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공지]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원문보기]

 
 
[1/22]   납딱콩 2014-01-15 (수) 20:06
받들기전에....

30-좋은 쓰려다가---->????
 
 
[2/22]   팔할이바람 2014-01-15 (수) 20:09
수정완료. 잘찝어냈다.

모세 10계명같은 글인듸 오타가 있으믄 안되지.흠.
 
 
[3/22]   피안 2014-01-15 (수) 21:13
문예방 공지로~!
 
 
[4/22]   나누미 2014-01-15 (수) 21:32
공돌이에겐 어려운 주문이구만.
 
 
[5/22]   명림답부 2014-01-15 (수) 22:21
문예방 공지로~ 2
 
 
[6/22]   박봉추 2014-01-15 (수) 23:10
못 받든다
받들 수 엄따...

말은 서로 다르다
노통도 위대하지만 ....

노통은 모세랑 다른 얘기를 하셨을 것이다
 
 
[7/22]   팔할이바람 2014-01-16 (목) 00:16
박봉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일단...

웅얼웅얼...

p.s.
메인디쉬는 어따 팔아묵고,
언제까지, 늘상 쯔끼다시만 묵을텐가~~~ㅎ
 
 
[8/22]   박봉추 2014-01-16 (목) 00:50
1. 메인 디시는 언넌이 팔아 묵었을 것.
    난 메인 디시를 좋아함.
    만드는 것. 나누는 것 모두...
   
2. 불교도 근본불교, 원시, 부파 많이 나뉘었음.
3. 노통깨서 말씀하시길 ...
한 없이 말하라! 누구나 말하라! 아님 둥
4.  위 비서관 이야기는 말하지 말라! 의 뜻임
 
 
[9/22]   아더 2014-01-16 (목) 00:51
알면 알수록 놀랍고, 보면 볼수록 놀랍다.

과연 누가 노무현의 눈높이에 맞아 있는 국민을 만족시킬수 있을까?
혹시 유시민?
 
 
[10/22]   박봉추 2014-01-16 (목) 00:55
야 내는 0 인데
아편은 3 ㄴ ㄴ 녀?

내 편은 엄네! ㅅ ㅂ ㅎㅎㅎㅎ
 
 
[11/22]   아더 2014-01-16 (목) 00:59
박봉추/
거참..무임금 노동인데, 뽕묵고 떨어지라는 거잖아.
 
 
[12/22]   팔할이바람 2014-01-16 (목) 01:2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둘이 우껴죽네...아조기냥 이거뜰..
 
 
[13/22]   만각 2014-01-16 (목) 04:58
팔할이바람/ 2번....삼가 해주게---> <이것은 삼가 주게> 가 맞을 것...

국어사전에는 "삼가하다" 없다 함. 명사나 부사뒤에 하다를 붙여서 동사화 함
생각하다. 빨리하다..그러나 But "삼가다"는 자체가 동사 임으로..하다 불필요!
"삼가세요. 삼가주세요" 가 맞음...히히 ㅎㅎ 만각이가 한 건 했다!!!

삼가다: 몸가짐이나 언행을 조심하다---말을 삼가다
삼가다: 꺼리는 마음으로 양이나 횟수를 줄이다---술을 삼가다
 
 
[14/22]   순수 2014-01-16 (목) 09:01
모두 지키면서 쓰려면 얼마나 힘들까?
난 못혀~~~
ㅎㅎ

그립네..
 
 
[15/22]   길벗 2014-01-16 (목) 10:36
29.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이 쓰는 것이 좋네. 영토 보다는 땅, 치하 보다는 ->
29.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을 쓰는 것이 좋네. 영토 보다는 땅, 치하 보다는
 
 
[16/22]   뭉크 2014-01-16 (목) 11:56
글쓰기의 핵심을 정리해주셨네
정말 위대한 인물이니 존경을 안할수가 없다
 
 
[17/22]   바다반2 2014-01-16 (목) 16:51
난 여기서 울 노짱님 뵈면 참으로 편안하고 좋아요 ^^
 
 
[18/22]   피안 2014-01-16 (목) 18:36
몇번을 읽어도...명쾌하고 새롭다.
공지 맨 위에 올려놨으니 오랫동안 보고 대통령 말씀대로 하면
어떤 글을 쓰던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으리라 확신이 든다.

