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자연응용과학] 백혈병과 세포 치료제 [원문보기]

 
 
[1/12]   박봉추 2022-04-23 (토) 07:52
1. car t 가 오래동안 존재하는 것을 다른 의학자들은 왜 몰랐나?

2. 오래 존재하면 어떻게 활용하나?
 
 
[2/12]   팔할이바람 2022-04-23 (토) 08:03
오.....
문돌스 봉추영감이 탁월한 질문을....

-답-

1. 세포치료제가 오래동안 존재하는 이유를 왜 다른 과학자들은 몰랐을까?
혈류속에 수만가지 종류의 세포들이 억수로 많이 존재하는데 1) 그중에서 특정세포군을 찾아 2) 그중에서도 또 특정세포가 얼만큼있는지를 알아내는건 정말 고난이 기술이 필요함.

그런데 말이지
위에 언급한대로 0.1%라함은 1,000개의 세포를 넗어주믄 단 1개만 남아있다는 야그잖아. 그러니까 인체내 투여당시 내가 야그한대로 그리고 데이터대로 현격하게 빠른 속도로 줄어들기 시작하니까 대부분의 과학자들이 오산을 한 이유가 첫번째요 두번째 이유는 기술적인 문제가 크지.

하여,
기술적으로 어렵지만 검출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 위의 연구논문에서도 단한가지 방법이 아니라 복수의 방법으로 크로스 체크하며 검출가능함을 증명했다는 야그

2. 체내에 오래 남아 있어서 뭐가 이득이 있냐믄..
중요한 것은 세포 치료제가 오래 남아 있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세포치료제로서의 성질을 잃어버리지 않으면서 존재해야 한다는 전제가 있어야 하고, 만약 그럴 경우....

대부문 만성질병의 경우 대부문 큰 문제는 그 질환이 완화되거나 완치비스무리하게 되더라도 재발이 문제거든. 다들 생각하듯, 재발이 일어나믄 날수록 치료가 더 어려워지고 선택할수 있는 치료법에도 한계가 생기는데, 세포 치료제가 저렇게 오래동안 성질을 잃어버리지 않으면서 존재한다믄, 질병의 재발을 계속 억제해줄수 있다는 아주 큰 장점이 있지.

또한 부가적 효과로는 환자로부터 그 세포 치료제를 다시 뽑아 연구실에서 많이 키워서 또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믄 어케될까? 생존율이 확~ 올라가지 않겠어요?


등등등....
더 심오하게 야그하믄 끝도 한도 없는데, 과학적으로 봤을때 상당히 중요한 측면을 언급하고 발견한 논문이라고 할수 있구만...쇼킹이다. 릴리.
 
 
[3/12]   박봉추 2022-04-23 (토) 08:10
환자로부터 그 세포 치료제를 다시 뽑아 연구실에서 많이 키워서 또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믄 어케될까?

… 줄기세포 화장품에도 적용되나?

… 그러면 팔할 박사 화장품 회사가 돈이 좀 된단 말이 되는 거 같은데…

… 비상장일 때, 주식 좀 분양해라 뭐… 이런 말씀!
 
 
[4/12]   박봉추 2022-04-23 (토) 08:11


 
 
[5/12]   팔할이바람 2022-04-23 (토) 08:25
… 줄기세포 화장품에도 적용되나?

-답-
뭐든 의료용 특히 (특정부위에 바르거나, 눈같은데 안약처럼 떨궈주는게 아닌) 혈류속에 주사제 형태로 넣어주는 약물은 미국 FDA규율이 아주 빡세서 그거 통과 및 허가를 받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또한 의료용 약물은 기본적으로 GMP라는 특수시설에서 제조를 해야혀. 하여 제조비용도 만만치 않다는.

반면, 화장품 정확히 말해 Cosmetic Ingredient(화장품 첨가물)로 이용할 경우, 이건 (의료용에 비해) 허가가 아주 빠르고, 그 규율이 느슨한 편이지.

우리 회사가 우선 화장품으로 가는 이유는 (최종적 목표는 의료용 줄기세포 나오입자 제조이지만) 회사만들고 빨리 이윤창출을 하기 위한 전략적 고려가 아무래도 크지요. 회사만들고 세월아 네월아 하는거 나는 정말 질색이거든. 나도 팔팔하게 살아 있을때 아주 큰 부귀영화 누려야지.

