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894건, 최근 0 건
   
[축구] 신문선 해설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2-19 (화) 08:22 조회 : 1929 추천 : 7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3,029일째
뽕수치 : 471,778뽕 / 레벨 : 4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네티즌들이 당황했다. 이거 축구가 일본에 시원하게 져야 욕도 시원하게 하는데 이거 일본을 냅다 이겼다. 이긴 정도가 아니다. 대승이다. 삼십 년 전에 나 맛봤던 대승이다.

김신욱의 골 결정력, 정우영의 프리킥 콜은 그동안 우리 대표 팀이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모두 보여줬다. 내가 우리나라 대표 팀 경기를 평생 보면서 가장 화끈한 경기였다. 거의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서 계속되는 골잔치. 아 며칠이 지나도 기분이 좋다.

월드컵 나가면 어차피 승점 자판기 되니까 나가지 마라, 차라리 이탈리아에 양보해라, 신태용 물러나라. 말들이 많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포지션을 못 잡고 있다.

급기야 신문선은 일본 3진론을 내세워서 승리를 폄훼하고 있다.

나는 어차피 신문선이 해설하길래 소리를 끄고 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른다. 기사로만 봤을 뿐.

그래도 신문선에 대해서는 해설할 수 있다.

1990년대에 KBS에서는 조중연이 해설을 하고, MBC에서는 신문선이 해설을 했다. 느낌은 약간 조중연은 메이저, 신문선은 마이너 느낌?

그때만 해도 신문선의 해설은 좋았다. 확실하다. 나 같은 동네 축구 전문가가 봤을 때는 아주 깔끔했다. 그런데 1998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신문선의 해설이 바뀌기 시작한다. 그때 쇼 프로에 나왔었나? 신문선이 갑자기 떴다. 말하자면 마이너 해설가에서 메인으로 확 올라왔다.

그 순간을 신문선은 참지 못했다. 그때부터 해설이 산으로 가기 시작했다. 유수의 아르헨티나나 이탈리아, 혹은 독일 경기를 보면서 감독을 비판하는 걸 보면서 나는 기가 막혔다. 월드컵은 최고 감독들의 최고의 지략 대결이 펼쳐지는 곳이다. 그런 최고의 감독들의 전술을 하나하나 어이없이 짚으면서 비판하는 신문선을 보고 나는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축구 전문가는 오직 나다"
신문선의 건방짐이 하늘을 찔렀다.

선수들과의 인터뷰 과정도 아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너 이런 식으로 하면 좋은 말 못해줘" 뭐 이런 식이었다. 자기가 가진 마이크라는 권력을 아주 이상하게 사용했다.

그리고 실제 해설도 아주 편파적이었다. 선수들을 자기 맘대로 재단하고 어이없이 패스를 잘 못한 선수를 비난하지 않고, 받으러 나오지 않았다고 다른 선수를 비난하기도 했다. 1998년 해설부터 그의 해설은 내게는 쓰레기였다. 백분토론에서 허정무를 아주 발랐다. 1998년에는 허정무와 신문선이 공동전선으로 차범근을 죽였었는데 공동 전선이 무너진 것이다. 허정무가 감독이 되자 허정무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때 MBC 백분토론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허정무의 당황하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신문선은 끊임없이 허정무에게 일본의 100년 축구 발전 계획서를 읽어봤냐며 그것도 안 보고 어찌 축구 발전을 논하냐는 논리를 들이댔다. 자신은 백 번은 읽어봤다고 자랑하면서. 지나고 생각해보니까 일본의 계획서가 무슨 성경책도 아니고 역시 이상한 사람이었다.

2006년 월드컵 스위스전 해설로 그는 하차하고 방송에서 강제 퇴출된다. 잠잠하던 그는 후에 스위스 전의 해설이 자신이 맞았지만 감정적인 대중 때문에 퇴출되었다고 억울해하는 인터뷰를 한다.

그는 그가 왜 퇴출 되었는지를 모른다. 옳고 그르고가 아니고 그때의 태도가 문제였는데 아직도 그는 그것을 모르는 것 같다. 아직도 그는 변하지 않았다.

