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64건, 최근 0 건
   
[문학] 카프카 / 변신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4-05-27 (화) 23:46 조회 : 4461 추천 : 7 비추천 : 0
태균 기자 (태기자)
기자생활 : 1,554일째
뽕수치 : 2,733뽕 / 레벨 : 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1등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갈 곳이 없어 방황하던, 그 때 읽었던 기억이..

잘 생기고, 운동 잘 하고, 성격 좋았던, 한가지만 빼고 아조아조 잘 난 내가, 어느날 깨어 보니 벌레가 되어 버린 것이다. 암울하기만 했던, 그 시절, 서울역앞 헌혈차에 끌려 가서 피같은 ^^ 피를 뽑아주고, 우유와 빵을 얻어 굶주린 배를 채웠었지 ...

우리집 그런데로 먹고 살만 했음, 오해 하지 마시기를 ... 단지, 농구 미친듯이 하고 배는 고픈데, 집에 갈 차비밖에 없어서리 ... 아무튼, 집에 와서 어머님이 차려 주신 음식 맛나게 먹고 읽었던 기억이 ... 당연히 전교꼴등 (뒤에서 1등)으로 졸업 했으니, 갈 곳이 없을 수 밖에 .. 풉 .. 마눌이 창피하다고, 절대 이런 이야기 밖에서 하지 말라고 했는데 ... 쩝 

아무튼, 그 때는 나름 심각 했었지요 ... 카프카 저 양반이 그 때 나에게 이렇게 말했답니다 .. "너 일찍 죽을 것 같아" .. 그러나, 난 아직 살아 있다.

프란츠 카프카(독일어: Franz Kafka1883년 7월 3일 ~ 1924년 6월 3일)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유대계 소설가이다. 현재 체코의 수도인 프라하(당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영토)에서 유대인 부모의 장남으로 태어나 독일어를 쓰는 프라하 유대인 사회 속에서 성장했다. 1906년 법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 1907년 프라하의 보험회사에 취업했다. 그러나 그의 일생의 유일한 의미와 목표는 문학창작에 있었다. 1917년 결핵 진단을 받고 1922년 보험회사에서 퇴직, 1924년 오스트리아  근교의 결핵요양소 키얼링(Kierling)에서 사망하였다. 카프카는 사후 그의 모든 서류를 소각하기를 유언으로 남겼으나, 그의 친구 막스 브로트(Max Brod)가 카프카의 유작, 일기, 편지등을 출판하여 현대 문학사에 카프카의 이름을 남겼다.

Kafka.jpgMetamorphosis.jpg

변신》(Die Verwandlung)은 프란츠 카프카의 중편 소설이다. 어느날 아침 눈을 뜨고 나니, 거대한 벌레로 변해버린 한 남성과 그를 둘러싼 가족들의 전말을 묘사한 소설이며, 카프카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져 있는 소설이다. 1912년 집필하여, 1915년의 월간지 10월호에 게재하고, 같은 해 12월 쿠르트 볼프 사(社)가 출판하였다.

카프카는 이 책을 집필하기 전에 집필하던 「판결」,「화부」와 이 작품을 함께 엮어 출판하려고 계획하였으나, 출판사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

작품에서 그레고르 잠자가 변신한 모습을 보통 "벌레", "해충"으로 번역하나, 독일어 원문은 Ungeziefer이며, 이것은 일반적으로 조류와 작은 동물 등이 포함된 유해생물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작중 묘사에서 어떤 종류의 생물인지 알 수 없지만, 블라디미르 나보 코프는 크게 부풀어 오른 몸통을 가진 딱정벌레라고 하였다. (나보코프「유럽 문학 강의」).

『변신』의 초판 표지 그림은 사실 화가 오토마루 슈타루케가 담당했는데, 카프카는 출판할 때 발행소(쿠르트 볼프 社)로 보내는 편지에서 "곤충 그 자체를 그리지 마시오." "멀리서도 모습을 보여선 안 됩니다 "라고 요청하였다. 실제로 그려진 것은 어두운 방으로 통하는 문에서 얼굴을 가리며 멀어져 가는 젊은 남자의 그림이다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태균                   날짜 : 2014-05-27 (화) 23:46 조회 : 4461 추천 : 7 비추천 : 0

 
 
[1/4]   고태균 2014-05-27 (화) 23:59
허무하게 끝나 버렸지만, 역사상 최초,
디어뉴스 가입 24시간내에 달성 했었던 그랜드슬램의 재완성을 위해서 ..
무리했습니다 .. 죄송 ^^;;
 
 
[2/4]   피안 2014-05-28 (수) 07:29
카프카는 어떤 식의 선택을
이야기 하고 싶었는가...

자유로워지고 싶은데
힘든 나날들이 펼쳐지네요.


