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출장안마,출장마사지,바나나출장안마이미지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인문사회과학] 서해맹산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09 (금) 16:15 조회 : 6607 추천 : 8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4,752일째
뽕수치 : 852,398뽕 / 레벨 : 8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한자 구, "서해맹산(誓海盟山)을 한국언론들에서 해석하길,

이순신 장군이 남긴 '서해어룡동 맹산초목지'(誓海魚龍動 盟山草木知·바다에 맹서하니 어룡이 꿈틀대고, 산에 다짐하자 초목이 알아듣네)...라고 한다. 

조금은 추상적이지 않나? 
.....


단상 하나:
하고 많은 표현중에, 하필 "바다에 서약하고, 산에 맹세한다"라고 하나? 반대로, 산에 서약하고, 바다에 맹세하면 안되나? 또한 하늘, 바람, 등이 아니고, 왜 "바다"와 "산"인가? "서해맹산"의 기원.원류는 무엇인가?

중국대륙, 13세기, 원나라에 왕실보(王实甫)라는 극작가가 있었는데, 이 사람은 청춘남녀 사랑 이야기를 아주 극적으로, 또한 반봉건적인 관점에서 자유롭게 잘 그려냈는데 그의 작품이 들어가 있는 "사괴옥(四块玉)"이라는 중국고전을 보면, 이런 말이 나온다.

청춘남녀 사랑 이야기중,
남자: 양산백 (梁山伯)
여자: 축영대 (祝英台)
“我则怕梁山伯不恋我这祝英台。他若是背义忘恩寻罪责,我将这盟山誓海说的明白(나는 양산백이 나 축영대를 사랑하지 않을까봐 두렵다, 그가 만약 의를 저버리며 은혜를 잊는 죄를 짓는다면, 나는 맹산서해한 것을 분명히 말하겠다).....라고 나온다.

사랑소설이 대개 그러하듯, 이 둘의 사랑은 현실에서 이루어지지는 않으나 소설의 결말을 보면, 양산백의 무덤앞에서 축영대가 서글피 우니, 하늘이 감동하여 양산백의 무덤이 열려리자, 그속으로 처자 축영대가 들어가니 무덤이 닫혔다고 한다.

즉, 원나라 소설에 등장하는 "맹산서해"는 죽음을 각오하는 "사랑의 굳센 언약"을 말한다. 저 소설이 13세기에 나오고, 이순신 장군님은 16세기 분이니 아마도 장군님이 원나라 소설작품을 차용하시지 않았나 생각된다.

원나라 소설, 양산백과 축영대의 사랑 이야기는 웬만한 중국통이라믄 다 아는 것이나, 그 소설속에 "맹산서해"라는 말이 나온 다는 것을 아는 이는 드물지 않나싶네.

단상둘:
그렇다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후보, 조국씨가 "맹산서해"의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던데, 조국씨는 이순신 장군인가 축영대인가? 내 개인적으로는 단순한 결심이나 결의보다는, 죽음을 각오한 사랑의 축영대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또 그래야만 한다는 생각도 든다. 주군에 대한 사랑의 굳센 언약? 대한민국에 대한 사랑의 굳센 언약?

p.s.
재미있는 것은, 소설속 처자 축영대는 원래 하북성(河北省) 무현현감의 아들과 정혼한 사이였다. 조국씨가 원래 노빠계이듯. 무현과는 못이루어졌으나, 재인과는 꼭 이루어지길. 이게 뭔 운명인가?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09 (금) 16:15 조회 : 6607 추천 : 8 비추천 : 0

 
 
[1/5]   아더 2019-08-10 (토) 00:06
오늘 내가 뭘 보다가  ccr5 델타32 유전자에 대한 글을 봤는데...

이 유전자가 에이즈 바이러스에 면역력을 가지고 있어서 에이즈에 걸리지 않는다두만...유럽 인구의 10% 정도 가지고 있다고..

근데...7000년 전 청동기 시대의 유럽인 10%도 그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고하네..

근데..대체 7000년 전의 유럽 사람들이 그걸 10%가 그걸 가지고 있었다는 걸 어떻게 아냐는 말이지....

하루 죙일 고민했단 말이지...

저녁에 디어뉴스 들어와서 팔할형 글을 보다...다시 비슷한 고민을 하게 되네..

팔할형아는 대체 어케 서해맹산에 대해서 잘 아냔 말이지..

축영대의 아비가 무현현감이라는 것 까지 말이야..
 
 
[2/5]   만각 2019-08-10 (토) 01:47
팔할의 글질은 분야에 한계가 없이 종횡무진...참으로 보배로다!
 
 
[3/5]   박봉추 2019-08-10 (토) 10:38
아조 오랜, 9년만에 인니 스마랑 휴가,

라떼 한 잔하며
바케트에 버터를 발라 먹으며
해밍웨이 시늉을 하는데...

팔할이 이제 문돌이들이 뼈바르는 장엄을 보다.

전설에, 먹방 전문가들이 모여 자랑질하는 중,

한 놈이
내, 소싯적 암소 발골하는데 말야
소꼬리 쪽에 붙은 힘줄을 드러내서리...

하니,
다들 입을 다물어 싸늘해졌다는 전설이 떠올른 것,

우리 조국이 검찰과 왜구 적폐를 발골해서
각 뜨고, 회쳐낼 기세를
서해맹산을 건져 내어 제압했구나!

마침, 접시에 남은 소기름 버터같은 뽕을 드린다.
 
 
[4/5]   팔할이바람 2019-08-10 (토) 15:22
영감덜, 사랑야그 나오니까 난리난네.....


