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38건, 최근 0 건
   
[미술]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4-13 (토) 13:02 조회 : 928 추천 : 2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236일째
뽕수치 : 34,726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짤은 네델란드 화가 헤라르트 테르 보르흐(1617 - 1681)가 그린 연주회이다. 등을 보인 여자 목덜미가 예술이다. 목덜미에서 귓볼 위로 틀어 말아 올린 머리부터 첼로 대가리 새김 무늬와 등 뒤에서 앞섶까지 드리운 담비 목도리깃과 태가 같다. 여기까진 좋았따. 

그 아래 벨벳 몸피는 지나치게 가는데 팔뚝은 남자 못지 않고, 피아노 너머 여자는 밀랍인형처럼 창백한 수녀, 마치 아들을 잃고 내 던져진 마리아처럼 처박아 부조화가 극에 다닫는다. 

부조화, 봉추는 요즈음 쾰른음학대학에서 출간한 <음악에 관한 100가지 질문>을 화장실에 놓아 두고 똥을 누며 보다말다 부조화의 극한에 도착했다. 

똥누다 보는 책 245쪽에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가 눈에 들어와 검색해 보았다. 5분 남짓 짧은 피아노 곡, 헝가리풍 론도 카프리치오 작품번호 129 이다. 빗방울이 양철지붕을 두둘기듯 연주된다. 

베토벤 사후, 비서였던 안톤 쉰들러가 악보정리 중 적어 놓은 메모 때문에 그리 불린단다. 쉰들러가 동전을 잃어 속이 많이 상했나 보다. Rage Over A Lost Penny! 

동전 하나가 뭐길래 묻겠지만 중세 베네치아가 만들어 1차대전까지 쓰인 더캇, 네델란드 플로린, 잉글랜드 파운드, 푸거 가문의 탈러 금화는 대략 1온스=1량, 현 금시세로도 200만원이 넘는다. 

더우기 화폐 공급이 어렵던 근대 초기를 보면 페니 동전이라 해서 값어치가 적은 게 아니었다.

마르틴 루터가 비텐부르크 95조 반박문이 초래한 파문 사태를 피해, 독일 제후 후원 아래 대학교수할 때 받은 연봉이 금화 더캇 여덟 냥이었따. 수녀 출신 마누라 카타리나가 하숙을 쳐 형편이 낫기는 했으되 짜도 연봉 2천만원은 되야 교수 치레를 했을 터, 더캇 금화 하나는 250만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베토벤이 여러 제후 궁정에 소속되어 프란츠 같은 귀족에게 헌정했지만 음악가 월급이 많지는 않았다 들었다. 그 비서라니 더 돈이 궁했을 안톤 쉰들러, 잃어 버린 동전이 Penny 이므로 1/100, 현재가치로 2만5천원, 보통 5페니 10페니 동전이 쓰이니 10만원에서 25만원으로 가늠해도 셈평이 맞을 거 같다. 

궁정에서 일하는 하녀 애인과 초콜릿 주전자까지 곁들인 애정 정찬에 쓰일 돈을 잃은 거가 되겠다. 애인과 밀회 비용, 꿍친 돈을 잃었으니 어찌 아니 조바심 날손가? 화가 몸뚱아리로 뻗쳐 담마진 두드러기로 돋아날 수도 있었겠다.

여차저차해서 곡명을 바꾼다. 목선이 예술인 여자가 두드러기 때문에 간지러워 연주를 빨리 끝내 버릴려고 바삐 두둘기는 피아노곡 론도 카프리치오, 이름하여 <나베풍 담마진 돋는 분노>다. 

이렇듯 구차하고 어렵사리 또한 억지춘향 이상 부조화스레 담마진을 이야기에 끌어 들인 이유는, 병역을 면탈하고도 국민 세금에서 나온 은전과 금전으로 법을 농락한 황교알에게 분노의 일격을 가하기 위해서다. 우리 세금에서 지급된 서푼짜리 동전 한닢이라도 찾아야 하기 때문에... 돌격 앞으로. 

피아노맨은 건반 망치를 치켜서, 첼로 주자는 활을 당겨, 목관악기 바순 주자는 미아리에서 북괴군 탱크에 맞서던 바쥬카포병 심정으로, 심플은 하모니카로 도레미 독침이라도 날려라. 순수는 카메라 샷샷을 미사일로 쏘아 올려라! 아짐들과 소녀들은 합창으로, 영감 땡감들은 목울때 떼창으로!그러고 에 또, 박근혜가 황교알을 문자로 해임 시켰듯이 SNS로 일격! 진격! 앞으로~~

이상, 머릿니 서캐, 빈대, 담마진, 나베자위당 척결 운동본부장 봉추 알!

