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902건, 최근 0 건
   
[야구] 코리안 시리즈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11-06 (화) 07:16 조회 : 1256 추천 : 6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3,345일째
뽕수치 : 500,245뽕 / 레벨 : 50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스트라이크 판정 기계한테 맞기자. 그것이 정당하다. 못할 것이 무어 있나?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도 미국에서 시행되고 나니까 따라서 시행하지 않았나? 야구를 미국에서 들여왔다고 모든 것을 따라 해야 되는 것은 아니잖아?

내가 예전부터 스포츠를 보다가 가장 열받는 멘트가 있다.
"오심도 경기의 일부입니다"
이게 무슨 개뼈다귀만도 못한 소리인가?
오심이 없어져야지 그게 왜 경기의 일부냐고?

90년대 애틀랜타 브레이브에 그렉 매덕스라는 투수가 있었다.
강속구를 가진 투수도 아니고, 아주 현란한 변화구를 구사하는 투수도 아니다. 오직 면도날 제구를 가진 투수였다.

경기가 시작되면 스트라이크 존을 구석구석 찔러보며 그날 주심의 성향을 파악하고, 그걸로도 성에 차지 않는지. 던졌던 공에서 공 반개 정도를 이리저리 던져보면서 심판을 확인해보는 듯했던 투수.

심판들도 어찌해야 할지 몰라서 우왕좌왕하게 했던 투수. 전설의 그렉 매덕스.
만약 그가 한국에 와서 투수를 했다면 그렇게 전설이 되지 못했을 수도 있을 것이다.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가도 어이없이 볼이 선언되고, 빠져도 한참 빠진 공들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된다.
공 하나가 스트라이크로 혹은 볼로 판정되면서 다음 공에 부담이 가중되고, 그것이 경기를 완전히 바꾸기도 한다. 그에 비해 판정은 허접하기 그지없다. 거의 엿장수 맘대로다. 이런 야구를 누가 보나?

허접한 판정은 불법이 끼어들 여지도 많다. 어차피 제대로 판정을 못한 것이 한, 두 번도 아닌데 대놓고 한, 두 번 더한다고 누가 크게 의심이나 하겠나?
원래 스트라이크 마음대로 부르던 심판이면 의심조차 안 한다.

왜 이런 상태를 방치하나?
공정한 판정이 선수들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것이고, 그것이 관중을 끌어모으는 기본이다.

코리안 시리즈 2차전을 잠깐 봤다. 뻔히 스트라이크에 들어간 공을 볼이라고 판정하자, 해설자들이 당황한다.
"아 예 이거 심판에 따라서는 스트라이크로 볼 수도 있겠네요"

이게 말이냐? 방구냐?

그냥 기계한테 맞기자.
볼 판정말고도 인간이 해야할 일들은 많이 있다.

미국보다 먼저 시행하면 어떻냐? 미국도 따라올텐데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11-06 (화) 07:16 조회 : 1256 추천 : 6 비추천 : 0

 
 
[1/2]   순수 2018-11-06 (화) 22:56
아더/


ㅎㅎ
이상형이 돌아올 태세다..

기둘려라 조금만..

한국에 왔단다..
 
 
[2/2]   박봉추 2018-11-07 (수) 11:53
나두 지난 일욜인가 두산 전에서 그걸 느꼈다.

축구도 비디오 판독이 있는데...
왜 스트라이크 판정은 왜 안되는 건지.

불법 노조가 스트라이크 할 것 같아서 그러는 건지?
   

