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874건, 최근 0 건
   
[축구] 러시아전 감상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08 (일) 08:50 조회 : 633 추천 : 2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686일째
뽕수치 : 437,464뽕 / 레벨 : 4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히딩크 바람이 다시 한번 진하게 불 것 같은 불길한 느낌. 사람들이 아직도 잊지 못하고 있는 구호 'again 2002'
'신태용 물러나라. 히딩크여 우리를 구원해 주소서'

러시아랑 대한민국이 축구 경기를 하면 모두가 당연히 러시아가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다. 단 대한민국 사람들만 러시아 정도는 우리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우리가 서 있는 지점과 우리가 바라보는 지점의 차이가 커서 멀미가 날 지경이다.  

전체적인 경기 내용은 괜찮았었다. 단 수비에서 몇 번의 실수가 났는데 그게 그대로 모두가 골로 연결되어버렸다. 수비가 어설프기도 했지만 운도 지지리도 없었다. 경기를 하다 보면 몇 번의 결정적인 찬스가 나게 되어있는 것이고 그 찬스에서 몇 번이나 골을 넣을 수 있냐는 것인데 운이 없었다.  

공격은 골대까지 올라가는 과정은 괜찮았으나 결국 한방을 해결해줄 골잡이는 없었다. 결국 1980년대부터 끊임없이 제기되어오던 문제 '문전 처리 미숙'이라는 문장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는 경기였다.

지금은 박주영을 불러들여야 한다. 지금 이동국까지 불러들이고 있는 형편이다. 이동국이 잘한다기보다는 정말 골잡이 가뭄 시대인 것이다.
박주영이 청소년대표 시절 기자들과 한번 어긋나고 나서 기자들과는 더 이상 교류를 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는 기자들과의 대화를 단절했다. 그다음부터 이어진 기레기들의 융단폭격. 박주영은 어느새 죽일 놈의 공격수가 되고 말았다. 지금은 박주영을 대표 팀에 불러들이는 것 자체가 '금기'가 되어버렸다.

박주영을 뽑으면 '의리'로만 선수 선발을 한다고 비난한다.
박주영을 뽑으면 '종교'로만 선수 선발을 한다고 비난한다.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는 것은 감독 개인에게는 평생 가장 화려한 자리이다. 특히 세계적인 프로 팀을 가지지 못한 우리나라 같은 곳에서는 대표 팀 감독이야말로 축구 인생의 정점인 것이다. 그것은 이후 개인의 '돈벌이'와도 가장 밀접한 일인 것이다. 그런 감독들이 과연 '의리'로 선수를 뽑을 것인가? 필요한 선수를 뽑을 것인가?

박주영 비난에 항상 따라붙는 '종교'문제. 사실 박주영은 기독교에서는 이단으로 낙인찍힌 교회의 구성원이다. 밖에서 보면 같은 기독교 아니냐고 하겠지만 기독교 안에서는 엄청난 공격이 있다. 이단이야말로 종교 안에서는 정말 없어져야 할 사탄의 자식인 것이다.

난 이런 차별이 정말 싫다. 일본에 갔더니만 조센징이라 불리고 한국에 왔더니만 쪽발이로 공격당하는 재일교포를 보는 느낌이다.
교회에서는 이단이라고 손가락질 당하고, 밖에서는 교회 다닌다고 손가락질 당하는 이상한 상황.

인터넷에는 온통 거짓말로 도배되어 진실이 되어버린 박주영에 대한 공격들이 돌아다닌다. 누구도 그것을 진실인지 확인하려 하지는 않는다. 그냥 죽일 놈의 공격수일 뿐이다.

난 박주영이 천재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황선홍, 최용수로 이어진 골잡이 계보 중 지금 가장 앞서있다고 생각할 뿐이다. 그리고 지금 우리 팀에는 '골잡이'가 필요하다. 필요하면 다른 편견 없이 데려다 테스트해볼 수 있어야 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08 (일) 08:50 조회 : 633 추천 : 2 비추천 : 0

   

