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877건, 최근 0 건
   
[축구] 신문선 해설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2-19 (화) 08:22 조회 : 1318 추천 : 7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781일째
뽕수치 : 446,430뽕 / 레벨 : 4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네티즌들이 당황했다. 이거 축구가 일본에 시원하게 져야 욕도 시원하게 하는데 이거 일본을 냅다 이겼다. 이긴 정도가 아니다. 대승이다. 삼십 년 전에 나 맛봤던 대승이다.

김신욱의 골 결정력, 정우영의 프리킥 콜은 그동안 우리 대표 팀이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모두 보여줬다. 내가 우리나라 대표 팀 경기를 평생 보면서 가장 화끈한 경기였다. 거의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서 계속되는 골잔치. 아 며칠이 지나도 기분이 좋다.

월드컵 나가면 어차피 승점 자판기 되니까 나가지 마라, 차라리 이탈리아에 양보해라, 신태용 물러나라. 말들이 많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포지션을 못 잡고 있다.

급기야 신문선은 일본 3진론을 내세워서 승리를 폄훼하고 있다.

나는 어차피 신문선이 해설하길래 소리를 끄고 봐서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른다. 기사로만 봤을 뿐.

그래도 신문선에 대해서는 해설할 수 있다.

1990년대에 KBS에서는 조중연이 해설을 하고, MBC에서는 신문선이 해설을 했다. 느낌은 약간 조중연은 메이저, 신문선은 마이너 느낌?

그때만 해도 신문선의 해설은 좋았다. 확실하다. 나 같은 동네 축구 전문가가 봤을 때는 아주 깔끔했다. 그런데 1998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신문선의 해설이 바뀌기 시작한다. 그때 쇼 프로에 나왔었나? 신문선이 갑자기 떴다. 말하자면 마이너 해설가에서 메인으로 확 올라왔다.

그 순간을 신문선은 참지 못했다. 그때부터 해설이 산으로 가기 시작했다. 유수의 아르헨티나나 이탈리아, 혹은 독일 경기를 보면서 감독을 비판하는 걸 보면서 나는 기가 막혔다. 월드컵은 최고 감독들의 최고의 지략 대결이 펼쳐지는 곳이다. 그런 최고의 감독들의 전술을 하나하나 어이없이 짚으면서 비판하는 신문선을 보고 나는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축구 전문가는 오직 나다"
신문선의 건방짐이 하늘을 찔렀다.

선수들과의 인터뷰 과정도 아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너 이런 식으로 하면 좋은 말 못해줘" 뭐 이런 식이었다. 자기가 가진 마이크라는 권력을 아주 이상하게 사용했다.

그리고 실제 해설도 아주 편파적이었다. 선수들을 자기 맘대로 재단하고 어이없이 패스를 잘 못한 선수를 비난하지 않고, 받으러 나오지 않았다고 다른 선수를 비난하기도 했다. 1998년 해설부터 그의 해설은 내게는 쓰레기였다. 백분토론에서 허정무를 아주 발랐다. 1998년에는 허정무와 신문선이 공동전선으로 차범근을 죽였었는데 공동 전선이 무너진 것이다. 허정무가 감독이 되자 허정무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때 MBC 백분토론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허정무의 당황하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신문선은 끊임없이 허정무에게 일본의 100년 축구 발전 계획서를 읽어봤냐며 그것도 안 보고 어찌 축구 발전을 논하냐는 논리를 들이댔다. 자신은 백 번은 읽어봤다고 자랑하면서. 지나고 생각해보니까 일본의 계획서가 무슨 성경책도 아니고 역시 이상한 사람이었다.

2006년 월드컵 스위스전 해설로 그는 하차하고 방송에서 강제 퇴출된다. 잠잠하던 그는 후에 스위스 전의 해설이 자신이 맞았지만 감정적인 대중 때문에 퇴출되었다고 억울해하는 인터뷰를 한다.

그는 그가 왜 퇴출 되었는지를 모른다. 옳고 그르고가 아니고 그때의 태도가 문제였는데 아직도 그는 그것을 모르는 것 같다. 아직도 그는 변하지 않았다.

