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4건, 최근 0 건
   
[문학] 욕설의 리얼리즘(신영복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1-02-25 (목) 11:24 조회 : 269 추천 : 4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673일째
뽕수치 : 578,034뽕 / 레벨 : 57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계수님께)
교도소에 많은 것 중의 하나가 '욕설'입니다.
아침부터 밤까지 우리는 실로 흐드러진 욕설의 잔치 속에 살고 있는 셈입니다. 저도 징역 초기에는 욕설을 듣는 방법이 너무 고지식하여 단어 하나하나의 뜻을 곧이곧대로 상상하다가 어처구니 없는 궁상(窮狀)에 빠져 헤어나지 못하기 일쑤였습니다만 지금은 그 방면에서도 어느덧 이력이 나서 한 알의 당의정(糖衣錠)을 삼키듯 '이순(耳順)의 경지에 이르렀다 하겠습니다. 

욕설은 어떤 비상한 감정이 인내력의 한계를 넘어 밖으로 돌출하는, 이를테면 불만이나 스트레스의 가장 싸고 '후진' 해소방법이라 느껴집니다. 그러나 사과가 먼저 있고 사과라는 말이 나중에 생기듯이 욕설로 표현될 만한 감정이나 대상이 먼저 있음이 사실입니다. 징역의 현장인 이곳이 곧 욕설의 산지(産地)이며 욕설의 시장인 까닭도 그런 데에 연유하는가 봅니다.

그러나 이곳에서 욕설은 이미 욕설이 아닙니다. 기쁨이나 반가움마저도 일단 욕설의 형식으로 표현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런 경우는 그 감정의 비상함이 역설적으로 강조되는 시적효과를 얻게 되는데 이것은 반가운 인사를 욕설로 대신해오던 서민들의 전통에 오래전부터 있어온 것이기도 합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욕설이나 은어에 담겨 있는 뛰어난 언어감각에 탄복해오고 있습니다. 그 상황에 멋지게 들어맞는 비유나 풍자라든가, 극단적인 표현에 치우친 방만한 것이 아니라 약간 못미치는 듯한 선에서 용케 억제됨으로써 오히려 예리하고 팽팽한 긴장감을 느끼게 하는 것 등은 그것 자체로서 하나의 훌륭한 작품입니다.

'사물'과, 여러 개의 사물이 연계됨으로써 이루어지는 '사건'과, 여러 개의 사건이 연계됨으로써 이루어지는 '사태' 등으로 상황을 카테고리로 구분한다면, 욕설은 대체로 높은 단계인 '사건' 또는 '사태'에 관한 개념화이며 이 개념의 예술적(?) 형상화 작업이라는 점에서 그것은 고도의 의식활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바로 이 점에 있어서, 대상에 대한 사실적 인식을 기초로 하면서 예리한 풍자와 골계(骨稽)의 구조를 갖는 욕설에서, 인텔리들의 추상적 언어유희와는 확연히 구별되는, 적나라한 리얼리즘을 발견합니다. 뿐만 아니라 욕설에 동원되는 화재(話材)와 비유로부터 시세(時世)와 인정, 풍물에 대한 뜸든 이해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귀중하게 여겨집니다.

그러나 버섯이 아무리 곱다 한들 화분에 떠서 기르지 않듯이 욕설이 그 속에 아무리 뛰어난 예능을 담고 있다 한들 그것은 기실 응달의 산물이며 불행의 언어가 아닐 수 없습니다. 
-----------------------------

 (보너스로 시 한편 추가)

   낫          -   김남주

낫 놓고 ㄱ자도 모른다고

주인이 종을 깔보자

종이 주인의 모가지를 베어버리더라

바로 그 낫으로

 

(앵콜)

20년 동안 청와대에서 대통령 요리사를 했던 분의 말씀이

 유일하게 직접 라면을 끓여 드셨던 분이

'고 노무현 대통령' 이셨다고.

특히 주말에는 요리사들도 주말에는 쉬어야 한다며.. 

라면을 직접 끓이시는 대통령..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21-02-25 (목) 11:24 조회 : 269 추천 : 4 비추천 : 0

 
 
[1/3]   길벗 2021-02-25 (목) 18:55
라면을 끓이면서 기다리는

그 10분의 시간을 즐길 줄 아는 품 넓은 사내.

.
.
.

저녁으로
라면이나 끓여 먹을까?
 
 
[2/3]   박봉추 2021-03-05 (금) 00:14
길벗/

한 밤중에 라면, 얼굴 붓는다.
 
 
[3/3]   박봉추 2021-03-05 (금) 02:33
라면 땡기는 밤에, <엘리제궁의 요리사>를 보았다.

가정식 백반을 좋아해 들인 시골 B&B 아줌마 오르탕스, 주치의가 요리 재료 방법에 대해 간섭하자 입맛을 잃은 미테랑, <바삭소금송로>, 올리브유 바른 바삭빵에 송로를 저며 얹은 빵, 우리로 치면 계란 푼 라면 같은 걸 만들어 달래는데, 2000년 초 <사랑은 같은 방향을 보는 거라고> 마눌 이름을 넣어 친필 화구를 만들어 주신 신영복 선생도 떠오른다.