총 게시물 87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스포츠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9853 2013
09-17
874 촛불 -월드컵 단상 [6]  지여 4 269 06-28
873 장현수 쉴드 한번 치자 [1]  아더 4 210 06-26
872 정현!! 사상 첫 메이저8강!! [3]  땡크조종수 5 937 01-22
871 신문선 해설 [3]  아더 7 1085 2017
12-19
870 러시아전 감상  아더 2 634 2017
10-08
869 스포츠도박과 생활스포츠 [3]  지여 6 2045 2017
02-16
868 김성근 감독의 정에 끌린 야구 [7]  줌인민주 6 4059 2016
09-23
867 김성근 야구의 씁쓸함 [15]  줌인민주 8 4972 2016
08-25
866 올림픽 수영메달수 - 인종차별 [4]  지여 7 5138 2016
08-08
865 넥센야구 시스템과 김성근야구 [5]  지여 4 4252 2016
07-24
864 스포츠 관련 이런저런 이야기 [2]  지여 4 4825 2016
05-20
863  장장근-한국스포츠의 강점 [2]  지여 5 5891 2016
05-08
862  야구장에서 애국가, 어케 생각해? [6]  지여 12 5457 2016
04-28
861 안젤라 리 [3]  팔할이바람 6 6993 2016
03-29
860 (UFC 193) 론다 로우지 VS 홀리 홈 [9]  이상형 7 6770 2015
11-16
859  프리미어 12 [10]  이상형 9 9539 2015
11-09
858 넥센 김민성 12월 12일 결혼 축하 [7]  줌인민주 5 5038 2015
11-04
857 테니스 이변 [6]  떠돌이 9 8128 2015
09-12
856  진정한 상해한인 최고수를 가린다! [13]  이상형 10 6431 2015
09-02
855 제15회 베이징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5]  이상형 6 7814 2015
09-01
854  이창호-창하오, 상하이서 맞수 대결 [5]  이상형 9 8025 2015
08-21
853  연변장백산, 북경이공팀 4대0 대파 [5]  이상형 10 6736 2015
08-04
852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5]  이상형 9 7825 2015
08-04
851 연변장백산, 1부리그 승격을 향하여 [1]  뜨르 5 5539 2015
08-01
850  제96회 강릉전국체전 재중탁구선수 선발전 열려 [7]  이상형 13 8735 2015
07-23
849 루빅스큐브세계선수권대회  떠돌이 5 3779 2015
07-21
848  전인지 선수, 전미 여자오픈 골프 우승 [5]  팔할이바람 11 8693 2015
07-13
847  김성근 [4]  아더 9 8587 2015
06-17
846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11일) 2555일 만의 스윕… [2]  줌인민주 9 6945 2015
06-12
845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9일) 탈보트 완투승 [7]  줌인민주 9 6291 2015
06-10
844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7일) 근성의 배영수 [5]  줌인민주 6 6691 2015
05-28
843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6일) 임채섭 주심 오심 [2]  줌인민주 5 6411 2015
05-27
842  한화, SK전(2015년 5월 19일) 6회 어이없는 실책 [5]  줌인민주 6 6260 2015
05-20
841  한화(2015년 4월 25일)의 끝내기 역전승을 기리며 [8]  줌인민주 10 6159 2015
04-28
840 NBA 스테판 커리  태균 6 4695 2015
03-20
839 산악자전거의 시뮬레이션..최후의 묘기 [2]  만각 5 6497 2015
03-16
838  EPL 기성용 시즌 4호골 [2]  라임 5 6582 2015
02-10
837 살상기술로서의 활쏘기 [1]  떠돌이 8 6481 2015
02-02
836  2015 아시안컵, 호랑이 앞발이냐 캥거루 딧발이냐 [13]  이상형 12 6943 2015
01-30
835  2015 AFC 아시안컵축구 8강 격돌 [12]  이상형 11 6922 2015
01-22
834  2015 AFC 아시안컵축구 9일 개막 [4]  이상형 10 6594 2015
01-09
833  크레이지 스키 활강 [3]  떠돌이 6 6848 2014
12-10
832 세계 프로축구 선수연봉 평균순위 [2]  팔할이바람 8 9095 2014
11-16
831  플라이보드 - 워터 제트 팩 [4]  떠돌이 6 8003 2014
11-14
830 실내 스카이다이빙(Indoor Skydiving) [6]  떠돌이 7 7420 2014
11-13
829  The Ridge - 왜 산에 오르는가? [7]  떠돌이 11 7222 2014
10-10
828 올림픽스타의 몰락? [9]  떠돌이 9 7230 2014
10-07
827 인천 AG 리듬체조 손연재 금메달 [13]  라임 6 7365 2014
10-04
826 아시안게임, 성희롱피해 속출 [3]  팔할이바람 11 6850 2014
09-22
825 신지애,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 시즌 4승 [3]  피안 6 6821 2014
09-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스나이퍼, 김반장, 윤갑희?
 스나이퍼
 느슨한 연대가 적을 의미하지 …
 노짱님 만나고 왔다
 이력서
 슴우디
 대륙 여장남자
 이제 故 김대중 대통령을 기리…
 故 노무현 대통령을 기리며 (f…
 영화, 맘마미아 2를 봤다
 어느 가족 -고레다 히로카즈
 친정에 옴 ㅎ
 정치신세계, 스나이퍼
 노빠 보스로서의 갑질
 80~90년대 나이트장의 추억
 쿠와타 케이스케
 대만 시장의 흔한 떡 파는 청…
 약학대로의 이직
 운전미숙?.. 주차?..
 Devide & rule(분할해서 통치…
<사진영상>
축구 ▼
야구 ▼
농구배구등 ▼
격투기 ▼
레포츠 ▼
게임바둑 ▼
기타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