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47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475 윤석열, 불교공약 발표 [6]  술기 -2 1564 02-03
474 왜구 교육칙어(교육헌장)와 거창고 10계명  지여 2 656 01-24
473 고시오페스  지여 2 787 2021
12-18
472 사학 고운재단과 조선일보  지여 3 809 2021
12-17
471 불교의 '통행세' '봉이 김선달�… [6]  술기 0 1523 2021
12-14
470 전면 등교 재검토하라 [1]  아더 1 1368 2021
12-12
469 윤석열 안수 [9]  아더 2 2117 2021
09-19
468 유은혜 [10]  아더 4 2486 2021
09-10
467 우상호냐 박영선이냐? [4]  박봉추 5 4155 2021
02-10
466  코로나가 보여주는 종교 [2]  아더 5 3198 2020
09-07
465 기독교의 사탄 [4]  아더 5 2977 2020
08-26
464  신천지 [8]  아더 6 2868 2020
07-30
463 110년 - 지긋지긋하다 [5]  지여 4 3050 2020
06-18
462  사(私)교육 - 亡國 [2]  지여 4 2973 2020
06-18
461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6]  지여 8 2904 2020
06-06
460 팬데믹 이후 교육변화 [9]  지여 5 2568 2020
04-26
459 강남3구, 정신 빠가사리들 [5]  박봉추 8 3068 2020
04-13
458 부활절 리스크 [5]  아더 5 2520 2020
04-11
457  네이쳐: 최대 연구투자국 한국 [3]  팔할이바람 5 2918 2020
03-11
456 일본대학: 한국인 차별 입시부정 [5]  팔할이바람 7 2834 2020
03-05
455 신천지 잔치는 끝났다. [2]  아더 5 2406 2020
02-28
454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2881 2019
12-03
453  부산대 이철순 [3]  아더 5 2258 2019
08-20
452 한국 교회 [5]  아더 5 2306 2019
08-06
451  이공대 vs. 의대 [3]  팔할이바람 5 2504 2019
08-05
450 짧은 단상: 송유근 군 [3]  팔할이바람 3 2756 2019
07-12
449 일본대학 입시 외국어 [4]  팔할이바람 6 2580 2019
06-27
448  빤스 목사 [7]  아더 6 2257 2019
06-07
447  한국 넘버원 온니원(Number 1, Only 1) [6]  지여 8 2375 2019
06-02
446 한국 최다 일본 최소 [11]  팔할이바람 8 2623 2019
05-31
445  전광훈 목사, 전병욱 목사 [7]  아더 7 2583 2019
03-31
444 빤스목사 한기총회장 선출 [8]  아더 5 2431 2019
02-17
443 장학금 [2]  항룡유회 3 2595 2018
12-26
442 절대주의, 무오류=혹세무민 [1]  지여 6 2786 2018
11-16
441 송유근군의 언론 플레이 [2]  팔할이바람 7 2971 2018
10-22
440  여담: 교황 프란치스코 [1]  팔할이바람 3 2519 2018
10-19
439  로마 교황청 한반도 평화미사 이모저모 [5]  팔할이바람 6 2506 2018
10-18
438  박사과정에 대하여: 속편 [4]  팔할이바람 6 2573 2018
10-15
437 자녀이름 논문에 끼워넣기 [5]  팔할이바람 6 2749 2018
10-11
436  박사과정에 대하여 [8]  팔할이바람 8 2958 2018
10-11
435 신애라 학력사기의 본질 [2]  팔할이바람 5 2600 2018
10-06
434 신애라의 가짜학위 [4]  팔할이바람 7 2960 2018
09-27
433 초등학교=소학교 [3]  지여 9 2503 2018
09-24
432 집사부일체: 신애라 [9]  팔할이바람 11 2995 2018
09-24
431 명성교회 세습, 김삼환 그리고 김하나 [2]  아더 6 2395 2018
09-13
430  한국사학재단의 원생적 형태 [9]  박봉추 15 6074 2013
11-27
429 사랑의 교회와 오정현 목사  아더 7 1680 2018
01-17
428 명성교회 그리고 마르크스 [3]  아더 4 2743 2017
12-15
427 명성교회 그리고 김창인 [2]  아더 7 4243 2017
11-29
426  명성교회 세습2 [4]  아더 7 4208 2017
11-21
 1  2  3  4  5  6  7  8  9  10  맨끝
 가신(家臣) 과 노무현
 날뽕의 추억
 당신은 엘리트주의자인가요? -…
 운영자님께 고합니다
 지난해, 친구 2명의 자살과 병…
 시스템
 극문 X82 의 특징
 노무현을 좋아하는 ...
 지도자의 결단
 지난 20년의 교훈 - 실패를 즐…
 글쓰기
 악성 댓글러들과 조중동 휘하 …
 아더편집장님 그동안 수고하셨…
 아더 편집장의 마지막 인사
 사이트를 망치려는 악성 댓글…
 미래지향님, 회원 글들이 훼손…
 후원내역 (18년~22년)
 미래지향님 답변 고맙습니다.
 박봉추님 글에 대한 답변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