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07건, 최근 0 건
   
[자연응용과학] 언어(소통)의 한계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8-28 (수) 23:18 조회 : 1679 추천 : 3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627일째
뽕수치 : 562,059뽕 / 레벨 : 56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전자기파는 패러데이가 완성했다.

그러나 학력(가방끈)이 짧은 탓에 당대 최고학부 과학자들과 소통은 어려웠다. 패러데이가 이해 적용 발전시킨 전자기 역학을 수학공식으로 세상과 소통한 사람은 학력(가방끈) 이 높은 맥스웰이었다.

부처와 예수는 단 한권의 저서도 집필하지 않았다. 불교와 기독교를 세상에 전파한 사람은 삼장법사나 사도 바울 같이 부처 예수에 대한 '글'과'책' 을 집필한 저자들이었다.

'세상의 모든 현상은 수(數)로 표현할 수 있다.' 는 피타고라스종교는 <무리수> 라는 언어가 없어 유리수만이 數라는 편협된 사상(=생각)때문에 중세마녀사냥 같은 살인이 자행되었다

아인슈타인 4차원은 수학으로는 표현되는데 '언어' 로는 한계가 있어 비유(메터퍼)로 이해할 수 밖에 없다. 양자역학 역시 슈뢰딩거 방정식으로는 명확하게 설명되는데 파동, 입자, 위치, 운동량 등 언어로는 모순 덩어리일 수밖에 없다.

[내가 이해하는 언어의 수준이 저차원이구나, 수학언어를 공부해야겠다! 그러면 될 것을 내가 싫어하는 수학공식으로 대화하자는 너가 싫다.] = [ 나는 지성인인데 씨*, 조* ㄷ 도, 욕설을 내뱆는 청소부줌마, 네티즌, 대안언론인 니들이 싫다. 책 많이 읽고 온 후에 가방끈 긴 언어로 대화하자]

=====================

'미래는 결정되어 있지만 예측은 단지 확률만 존재할 뿐이다'

이 한문장이 그리 어려운가?

에너지(Energy) 와 엔트로피(Entrophy) 간의 상관관계

'에너지불변의 법칙' 과 '열역학 제2법칙' 이 딜레마로 느껴지는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지?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야 타인에 대한 연민, 부끄러움, 양보가 가능하다"

생명체가 복잡계이므로 정치,경제도 당연히 복잡계이다. 질서와 무질서 사이에 존재하는 계(系)이어서 비선형이고 상호작용이 핵심이다. 혼돈 프랙탈, 창발, 임계점 이라는 언어들이 난무할 수밖에 없는  chaos + cosmos = chaosmos 이다

"소에게는 풀을 먹이고, 고양이에게는 생선을 주자!" 는 케치플레이즈를 내건 사람에게 "넌? 채식주의자이냐? 육식주의자이냐?" 다그쳐 물으며 니편 내편 가르면?

우주는 과거의 결과이고 미래의 원인이다.

마르크스 유물론과 노동가치설은 부르조아지 착취에 대한 대항으로는 유효하지만 슘페트의 혁신이론, 과학발전에 의한 가치창출을 카버하지는 못한다. 혁신도시를 제창한 노무현을 계승한 문재인의 혁신경제를 반박할 논거를 심상정 정의당류는 찾지 못한다. 하여 '논두렁시계'를 반복하는 검찰, 언론, 노회찬을 죽음으로 몬 정의당과 경향 한겨레의 도덕적 결벽증(초록은 동색)에 편승하여 또 한번의 마녀사냥을 반복하고 있다.

======================

한일경제전쟁의 핵심인 반도체는 半 만 전기가 통하는(導) 물체 體 라는 뜻인데, 반이라기 보다는 전류가 통했다 안 통했다 하는 카오즈무스에 해당한다. 하여 반도체의 경제성 역시 경제의 불확실성과 경계의 모호성과 불가분의 관계이다. '24개월 2년마다 반도체 집적회로의 성능이 2배로 중가한다' 는 무어의 법칙은 과학이자 경제이다. 2019년 중반에 터진 일본발 반도체소동은 2021년 중반이면 깨끗하게 정리된다. 장담한다. (누군가 기억했다가 2년 후 내기했으면 한다.)

성공의 비결을 '운인가? 노력인가?'  또는 실력인가? 그 이전에 성공의 기준부터 정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복잡계는 量에서 質로 발전하다가 다시 量으로 가는 길목에 해당된다. 민중, 인민, 다중, "깨어있는 시민" 의 量, 質.. 그리고 다시 量... 그렇게 비유할 수 있다.

엘리트 한명의 역할 중요하다. 그러나 다수 유권자를 움직일 수 있는 동력에 대한 존경과 찬사 이해가 따라야 비로소 양 과 질 민주주의에 대한 '지속가능한 성장 발전 모델이 가능하다'

영향력이 없는 지성, 지식, 엘리트, 이론은 구름위에서 민중에게 "올라와!" 라고 고함쳐 보았자 메아리 없는 헛발질에 불과하다. 땅으로 내려와 같이 울고 웃으며 "같이 올라가자!" 라고 할 때 비로소 chaos + cosmos 의 合인 생명체 카오즈무스로 승화될 수 있다.