"축구는 오직 나만 안다"

이번에는 일본 3진론을 꺼내들었다. 대표 팀이라는 것에 대해서 기본도 모르는 소리다. 대표 팀은 3진이라는 것이 없다.

예전에 일본과의 평가전만 해도 유럽의 박지성을 불러들이곤 해서 비난받고 했었다. 그것이 결국 박지성의 조기 은퇴로 이어졌다. 대표 팀으로 불러들여봐야 후보 자리에만 앉아있었던 손흥민을 계속 불러들여서 손흥민의 아버지와 싸움이 났었다.

대표 팀은 그런 자리다. 한 경기 잘못하면 감독이 바뀐다. 하물며 한, 일전에 나서는 선수들을 그냥 연습 삼아 3진을 뽑는다고?
지금 일본 감독 자리가 오락가락하고 있다. 연습 삼아 뽑아보고 자리 내놓고 나가는 감독 봤나?

2진들 뽑으면 그 선수들은 나는 어차피 2진이니까 대충 하자고 하나? 2진일수록 한 경기 잘해서 감독 눈에 들기 위해 더 열심히 한다. 그게 백업이라는 위치다. 이번에 김신욱이 골 결정력을 뽐내서 다음부터는 자동으로 뽑게 되어있는 것이다. 국가대표 2진이 우스워?

이번 대회는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둘 다 유럽의 에이스들은 불러들이지 못했다. 그러면 그런대로 최상의 팀을 구성한다. 일본을 굳이 3진이라고 평할 거면 우리나라도 같이 3진이니까 크게 부담 갖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줘야 한다.

신문선은 일본은 3진이라 하면서 우리나라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한다. 이게 무슨 소리야? 우리나라도 에이스들이 다 빠졌는데, 그러면 그냥 연습 경기라고 해줘야지.

2진들끼리 경기, 지면 그만이라고 하던가? 아님 대표 팀은 언제나 최상의 팀이니까 무조건 이겨야 한다고 하던가. 둘 중 하나만 했어야 했다.

신문선은 신태용도 욕하고 싶은 것이다. 나는 신문선을 안다. 신문선이 하고 싶은 말을 안다. 왜 차범근을 그렇게 깎아내리고 싶어 했는지 안다. 신문선의 마음은 "축구 전문가는 오직 나만 있다"라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2-19 (화) 08:22 조회 : 1929 추천 : 7 비추천 : 0

 
 
[1/3]   술기 2017-12-21 (목) 13:01
신문선이 해설 시원하게 잘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말만 잘 한 거였구나.

그래도 일본전 그 상큼한 기분까지
지우진 못해

너무 오래된 기분이라 특히.
 
 
[2/3]   미나리 2017-12-21 (목) 22:39
말만 잘 한 거였구나
 
 
[3/3]   땡크조종수 2017-12-22 (금) 20:03
마이너가 갑자기 메이저가 됐을 때 대개는 엎어지더라...
   

