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0건, 최근 0 건
   
[미술]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4-13 (토) 13:02 조회 : 319 추천 : 2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2,990일째
뽕수치 : 32,185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은 네델란드 화가 헤라르트 테르 보르흐(1617 - 1681)가 그린 연주회이다. 등을 보인 여자 목덜미가 예술이다. 목덜미에서 귓볼 위로 틀어 말아 올린 머리부터 첼로 대가리 새김 무늬와 등 뒤에서 앞섶까지 드리운 담비 목도리깃과 태가 같다. 여기까진 좋았따. 

그 아래 벨벳 몸피는 지나치게 가는데 팔뚝은 남자 못지 않고, 피아노 너머 여자는 밀랍인형처럼 창백한 수녀, 마치 아들을 잃고 내 던져진 마리아처럼 처박아 부조화가 극에 다닫는다. 

부조화, 봉추는 요즈음 쾰른음학대학에서 출간한 <음악에 관한 100가지 질문>을 화장실에 놓아 두고 똥을 누며 보다말다 부조화의 극한에 도착했다. 

똥누다 보는 책 245쪽에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가 눈에 들어와 검색해 보았다. 5분 남짓 짧은 피아노 곡, 헝가리풍 론도 카프리치오 작품번호 129 이다. 빗방울이 양철지붕을 두둘기듯 연주된다. 

베토벤 사후, 비서였던 안톤 쉰들러가 악보정리 중 적어 놓은 메모 때문에 그리 불린단다. 쉰들러가 동전을 잃어 속이 많이 상했나 보다. Rage Over A Lost Penny! 

동전 하나가 뭐길래 묻겠지만 중세 베네치아가 만들어 1차대전까지 쓰인 더캇, 네델란드 플로린, 잉글랜드 파운드, 푸거 가문의 탈러 금화는 대략 1온스=1량, 현 금시세로도 200만원이 넘는다. 

더우기 화폐 공급이 어렵던 근대 초기를 보면 페니 동전이라 해서 값어치가 적은 게 아니었다.

마르틴 루터가 비텐부르크 95조 반박문이 초래한 파문 사태를 피해, 독일 제후 후원 아래 대학교수할 때 받은 연봉이 금화 더캇 여덟 냥이었따. 수녀 출신 마누라 카타리나가 하숙을 쳐 형편이 낫기는 했으되 짜도 연봉 2천만원은 되야 교수 치레를 했을 터, 더캇 금화 하나는 250만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베토벤이 여러 제후 궁정에 소속되어 프란츠 같은 귀족에게 헌정했지만 음악가 월급이 많지는 않았다 들었다. 그 비서라니 더 돈이 궁했을 안톤 쉰들러, 잃어 버린 동전이 Penny 이므로 1/100, 현재가치로 2만5천원, 보통 5페니 10페니 동전이 쓰이니 10만원에서 25만원으로 가늠해도 셈평이 맞을 거 같다. 

궁정에서 일하는 하녀 애인과 초콜릿 주전자까지 곁들인 애정 정찬에 쓰일 돈을 잃은 거가 되겠다. 애인과 밀회 비용, 꿍친 돈을 잃었으니 어찌 아니 조바심 날손가? 화가 몸뚱아리로 뻗쳐 담마진 두드러기로 돋아날 수도 있었겠다.

여차저차해서 곡명을 바꾼다. 목선이 예술인 여자가 두드러기 때문에 간지러워 연주를 빨리 끝내 버릴려고 바삐 두둘기는 피아노곡 론도 카프리치오, 이름하여 <나베풍 담마진 돋는 분노>다. 

이렇듯 구차하고 어렵사리 또한 억지춘향 이상 부조화스레 담마진을 이야기에 끌어 들인 이유는, 병역을 면탈하고도 국민 세금에서 나온 은전과 금전으로 법을 농락한 황교알에게 분노의 일격을 가하기 위해서다. 우리 세금에서 지급된 서푼짜리 동전 한닢이라도 찾아야 하기 때문에... 돌격 앞으로. 

피아노맨은 건반 망치를 치켜서, 첼로 주자는 활을 당겨, 목관악기 바순 주자는 미아리에서 북괴군 탱크에 맞서던 바쥬카포병 심정으로, 심플은 하모니카로 도레미 독침이라도 날려라. 순수는 카메라 샷샷을 미사일로 쏘아 올려라! 아짐들과 소녀들은 합창으로, 영감 땡감들은 목울때 떼창으로!그러고 에 또, 박근혜가 황교알을 문자로 해임 시켰듯이 SNS로 일격! 진격! 앞으로~~

이상, 머릿니 서캐, 빈대, 담마진, 나베자위당 척결 운동본부장 봉추 알!

