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43건, 최근 0 건
   
[자연응용과학] 줄기세포 회사: Celltex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7-07-18 (화) 19:44 조회 : 3207 추천 : 9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145일째
뽕수치 : 840,669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성체 줄기세포 회사 셀텍스(Celltex)
홈페지주소: http://celltexbank.com/
..............

간만에 줄기세포를 이용한 질병치료에 관한 최신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한국언론도 잘 모르는 최신 이야기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셀텍스(Celltex)라는 성체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전문회사가 있는데, 휴스턴에 있는 본사는 줄기세포 생산을, 치료는 휴양지로 유명한 멕시코, 칸쿤이라는 곳에서 하고 있다.

이 회사의 넘버 2가 스탠리 (Stanley C. Jones)박사인데, 본인이 질병(백페인; 요통이라고도 하며, 자가면역 질환중의 하나다)을 앓다가 줄기세포 치료를 받고 나은 케이스다. 하여, 줄기세포 성령(?)을 정작 본인이 직접 체험을 하고 나니, 줄기세포 치료에대한 광적인 전도사가 되어, 텍사스주에 사는 부자중의 한명인 데이비드 (David G. Eller)를 꼬득여(?) 줄기세포 치료 전문회사를 세우게 된다.

회사자체가 정치력(로비력)도 대단한데, 새라 휴(Sarah hughes)라는 아가씨가 태어날때부터 소아 류마티스성 관절염(Juvenile arthritis)이 있어 성인때까지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만 했는데, 셀텍스 회사에서 줄기세포 치료를 받고 완쾌되어, 일상생활은 물론 수영하고 말타는 것까지 가능하게 되었는데, 이 아가씨를 셀텍스 회사가 정치 로비를 하여 몇달전에 있었던 미국 대통령 트럼프 점심 식사회에 참가시켜 대통령 앞에서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 간증(?)을 하게 했다.

세라 휴 아가씨의 간증 프로모션 영상


이에, 기업가 출신인 대통령 트럼프는 최소한도 텍사스주에서라도 줄기세포 치료를 허가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현재 입법추진중이라 한다(현재, 미국내 줄기세포 치료는 불법이다. 하여, 셀텍스 회사가 줄기세포 생산은 미국내 휴스턴에서, 줄기세포 치료는 국외인 멕시코 칸쿤에서 하고 있는 이유다).

줄기세포 치료 전문회사, 셀텍스 프로모션 영상(줄기세포 은행사업도 하고 있다).


지난달, 이 회사가 옵화가 개발한 신 줄기세포 치료법의 특허권과 기술이전을 원하믄서, 기본 3년간 연구비(옵화 연봉포함)를 지원하기로 했다는....ㅡㅡ+.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7-07-18 (화) 19:44 조회 : 3207 추천 : 9 비추천 : 0

 
 
[1/6]   꿀먹는부엉이 2017-07-19 (수) 00:16
추카드림~~~ 자본주의사회 돈더미에 앉게 되시길 ㅎㅎㅎ


 
 
[2/6]   아더 2017-07-19 (수) 09:37
어디서 주워들은 얘기를 이런 전문가 한테 물어봐도 될랑가 몰라..뽕주께

미국은 복음주의적 경향이 강해서 생명공학에 대해서는 상당히 보수적이다.

국가에서 상당히 억제를 한다. 그래서 미국은 생명공학에서는 뒤쳐진다.

이 부분은 인도가 치고 들어와서 인도가 상당히 앞서 있다...뭐 이런 얘기.

요기에 대해 얘기좀 해줘.....
 
 
[3/6]   술기 2017-07-19 (수) 12:09
얼마전 빌게이츠 노인네가 다시 공부한다면
인공지능 에너지 생명공학을...
15년내에 에너지개발의 획기적인 전환...도 있을거라고 했다.


1994년에 했던 말 중 "금융은 필요하지만 은행은 아니다"라던 말도
본격적으로 현실화 되고 있다.

한국씨티는 올해 중으로 126개 점포 중 90개를 정리하기로 했다.
영국계 바클레이는 벌써 철수했고...

4차산업혁명 프레임
삼성의 핀테크-바이오테크-전산

프레임의 주도자들이 자신감이 섰다는 건가?

돌이켜 보니 황우석 사건도 의문부호로 남네.
 
 
[4/6]   만각 2017-07-19 (수) 13:32
추카! 추카!! 뜬금없다니? 간만에 뜬금있는 소식을 전해주니...실현가능한 꿈!!!
 
 
[5/6]   명림답부 2017-07-19 (수) 15:48
축하! 우리실생활에 빨리다가오는구나....근데
비용이 장난아니게 많이들것 같은데.....비용이 적게 할수 있을까?
많은 사람이 이용할려면 비용이 문제겠네....
 