=======================

일본의 국가채무가 1년치 국내총생산(G D P)의 253 %인데 반해 한국정부의 국가채무는 38% 에 불과하다.

빛이 입자인가? 파동인가?  쓸데없는 철지난 먹물타령할 시간이 없다. 빛은 빛이다. 진보니 보수니 기레기들의 편가르기에 편승하여 입씨름 하기에는 절박한 국제환경과 경제의 변곡점이다.

비유하여 입자가 정부이고 파동이 국민이라면  일본은 입자론이 부정되고 파동론에 득세하고, 한국은 파동이 거들나고 입자론이 먹히는 현실이다. 또 다른 한편으로 한국국민은 촛불로 민주역량을 증명했고, 일본국민은  봉건영주에게 복종하는 민주시민과는 거리가 먼 노예근성에 쩔어있다.

일본은 정부가 심각한 병에 들었다. 정부(채무자)가 남발한 빚을 국민(채권자)이 통채로 떠 안고 있는 반면, 한국은 국민이 부동산중독으로 빚더미에 올라있고 정부는 OECD 정부중 최고로 건전한 재정이다. IMF 환란 이전에 재벌이 안고 있던 기업부채를 고스란히 민간 일반국민이 떠 안아 일본정부=한국일반국민 데쟈뷰 중병을 앓고 있다.

의학에 비유하면 한국국민은 머리는 멀쩡하지만 몸이 온갖 병마에 시달리고 있는 환자이지만, 몸과 머리 온전한 의사정부가 치료중이라 할 수 있다.

반면, 일본은 (머리는 모자라지만) 사대육신은 멀쩡한 국민환자를  머리와 육체 공히 중병에 걸린 의사가  치료한답시고 처방약과 메스를 들고 설치는 광경을 연상할 수 있다.

=====================

한국의 고용률은 67.1% 로 역대최고이고 실업률 역시 3.9% 로 역대 최고수준이다.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조삼모사 기레기들의 농간은 언어 특히 전문용어에 숨어있다. '실업률' 이라는 경제용어가 '수개월동안 구직활동을 하는 사람중에 현재 취업이 되지 않은 사람의 비율 '이다. 전업주부 등 취직을 포기한 사람은 통계대상에 아예 포함되지 않는다.  

기레기들이 실업률이 높다 고 설레발 치는 것은 역으로 구직활동을 하는 노년층이 많다 는 뜻이고 기레기들이 보도조차 잘 하지 않는 고용률 최고는 경제활동에 종사하는 인구비중이 단군이래 최대, OECD 국가중에서도 최고수준이라는 의미이다.

경제 정치로 이해하기 이전에 상식= 과학, 통계 이전에 통계에 사용된 용어의 정의, 바꾸어 말하면 수학증명의 전제조건이 있어야 수학과 과학이 존재 할 수 있다는 뜻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8-28 (수) 23:18 조회 : 1679 추천 : 3 비추천 : 0

 
 
[1/2]   팔할이바람 2019-08-28 (수) 23:43


어....좋네.....
 
 
[2/2]   박봉추 2019-08-29 (목) 11:54
숫자와 도형과 물리와 불확정성원리까지
내리비 서서 휘리릭 휙 지나갔는데
찬찬히 읽으니 쏠쏠하구먼...

아랫 부분은 조금 노력하면
머리로 쏙 들어 올 것도 같다.

IMF와 촛불 이후
일본:한국::정부:국민 사이에 큰 변화가 있었다는 것!

<<한국국민은 머리는 멀쩡하지만 몸이 온갖 병마에 시달리고 있는 환자이지만, 몸과 머리 온전한 의사정부가 치료중이라 할 수 있다.

반면, 일본은 (머리는 모자라지만) 사대육신은 멀쩡한 국민환자를  머리와 육체 공히 중병에 걸린 의사가  치료한답시고 처방약과 메스를 들고 설치는 광경을 연상>>
   