총 게시물 90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스포츠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10954 2013
09-17
902 야구용어 빠던? [2]  항룡유회 4 157 05-09
901 빠던 [2]  팔할이바람 5 191 05-07
900 프로스포츠 [2]  항룡유회 2 198 04-24
899 동경 올림픽 축하공연 음악가는?  팔할이바람 2 304 02-05
898 유현진, 류현진 [2]  지여 2 397 01-22
897 요단강변 춘장집 [4]  박봉추 4 658 2019
12-10
896 정찬성 vs. 오르테가 [2]  팔할이바람 4 649 2019
10-18
895  이준구 와 이준구 [4]  지여 7 883 2019
08-08
894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2]  팔할이바람 6 884 2019
07-16
893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3]  지여 2 873 2019
07-15
892 육상 수퍼루키 등장, 양예빈 선수 [6]  팔할이바람 3 6378 2019
07-06
891 0 ; 4 에서 5; 4 역전 드라마(축구) [1]  지여 1 869 2019
06-25
890 UFC 정찬성 선수  팔할이바람 1 649 2019
06-23
889 붉은 악마에게서 희망을 보았다 [2]  지여 4 896 2019
06-11
888 U20 세네갈전을 보고 [3]  팔할이바람 3 989 2019
06-09
887 U20 한일전을 보고 [7]  팔할이바람 4 1028 2019
06-05
886 자전거로 퇴근하는 금요일 [2]  박봉추 3 949 2019
05-03
885 일본의 시선: 손흥민 [3]  팔할이바람 4 1268 2019
02-11
884 커제의 셀프 싸대기  팔할이바람 3 1025 2019
02-03
883 하세배: 박정환 프로 우승 [1]  팔할이바람 2 1246 2019
02-02
882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민승 [3]  지여 5 1222 2019
01-20
881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2]  지여 3 1206 2019
01-16
880  스포츠민주화-조재범 심석희 대학간판 [5]  지여 5 1763 2019
01-09
879 스포츠민주화 - 골프스윙  지여 3 979 2019
01-06
878 코리안 시리즈 [2]  아더 6 1257 2018
11-06
877 대통령의 바둑 실력 [4]  술기 3 1507 2018
10-04
876 축구 국가대표 선수, 이민아 [2]  팔할이바람 4 1699 2018
08-26
875 촛불 -월드컵 단상 [6]  지여 5 1602 2018
06-28
874 장현수 쉴드 한번 치자 [1]  아더 5 1595 2018
06-26
873 정현!! 사상 첫 메이저8강!! [3]  땡크조종수 5 2446 2018
01-22
872 신문선 해설 [3]  아더 7 2801 2017
12-19
871 러시아전 감상  아더 2 1595 2017
10-08
870 스포츠도박과 생활스포츠 [3]  지여 6 3608 2017
02-16
869 김성근 감독의 정에 끌린 야구 [7]  줌인민주 6 5698 2016
09-23
868 김성근 야구의 씁쓸함 [15]  줌인민주 8 6394 2016
08-25
867 올림픽 수영메달수 - 인종차별 [4]  지여 7 6911 2016
08-08
866 넥센야구 시스템과 김성근야구 [5]  지여 4 5909 2016
07-24
865 스포츠 관련 이런저런 이야기 [2]  지여 4 6369 2016
05-20
864  장장근-한국스포츠의 강점 [2]  지여 5 7794 2016
05-08
863  야구장에서 애국가, 어케 생각해? [6]  지여 12 7074 2016
04-28
862 안젤라 리 [3]  팔할이바람 6 12284 2016
03-29
861 (UFC 193) 론다 로우지 VS 홀리 홈 [9]  이상형 7 8230 2015
11-16
860  프리미어 12 [10]  이상형 9 11102 2015
11-09
859 넥센 김민성 12월 12일 결혼 축하 [7]  줌인민주 5 6378 2015
11-04
858 테니스 이변 [6]  떠돌이 9 9549 2015
09-12
857  진정한 상해한인 최고수를 가린다! [13]  이상형 10 7915 2015
09-02
856 제15회 베이징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5]  이상형 6 9315 2015
09-01
855  이창호-창하오, 상하이서 맞수 대결 [5]  이상형 9 9325 2015
08-21
854  연변장백산, 북경이공팀 4대0 대파 [5]  이상형 10 8034 2015
08-04
853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5]  이상형 9 9128 2015
08-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김종인의 필살기!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중국이 불편해한다?
 서로 다른 두 뉴스
 내꺼, 니꺼, 우리꺼
 공과 공, 그리고 공
 국회의장과 부의장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펙터 엑스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30년
 윤미향, 뎃보 무뎃보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백서향
 MS 서페이스 vs. Apple 아이…
 판사탄핵과 재심
 국회 상임위 배분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사진영상>
축구 ▼
야구 ▼
농구배구등 ▼
격투기 ▼
레포츠 ▼
게임바둑 ▼
기타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