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30건, 최근 0 건
 
[자연응용과학]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10-15 (화) 19:37 조회 : 260 추천 : 3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076일째
뽕수치 : 846,023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2019년도 노벨 생리학.의학상은 3인.

1. 윌리엄 박사(William Kaelin), 미국, 하버드대 교수
2. 그레그 박사 (Gregg Leonard Semenza) 미국, 존스 홉킨스대 교수
3. 피터 박사(Peter Ratcliffe) 영국, 옥스포드대 교수

위 3인은 연구분야가 약간 달라 보이기는 하나, 전체적으로 보면 "암 연구"자들이다. 연구내용은 약 30년전의 것으로 그닥 새롭지는 않으나,"변화하는 산소농도를 인간세포는 어떻게 감지하는가?"에 대한 연구분야를 개척한 파이오니아들이다. 


마...............
일반인들이 들으면 먼 나경원 삭발하는 소리냐카겠지만서도 인체내에서 국부적 산소농도와 이로 인해 파생되는 활성산소등은 각종 인간질병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간단하게 말하면 빈혈이나, (암세포 덩어리는 극히 낮은 산소농도 상태에서 성장한다)등의 연구에 산소농도 연구는 필수적이다.

그 당시 위의 연구가 얼마나 혁신적이였냐믄, 논문을 네이쳐지(Nature)에 투고를 했는데, 논문 리뷰어(그 당시 산소농도 연구 권위자들 이였겠지?)들이 "저산소증에 대한 유전적 메커니즘을 이해 못하겠다"라는 이유로 논문게재를 거절하여, 다른 논문지에 투고해야 했다고 한다.

비슷한 예는 위의 경우말도고 몇번 더 있는데,
1) 피터(Peter Ware Higgs)박사: 힉스 입자에 관한 연구로 1960년대 초반에 논문을 냈으나, 거절당함. 그러나, 반세기 50년후 2013년에 노벨상받음.

2) 로살린(Rosalyn Sussman Yalow) 박사: 방사선 면역측정 기술 개발을 하고 논문을 투고했으나, "학문적 토대가 약하고, 기초가 없다"라는 이유로 거절당함. 그러나, 1977년에 노벨상을 받음.

3) 나의 스승의 스승인 미국 MIT의 필립 샵(Phillip Sharp) 박사는 "RNA 스플라이싱(Splicing)에 관한 연구"로 노벨상을 받았는데, 이 연구도 그 당시 네이쳐지 및 사이언스지에도 "논문내용이 난해하고 이해가 안된다"는 이유로, 논문게재를 거절당해, 중간급정도의 생화학지(Biochemistry)에 겨우 논문을 실을 수 있었다고 한다.
...

비단...과학계만 그렇겠냐. 
처음에는 이해를 못하여, 난해하다하여, 너만 잘났냐하여, 말하는게 고급스럽지 않다하여등등으로, 당시에는 이놈 저놈 오만 잡놈들까지 욕을 해댔으나, 지나고 보니 가시덩쿨 풀섶을 갈라 길을 만든..........

노무현 대통령님 

p.s.
지나고 보니, 지금 내가 느끼는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어떤 장면, 어떤 상황이 되더라도......
1. 욕하는 놈
2. 비오는데 같이 맞아 주는 사람
3. 평소때는 같은 편인 척하다가, 때는 이때다 하여 깝치는 놈....등등
'
각자, 지들 역할을 "변함없이" 충실히덜 살더라. 이런거 보믄, 꼭 인간이 개미덜 가터..........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10-15 (화) 19:37 조회 : 260 추천 : 3 비추천 : 0

 
 
[1/8]   박봉추 2019-10-15 (화) 20:50
1.
내는 도무지 꿰뚫지 못할 영역,
공돌이덜 만쉐이다!


2.
여기 할 말 있다.
마............... 나경원 삭발하는 소리는,

—> 나경원 부라질리언 왁싱하는 소리로 바꿔라.
—> 특히, 국부적이라는 말과 암세포 덩어리라는 어휘는
나경원이와 참 너무나
그리고 에또, 그 남편과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갸냔?
 
 
[2/8]   길벗 2019-10-15 (화) 21:16
박봉추 댓글 중 최악이다.









 
 
[3/8]   길벗 2019-10-15 (화) 21:17
1번 댓글 절대 지우지마라.
 
 
[4/8]   순수 2019-10-16 (수) 11:12
파라리도 노벨상 타야지..
가능하다고 본다..
 
 
[5/8]   길벗 2019-10-16 (수) 11:37
아름다운 단어 '부라질리언' 을

그런 요물덩어리와 연결 시키나?

반성해라 봉추
 
 
[6/8]   땡크조종수 2019-10-16 (수) 12:15
영감탱이덜이 충격이 컸고만... ㅠㅠ
 
 
[7/8]   박봉추 2019-10-16 (수) 16:32
길벗할매가 과격해진 이유는?

1. 조국 사임
2. PC 아작
3. 백업 감감
 
 
[8/8]   길벗 2019-10-16 (수) 17:45
박봉추
점쟁이냐?
 

총 게시물 3,73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439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8738 2014
01-15
3730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8]  팔할이바람 3 261 10-15
3729 한나 아렌트, 봉추에게 청혼? [2]  박봉추 2 205 10-10
3728 한나 아렌트, 세 번의 탈출  박봉추 2 182 10-09
3727 일본회의의 정체  땡크조종수 3 151 10-08
3726  조국강좌 [8]  술기 5 373 09-22
3725 항암제들의 오류 [4]  팔할이바람 5 368 09-15
3724 인공 뇌 배양 [4]  팔할이바람 2 417 09-01
3723  언어(소통)의 한계 [2]  지여 2 338 08-28
3722 옥수수의 진실 [2]  팔할이바람 4 418 08-27
3721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3]  팔할이바람 6 403 08-12
3720  서해맹산 [5]  팔할이바람 8 519 08-09
3719 관(觀) - 관점/관객/가치관 [2]  지여 3 382 08-06
3718 Acetobacte 균(초산균) 이 이상타.! [3]  빨강해바라기 2 386 08-01
3717 구연산 [1]  팔할이바람 5 418 07-11
3716 중국의 얇팍한 문화 [5]  팔할이바람 4 594 06-27
3715 결혼이란? [3]  팔할이바람 3 526 06-22
3714  참여 그리고 2.0 [4]  지여 5 512 06-19
3713 Gigged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3]  빨강해바라기 4 447 06-17
3712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9]  팔할이바람 2 671 05-19
3711 사랑 [1]  지여 2 484 05-10
3710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5 564 05-03
3709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762 05-01
3708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768 04-13
3707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777 03-30
3706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665 03-04
3705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808 02-26
3704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795 02-25
3703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787 02-24
3702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682 02-11
3701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768 02-08
370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898 01-28
369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777 01-2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763 01-1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797 01-1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830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762 01-15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842 01-15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925 01-14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864 01-14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862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1059 01-11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909 01-10
3688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893 2018
12-28
3687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795 2018
12-22
3686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846 2018
12-20
3685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898 2018
12-16
3684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974 2018
11-30
3683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1075 2018
11-30
3682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978 2018
11-11
3681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1026 2018
11-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청기와 아자씨들아...
 신구대의 가을 여인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
 준법투쟁
 연탄보일러
 윤석열
 유시민 - 법무장관 깜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
 손금주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추곡수매가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
 지소미아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목을 따면 무죄, 죽이면 유죄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
 무식은 죄가 아니다?
 아침안개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