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72건, 최근 0 건
   
[정치]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8-03-26 (월) 15:03 조회 : 3486 추천 : 9 비추천 : 0
줌인민주 기자 (줌기자)
기자생활 : 3,599일째
뽕수치 : 252,066뽕 / 레벨 : 2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노건호(2015년 5월 23일/ 노무현대통령 서거 6주기 유족 추도사 중)

 

이 자리엔 특별히 감사드리고 싶은 분이 오셨습니다. 전직 대통령이 NLL 포기했다며 내리는 비 속에서 정상회의록 일부를 피 토하듯 줄줄 읽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셨습니다.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그것도 모자라 선거에 이기려고 국가 기밀문서를 뜯어서 읊어대고, 국정원을 동원해 댓글 달아 종북몰이 해대다가, 아무 말 없이 언론에 흘리고 불쑥 나타나시니, 진정 대인배의 풍모를 뵙는 것 같습니다.


혹시 내년 총선에는 노무현 타령, 종북 타령 좀 안 하시려나 기대가 생기기도 하지만, 뭐가 뭐를 끊겠나 싶기도 하고, 본인도 그간의 사건들에 대해 처벌받은 일도 없고 반성한 일도 없으시니, 그저 헛꿈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해하지 마십시오. 사과? 반성? 그런 것 필요 없습니다. 제발 나라 생각 좀 하십시오.


국가의 최고 기밀인 정상회의록까지 선거용으로 뜯어 뿌리고, 국가 권력자원을 총동원해 소수파를 말살시키고, 사회를 끊임없이 지역과 이념으로 갈라세우면서, 권력만 움켜쥐고 사익만 채우려 하면, 이 엄중한 시기에 강대국 사이에 둘러싸인 한국의 미래는 어떻게 하시려고 그럽니까.


국체를 좀 소중히 여겨주십시오. 중국 30년 만에 저렇게 올라왔습니다. 한국 30년 만에 침몰하지 말라는 법 있습니까. 힘 있고 돈 있는 집이야 갑질하기에 더 좋을 수도 있겠지요. 나중에 힘 없고 약한 백성들이 흘릴 피눈물을 어떻게 하시려고 국가의 기본질서를 흔드십니까. 정치, 제발 좀 대국적으로 하십시오.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준용(2018년 2월 8일 입장 전문)

 

최근 일부 정당과 언론에서 저의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 참여와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입장을 밝힙니다.

 

이번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는 정부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원 없이 민간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하였습니다. 따라서,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의 소지가 전혀 없으며, 저의 출품은 특혜를 받는 것이 아닙니다.

 

부족한 예산 속에 많은 분들의 재능기부로 어렵게 이루어진 전시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많은 분들의 노력에 오명이 씌워지고 가치가 훼손되었습니다.

 

저는 충분한 기간 동안 작가로서 국내외 주요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역량을 인정받아 이 전시회에 초대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무분별한 특혜 의혹 제기는 제가 힘들게 쌓아온 실적을 폄훼하는 행위입니다.

 

이런 식으로 제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모든 작품 활동에 비방을 일삼는다면, 앞으로 ‘개인 문준용’, ‘작가 문준용’으로서 어떠한 활동도 하지 못하게 됩니다.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것입니다. 작가로서 쌓아온 모든 것들이 폄훼되고 향후 생업에 치명적인 피해를 받게 됩니다. 또한 저에게 기회를 준 전시 관계자들까지도 피해를 입게 됩니다.

 

앞으로 이러한 무분별한 비방을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논평을 발표한 바른정당대변인은 사과하십시오. 그리고 인터넷 등을 통하여 이뤄지고 있는 저에 대한 비방도 중단되기를 바랍니다.