동영상은 예프게니 키신, 브카레스트에서 연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4-13 (토) 13:02 조회 : 319 추천 : 2 비추천 : 0

 
 
[1/2]   빨강해바라기 2019-04-15 (월) 08:32
눈과 맘이 호강하는 글이다.
 
 
[2/2]   박봉추 2019-04-15 (월) 09:43
빨강해바라기/

참 부조화한 잡글이다.

화장실에서 똥누다 본 음악책이 발단이었다.
그리곤 담마진 척결 본부장 어찌고 취임 기념으로
급 써 제꼈는데...

이거이 앞뒤도 맞지 않고 엉겨버려 지워버릴까 했다.

억지춘향 이상 부조화스럽게
담마진을 수면 위로 끌어 올린
이유 또한 부조리 때문이다.

봉추 생각에 그래도 좀 쓴 글은
아래 <청와대에서 불리워야 할 노래> 인데,
여기에도 똥 얘기가 댓글에 나온다.

http://dearnews.net/bbs/board.php?bo_table=B02&wr_id=36154&sca=&sfl=mb_id%2C1&stx=paxpark
   

총 게시물 3,71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128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7854 2014
01-15
3710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1]  팔할이바람 1 85 05-19
3709 사랑 [1]  지여 2 98 05-10
3708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4 154 05-03
3707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263 05-01
3706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320 04-13
3705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325 03-30
3704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317 03-04
3703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418 02-26
3702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347 02-25
3701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351 02-24
3700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316 02-11
3699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400 02-0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429 01-2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363 01-2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402 01-18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388 01-18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396 01-18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396 01-15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422 01-15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466 01-14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439 01-14
368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446 01-14
368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676 01-11
368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501 01-10
3686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486 2018
12-28
3685 엘론 머스크의 도전 [2]  팔할이바람 2 424 2018
12-22
3684 머큐리 - 관점 [2]  지여 4 459 2018
12-20
3683 수학- 부르바키와 방탄소년단 [3]  지여 6 482 2018
12-16
3682 오래전에 일본에 간 한반도인 [4]  팔할이바람 6 560 2018
11-30
3681  유전자도 양보다 질 [17]  팔할이바람 3 599 2018
11-30
3680  양성의 뇌회로 [4]  팔할이바람 3 568 2018
11-11
3679 성(sex)에 대하여 [6]  팔할이바람 4 617 2018
11-10
3678 마광수/ 한국의 현실과 위선적 권위주의 [2]  팔할이바람 4 547 2018
10-30
3677 식생활에 의한 장내세균의 변화 [2]  팔할이바람 6 618 2018
10-29
3676  GNU: 마음있는 컴뮤니케이션 [2]  팔할이바람 5 587 2018
10-29
3675 진화와 진보 [4]  지여 4 542 2018
10-19
3674 가을이 왔다 서(序) [1]  술기 4 595 2018
09-18
3673 실천과 이론  지여 3 480 2018
08-29
3672 가야방 금강  술기 3 537 2018
06-29
3671 스님과 대통령  술기 4 780 2018
05-28
3670 인생길. [2]  순수 3 864 2018
05-28
3669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지여 6 823 2018
05-20
3668 서울대미술관소장품 100선 2 [2]  뭉크 5 818 2018
05-06
3667 서울대미술관 소장품100선 1 [3]  뭉크 5 771 2018
05-06
3666 4월 27일생에 대한 노래 한편  술기 3 658 2018
04-27
3665  얼음 방울 [4]  순수 7 887 2018
04-14
3664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하겠다 [2]  술기 5 1030 2018
04-06
3663 너와 나 [9]  순수 3 1002 2018
04-02
3662  큰꽃으아리 씨방 [3]  순수 6 1510 2018
03-02
3661  무명 [7]  술기 6 1429 2018
02-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황교안을 보면
 오늘의 말씀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토픽 둘(SBS 스페셜, 유림단…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
 일본의 경기악화
 나경원
 망하기 직전의 일본 디스플레…
 초등학교 아들 운동회에 온 아…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트럼프 오는 6월 방한
 내 땅은 천수답1
 문무일이
 멋진 여자 친구
 "그 일만은 절대하지 말거라"
 생태계-난 모르겠네, 넌 아는…
 너무 논리적인 초딩의 시
 계곡 불법노점들이 사라지지 …
 나까시마 미카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