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650건, 최근 0 건
   
[인문사회과학] 서해맹산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09 (금) 16:15 조회 : 1479 추천 : 8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417일째
뽕수치 : 873,639뽕 / 레벨 : 8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한자 구, "서해맹산(誓海盟山)을 한국언론들에서 해석하길,

이순신 장군이 남긴 '서해어룡동 맹산초목지'(誓海魚龍動 盟山草木知·바다에 맹서하니 어룡이 꿈틀대고, 산에 다짐하자 초목이 알아듣네)...라고 한다. 

조금은 추상적이지 않나? 
.....


단상 하나:
하고 많은 표현중에, 하필 "바다에 서약하고, 산에 맹세한다"라고 하나? 반대로, 산에 서약하고, 바다에 맹세하면 안되나? 또한 하늘, 바람, 등이 아니고, 왜 "바다"와 "산"인가? "서해맹산"의 기원.원류는 무엇인가?

중국대륙, 13세기, 원나라에 왕실보(王实甫)라는 극작가가 있었는데, 이 사람은 청춘남녀 사랑 이야기를 아주 극적으로, 또한 반봉건적인 관점에서 자유롭게 잘 그려냈는데 그의 작품이 들어가 있는 "사괴옥(四块玉)"이라는 중국고전을 보면, 이런 말이 나온다.

청춘남녀 사랑 이야기중,
남자: 양산백 (梁山伯)
여자: 축영대 (祝英台)
“我则怕梁山伯不恋我这祝英台。他若是背义忘恩寻罪责,我将这盟山誓海说的明白(나는 양산백이 나 축영대를 사랑하지 않을까봐 두렵다, 그가 만약 의를 저버리며 은혜를 잊는 죄를 짓는다면, 나는 맹산서해한 것을 분명히 말하겠다).....라고 나온다.

사랑소설이 대개 그러하듯, 이 둘의 사랑은 현실에서 이루어지지는 않으나 소설의 결말을 보면, 양산백의 무덤앞에서 축영대가 서글피 우니, 하늘이 감동하여 양산백의 무덤이 열려리자, 그속으로 처자 축영대가 들어가니 무덤이 닫혔다고 한다.

즉, 원나라 소설에 등장하는 "맹산서해"는 죽음을 각오하는 "사랑의 굳센 언약"을 말한다. 저 소설이 13세기에 나오고, 이순신 장군님은 16세기 분이니 아마도 장군님이 원나라 소설작품을 차용하시지 않았나 생각된다.

원나라 소설, 양산백과 축영대의 사랑 이야기는 웬만한 중국통이라믄 다 아는 것이나, 그 소설속에 "맹산서해"라는 말이 나온 다는 것을 아는 이는 드물지 않나싶네.

단상둘:
그렇다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후보, 조국씨가 "맹산서해"의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던데, 조국씨는 이순신 장군인가 축영대인가? 내 개인적으로는 단순한 결심이나 결의보다는, 죽음을 각오한 사랑의 축영대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또 그래야만 한다는 생각도 든다. 주군에 대한 사랑의 굳센 언약? 대한민국에 대한 사랑의 굳센 언약?

p.s.
재미있는 것은, 소설속 처자 축영대는 원래 하북성(河北省) 무현현감의 아들과 정혼한 사이였다. 조국씨가 원래 노빠계이듯. 무현과는 못이루어졌으나, 재인과는 꼭 이루어지길. 이게 뭔 운명인가?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09 (금) 16:15 조회 : 1479 추천 : 8 비추천 : 0

 
 
[1/5]   아더 2019-08-10 (토) 00:06
오늘 내가 뭘 보다가  ccr5 델타32 유전자에 대한 글을 봤는데...

이 유전자가 에이즈 바이러스에 면역력을 가지고 있어서 에이즈에 걸리지 않는다두만...유럽 인구의 10% 정도 가지고 있다고..

근데...7000년 전 청동기 시대의 유럽인 10%도 그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고하네..

근데..대체 7000년 전의 유럽 사람들이 그걸 10%가 그걸 가지고 있었다는 걸 어떻게 아냐는 말이지....

하루 죙일 고민했단 말이지...

저녁에 디어뉴스 들어와서 팔할형 글을 보다...다시 비슷한 고민을 하게 되네..

팔할형아는 대체 어케 서해맹산에 대해서 잘 아냔 말이지..

축영대의 아비가 무현현감이라는 것 까지 말이야..
 
 
[2/5]   만각 2019-08-10 (토) 01:47
팔할의 글질은 분야에 한계가 없이 종횡무진...참으로 보배로다!
 
 
[3/5]   박봉추 2019-08-10 (토) 10:38
아조 오랜, 9년만에 인니 스마랑 휴가,

라떼 한 잔하며
바케트에 버터를 발라 먹으며
해밍웨이 시늉을 하는데...

팔할이 이제 문돌이들이 뼈바르는 장엄을 보다.

전설에, 먹방 전문가들이 모여 자랑질하는 중,

한 놈이
내, 소싯적 암소 발골하는데 말야
소꼬리 쪽에 붙은 힘줄을 드러내서리...

하니,
다들 입을 다물어 싸늘해졌다는 전설이 떠올른 것,

우리 조국이 검찰과 왜구 적폐를 발골해서
각 뜨고, 회쳐낼 기세를
서해맹산을 건져 내어 제압했구나!