 

2018년 2월 8일 작가 문 준 용

 

 

이시형(이명박 아들/ 2017년 7월~8월)

 

이명박 아들 이시형씨는 마약 투약 의혹을 제기한 '추적 60분'에 대해 7월 28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 하고, 7월 31일에는 법원에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아울러 의혹 제기의 당사자인 고영태, 박헌영에 대해서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2명에 대해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

 

나는 문준용 친구 오민혁이 SNS에 올린 글에서 노통을 생각하는 문통의 맘을 보는 것 같아 항상 가슴이 아린다. 

 

한번은 준용이가 '노무현'사인이 세겨진 홍주를 가져왔습니다.
집에서 맛있어 보여서 가져왔다길래 친구네 또 반지하 자취방에서

안주도 없이 마셨습니다.

 

"이거 어디서 났어?"
"아버지가 어떻게 청와대 취직하셔서 받으셨어"
더이상 묻지 않았습니다.(경비하시나 보다..)

 

당시도 빈곤한 준용이의 생활모습에

아버지가 고위직이라고는 상상도 못하고
무직이셨는데 경비원으로 취직 하셨나 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 보면 그때 생각이 어이없지만.. 사실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경비하시는 분에게 선물을 하실 수 있는 분이기에요.
(제가 이때까지 먹어본 가장 맛있는 술이었습니다. 술병을 버리지 말았어야 했는데.. ㅜㅜ)

 

나중에 준용이가 얘기하기를..
아버지 화 안내시는데
노무현 대통령 사인 들어간 홍주를 마셨을 때는 화를 내셨다고 하더군요.

 

죄송합니다. 아버님
저랑 재문이라는 친구 같이 마셨습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8-03-26 (월) 15:03 조회 : 3486 추천 : 9 비추천 : 0

 
 
[1/7]   아더 2018-03-27 (화) 06:52
싫어해서 감정이입이 일어나서 그런걸까....어찌 우는 것도 저리 찌질해보이냐....

남의 눈에 피눈물 나게하고....지들은 온갖 되를 다 짓고도 편히 살줄 알았나보지?
 
 
[2/7]   길벗 2018-03-27 (화) 18:46
나라면 반쯤 죽여놨을꺼야.

내 자식이 노통 사인 홍주를 마셨으면....

.
.
.
.
빈 병은 어디에 있을까?
 
 
[3/7]   순수 2018-03-28 (수) 09:21
비교가 안된다..
돈벌레 자식은 돈벌레로 보게 된다..

면상 보는 것도 별로다..
 
 
[4/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26
길벗/ 그러게 빈병은 어디 갔을까?
 
 
[5/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27
아더/ 사람 맘이란 것이 묘해서, 그렇게 보면 계속 그렇게 보이니...ㅎㅎ
 
 
[6/7]   줌인민주 2018-03-29 (목) 09:35
순수/ 난 명박이 가족은 부끄러워 어떻게 사나 했었는데, 기우였다.
 