총 게시물 3,70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0377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64562 2014
01-15
3707 저물어가는 석유시대 [1]  지여 4 169 02-12
3706 젓가락공주 이름분석2  길벗 0 76 02-06
3705 젓가락공주 이름분석 1 [9]  길벗 4 161 02-06
3704  대물주신1-6 박봉추의 타마쿠시 [5]  길벗 2 130 02-05
3703 대물주신1-5 대물주신 후기  길벗 0 56 02-05
3702 대물주신1-4 대물주신과 <기기> 종합  길벗 0 58 02-05
3701 대물주신1-3 신대기 8단6 요약, 요약해설1  길벗 0 58 02-04
3700 대물주신1-2 신대기상8단이설6 전문  길벗 0 65 02-04
3699 대물주신1-1 이름, 정체 등 [1]  길벗 0 98 02-04
3698 젓가락공주4- 젓가락공주와 대물주신 빙의  길벗 0 77 02-01
3697 젓가락공주3- 화살공주와 강간범 대물주신 [1]  길벗 1 161 01-29
3696 젓가락공주2- 원룸여인과 호색한 대물주신  길벗 0 91 01-28
3695 젓가락공주1- 젓가락공주와 하시하카(箸墓)고분 [2]  길벗 2 202 01-27
3694  (쉼터) 강릉김씨, 강릉, 하서량河西良 하슬라何… [2]  길벗 1 208 01-23
3693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3 야마토시대 [3]  길벗 1 223 01-22
3692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2 고훈시대  길벗 0 132 01-22
3691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1 선사시대  길벗 1 120 01-22
3690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잔_2 390년 백잔의 …  길벗 0 150 01-21
3689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잔_ 1 비문 전문  길벗 2 130 01-20
3688 실종된 일본의 4세기_6 야마대국(邪馬壹國), 야먀… [21]  길벗 3 331 01-18
3687 실종된 일본의 4세기_5b 비미호의 왜,연오랑세오…  길벗 0 126 01-18
3686 실종된 일본의 4세기_5a 비미호의 왜, 연오랑세오…  길벗 0 114 01-18
3685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d 倭와 비미호4 [1]  길벗 1 217 01-17
3684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c 倭와 비미호3  길벗 0 130 01-17
3683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b 倭와 비미호2  길벗 0 141 01-16
3682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a 倭와 비미호1  길벗 0 135 01-16
3681 실종된 일본의 4세기_(번외)  길벗 1 127 01-16
3680 실종된 일본의 4세기_3 비미호와 신공황후  길벗 0 127 01-14
3679 실종된 일본의 4세기_2 비미호와 사라진 4세기 [1]  길벗 0 221 01-14
3678 실종된 일본의 4세기_1 일본서기의 날짜 문제  길벗 0 145 01-13
3677 실종된 일본의 4세기 _ 0 史書  길벗 0 123 01-13
3676 기기의 비밀 6_ 신찬성씨록★2  길벗 0 146 01-08
3675 기기의 비밀 5_ 신찬성씨록★  길벗 0 148 01-08
3674 기기의 비밀 4_ 만엽집  길벗 2 159 01-06
3673 기기의 비밀 3 _ 풍토기  길벗 0 137 01-06
3672 기기의 비밀 2_ 고사기, 일본서기  길벗 1 171 01-06
3671 민주는 실상이고, 민주주의는 허상이다 [1]  지여 2 282 01-06
3670 (제3장) 기기의 비밀 1 [2]  길벗 3 298 2020
12-28
3669 임나일본부 17_(번외) 신화와 사화 [3]  길벗 2 284 2020
12-26
3668  임나일본부 16_ 임나가라6 [5]  길벗 2 328 2020
12-21
3667 임나일본부 15_ 임나가라5 [1]  길벗 2 276 2020
12-21
3666 임나일본부 14_ 임나가라4 [1]  길벗 1 262 2020
12-21
3665 임나일본부 13_ 임나가라3 [2]  길벗 2 298 2020
12-17
3664 임나일본부 12 _ 임나가라2  길벗 1 166 2020
12-17
3663 임나일본부 11 _ 임나가라 1  길벗 2 176 2020
12-17
3662 임나일본부 10_ 삼국유사 서지 [10]  길벗 3 373 2020
12-11
3661 임나일본부 9_삼국유사  길벗 2 166 2020
12-11
3660 임나일본부 8_삼국사기 [1]  길벗 4 303 2020
12-10
3659 임나일본부 7_ 사료의 배경  길벗 2 182 2020
12-09
3658 임나일본부 6_가야의 정체 [3]  길벗 3 318 2020
12-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ㅡ주식 이야기ㅡ
 명보 형(兄) 한글자 빼면 세계…
 ㅡ페이스북 이야기2ㅡ
 ㅡ7199 ㅇㅅㅇ 5ㅡ
 안철수와 박원순 & 박태준
 ㅡ7199 ㅇㅅㅇ 4ㅡ
 여유(유머) - 지치지 않으려면
 공정에 대하여- 권력분산
 선진국위 선도국, 미개인밑 야…
 ㅡ7199 ㅇㅅㅇ시리즈 3ㅡ
 ㅡ7199 ㅇㅅㅇ시리즈 2ㅡ
 ㅡ페이스북 이야기1ㅡ
 히딩크, 백기완, 노벨문학상, …
 ㅡ7199 ㅇㅅㅇ시리즈 1ㅡ
 푸에블로 - 북한과 미국 바로…
 니나노 백기완
 ㅡ디어뉴스에서 사진이 올라가…
 목신의 오후 전주곡
 ㅡ금단 증상ㅡ
 ㅡ우상호VS박영선ㅡ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