글 삭제 위로뽕~

 
 
[3/4]   바다반2 2014-05-28 (수) 07:39
자고 일어나니 또 큰 화재로 많은 인명이 ㅠㅠㅠ  근데 여기서 카프카를 보니 웬지모를 요상한 감정이 ....
변신 보다 성(castle--갑자기 한자가 키가 안먹네요 에효)이 더 생각나네요....성주변만 끊임없이 맴도는 주인공측량기사 ...성으로 가서 잘못 전달된 사실을 확인하려고 발버둥?치지만 결국은 눈에 보이는 성으로 가는 길은 열리지 않는 모습이 꼭 지금 우리 사회에서도 똑같이 보여주네요 ㅠㅠㅠ
 
 
[4/4]   심플 2014-05-28 (수) 10:06
글 하나 삭제되고 위로뽕 3천이면... 남는 장사네. 축하혀.

그라고,

"아마도, 매우 잘 생기신 분일껍니다. "
=> 이거에 대한 상뽕이 지급대앗다.

참고로, 본 글은 읽도 안 했다. 저 깝깝한 카프카.
   

총 게시물 3,66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6459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1]  팔할이바람 30 56209 2014
01-15
3664 얼음 방울 [2]  순수 4 94 04-14
3663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172 04-06
3662 너와 나 [9]  순수 3 191 04-02
3661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332 03-02
3660  무명 [7]  술기 6 366 02-21
3659 김아랑의 노랑리본 [2]  지여 7 367 02-20
3658 봄이 오는 소리 [1]  순수 5 319 02-17
3657 詩 - 현송월 [3]  지여 4 277 02-15
3656 얼음 이끼 꽃 [4]  순수 3 275 02-06
3655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2  뭉크 3 797 01-31
3654 에르미타시 박물관전 1  뭉크 3 1730 01-31
3653 [3]  술기 3 378 01-17
3652 시 한편 더 [1]  지여 5 448 2017
12-08
3651 현대미술관에서 / 써니 킴  뭉크 5 310 2017
12-06
3650 현대미술관에서 1  뭉크 5 300 2017
12-06
3649 자작시 한편 [2]  지여 8 549 2017
11-20
3648 마광수 박사를 기리며 [1]  팔할이바람 13 735 2017
11-07
3647  [신 암치료법] 카티 [5]  팔할이바람 9 820 2017
10-28
3646 원죄  술기 8 685 2017
09-15
3645 씨잘데기 없는 책들2- 제4차 산업혁명 [2]  아더 7 808 2017
08-23
3644 블라맹크전시회 [3]  뭉크 3 697 2017
08-18
3643 이집트초현실주의자들  뭉크 4 506 2017
08-18
3642 수학(5) - 퀴즈 [1]  지여 3 809 2017
08-14
3641 수학 네번째 이야기-갈비뼈 기독교 [4]  지여 3 900 2017
08-11
3640 잃어버린 역사 보이는 흔적  명림답부 3 629 2017
08-10
3639 창조론 사이시옷 [3]  술기 2 896 2017
08-04
3638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 '기차역' [2]  지여 3 783 2017
08-01
3637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詩- 공짜 없다  지여 3 530 2017
08-01
3636  통섭 [7]  아더 8 1052 2017
07-19
3635  줄기세포 회사: Celltex [6]  팔할이바람 9 1305 2017
07-18
3634 수학-세번째 이야기(피타고라스와 스티븐 호킹) [2]  지여 6 1006 2017
07-14
3633 오에 히카리(음악)와 오에 겐자부로(문학)  지여 5 732 2017
07-06
3632 詩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1]  피안 7 1004 2017
07-03
3631 딸을 살해한 어머니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5]  심플 4 1106 2017
07-03
3630 아버지의 뒷모습 [2]  술기 7 1192 2017
06-19
3629 더플랜 k값 - 1.5 어쩌면? [3]  지여 3 1130 2017
06-13
3628 UGLY AS ART /서울대미술관 [1]  뭉크 1 1070 2017
06-09
3627 호림박물관 [3]  뭉크 4 1131 2017
06-03
3626  수학- 두번째 이야기(천경자 미인도) [4]  지여 5 1262 2017
05-28
3625 화가 송번수 50년의 무언극 [2]  뭉크 4 1332 2017
05-26
3624 8주기 노무현 대통령 추모시 [3]  피안 8 1275 2017
05-23
3623 페니키아 알파벳 [2]  피안 5 1395 2017
05-21
3622 세상을 바꾼 질문들 [1]  아더 2 1213 2017
05-20
3621 노무현 입니다 [2]  바다반2 3 1169 2017
05-19
3620 수(數)학(學) - 그 첫번째 이야기(정규분포 k값) [2]  지여 3 1319 2017
05-18
3619 씨잘데기 없는 책들 [2]  아더 3 1247 2017
05-14
3618 詩 /멀리 가는 물 [2]  피안 6 1238 2017
05-14
3617  제국의 위안부 정리1 [3]  아더 7 1355 2017
05-02
3616 [궁중악기] 어와 축 [1]  피안 4 1546 2017
04-21
3615 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꿀먹는부엉이 3 1245 2017
03-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똥파리(정경유착)의 구데기들(…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
 조현민 사태
 너도 수선화
 오페라 / 마스네 /마농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
 수동 항타기
 마늘 선충
 회비 보내따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드루킹
 당달봉사가 된건가?
 선운사 동백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이재명 리스크?
 불안역학 대신! 드루킹이 떠 …
 얼음 방울
 중국-을 몰랐던 부끄러운 경험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