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2,124건, 최근 0 건
   
[정치]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8-03-26 (월) 15:03 조회 : 4224 추천 : 9 비추천 : 0
줌인민주 기자 (줌기자)
기자생활 : 3,870일째
뽕수치 : 252,066뽕 / 레벨 : 2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노건호(2015년 5월 23일/ 노무현대통령 서거 6주기 유족 추도사 중)

 

이 자리엔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은 분이 오셨습니다. 전직 대통령이 NLL 포기했다며 내리는 비 속에서 정상회의록 일부를 피 토하듯 줄줄 읽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셨습니다.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그것도 모자라 선거에 이기려고 국가 기밀문서를 뜯어서 읊어대고, 국정원을 동원해 댓글 달아 종북몰이 해대다가, 아무 말 없이 언론에 흘리고 불쑥 나타나시니, 진정 대인배의 풍모를 뵙는 것 같습니다.


혹시 내년 총선에는 노무현 타령, 종북 타령 좀 안 하시려나 기대가 생기기도 하지만, 뭐가 뭐를 끊겠나 싶기도 하고, 본인도 그간의 사건들에 대해 처벌받은 일도 없고 반성한 일도 없으시니, 그저 헛꿈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해하지 마십시오. 사과? 반성? 그런 것 필요 없습니다. 제발 나라 생각 좀 하십시오.


국가의 최고 기밀인 정상회의록까지 선거용으로 뜯어 뿌리고, 국가 권력자원을 총동원해 소수파를 말살시키고, 사회를 끊임없이 지역과 이념으로 갈라세우면서, 권력만 움켜쥐고 사익만 채우려 하면, 이 엄중한 시기에 강대국 사이에 둘러싸인 한국의 미래는 어떻게 하시려고 그럽니까.


국체를 좀 소중히 여겨주십시오. 중국 30년 만에 저렇게 올라왔습니다. 한국 30년 만에 침몰하지 말라는 법 있습니까. 힘 있고 돈 있는 집이야 갑질하기에 더 좋을 수도 있겠지요. 나중에 힘 없고 약한 백성들이 흘릴 피눈물을 어떻게 하시려고 국가의 기본질서를 흔드십니까. 정치, 제발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준용(2018년 2월 8일 입장 전문)

 

최근 일부 정당과 언론에서 저의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 참여와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

 

이번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는 정부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민간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하였습니다. 따라서,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의 소지가 전혀 없으며, 저의 출품은 특혜를 받는 것이 아닙니다.

 

부족한 예산 속에 많은 분들의 재능기부로 어렵게 이루어진 전시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많은 분들의 노력에 오명이 씌워지고 가치가 훼손되었습니다.

 

저는 충분한 기간 동안 작가로서 국내외 주요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역량을 인정받아 이 전시회에 초대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무분별한 특혜 의혹 제기는 제가 힘들게 쌓아온 실적을 폄훼하는 행위입니다.

 

이런 식으로 제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모든 작품 활동에 비방을 일삼는다면, 앞으로 ‘개인 문준용’, ‘작가 문준용’으로서 어떠한 활동도 하지 못하게 됩니다.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것입니다. 작가로서 쌓아온 모든 것들이 폄훼되고 향후 생업에 치명적인 피해를 받게 됩니다. 또한 저에게 기회를 준 전시 관계자들까지도 피해를 입게 됩니다.

 

앞으로 이러한 무분별한 비방을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논평을 발표한 바른정당대변인은 사과하십시오. 그리고 인터넷 등을 통하여 이뤄지고 있는 저에 대한 비방도 중단되기를 바랍니다.

 

2018년 2월 8일 작가 문 준 용

 

 

이시형(이명박 아들/ 2017년 7월~8월)

 

이명박 아들 이시형씨는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한 '추적 60분'에 대해 7월 28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 하고, 7월 31일에는 법원에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아울러 의혹 제기의 당사자인 고영태, 박헌영에 대해서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2명에 대해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

 

나는 문준용 친구 오민혁이 SNS에 올린 글에서 노통을 생각하는 문통의 맘을 보는 것 같아 항상 가슴이 아린다. 