 
[7/7]   앤드 2018-03-30 (금) 11:01
"서거 6주기 유족 추도사"는 다시봐도 속이 후련하다
   

총 게시물 21,77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838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7923 2012
10-11
21772 이낙연씨는 그만 물러나시라 [1]  아더 1 8 01-28
21771 법관 탄핵  아더 0 5 01-28
21770 주식 이야기 6 (공매도=반칙과 특권) [2]  지여 3 105 01-21
21769 주식 이야기 5 [2]  지여 2 102 01-20
21768 주식 이야기 4 (스포츠) [4]  지여 2 153 01-19
21767 주식 이야기 3 [2]  지여 2 152 01-18
21766  주식 이야기 2 [1]  지여 2 142 01-17
21765 주식 이야기 [4]  지여 2 186 01-16
21764 비겁한 네노땅 -노영민,박병석,이낙연,최재형 [1]  지여 2 171 01-14
21763 종부세 3각동맹 [2]  지여 3 204 01-10
21762 '끈' 떨어진 연, 엄중이 [2]  지여 4 230 01-07
21761  사면 얘기하는 새끼들 [6]  아더 9 258 01-06
21760 사면? [5]  아더 7 304 01-01
21759  이낙연? 넌 누구냐? 무슨자격으로? [8]  지여 8 319 01-01
21758 난세에 영웅나면 지옥된다 [2]  지여 7 272 2020
12-27
21757 사법 쿠테타 [7]  순수 4 267 2020
12-27
21756 (박치기에) 바톤 터치 [4]  지여 6 255 2020
12-26
21755 그들은 인내했고 조직적이며 성실했고, 나는 방심… [6]  길벗 4 274 2020
12-25
21754 정경심 교수의 구속 [4]  아더 4 284 2020
12-24
21753 브라질처럼 될 순 없다 [2]  지여 4 265 2020
12-23
21752 동학개미와 드러커 [2]  지여 5 267 2020
12-22
21751 안철수의 도전 [3]  아더 6 264 2020
12-20
21750 박병석, 정세균 [2]  아더 5 244 2020
12-20
21749  아내. 아낙네 [4]  지여 7 276 2020
12-18
21748 신문 티비 보면 쫄보된다- 조중동의 이간질 역사 [1]  지여 6 255 2020
12-16
21747 이수정과 김봉현(주진우와 제보자엑스) [5]  지여 3 299 2020
12-15
21746  Why? How? 검찰개혁 [7]  지여 6 293 2020
12-12
21745 27년전, 평화신문 [1]  지여 2 278 2020
12-08
21744 notorious (악명높은), 그리고 이완용 [2]  지여 5 297 2020
12-04
21743 민주당 발전하고 있다. [6]  아더 2 340 2020
12-02
21742 통 큰 정치- 통 쫌 키우자 [8]  지여 4 367 2020
12-01
21741  허깨비와 싸우지 말라 ! [2]  지여 5 370 2020
11-26
21740 추미애 [5]  아더 8 449 2020
11-24
21739 칭찬, 기분좋은 소식 [2]  지여 5 414 2020
11-21
21738 가방끈, 까방권 [2]  지여 2 348 2020
11-19
21737 노무현이 이낙연(민주당)에게 간절히 부탁한다 [4]  지여 4 369 2020
11-10
21736 띠동갑 - 2女 3男 [2]  지여 6 360 2020
11-07
21735 이낙연은 홍영표의 실수를 반복하지 마라 [3]  지여 4 317 2020
11-07
21734 지방 선거 전당원 투표 [4]  아더 4 338 2020
11-04
21733 미국대선 - 폴스폴스(pollsfalse) [7]  술기 4 369 2020
11-03
21732 미국대선 - 개돼지들(deplorables)의 선택 [2]  술기 3 367 2020
10-30
21731 대통령이 할 수있는일을 해야지 [4]  지여 3 327 2020
10-29
21730 장하준과 허영만 [2]  지여 5 344 2020
10-28
21729 미국대선 - 핀테크 [2]  술기 4 318 2020
10-28
21728  미국대선 - 코로나판데믹 [13]  술기 6 406 2020
10-26
21727  노무현과 친구들 [2]  지여 4 365 2020
10-24
21726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퀴 [1]  지여 4 292 2020
10-21
21725 조수진 씨 [1]  아더 6 403 2020
10-11
21724 박병석 단상 [1]  아더 4 387 2020
10-02
21723  얼음장밑으로 흐르는 물 [3]  지여 3 385 2020
09-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낙연씨는 그만 물러나시라
 네티즌 아이디 - 號
 법관 탄핵
 젓가락공주2- 호색한 대물주신
 젓가락공주1- 하시하카(箸墓)…
 노래에 뭔 잘잘못이 있겠냐마…
 -비오는 날 노래나 듣자-
 아디오스! 디어러들! 떠납니다…
 니나노 난실로 내가 돌아간다
 (쉼터) 강릉김씨, 강릉, 하서…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3…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2…
 이런저런 이야기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1…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
 주식 이야기 6 (공매도=반칙과…
 주식 이야기 5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
 주식 이야기 4 (스포츠)
 실종된 일본의 4세기_6 야마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