마침, 접시에 남은 소기름 버터같은 뽕을 드린다.
 
 
[4/5]   팔할이바람 2019-08-10 (토) 15:22
영감덜, 사랑야그 나오니까 난리난네.....


 
 
[5/5]   꿀먹는부엉이 2019-08-21 (수) 12:37
지가 잘 부르는 씨팝 중에 맹산서해에 대한 내용의 가사가 들어가는 곡이 있어요

거기서는 海誓山盟으로 표현하는데 같은 의미 '바다에 서약하고 산을 두고 맹세하다'

鄭曉填 - 為你 (노래가 괜츰함)
https://youtu.be/VCyjymdh71Y
   

총 게시물 3,65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9185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62085 2014
01-15
3650  革 혁 - 가죽 [9]  지여 8 142 10-18
3649  I am who I am [2]  지여 4 126 10-13
3648  유시민의 솔직과 도올의 겸손 [4]  지여 3 157 10-07
3647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지여 2 152 09-18
3646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3]  박봉추 2 204 09-15
3645  방랑자 [4]  지여 3 277 08-30
3644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다 [3]  지여 3 353 07-31
3643 메타인지 - 착각퀴즈 [5]  지여 2 524 06-29
3642 메타인지 [3]  지여 6 470 06-28
3641 노무현과 슈바이처 [4]  지여 4 490 06-24
3640 코로나 치료제: 덱사메타존 [10]  팔할이바람 4 689 06-17
3639  그리울 때 낭송하는 네편의 시 [3]  지여 7 552 06-07
3638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3]  팔할이바람 7 657 06-03
3637 세계 제약사가 백신에 매달리는 이유 [4]  팔할이바람 4 659 05-18
3636  녹십자, 코로나 치료제 무상공급 발표 [3]  팔할이바람 3 675 05-18
3635  아베 간 [4]  팔할이바람 5 632 05-11
3634  의료용 면봉 [4]  팔할이바람 6 781 04-24
3633  한국만 살아 남을 거라는 증거 [6]  팔할이바람 6 902 04-21
3632  코로나 항체후보군 압축 [14]  팔할이바람 7 919 04-14
3631  별 헤는 밤 [5]  지여 4 726 04-08
3630 수염 난 심장, 땡크에게... [4]  박봉추 4 795 04-08
3629  코로나: 구충제 효과 [3]  팔할이바람 3 764 04-07
3628 수학적 기법을 사용한 코로나 예측 [4]  팔할이바람 4 845 04-02
3627 작가 유시민과 독자 노무현 [6]  지여 5 752 03-27
3626 코로나: 클로로퀸에 대하여 [5]  팔할이바람 5 847 03-20
3625 시인 강은교에게 바치는 오뎅국물 [2]  박봉추 3 775 03-18
3624 책소개: 반일한국이라는 환상 [3]  팔할이바람 4 848 03-09
3623  심상정에게: 갚으까? [9]  박봉추 4 948 03-04
3622  음악가 [10]  박봉추 5 899 03-02
3621 시인 [1]  박봉추 2 783 03-01
3620 [4]  박봉추 3 780 02-29
3619 뜬금영어: Hope vs. Wish [5]  팔할이바람 4 830 02-28
3618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1]  지여 4 779 02-25
3617 빵즈의 어원 [2]  팔할이바람 3 865 02-24
3616 줄기세포 일본학계의 조급증 [7]  팔할이바람 5 870 02-20
3615 한국형 정지궤도 위성성공 의미 [4]  팔할이바람 6 896 02-19
361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6-부록(5단異說2… [11]  길벗 2 827 02-05
361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5-부록(5단異說)  길벗 2 504 02-05
361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4-야먀토  길벗 2 486 02-04
3611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완료 [3]  팔할이바람 8 856 02-04
361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3-엑셀파일下 [1]  길벗 3 761 02-03
360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2-엑셀파일上  길벗 2 550 02-03
3608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1-부록(4단異說) [3]  길벗 1 756 02-02
3607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10-부록(10단해설…  길벗 2 504 01-31
3606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9)부록(4단해설) [3]  길벗 2 801 01-30
3605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8) ★신대기(하) [3]  길벗 1 813 01-30
3604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7) ★신대기(상) [4]  길벗 1 869 01-30
360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6) 시마네현과 … [11]  길벗 4 894 01-28
3602  펌)) 우한 폐렴의 정식 명칭은 신종 코로나 바이… [1]  술기 6 824 01-27
360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5) 시마네현과 … [2]  길벗 3 834 01-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노무현과 친구들
 회비
 정의당 뼈부수는 전우용
 이제 누가 짜장을 볶을 것인가…
 김진애 페북 유감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
 앓던이 빠졌다.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씨니어 야구단
 革 혁 - 가죽
 수컷다운 끽연
 BTS와 채근담
 주눅들지 말고, 으시대지 말고
 I am who I am
 검찰/사법 개혁과 죽음에 대하…
 최지은 을 부산 시장으로
 난데 없는 땡크
 조수진 씨
 죽음은 삶의 반대말일까?
 해태 누가바 느ㄱ비합성 논란 …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