 

한번은 준용이가 '노무현'사인이 세겨진 홍주를 가져왔습니다.
집에서 맛있어 보여서 가져왔다길래 친구네 또 반지하 자취방에서

안주도 없이 마셨습니다.

 

"이거 어디서 났어?"
"아버지가 어떻게 청와대 취직하셔서 받으셨어"
더이상 묻지 않았습니다.(경비하시나 보다..)

 

당시도 빈곤한 준용이의 생활모습에

아버지가 고위직이라고는 상상도 못하고
무직이셨는데 경비원으로 취직 하셨나 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보면 그때 생각이 어이없지만.. 사실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경비하시는 분에게 선물을 하실 수 있는 분이기에요.
(제가 이때까지 먹어본 가장 맛있는 술이었습니다. 술병을 버리지 말았어야 했는데.. ㅜㅜ)

 

나중에 준용이가 얘기하기를..
아버지 화 안내시는데
노무현 대통령 사인 들어간 홍주를 마셨을 때는 화를 내셨다고 하더군요.

 

죄송합니다. 아버님
저랑 재문이라는 친구 같이 마셨습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8-03-26 (월) 15:03 조회 : 4224 추천 : 9 비추천 : 0

 
 
[1/7]   아더 2018-03-27 (화) 06:52
싫어해서 감정이입이 일어나서 그런걸까....어찌 우는 것도 저리 찌질해보이냐....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하고....지들은 온갖 되를 다 짓고도 편히 살줄 알았나보지?
 
 
[2/7]   길벗 2018-03-27 (화) 18:46
나라면 반쯤 죽여놨을꺼야.

내 자식이 노통 사인 홍주를 마셨으면....

.
.
.
.
빈 병은 어디에 있을까?
 
 
[3/7]   순수 2018-03-28 (수) 09:21
비교가 안된다..
돈벌레 자식은 돈벌레로 보게 된다..

면상 보는 것도 별로다..
 
 
[4/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26
길벗/ 그러게 빈병은 어디 갔을까?
 
 
[5/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27
아더/ 사람 맘이란 것이 묘해서, 그렇게 보면 계속 그렇게 보이니...ㅎㅎ
 
 
[6/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35
순수/ 난 명박이 가족은 부끄러워 어떻게 사나 했었는데, 기우였다.
 