"축구는 오직 나만 안다"

이번에는 일본 3진론을 꺼내들었다. 대표 팀이라는 것에 대해서 기본도 모르는 소리다. 대표 팀은 3진이라는 것이 없다.

예전에 일본과의 평가전만 해도 유럽의 박지성을 불러들이곤 해서 비난받고 했었다. 그것이 결국 박지성의 조기 은퇴로 이어졌다. 대표 팀으로 불러들여봐야 후보 자리에만 앉아있었던 손흥민을 계속 불러들여서 손흥민의 아버지와 싸움이 났었다.

대표 팀은 그런 자리다. 한 경기 잘못하면 감독이 바뀐다. 하물며 한, 일전에 나서는 선수들을 그냥 연습 삼아 3진을 뽑는다고?
지금 일본 감독 자리가 오락가락하고 있다. 연습 삼아 뽑아보고 자리 내놓고 나가는 감독 봤나?

2진들 뽑으면 그 선수들은 나는 어차피 2진이니까 대충 하자고 하나? 2진일수록 한 경기 잘해서 감독 눈에 들기 위해 더 열심히 한다. 그게 백업이라는 위치다. 이번에 김신욱이 골 결정력을 뽐내서 다음부터는 자동으로 뽑게 되어있는 것이다. 국가대표 2진이 우스워?

이번 대회는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둘 다 유럽의 에이스들은 불러들이지 못했다. 그러면 그런대로 최상의 팀을 구성한다. 일본을 굳이 3진이라고 평할 거면 우리나라도 같이 3진이니까 크게 부담 갖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줘야 한다.

신문선은 일본은 3진이라 하면서 우리나라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한다. 이게 무슨 소리야? 우리나라도 에이스들이 다 빠졌는데, 그러면 그냥 연습 경기라고 해줘야지.

2진들끼리 경기, 지면 그만이라고 하던가? 아님 대표 팀은 언제나 최상의 팀이니까 무조건 이겨야 한다고 하던가. 둘 중 하나만 했어야 했다.

신문선은 신태용도 욕하고 싶은 것이다. 나는 신문선을 안다. 신문선이 하고 싶은 말을 안다. 왜 차범근을 그렇게 깎아내리고 싶어 했는지 안다. 신문선의 마음은 "축구 전문가는 오직 나만 있다"라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2-19 (화) 08:22 조회 : 1318 추천 : 7 비추천 : 0

 
 
[1/3]   술기 2017-12-21 (목) 13:01
신문선이 해설 시원하게 잘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말만 잘 한 거였구나.

그래도 일본전 그 상큼한 기분까지
지우진 못해

너무 오래된 기분이라 특히.
 
 
[2/3]   미나리 2017-12-21 (목) 22:39
말만 잘 한 거였구나
 
 
[3/3]   땡크조종수 2017-12-22 (금) 20:03
마이너가 갑자기 메이저가 됐을 때 대개는 엎어지더라...
   

