 08-27
3722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3]  팔할이바람 6 457 08-12
3721  서해맹산 [5]  팔할이바람 8 582 08-09
3720 관(觀) - 관점/관객/가치관 [2]  지여 3 439 08-06
3719 Acetobacte 균(초산균) 이 이상타.! [3]  빨강해바라기 2 438 08-01
3718 구연산 [1]  팔할이바람 5 476 07-11
3717 중국의 얇팍한 문화 [5]  팔할이바람 4 651 06-27
3716 결혼이란? [3]  팔할이바람 3 573 06-22
3715  참여 그리고 2.0 [4]  지여 5 559 06-19
3714 Gigged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3]  빨강해바라기 4 511 06-17
3713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9]  팔할이바람 2 725 05-19
3712 사랑 [1]  지여 2 535 05-10
3711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5 613 05-03
3710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818 05-01
3709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833 04-13
3708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833 03-30
3707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711 03-04
3706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870 02-26
3705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859 02-25
3704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844 02-24
3703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740 02-11
3702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825 02-08
370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978 01-28
370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834 01-28
369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815 01-1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847 01-1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896 01-1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803 01-15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903 01-15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987 01-14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918 01-14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921 01-14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1115 01-11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969 01-10
3689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955 2018
12-28
3688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853 2018
12-22
3687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905 2018
12-20
3686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946 2018
12-16
3685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1024 2018
11-30
3684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1126 2018
11-30
3683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1029 2018
11-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
 술주정이다...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50일 동안 음주운전 단속 …
 요단강변 춘장집
 타다 금지법
 미스 리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어린이 예방접종
 대법원기자단20명... PD 수첩 …
 회비입금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
 이제부터 경찰의 시간이다.
 지천명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윤석열이 사람 잡네
 유명인과 무명인
 다운증후근 완치가 될지도 모…
 될성부른 나경원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