그걸 위한 제조특허도 다수 출원했고 말이지. 제품성능 또한 세계최고가 될거임.

p.s.
역사의 걸림돌이 되는 쉐이들이야 죽던말던, 노빠끼리는 싸우지 말고 잘먹고, 잘살자가 내 인생 모토중의 하나여. 내가 뭐라하는거는 좀 그렇고, 한국 및 미국언론에서 우리회사를 언급하기 시작할때...그때 봅시다.
 
 
[6/12]   팔할이바람 2022-04-23 (토) 08:31
환자로부터 그 세포 치료제를 다시 뽑아 연구실에서 많이 키워서 또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믄 어케될까?

-답-
위에 언급했듯, 세포 치료제가 혈류내 존재비율이 최저 0.1%이나, 이것들을 연구실에서 제대로 다량으로 키워 넣어주믄 아마 1) 처음부터 사라지지 않을 확률이 높아 2) 그 생존율은 확~ 올라지 않을까 싶네.

그래서....
그렇게 생존율이 높아진 세포 치료제들을 다른 환자중증환자들에게 넣어주믄 초기부터 아주 탁월하고 드라마틱한 효과를 보이지 않을까? 물론, 그러한 응용을 위해 빡센 연구를 해야하겠지만서도 말이지.
 
 
[7/12]   박봉추 2022-04-23 (토) 08:46
파랄6/

1. 피부과 미용 시술 받아 효과 본 여자들이 치료제 공장

2. 추남 노안이 줄기세포 공장으로 돈버는 세상이 곧 오리니…
 
 
[8/12]   땡크조종수 2022-04-23 (토) 13:11
이런 거 말고 좀 쁘르르르한 거 없나???
발모가지가 아트한…

해서 일단 추천뽕만 보낸다~~
넣어둬~~~ ㅋㅋㅋ
 
 
[9/12]   팔할이바람 2022-04-23 (토) 17:04
땡크조종수/
도데체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사오나....

여기 동지들이 아주 잘 알고 있다시피, 저는 처자에 대해 아무 관심도 없습니다. 처자들은 이슬만 먹고 살믄서, 화장실도 안간다던디.....

ㅡ,.ㅡ:....긁적~
 
 
[10/12]   만각 2022-04-23 (토) 21:52
허억~~!!! 한 번 주사에 5억이라고라....????? 이거 미국기준이지?

한국에도 이런 치료제 있는가? 이정도면 울나라 의료보험재정 거덜나겠네

걍 죽고말지....주사 한 번에 완치 보장도 없을 거 같고......
 
 
[11/12]   팔할이바람 2022-04-24 (일) 04:38
만각/ 미국기준이 아니라, 국제기준입니다.

왜냐믄,
저 세포 치료제 또한 특허가 아주 단단하게 걸려있어, 미국외에서는 글쎄요 불가능할 겁니다. 또한 기술적으로 제조하기가 정말 만만치 않아요. 제조 각단계에서 세계수준의 선수이 달려들어, 협업으로 만들어야 하거든요.

p.s.
사람생명이라는게......
5억이 쎄보입니까? 주사 단한방에 50억짜리도 있습니다.

하니...이런걸 보다 "일반대중에게 접근성을 더 용이하게 하는 것" 이또한 저같은 사람들이 반드시 해야할 일이지요.
 