총 게시물 87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스포츠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9979 2013
09-17
877 코리안 시리즈 [2]  아더 4 108 11-06
876 대통령의 바둑 실력 [4]  술기 2 222 10-04
875 축구 국가대표 선수, 이민아 [2]  팔할이바람 4 337 08-26
874 촛불 -월드컵 단상 [6]  지여 5 441 06-28
873 장현수 쉴드 한번 치자 [1]  아더 5 392 06-26
872 정현!! 사상 첫 메이저8강!! [3]  땡크조종수 5 1173 01-22
871 신문선 해설 [3]  아더 7 1319 2017
12-19
870 러시아전 감상  아더 2 771 2017
10-08
869 스포츠도박과 생활스포츠 [3]  지여 6 2261 2017
02-16
868 김성근 감독의 정에 끌린 야구 [7]  줌인민주 6 4271 2016
09-23
867 김성근 야구의 씁쓸함 [15]  줌인민주 8 5148 2016
08-25
866 올림픽 수영메달수 - 인종차별 [4]  지여 7 5429 2016
08-08
865 넥센야구 시스템과 김성근야구 [5]  지여 4 4440 2016
07-24
864 스포츠 관련 이런저런 이야기 [2]  지여 4 4981 2016
05-20
863  장장근-한국스포츠의 강점 [2]  지여 5 6105 2016
05-08
862  야구장에서 애국가, 어케 생각해? [6]  지여 12 5675 2016
04-28
861 안젤라 리 [3]  팔할이바람 6 8187 2016
03-29
860 (UFC 193) 론다 로우지 VS 홀리 홈 [9]  이상형 7 6930 2015
11-16
859  프리미어 12 [10]  이상형 9 9747 2015
11-09
858 넥센 김민성 12월 12일 결혼 축하 [7]  줌인민주 5 5196 2015
11-04
857 테니스 이변 [6]  떠돌이 9 8298 2015
09-12
856  진정한 상해한인 최고수를 가린다! [13]  이상형 10 6593 2015
09-02
855 제15회 베이징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5]  이상형 6 7987 2015
09-01
854  이창호-창하오, 상하이서 맞수 대결 [5]  이상형 9 8169 2015
08-21
853  연변장백산, 북경이공팀 4대0 대파 [5]  이상형 10 6881 2015
08-04
852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5]  이상형 9 7979 2015
08-04
851 연변장백산, 1부리그 승격을 향하여 [1]  뜨르 5 5694 2015
08-01
850  제96회 강릉전국체전 재중탁구선수 선발전 열려 [7]  이상형 13 8906 2015
07-23
849 루빅스큐브세계선수권대회  떠돌이 5 3905 2015
07-21
848  전인지 선수, 전미 여자오픈 골프 우승 [5]  팔할이바람 11 8854 2015
07-13
847  김성근 [4]  아더 9 8760 2015
06-17
846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11일) 2555일 만의 스윕… [2]  줌인민주 9 7092 2015
06-12
845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9일) 탈보트 완투승 [7]  줌인민주 9 6433 2015
06-10
844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7일) 근성의 배영수 [5]  줌인민주 6 6840 2015
05-28
843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6일) 임채섭 주심 오심 [2]  줌인민주 5 6559 2015
05-27
842  한화, SK전(2015년 5월 19일) 6회 어이없는 실책 [5]  줌인민주 6 6403 2015
05-20
841  한화(2015년 4월 25일)의 끝내기 역전승을 기리며 [8]  줌인민주 10 6310 2015
04-28
840 NBA 스테판 커리  태균 6 4802 2015
03-20
839 산악자전거의 시뮬레이션..최후의 묘기 [2]  만각 5 6657 2015
03-16
838  EPL 기성용 시즌 4호골 [2]  라임 5 6735 2015
02-10
837 살상기술로서의 활쏘기 [1]  떠돌이 8 6617 2015
02-02
836  2015 아시안컵, 호랑이 앞발이냐 캥거루 딧발이냐 [13]  이상형 12 7086 2015
01-30
835  2015 AFC 아시안컵축구 8강 격돌 [12]  이상형 11 7093 2015
01-22
834  2015 AFC 아시안컵축구 9일 개막 [4]  이상형 10 6740 2015
01-09
833  크레이지 스키 활강 [3]  떠돌이 6 6985 2014
12-10
832 세계 프로축구 선수연봉 평균순위 [2]  팔할이바람 8 11374 2014
11-16
831  플라이보드 - 워터 제트 팩 [4]  떠돌이 6 8170 2014
11-14
830 실내 스카이다이빙(Indoor Skydiving) [6]  떠돌이 7 7572 2014
11-13
829  The Ridge - 왜 산에 오르는가? [7]  떠돌이 11 7362 2014
10-10
828 올림픽스타의 몰락? [9]  떠돌이 9 7374 2014
10-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재명 기소 의견
 김어준 따라다니며 직장난입·…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
 절대주의, 무오류=혹세무민
 점심 5초 전 여고 교실에선ㅎ…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
 누구의 과실이 클까?
 마루한 그룹에 대하여
 삼성전자 박물관에 간 루리웹…
 안주 많이 먹으면 싸움날듯한 …
 국회 없다?
 회입금비
 방탄 소년단, 일본 음악차트 1…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사진영상>
축구 ▼
야구 ▼
농구배구등 ▼
격투기 ▼
레포츠 ▼
게임바둑 ▼
기타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