우리와 항상 함께 계셨던 
영원한 우리 대통령님..
고맙습니다.
 
 
[19/22]   미나리 2014-01-17 (금) 00:29
노짱은 글도 잘 쓰시지만 글씨 또한 명필이심
부드러우면서 자연스럽고 포스 넘치는 선빨

저 중 서너개만 잘 지켜도 좋은글이 되겠다능
 
 
[20/22]   산적 2014-01-17 (금) 10:01
감사합니다. 스크랩해 가요~*^.^*
 
 
[21/22]   포레스트 2014-01-23 (목) 08:07
굉장히 도움되는 글이다
메인으로 옳쏘!!!
 
 
[22/22]   박봉추 2019-01-08 (화) 11:45
황현산의 글쓰기

'21세기문학’ 2014년 봄호(통권 64호) 인터뷰
“나를 위한 열 개의 글쓰기 지침”


■ 글을 쓸 때는 어떤 내용을 쓴다고 생각하지 말고, 어떤 문장을 쓴다고 생각한다.

“내용을 쓴다고 생각하면 써야 할 글에 가닥이 잡히지 않는다. 한 문장 한 문장, 문장이 생각을 만들어가게 한다. 첫 문장을 잘 써야 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


■ 어떤 호흡으로 읽어도 리듬이 살아야 한다.

“호흡이 좋아야 글이 명료하다. 글 쓰는 사람은 자기 호흡으로 글을 쓰겠지만 독자들이 모두 그 호흡으로 글을 읽어주는 것은 아니기에, 거기서 자주 오해가 생긴다. 특히 긴 문장을 쓸 때는 여러 가지 호흡으로 글을 읽어보고 낱말의 위치를 바꾸거나 조사를 바꾸어 호흡을 조정한다. 어떤 호흡으로 읽어도 명료하게 읽혀야 잘 쓴 것이다. 구두점을 잘 이용한다. 구두점은 독자를 강제로 쉬게 한다.”


■ 상투어구, 상투문을 피해서 글을 쓴다

“글을 쓴 다음, 늘 하던 소리다 싶으면 지운다. 상투어구는 생각을 안 하거나 생각을 미진하게 했다는 증거이며, 할 필요가 없는 말을 한 것과 다르지 않다. 지우고 다시 쓰다 보면 생각이 변화하고 발전했다는 것을 느끼게 되고, ‘가짜 생각’과 ‘진짜 생각’이 구분된다. ‘허위의식’이라는 말은 ‘상투적으로 표현되는 의식’이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


■ 되도록 의성어, 의태어도 쓰지 않는다.

“가능한 의성어, 의태어를 피한다. 의성어, 의태어는 문장에 활기를 주는 듯하지만, 자주 내용의 허술함을 감추어주기에 쓰는 사람까지 속을 수 있다. ‘닭이 울었다’고 쓰면 되지 ‘닭이 꼬기오 하고 울었다’고 쓸 필요는 없다.”


■ 팩트 간의 관계를 강제하지 않는다.

“접속사 등으로 팩트를 강제로 묶으려 하면 글이 담백함을 잃는다. ‘태극기가 펄럭인다. 오늘은 3·1절이다’ 하면 상황과 인과관계가 모두 전달된다. ‘오늘은 3·1절이기 때문에 태극기가 펄럭인다’ 같은 문장은 독자를 바보로 취급하는 셈이 된다.”


■ 짧은 문장이 좋은 문장인 것은 아니다.