동영상은 예프게니 키신, 브카레스트에서 연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4-13 (토) 13:02 조회 : 928 추천 : 2 비추천 : 0

 
 
[1/2]   빨강해바라기 2019-04-15 (월) 08:32
눈과 맘이 호강하는 글이다.
 
 
[2/2]   박봉추 2019-04-15 (월) 09:43
빨강해바라기/

참 부조화한 잡글이다.

화장실에서 똥누다 본 음악책이 발단이었다.
그리곤 담마진 척결 본부장 어찌고 취임 기념으로
급 써 제꼈는데...

이거이 앞뒤도 맞지 않고 엉겨버려 지워버릴까 했다.

억지춘향 이상 부조화스럽게
담마진을 수면 위로 끌어 올린
이유 또한 부조리 때문이다.

봉추 생각에 그래도 좀 쓴 글은
아래 <청와대에서 불리워야 할 노래> 인데,
여기에도 똥 얘기가 댓글에 나온다.

http://dearnews.net/bbs/board.php?bo_table=B02&wr_id=36154&sca=&sfl=mb_id%2C1&stx=paxpark
   

총 게시물 3,73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521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8904 2014
01-15
3738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2]  지여 3 127 01-17
3737 섹스, 평화 그리고 종교 [1]  지여 2 105 01-14
3736 [6]  지여 5 175 2019
12-29
3735 star(별) 이야기 [2]  지여 2 147 2019
12-22
3734 요즘책의 긴제목들  지여 2 150 2019
12-20
3733  아편(opium) - 양귀비(poppy) [3]  지여 3 189 2019
12-17
3732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3]  지여 3 213 2019
12-09
3731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8]  팔할이바람 4 470 2019
10-15
3730 한나 아렌트, 봉추에게 청혼? [2]  박봉추 3 336 2019
10-10
3729 한나 아렌트, 세 번의 탈출  박봉추 3 310 2019
10-09
3728 일본회의의 정체  땡크조종수 4 253 2019
10-08
3727  조국강좌 [8]  술기 5 526 2019
09-22
3726 항암제들의 오류 [4]  팔할이바람 5 526 2019
09-15
3725 인공 뇌 배양 [4]  팔할이바람 2 567 2019
09-01
3724  언어(소통)의 한계 [2]  지여 2 476 2019
08-28
3723 옥수수의 진실 [2]  팔할이바람 4 561 2019
08-27
3722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3]  팔할이바람 6 526 2019
08-12
3721  서해맹산 [5]  팔할이바람 8 679 2019
08-09
3720 관(觀) - 관점/관객/가치관 [2]  지여 3 511 2019
08-06
3719 Acetobacte 균(초산균) 이 이상타.! [3]  빨강해바라기 2 512 2019
08-01
3718 구연산 [1]  팔할이바람 5 557 2019
07-11
3717 중국의 얇팍한 문화 [5]  팔할이바람 4 727 2019
06-27
3716 결혼이란? [3]  팔할이바람 3 666 2019
06-22
3715  참여 그리고 2.0 [4]  지여 5 637 2019
06-19
3714 Gigged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3]  빨강해바라기 4 600 2019
06-17
3713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9]  팔할이바람 2 797 2019
05-19
3712 사랑 [1]  지여 2 615 2019
05-10
3711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5 693 2019
05-03
3710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899 2019
05-01
3709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929 2019
04-13
3708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919 2019
03-30
3707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792 2019
03-04
3706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949 2019
02-26
3705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947 2019
02-25
3704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931 2019
02-24
3703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817 2019
02-11
3702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903 2019
02-08
370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1077 2019
01-28
370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928 2019
01-28
369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897 2019
01-1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927 2019
01-1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997 2019
01-1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881 2019
01-15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998 2019
01-15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1065 2019
01-14
3693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3) [4]  만각 7 992 2019
01-14
3692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2) [4]  만각 7 996 2019
01-14
369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 [7]  만각 7 1190 2019
01-11
369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 연재에 즈음하여... [5]  만각 5 1052 2019
01-10
3689 신 방화소재 [5]  팔할이바람 3 1037 2018
12-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길벗, 타마쿠시たまぐし 내놔…
 음식 맛, 말의 맛
 독일, 일본 자동차 사기혐의 …
 한국기자는 이란 대변인이냐?
 유현진, 류현진
 MB 아바타
 아사히 신문: 잠자는 사자를 …
 영화 기생충, 미국배우 조합상…
 개껌 질겅
 이탄희 전판사 입당
 경향 유희곤
 사드
 윈도우즈 7 vs. 10에 대하여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윈도우에 발목잡혔다고?
 사대주의 KBS기자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더민주당 영입인재중
 이해찬이 뭘 잘 못했냐?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