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문학] 카프카 / 변신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4-05-27 (화) 23:46 조회 : 4552 추천 : 7 비추천 : 0
태균 기자 (태기자)
기자생활 : 1,916일째
뽕수치 : 2,743뽕 / 레벨 : 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1등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갈 곳이 없어 방황하던, 그 때 읽었던 기억이..

잘 생기고, 운동 잘 하고, 성격 좋았던, 한가지만 빼고 아조아조 잘 난 내가, 어느날 깨어 보니 벌레가 되어 버린 것이다. 암울하기만 했던, 그 시절, 서울역앞 헌혈차에 끌려 가서 피같은 ^^ 피를 뽑아주고, 우유와 빵을 얻어 굶주린 배를 채웠었지 ...

우리집 그런데로 먹고 살만 했음, 오해 하지 마시기를 ... 단지, 농구 미친듯이 하고 배는 고픈데, 집에 갈 차비밖에 없어서리 ... 아무튼, 집에 와서 어머님이 차려 주신 음식 맛나게 먹고 읽었던 기억이 ... 당연히 전교꼴등 (뒤에서 1등)으로 졸업 했으니, 갈 곳이 없을 수 밖에 .. 풉 .. 마눌이 창피하다고, 절대 이런 이야기 밖에서 하지 말라고 했는데 ... 쩝 

아무튼, 그 때는 나름 심각 했었지요 ... 카프카 저 양반이 그 때 나에게 이렇게 말했답니다 .. "너 일찍 죽을 것 같아" .. 그러나, 난 아직 살아 있다.

프란츠 카프카(독일어: Franz Kafka1883년 7월 3일 ~ 1924년 6월 3일)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유대계 소설가이다. 현재 체코의 수도인 프라하(당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영토)에서 유대인 부모의 장남으로 태어나 독일어를 쓰는 프라하 유대인 사회 속에서 성장했다. 1906년 법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 1907년 프라하의 보험회사에 취업했다. 그러나 그의 일생의 유일한 의미와 목표는 문학창작에 있었다. 1917년 결핵 진단을 받고 1922년 보험회사에서 퇴직, 1924년 오스트리아  근교의 결핵요양소 키얼링(Kierling)에서 사망하였다. 카프카는 사후 그의 모든 서류를 소각하기를 유언으로 남겼으나, 그의 친구 막스 브로트(Max Brod)가 카프카의 유작, 일기, 편지등을 출판하여 현대 문학사에 카프카의 이름을 남겼다.

Kafka.jpgMetamorphosis.jpg

변신》(Die Verwandlung)은 프란츠 카프카의 중편 소설이다. 어느날 아침 눈을 뜨고 나니, 거대한 벌레로 변해버린 한 남성과 그를 둘러싼 가족들의 전말을 묘사한 소설이며, 카프카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소설이다. 1912년 집필하여, 1915년의 월간지 10월호에 게재하고, 같은 해 12월 쿠르트 볼프 사(社)가 출판하였다.

카프카는 이 책을 집필하기 전에 집필하던 「판결」,「화부」와 이 작품을 함께 엮어 출판하려고 계획하였으나, 출판사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

작품에서 그레고르 잠자가 변신한 모습을 보통 "벌레", "해충"으로 번역하나, 독일어 원문은 Ungeziefer이며, 이것은 일반적으로 조류와 작은 동물 등이 포함된 유해생물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작중 묘사에서 어떤 종류의 생물인지 알 수 없지만, 블라디미르 나보 코프는 크게 부풀어 오른 몸통을 가진 딱정벌레라고 하였다. (나보코프「유럽 문학 강의」).

『변신』의 초판 표지 그림은 사실 화가 오토마루 슈타루케가 담당했는데, 카프카는 출판할 때 발행소(쿠르트 볼프 社)로 보내는 편지에서 "곤충 그 자체를 그리지 마시오." "멀리서도 모습을 보여선 안 됩니다 "라고 요청하였다. 실제로 그려진 것은 어두운 방으로 통하는 문에서 얼굴을 가리며 멀어져 가는 젊은 남자의 그림이다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4-05-27 (화) 23:46 조회 : 4552 추천 : 7 비추천 : 0

 
 
[1/4]   고태균 2014-05-27 (화) 23:59
허무하게 끝나 버렸지만, 역사상 최초,
디어뉴스 가입 24시간내에 달성 했었던 그랜드슬램의 재완성을 위해서 ..
무리했습니다 .. 죄송 ^^;;
 
 
[2/4]   피안 2014-05-28 (수) 07:29
카프카는 어떤 식의 선택을
이야기 하고 싶었는가...

자유로워지고 싶은데
힘든 나날들이 펼쳐지네요.


글 삭제 위로뽕~

 
 
[3/4]   바다반2 2014-05-28 (수) 07:39
자고 일어나니 또 큰 화재로 많은 인명이 ㅠㅠㅠ  근데 여기서 카프카를 보니 웬지모를 요상한 감정이 ....
변신 보다 성(castle--갑자기 한자가 키가 안먹네요 에효)이 더 생각나네요....성주변만 끊임없이 맴도는 주인공측량기사 ...성으로 가서 잘못 전달된 사실을 확인하려고 발버둥?치지만 결국은 눈에 보이는 성으로 가는 길은 열리지 않는 모습이 꼭 지금 우리 사회에서도 똑같이 보여주네요 ㅠㅠㅠ
 
 
[4/4]   심플 2014-05-28 (수) 10:06
글 하나 삭제되고 위로뽕 3천이면... 남는 장사네. 축하혀.

그라고,

"아마도, 매우 잘 생기신 분일껍니다. "
=> 이거에 대한 상뽕이 지급대앗다.

참고로, 본 글은 읽도 안 했다. 저 깝깝한 카프카.
   

총 게시물 3,70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062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741 2014
01-15
3706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219 04-13
3705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233 03-30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243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339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265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270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251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315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341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294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344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306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313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324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349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388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360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373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579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429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418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353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387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405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489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519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496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543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479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546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516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476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528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433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498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731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803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772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747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705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615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819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944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937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440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352 2018
02-21
3660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8 1392 2018
02-20
3659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1030 2018
02-17
3658 詩 - 현송월 [3]  지여 4 992 2018
02-15
3657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1010 2018
02-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머릿니, 빈대, 1919년부터 싹 …
 머릿말, 안내 , 2019년으로 좀…
 잉크가 점점 안나옴
 귀귀 만화에서 나온 배경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