 
[6/6]   앤드 2017-07-26 (수) 13:18
추카 추카!
   

총 게시물 3,74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27526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58914 2014
01-15
3743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5) 시마네현과 … [2]  길벗 3 31 01-24
3742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4) 시마네현과 … [1]  길벗 3 27 01-24
3741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3) 시마네현과 … [6]  길벗 4 57 01-23
3740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2) 응신천황 [1]  길벗 4 46 01-23
3739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記( 1) 엑셀파일 날… [1]  길벗 4 56 01-23
3738  실패 - 손실인가? 자산인가? [2]  지여 3 133 01-17
3737 섹스, 평화 그리고 종교 [1]  지여 2 108 01-14
3736 [6]  지여 5 186 2019
12-29
3735 star(별) 이야기 [2]  지여 2 152 2019
12-22
3734 요즘책의 긴제목들  지여 2 152 2019
12-20
3733  아편(opium) - 양귀비(poppy) [3]  지여 3 192 2019
12-17
3732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3]  지여 3 220 2019
12-09
3731 2019년도 노벨 의학상의 의미 [8]  팔할이바람 4 479 2019
10-15
3730 한나 아렌트, 봉추에게 청혼? [2]  박봉추 3 341 2019
10-10
3729 한나 아렌트, 세 번의 탈출  박봉추 3 314 2019
10-09
3728 일본회의의 정체  땡크조종수 4 256 2019
10-08
3727  조국강좌 [8]  술기 5 530 2019
09-22
3726 항암제들의 오류 [4]  팔할이바람 5 534 2019
09-15
3725 인공 뇌 배양 [4]  팔할이바람 2 572 2019
09-01
3724  언어(소통)의 한계 [2]  지여 2 485 2019
08-28
3723 옥수수의 진실 [2]  팔할이바람 4 567 2019
08-27
3722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3]  팔할이바람 6 530 2019
08-12
3721  서해맹산 [5]  팔할이바람 8 684 2019
08-09
3720 관(觀) - 관점/관객/가치관 [2]  지여 3 517 2019
08-06
3719 Acetobacte 균(초산균) 이 이상타.! [3]  빨강해바라기 2 517 2019
08-01
3718 구연산 [1]  팔할이바람 5 561 2019
07-11
3717 중국의 얇팍한 문화 [5]  팔할이바람 4 733 2019
06-27
3716 결혼이란? [3]  팔할이바람 3 671 2019
06-22
3715  참여 그리고 2.0 [4]  지여 5 639 2019
06-19
3714 Gigged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3]  빨강해바라기 4 604 2019
06-17
3713 연구: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 [9]  팔할이바람 2 802 2019
05-19
3712 사랑 [1]  지여 2 620 2019
05-10
3711 속편: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3]  팔할이바람 5 696 2019
05-03
3710 세포 치료제는 사기다 [6]  팔할이바람 3 904 2019
05-01
3709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2]  박봉추 2 935 2019
04-13
3708 담배와 문명 -'이언 게이틀리' [8]  지여 5 922 2019
03-30
3707 이과가 묻고 문과가 답하다. [5]  빨강해바라기 3 796 2019
03-04
3706 팔할 교수님 알려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2 954 2019
02-26
3705 애오라지 [2]  팔할이바람 3 956 2019
02-25
3704 스타벅스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4]  지여 4 935 2019
02-24
3703 붓 가는대로- "수필도 시도 아닌," [1]  지여 2 822 2019
02-11
3702 띵하오 [1]  팔할이바람 5 906 2019
02-08
3701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1)종결편 [2]  만각 3 1083 2019
01-28
3700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10) [2]  만각 3 934 2019
01-28
3699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9) [3]  만각 5 901 2019
01-18
3698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8) [2]  만각 5 931 2019
01-18
3697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7) [2]  만각 5 1002 2019
01-18
3696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6) [1]  만각 6 889 2019
01-15
3695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5) [3]  만각 6 1006 2019
01-15
3694  또라이 만각의 인생극장(4) [6]  만각 6 1070 2019
01-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오늘의 인물: 이소영 변호사
 오늘의 워딩: 이용우 카뱅대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세뱃돈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닮은 꼴, 이철희와 손석희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신사따라 일본여행 제작기製作…
 왕페이의 발목
 길벗, 타마쿠시たまぐし 내놔…
 음식 맛, 말의 맛
 독일, 일본 자동차 사기혐의 …
 한국기자는 이란 대변인이냐?
 유현진, 류현진
 MB 아바타
 아사히 신문: 잠자는 사자를 …
 영화 기생충, 미국배우 조합상…
 개껌 질겅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