 
 
[5/5]   꿀먹는부엉이 2019-08-21 (수) 12:37
지가 잘 부르는 씨팝 중에 맹산서해에 대한 내용의 가사가 들어가는 곡이 있어요

거기서는 海誓山盟으로 표현하는데 같은 의미 '바다에 서약하고 산을 두고 맹세하다'

鄭曉填 - 為你 (노래가 괜츰함)
https://youtu.be/VCyjymdh71Y
   

총 게시물 3,14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42674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90957 2014
01-15
3145 째라투스투라는 이렇게 생환했다. [3]  박봉추 4 2667 2022
06-04
3144  과학: 종교 반이성주의를 깨다 [3]  팔할이바람 6 2579 2022
05-29
3143  짧은 단상: 손실회피 심리에 대하여 [7]  팔할이바람 4 2795 2022
05-28
3142 짜라투스투라는 이렇게 비볐다. [5]  박봉추 1 2815 2022
04-30
3141  백혈병과 세포 치료제 [12]  팔할이바람 4 2827 2022
04-23
3140 사슴과의 포유류인디 개처럼 짖는 동물??? [1]  땡크조종수 3 2568 2022
04-19
3139 힐링 사색 - 멍때리기  지여 4 1616 2022
03-21
3138 사실과 진실 [1]  지여 1 3427 2022
02-27
3137 (장문주의)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업데이… [6]  술기 0 3980 2022
02-21
3136 사랑보다 더 슬픈, 사랑보다 더 무거운....  지여 1 1849 2022
02-15
3135 반대말 알면, 세상이 달리 보인다  지여 1 2079 2022
02-12
3134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2]  지여 2 3521 2022
02-11
3133 까라마조프가의 똥꼬들 [2]  박봉추 3 3596 2022
01-30
3132 삼3삼3 [2]  술기 2 3215 2022
01-28
3131 억세게 운 좋은 사나이의 사주 [5]  술기 -1 4373 2022
01-26
3130 witch hunts(마녀사냥)  지여 1 1888 2022
01-23
3129 반불교집회를 주도하는 사람 모친의 종교특 [14]  술기 0 4073 2022
01-19
3128 정치철학, 철학이 있는 정치인이어야  지여 2 1817 2022
01-19
3127 김건희 녹취록을 보고 결정된 올해(음력)의 사자… [2]  술기 1 3257 2022
01-16
3126 멸공짜, 생 공, 공, 공, 공  지여 1 1739 2022
01-14
3125 전지전능한 판검사님 그 이름을 거룩하게 하옵시…  지여 1 1852 2022
01-05
3124 새해부터 - 선도국민 언어습관  지여 1 1788 2022
01-03
3123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지여 1 1932 2021
12-27
3122 세뇌된 문구 - 뒤집어 보면, [1]  지여 1 3699 2021
12-26
3121 질문이 답변보다 중요하다 [1]  지여 2 3915 2021
12-22
3120 노무현과 10권의 책 [1]  지여 2 3935 2021
12-21
3119  노무현과 불교 [16]  술기 4 3752 2021
12-19
3118 생각의 속도, 정보의 속도, 광속  지여 3 1920 2021
12-17
3117 월주스님 탄압 현대한국불교사 [10]  술기 0 3396 2021
12-14
3116 우주라는 책에 수학으로 쓰여진 철학 [1]  지여 5 3777 2021
12-14
3115 기생진향과 법정스님(7천평) [1]  지여 3 4035 2021
12-13
3114 아파트 神 [3]  지여 3 3942 2021
12-10
3113 고시촌, 기레기, 오리발 [1]  지여 2 3823 2021
12-05
3112 알페스 와 딥페이크 [1]  지여 2 3751 2021
12-05
3111 오미크론 [1]  지여 2 3569 2021
12-05
3110 박준 의 시 한편 감상 [1]  지여 2 3769 2021
11-30
3109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 순이 오빠 아버…  지여 2 1841 2021
11-30
3108 이만큼 살게 된게 누구 덕인데?  지여 2 1940 2021
11-30
3107 침몰하는 배에 관한 과학적 근거들 [3]  술기 2 3329 2021
11-21
3106 달반지 [3]  술기 1 3296 2021
11-12
3105 길벗은 이 글에 나타납니다 [36]  술기 0 4887 2021
11-12
3104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의 사주 [2]  술기 2 3461 2021
11-06
3103 문문붇답 [14]  술기 2 4296 2021
10-12
3102 공짜로 봐 준다) 이재명사주 앞날은 [11]  술기 0 3428 2021
10-11
3101 마니산에 부는 바람 2 [14]  술기 1 3457 2021
10-09
3100 나를 수박통빨이로 만들어 준 시 한 편 [2]  술기 2 3377 2021
10-09
3099  화천대유여 어디로 가시나이까 [14]  술기 0 3800 2021
09-23
3098 대한민국 대통령의 사주 [1]  술기 3 3555 2021
09-18
3097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은 필요없다 [7]  팔할이바람 5 4965 2021
09-14
3096 대한민국의 사주팔자는 [2]  술기 5 3661 2021
09-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회비 납부 계좌
 굥의 미션
 가신(家臣) 과 노무현
 날뽕의 추억
 당신은 엘리트주의자인가요? -…
 운영자님께 고합니다
 지난해, 친구 2명의 자살과 병…
 시스템
 극문 X82 의 특징
 노무현을 좋아하는 ...
 지도자의 결단
 지난 20년의 교훈 - 실패를 즐…
 글쓰기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