 
[7/7]   앤드 2018-03-30 (금) 11:01
"서거 6주기 유족 추도사"는 다시봐도 속이 후련하다
   

총 게시물 22,12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94509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83069 2012
10-11
22124 뜻 있는 날 [1]  지여 2 55 10-26
22123 시대정신 [3]  지여 4 139 10-23
22122 바티칸과 귄타그라스  박봉추 2 141 10-19
22121 성균관 스캔들, 찍새 어깨 딱새 야바위 거간 꿀꺽  박봉추 6 134 10-18
22120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3 ㅡ,.ㅡ;;;; [1]  납딱콩 -4 162 10-16
22119 사사오입 리재명 박수추대가 그래서였어? [7]  술기 -1 186 10-16
22118 조국 "김웅 고발사주 지시자는 누구?"(feat,조성…  납딱콩 0 80 10-16
22117 문대통령 미국 중앙정보국 국장 접견 [2]  술기 2 166 10-15
22116 유시민 "이재명 캠프, 뜻 없다"  납딱콩 2 105 10-14
22115 배임죄 성립에 대한 공수처장의 대답은?  납딱콩 0 98 10-13
22114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ft. 이낙연) [3]  술기 2 158 10-13
22113 포카 못 치는 찌찌 [12]  납딱콩 -1 172 10-13
22112 결선투표 원하십니까 [4]  술기 -3 176 10-13
22111 김경수 봉와직염 병원 입원, 퇴원 후 교도소 치료… [8]  납딱콩 1 144 10-13
22110 <2보> 문대통령 "대장동 철저히 수사...실… [6]  술기 3 176 10-12
22109 문대통령 "대장동 철저수사...실체적 진실 규명 … [2]  술기 3 147 10-12
22108 현재 이재명이 유일하게 이긴 여론조사 [1]  술기 2 156 10-12
22107 혈세 꽁으로 쳐 묵으면서 혼자서도 잘 노는 늙은… [11]  납딱콩 3 158 10-12
22106 민주당 경선은 불공정 편파 경선이다 1 (feat, 송… [4]  납딱콩 1 135 10-12
22105  송영길 편파 경선 일지 [8]  납딱콩 0 149 10-12
22104 金만배SK불하최씨노태우노소영 이하 피농락민, 김…  박봉추 3 128 10-11
22103 이낙연 너무 한 거 아니냐? [8]  술기 1 190 10-11
22102 민주당 경선에서의 찌찌 [6]  납딱콩 0 154 10-11
22101 문평성대와 독재자들의 공존시대임 [2]  술기 -3 155 10-11
22100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2 ㅡ,.ㅡ;;;; [6]  납딱콩 -2 158 10-11
22099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ㅡ,.ㅡ;;;; [3]  납딱콩 -2 156 10-11
22098 참패 [3]  술기 0 166 10-11
22097 유시민 신라젠 관련 (feat, 술기 유어어) [5]  납딱콩 0 186 10-10
22096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 50억 클럽이 한 일 (새벼 … [8]  납딱콩 0 194 10-09
22095 이재명의 쇼쇼쇼 2 '초과이익 환수 삭제&… [4]  납딱콩 2 159 10-09
22094 이재명의 쇼쇼쇼 [4]  납딱콩 1 173 10-09
22093 술기가 낸 숙제 이해찬 [16]  납딱콩 -1 207 10-08
22092 술기글 4가지 이유 _ 유어어 [6]  납딱콩 -1 165 10-08
22091 유시민 4가지 이유 [7]  술기 0 211 10-08
22090 국힘 4강 중엔 누가 어필이 되나 [19]  술기 2 197 10-08
22089 청와대 민정 정무라인과 특정캠프가 이재명 죽이… [11]  술기 2 219 10-08
22088 남양유업 회장 국정 감사 출석 [1]  납딱콩 1 153 10-07
22087 마지막 슈퍼위크 투표 시작, 국민/일반 [3]  술기 0 200 10-06
22086 추미애의 오늘  납딱콩 0 127 10-04
22085 오늘부로 문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 [5]  술기 2 251 10-04
22084 술기야... [6]  납딱콩 2 242 10-03
22083 문재인의 고구마가 맞고 이재명의 사이다는 독이… [1]  납딱콩 2 219 10-02
22082 전두환이 된 과거의 한국 [5]  술기 1 231 10-02
22081 박정희가 된 한국의 과거  술기 0 130 10-02
22080 이재명이 된 대한민국의 미래 [2]  술기 1 252 10-02
22079 제 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23]  술기 1 308 10-01
22078 추미애 , 제주에서 개혁의 바람을 일으켜 주세요!… [2]  납딱콩 2 207 10-01
22077 2차선거인단 받는 ARS투표 1일차 [3]  술기 1 211 10-01
22076 정치감각 제로 사면발이 이낙엽 [3]  납딱콩 1 213 09-30
22075 통진당스런 투표제도 [6]  술기 1 235 09-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섬진강 용궐산
 아파트 비리- 한국과 일본만 …
 뜻 있는 날
 대장동 논평
 시대정신
 옛 말 틀린 거 없다
 윤석열 염색체가 궁금하다
 [단독]"초과이익 환수 조항, …
 [단독] "곽상도 현직이니 아들…
 길벗, 술기 니들 안나오면 나 …
 천하를 호령하는 대논객 의 위…
 찌찌 빠는 거
 바티칸과 귄타그라스
 대선 후보의 품격
 술기야
 성균관 스캔들, 찍새 어깨 딱…
 찌찌는 정치를 하면 안된다
 승질 뻗쳐 C 바 시즌2
 이재명 지사님 걱정되네.....
 이재명 대장동 SOC 920억 환수…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