“짧은 문장으로 쓰라고 조언하는 사람들이 많다. 대가들이 그런 조언을 하는 것은 짧은 문장이 반드시 좋은 문장인 것이어서가 아니라, 긴 문장을 쓸 만한 내공이 없을 것을 염려하기 때문이다. 복잡하고 입체적인 생각을 섬세하게 드러내려면 긴 문장이 필요한데, 긴 문장을 잘 쓰려면 자꾸 써봐야 한다. 짧은 문장을 많이 쓴다고 긴 문장을 잘 쓰게 되지는 않는다. 문장을 잘 쓴다는 건 긴 문장을 명료하게 쓸 수 있다는 말과 같다.”


■ 형용사의 두 기능인 한정과 수식을 구분해야 한다.

“글을 쓸 때, 형용사를 쓰지 말라는 말이 있다. 형용사에는 두 가지 기능이 있는데 하나는 수식, 다른 하나는 한정이다. 이 둘을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수식 기능의 형용사는 줄일 수 있지만 한정 기능의 형용사를 없애면 모호한 글이 된다. 글을 단단하게 하는 것은 적절한 한정 기능의 형용사다. 표헌에 자신감이 붙게 하는 것도 한정 기능의 형용사다.”


■ 속내가 보이는 글은 쓰지 않는다.

“글을 쓸 때, 자기 자신을 잘 고백하고 자기 안에 있는 깊은 속내를 드러내면 좋은 글이 된다. 그런데 속을 드러내는 건 좋지만 속이 보이게 쓰면 안 된다. 속을 드러내는 것과 속 보이게 쓰는 건 다르다. 글로 이익을 취하려 하거나 사태를 왜곡하면 속 보이는 글이 나온다. 속 보이는 글은 사실 자기 속내를 감추는 글이다.”


■ 한국어에 대한 속설을 믿지 않는다.

“한국어는 구두점이 필요 없다거나 한국어는 사물절을 쓰지는 않는다는 등의 한국어에 대한 속설이 많다.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서양에서도 구두점은 16세기 이후에 쓰기 시작했다. 한국어를 요순시대의 말로 남아 있게 할 수는 없다. 사물절을 쓰지 않는 건 한국어의 어법이 아니라 한국의 풍속일 뿐이다. 모든 풍속이 미풍양속은 아니다. 토속적인 말투를 질펀하게, 실은 상투적으로, 늘어놓는 글들이 있는데, ‘보그 병신체’, ‘박사 병신체’와 맞먹을 ‘토속어 병신체’라고 해도 무방하다. 피해야 할 것은 낯선 어투가 아니라 상투적인 어투다.”


■ 문장이 가지는 실제 효과를 생각한다.