 
[12/12]   만각 2022-04-25 (월) 22:19
팔할이바람/ 오늘 아침 YTN에서 우리나라도 Car-T 거의 개발했다 뉴스 나옴

건보에서도 검토 중이라는....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7542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79679 2014
01-15
3145 째라투스투라는 이렇게 생환했다. [3]  박봉추 4 787 06-04
3144  과학: 종교 반이성주의를 깨다 [3]  팔할이바람 6 768 05-29
3143  짧은 단상: 손실회피 심리에 대하여 [7]  팔할이바람 4 877 05-28
3142 짜라투스투라는 이렇게 비볐다. [5]  박봉추 1 947 04-30
3141  백혈병과 세포 치료제 [12]  팔할이바람 4 994 04-23
3140 사슴과의 포유류인디 개처럼 짖는 동물??? [1]  땡크조종수 3 844 04-19
3139 힐링 사색 - 멍때리기  지여 4 527 03-21
3138 사실과 진실 [1]  지여 1 1159 02-27
3137 (장문주의)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업데이… [6]  술기 0 1345 02-21
3136 사랑보다 더 슬픈, 사랑보다 더 무거운....  지여 1 685 02-15
3135 반대말 알면, 세상이 달리 보인다  지여 1 724 02-12
3134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2]  지여 2 1269 02-11
3133 까라마조프가의 똥꼬들 [2]  박봉추 3 1567 01-30
3132 삼3삼3 [2]  술기 2 1349 01-28
3131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 [5]  술기 -1 1541 01-26
3130 witch hunts(마녀사냥)  지여 1 701 01-23
3129 반불교집회를 주도하는 사람 모친의 종교특 [14]  술기 0 1450 01-19
3128 정치철학, 철학이 있는 정치인이어야  지여 2 674 01-19
3127 김건희 녹취록을 보고 결정된 올해(음력)의 사자… [2]  술기 1 1451 01-16
3126 멸공짜, 생 공, 공, 공, 공  지여 1 662 01-14
3125 전지전능한 판검사님 그 이름을 거룩하게 하옵시…  지여 1 732 01-05
3124 새해부터 - 선도국민 언어습관  지여 1 695 01-03
3123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지여 1 774 2021
12-27
3122 세뇌된 문구 - 뒤집어 보면, [1]  지여 1 1455 2021
12-26
3121 질문이 답변보다 중요하다 [1]  지여 2 1539 2021
12-22
3120 노무현과 10권의 책 [1]  지여 2 1574 2021
12-21
3119  노무현과 불교 [16]  술기 4 1624 2021
12-19
3118 생각의 속도, 정보의 속도, 광속  지여 3 769 2021
12-17
3117 월주스님 탄압 현대한국불교사 [10]  술기 0 1548 2021
12-14
3116 우주라는 책에 수학으로 쓰여진 철학 [1]  지여 5 1516 2021
12-14
3115 기생진향과 법정스님(7천평) [1]  지여 3 1604 2021
12-13
3114 아파트 神 [3]  지여 3 1554 2021
12-10
3113 고시촌, 기레기, 오리발 [1]  지여 2 1489 2021
12-05
3112 알페스 와 딥페이크 [1]  지여 2 1509 2021
12-05
3111 오미크론 [1]  지여 2 1438 2021
12-05
3110 박준 의 시 한편 감상 [1]  지여 2 1481 2021
11-30
3109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 순이 오빠 아버…  지여 2 784 2021
11-30
3108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지여 2 824 2021
11-30
3107 침몰하는 배에 관한 과학적 근거들 [3]  술기 2 1496 2021
11-21
3106 달반지 [3]  술기 1 1517 2021
11-12
3105 길벗은 이 글에 나타납니다 [36]  술기 0 1927 2021
11-12
3104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의 사주 [2]  술기 2 1649 2021
11-06
3103 문문붇답 [14]  술기 2 1868 2021
10-12
3102 공짜로 봐 준다) 이재명사주 앞날은 [11]  술기 0 1651 2021
10-11
3101 마니산에 부는 바람 2 [14]  술기 1 1618 2021
10-09
3100 나를 수박통빨이로 만들어 준 시 한 편 [2]  술기 2 1617 2021
10-09
3099  화천대유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14]  술기 0 1866 2021
09-23
3098 대한민국 대통령의 사주 [1]  술기 3 1760 2021
09-18
3097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은 필요없다 [7]  팔할이바람 5 2322 2021
09-14
3096 대한민국의 사주팔자는 [2]  술기 5 1831 2021
09-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박봉추님 글에 대한 답변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자연과학과 법대상대의대
 링컨과 노무현
 미래지향님 답변 바랍니다.
 환률과 물가
 가계대출
 회비 입금 합니다.
 뮨파
 "한일, 가장 가까운 이웃... …
 테니스 여기저기 이거저거
 안세영, 천적의 벽을 넘다
 [사진만평]빈화면 빈종이 빈머…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