다들 잘자라. 라면 끓이지 말고
   

총 게시물 3,71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문예, 과학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0969 2013
09-17
 노무현 대통령님의 글쓰기 지침 [22]  팔할이바람 30 65812 2014
01-15
3714 통역, 번역, 신탁,언론 [1]  지여 -1 71 04-08
3713 원래 그 말뜻의 유래와 현재 [1]  지여 1 128 04-03
3712 토론에서 "졌다" 는 증거 [6]  지여 5 180 03-27
3711 구조주의 ; 독자의 탄생=저자의 죽음 [2]  지여 2 130 03-26
3710 구조주의 ; 헤겔-사르트르-레비스트로스 [1]  지여 1 118 03-24
3709 구조주의 - 에크리튀르 [1]  지여 1 155 03-23
3708 욕설의 리얼리즘(신영복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3]  지여 4 270 02-25
3707 저물어가는 석유시대 [1]  지여 4 349 02-12
3706 젓가락공주 이름분석2 [8]  길벗 1 254 02-06
3705 젓가락공주 이름분석 1 [9]  길벗 4 363 02-06
3704  대물주신1-6 박봉추의 타마쿠시 [5]  길벗 2 339 02-05
3703 대물주신1-5 대물주신 후기  길벗 -1 172 02-05
3702 대물주신1-4 대물주신과 <기기> 종합  길벗 0 172 02-05
3701 대물주신1-3 신대기 8단6 요약, 요약해설1  길벗 0 166 02-04
3700 대물주신1-2 신대기상8단이설6 전문  길벗 0 175 02-04
3699 대물주신1-1 이름, 정체 등 [1]  길벗 0 300 02-04
3698 젓가락공주4- 젓가락공주와 대물주신 빙의  길벗 0 209 02-01
3697 젓가락공주3- 화살공주와 강간범 대물주신 [1]  길벗 1 367 01-29
3696 젓가락공주2- 원룸여인과 호색한 대물주신  길벗 0 204 01-28
3695 젓가락공주1- 젓가락공주와 하시하카(箸墓)고분 [2]  길벗 2 421 01-27
3694  (쉼터) 강릉김씨, 강릉, 하서량河西良 하슬라何… [2]  길벗 1 430 01-23
3693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3 야마토시대 [3]  길벗 1 429 01-22
3692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2 고훈시대  길벗 0 222 01-22
3691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1 선사시대  길벗 1 221 01-22
3690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잔_2 390년 백잔의 …  길벗 0 271 01-21
3689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잔_ 1 비문 전문  길벗 2 231 01-20
3688 실종된 일본의 4세기_6 야마대국(邪馬壹國), 야먀… [21]  길벗 3 503 01-18
3687 실종된 일본의 4세기_5b 비미호의 왜,연오랑세오…  길벗 0 220 01-18
3686 실종된 일본의 4세기_5a 비미호의 왜, 연오랑세오…  길벗 0 212 01-18
3685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d 倭와 비미호4 [1]  길벗 1 391 01-17
3684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c 倭와 비미호3  길벗 0 228 01-17
3683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b 倭와 비미호2  길벗 0 234 01-16
3682 실종된 일본의 4세기_4a 倭와 비미호1  길벗 0 240 01-16
3681 실종된 일본의 4세기_(번외)  길벗 1 218 01-16
3680 실종된 일본의 4세기_3 비미호와 신공황후  길벗 0 230 01-14
3679 실종된 일본의 4세기_2 비미호와 사라진 4세기 [1]  길벗 0 385 01-14
3678 실종된 일본의 4세기_1 일본서기의 날짜 문제  길벗 0 244 01-13
3677 실종된 일본의 4세기 _ 0 史書  길벗 0 217 01-13
3676 기기의 비밀 6_ 신찬성씨록★2  길벗 0 247 01-08
3675 기기의 비밀 5_ 신찬성씨록★  길벗 0 248 01-08
3674 기기의 비밀 4_ 만엽집  길벗 2 259 01-06
3673 기기의 비밀 3 _ 풍토기  길벗 0 230 01-06
3672 기기의 비밀 2_ 고사기, 일본서기  길벗 1 257 01-06
3671 민주는 실상이고, 민주주의는 허상이다 [1]  지여 2 455 01-06
3670 (제3장) 기기의 비밀 1 [2]  길벗 3 434 2020
12-28
3669 임나일본부 17_(번외) 신화와 사화 [3]  길벗 2 409 2020
12-26
3668  임나일본부 16_ 임나가라6 [5]  길벗 2 443 2020
12-21
3667 임나일본부 15_ 임나가라5 [1]  길벗 2 368 2020
12-21
3666 임나일본부 14_ 임나가라4 [1]  길벗 1 360 2020
12-21
3665 임나일본부 13_ 임나가라3 [2]  길벗 2 398 2020
12-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ㅡ인두껍을 쓴 돼지새끼ㅡ
 ㅡ팔할이바람에게 감사의선물…
 시대 담론 - 가치와 관(觀)
 초선 5적?
 민주당 간첩단 사건
 ㅡHallowed Be Thy Name (Iron…
 방위비분담금
 ㅡ씨바 이거 보고 빵 터졌따_…
 ㅡ핏뗑이여;유튜브 동영상 올…
 내 연녀 집에서 성관계.. 주거…
 구례구역
 점심 예정
 토론합시다2
 ㅡ안예은_상사화ㅡ (테스트겸)
 ㅡ안예은_진또배기ㅡ(feat.날…
 간만의 일본왜구 뜨로뜨 한곡
 ㅡ오재앙ㅡ
 옵화여: 내가 동영상 올리는 …
 ㅡ"열린우리당 되지말자" 외치…
 2008년 12월, 버찌힐
<사진영상>
도서관 ▼
세계사 ▼
한국사 ▼
미술 ▼
철학 ▼
문학 ▼
인문사회과학 ▼
자연응용과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