총 게시물 89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스포츠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10335 2013
09-17
894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2]  팔할이바람 6 140 07-16
893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3]  지여 2 96 07-15
892 육상 수퍼루키 등장, 양예빈 선수 [5]  팔할이바람 3 5043 07-06
891 0 ; 4 에서 5; 4 역전 드라마(축구) [1]  지여 1 141 06-25
890 UFC 정찬성 선수  팔할이바람 1 134 06-23
889 붉은 악마에게서 희망을 보았다 [2]  지여 4 179 06-11
888 U20 세네갈전을 보고 [3]  팔할이바람 3 258 06-09
887 U20 한일전을 보고 [7]  팔할이바람 4 296 06-05
886 자전거로 퇴근하는 금요일 [2]  박봉추 3 239 05-03
885 일본의 시선: 손흥민 [3]  팔할이바람 4 561 02-11
884 커제의 셀프 싸대기  팔할이바람 3 471 02-03
883 하세배: 박정환 프로 우승 [1]  팔할이바람 2 511 02-02
882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민승 [3]  지여 5 510 01-20
881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2]  지여 3 488 01-16
880  스포츠민주화-조재범 심석희 대학간판 [5]  지여 5 741 01-09
879 스포츠민주화 - 골프스윙  지여 3 401 01-06
878 코리안 시리즈 [2]  아더 6 576 2018
11-06
877 대통령의 바둑 실력 [4]  술기 3 759 2018
10-04
876 축구 국가대표 선수, 이민아 [2]  팔할이바람 4 973 2018
08-26
875 촛불 -월드컵 단상 [6]  지여 5 902 2018
06-28
874 장현수 쉴드 한번 치자 [1]  아더 5 857 2018
06-26
873 정현!! 사상 첫 메이저8강!! [3]  땡크조종수 5 1730 2018
01-22
872 신문선 해설 [3]  아더 7 1930 2017
12-19
871 러시아전 감상  아더 2 1139 2017
10-08
870 스포츠도박과 생활스포츠 [3]  지여 6 2840 2017
02-16
869 김성근 감독의 정에 끌린 야구 [7]  줌인민주 6 4866 2016
09-23
868 김성근 야구의 씁쓸함 [15]  줌인민주 8 5658 2016
08-25
867 올림픽 수영메달수 - 인종차별 [4]  지여 7 6070 2016
08-08
866 넥센야구 시스템과 김성근야구 [5]  지여 4 4997 2016
07-24
865 스포츠 관련 이런저런 이야기 [2]  지여 4 5562 2016
05-20
864  장장근-한국스포츠의 강점 [2]  지여 5 6749 2016
05-08
863  야구장에서 애국가, 어케 생각해? [6]  지여 12 6238 2016
04-28
862 안젤라 리 [3]  팔할이바람 6 11223 2016
03-29
861 (UFC 193) 론다 로우지 VS 홀리 홈 [9]  이상형 7 7459 2015
11-16
860  프리미어 12 [10]  이상형 9 10264 2015
11-09
859 넥센 김민성 12월 12일 결혼 축하 [7]  줌인민주 5 5681 2015
11-04
858 테니스 이변 [6]  떠돌이 9 8795 2015
09-12
857  진정한 상해한인 최고수를 가린다! [13]  이상형 10 7089 2015
09-02
856 제15회 베이징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5]  이상형 6 8497 2015
09-01
855  이창호-창하오, 상하이서 맞수 대결 [5]  이상형 9 8620 2015
08-21
854  연변장백산, 북경이공팀 4대0 대파 [5]  이상형 10 7333 2015
08-04
853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5]  이상형 9 8433 2015
08-04
852 연변장백산, 1부리그 승격을 향하여 [1]  뜨르 5 6140 2015
08-01
851  제96회 강릉전국체전 재중탁구선수 선발전 열려 [7]  이상형 13 9378 2015
07-23
850 루빅스큐브세계선수권대회  떠돌이 5 4314 2015
07-21
849  전인지 선수, 전미 여자오픈 골프 우승 [5]  팔할이바람 11 9335 2015
07-13
848  김성근 [4]  아더 9 9208 2015
06-17
847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11일) 2555일 만의 스윕… [2]  줌인민주 9 7526 2015
06-12
846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9일) 탈보트 완투승 [7]  줌인민주 9 6850 2015
06-10
845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7일) 근성의 배영수 [5]  줌인민주 6 7298 2015
05-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교통 신호를 지켜야 하나?
 네마와시가 중요하다고?
 조국 수석 잘 한다
 일본 참의원 개헌선 확보 실패
 현재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
 웜비어 5600억 vs 1억 징용생…
 정소리: 여러분
 온돌과 노노재팬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의미는?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국정원이 감 잡았나?
 독일의 선택: 수소차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
 한.일역전은 2010년에 시작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북조선이 확인해 주믄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회비
<사진영상>
축구 ▼
야구 ▼
농구배구등 ▼
격투기 ▼
레포츠 ▼
게임바둑 ▼
기타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