“말이 아름다워 보이기도 하고, 리듬도 좋은데 감동이 없는 글이 많다. ‘작은 눈도 크게 뜨고 좁은 길도 넓게 가자.’ ‘운전은 경주가 아니다.’ 두 개의 문장이 모두 교통안전 표어인데 어느 쪽이 효과가 있을까. 글의 효과와 설득력은 대체적으로 사실성에서 온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7542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79680 2014
01-15
3145 째라투스투라는 이렇게 생환했다. [3]  박봉추 4 787 06-04
3144  과학: 종교 반이성주의를 깨다 [3]  팔할이바람 6 768 05-29
3143  짧은 단상: 손실회피 심리에 대하여 [7]  팔할이바람 4 877 05-28
3142 짜라투스투라는 이렇게 비볐다. [5]  박봉추 1 947 04-30
3141  백혈병과 세포 치료제 [12]  팔할이바람 4 994 04-23
3140 사슴과의 포유류인디 개처럼 짖는 동물??? [1]  땡크조종수 3 844 04-19
3139 힐링 사색 - 멍때리기  지여 4 527 03-21
3138 사실과 진실 [1]  지여 1 1159 02-27
3137 (장문주의)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업데이… [6]  술기 0 1345 02-21
3136 사랑보다 더 슬픈, 사랑보다 더 무거운....  지여 1 685 02-15
3135 반대말 알면, 세상이 달리 보인다  지여 1 724 02-12
3134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2]  지여 2 1269 02-11
3133 까라마조프가의 똥꼬들 [2]  박봉추 3 1567 01-30
3132 삼3삼3 [2]  술기 2 1349 01-28
3131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 [5]  술기 -1 1541 01-26
3130 witch hunts(마녀사냥)  지여 1 701 01-23
3129 반불교집회를 주도하는 사람 모친의 종교특 [14]  술기 0 1450 01-19
3128 정치철학, 철학이 있는 정치인이어야  지여 2 674 01-19
3127 김건희 녹취록을 보고 결정된 올해(음력)의 사자… [2]  술기 1 1451 01-16
3126 멸공짜, 생 공, 공, 공, 공  지여 1 662 01-14
3125 전지전능한 판검사님 그 이름을 거룩하게 하옵시…  지여 1 732 01-05
3124 새해부터 - 선도국민 언어습관  지여 1 695 01-03
3123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지여 1 774 2021
12-27
3122 세뇌된 문구 - 뒤집어 보면, [1]  지여 1 1455 2021
12-26
3121 질문이 답변보다 중요하다 [1]  지여 2 1539 2021
12-22
3120 노무현과 10권의 책 [1]  지여 2 1574 2021
12-21
3119  노무현과 불교 [16]  술기 4 1624 2021
12-19
3118 생각의 속도, 정보의 속도, 광속  지여 3 769 2021
12-17
3117 월주스님 탄압 현대한국불교사 [10]  술기 0 1548 2021
12-14
3116 우주라는 책에 수학으로 쓰여진 철학 [1]  지여 5 1516 2021
12-14
3115 기생진향과 법정스님(7천평) [1]  지여 3 1604 2021
12-13
3114 아파트 神 [3]  지여 3 1554 2021
12-10
3113 고시촌, 기레기, 오리발 [1]  지여 2 1489 2021
12-05
3112 알페스 와 딥페이크 [1]  지여 2 1509 2021
12-05
3111 오미크론 [1]  지여 2 1438 2021
12-05
3110 박준 의 시 한편 감상 [1]  지여 2 1481 2021
11-30
3109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 순이 오빠 아버…  지여 2 784 2021
11-30
3108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지여 2 824 2021
11-30
3107 침몰하는 배에 관한 과학적 근거들 [3]  술기 2 1496 2021
11-21
3106 달반지 [3]  술기 1 1517 2021
11-12
3105 길벗은 이 글에 나타납니다 [36]  술기 0 1927 2021
11-12
3104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의 사주 [2]  술기 2 1649 2021
11-06
3103 문문붇답 [14]  술기 2 1868 2021
10-12
3102 공짜로 봐 준다) 이재명사주 앞날은 [11]  술기 0 1651 2021
10-11
3101 마니산에 부는 바람 2 [14]  술기 1 1618 2021
10-09
3100 나를 수박통빨이로 만들어 준 시 한 편 [2]  술기 2 1617 2021
10-09
3099  화천대유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14]  술기 0 1866 2021
09-23
3098 대한민국 대통령의 사주 [1]  술기 3 1760 2021
09-18
3097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은 필요없다 [7]  팔할이바람 5 2322 2021
09-14
3096 대한민국의 사주팔자는 [2]  술기 5 1831 2021
09-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박봉추님 글에 대한 답변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자연과학과 법대상대의대
 링컨과 노무현
 미래지향님 답변 바랍니다.
 환률과 물가
 가계대출
 회비 입금 합니다.
 뮨파
 "한일, 가장 가까운 이웃... …
 테니스 여기저기 이거저거
 안세영, 천적의 벽을 넘다
 [사진만평]빈화면 빈종이 빈머…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