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84건, 최근 0 건
   
[일상] 나의 종교 선택 이야기
글쓴이 :  만각                   날짜 : 2019-06-14 (금) 11:58 조회 : 385 추천 : 5 비추천 : 0
만각 기자 (만기자)
기자생활 : 3,102일째
뽕수치 : 181,075뽕 / 레벨 : 18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나의 종교 선택 이유는 아주 단순하다. 한 마디로 정의 한다면 "정치적 이유"인 피난처로 종교를 선택하였다. 당초 신앙심과는 전혀 관계 없었다. 암울한 시절에 뭔가 의지하고싶은 나약함에 발을 잘 못 디뎠다

유치찬란, 엄혹한 유신시절에 기댈 곳을 찾다보니 대전 대흥동에 침례교가 있어 문을 두드렸다. 교리는 대충 하고 2주만에 욕조에 첨벙하여 익사직전 구사일생으로 탈출하였는데, 그 동기가 만각이 다운 아주 단순함에 있었다. 교회입구 안내판에 오늘의 말씀 성경구절 등등 게시하는데 제일 밑에 목사를 소개하는 난에 아래와 같이 쓰여있었다

담임 목사: 박사 안종만 

목사는 기름 부은 종으로서 최고인격의 표현으로 알고 있었는데 목사 이름 앞에 "박사"를 박아 넣은 것이 나의 의구심을 자극했다. 목사<박사< 육사< 여사.... 뭐여? '담임목사: 안종만'으로 되어 있었다면 아마 난 지금쯤 침례교 신자가 되었을 것이다. 명함에도 복잡한 허명을 이름앞에 여러가지 나열한 사람은 나는 반 사기꾼?으로 매도하고 있다. 그래서 침례직전 벌떡 일어나 탈출하였다

가톨릭 천주교 입문 경위: 나는 분명 정치적 동기로 가톨릭을 선택하였다. 80년대 당시에 광주민주화 운동으로 지명수배된 '김현장'과 부산 미문화원 방화범 '문부식'을 숨겨준 원주교구 최기식 신부와 정의구현사제단 결성 계기가 되었던 '지학순'주교의 구속 사태로 가톨릭에 관심을 가졌다. 죄인 아닌 죄인을 숨겨줄 수 있는 '소도'같은 천주교....아마도 잘은 모르지만 천주교는 정의로운 종교로 인식하게 되었고, 정의구현사제단 함세웅신부님이 쓰신 책과 그분의 행동하는 양심으로 인하여 이마에 물을 붓는 영세를 하였다

나를 영세 주신 고 조성옥 신부는 돈 얘기를 안 하신다. 십일조 얘기 나오면 형편대로 하라신다. 10분의1은 옛날에 농약,비료 안 주고 봄에 씨를 뿌려둔 후 가을에 수확만 할 때 이야기란다--- 여러분! 교회성금 부담스럽죠? 부가세,소득세,법인세,지방세 등등, 게다가 농약값, 비료대금 다 지출하면서 어떻게 십일조를 냅니까? 십일조 정신으로 하란 이야기다. 그러나 꼭 비율을 정한다면 "삼십분의 일"로 하되, 그것도 부담스러워 형편이 어려우면 안 해도 된다---이런 멋진 강론에 그만.....

영세전 예비신자로서 6개월 가톨릭교리를 수업하는데...성당에서 교리 끝나면 신부님은 꼭 소주파티를 해주면서 예비신자와 소통하였다. "자! 여러분! 한 잔씩 합시다! 바로 주님(酒 )을 모십시다, 가나안 혼인집에서 술이 떨어졌다는 어머니 마리아의 청을 들으시고 물을 술로 만드신 첫 번째 기적을 행하셨으니, 무면허 주세법 위반을 하신 분이 예수님 이십니다! 자! 원샷으로 주님을 모십시다! 아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만각                   날짜 : 2019-06-14 (금) 11:58 조회 : 385 추천 : 5 비추천 : 0

 
 
[1/5]   아더 2019-06-14 (금) 12:08
아....이렇게 종교를 선택하기도 하는군요.

저는 어릴 때부터 세뇌로 종교를 받아들인 케이스라.

몸에서 종교가 빠져나가는 것도 상당히 고통스러운 과정입니다.

몇 년을 불면의 밤을 보내고, 공부하고, 고민하고....
 
 
[2/5]   순수 2019-06-14 (금) 16:01
ㅎㅎ
역시 행님 다워~~~

종교는 참 어려운것인데..
무조건 맹목적 신념으로 믿는 것이 많은것 같아..

어쩌겠나??!!
 
 
[3/5]   길벗 2019-06-14 (금) 16:58
조성옥 신부님 참 좋은 분이네
 
 
[4/5]   팔할이바람 2019-06-14 (금) 17:33
돈얘기...하니까 생각나는 성당일화.

한국에서 성당다닐때,
어찌어찌해서 3~4천만원이 성당에 기부되어 돈이 모였는데
성당사업중 하나가 성당에 "성능좋은 에어컨 설치"

어느날 신부님이 강론중에
"이 돈으로 에어컨 살까요...고아원에 기부할까요?"이카는거야...

성도들이 조용하니, 신부님이 순간 기습적으로 이카데?
"아~~ 역시 우리 성도님들은 다르네. 자, 고아원에 기부합시다!"



..아...스뎅..
그해 여름은 졸 더워서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네.

p.s.
그 신부님때문에
몸에서 사리가 나올 지경이라고 투덜대던
젊은 청년이던 보조 신부님은 안녕하신지..ㅋㅋㅋㅋㅋ
 
 
[5/5]   길벗 2019-06-14 (금) 19:12
좋은 종교지도자들 덕분에 아직까지 명맥이 이어져 내려오는 갑다.

이상한 사람들 때문에 宗祖들이 도매급으로 수난/돌팔매를 받는다는 걸
이상한 놈들이 알까?

예수님이나 부처님, 알라 등을 안 믿으니까 그짓 하는 거겠지?


그런거 보면 일본 신토神道는 희안해. 교리가 없어.

그러고도 오늘날까지 ...
   

총 게시물 6,48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674 2013
09-17
6484 없다. 다썼음 [4]  박봉추 3 98 12:09
6483  지소미아 회군 [6]  박봉추 6 216 09-18
6482  대통령님과 함께 송편 맛나게 드시라 [2]  박봉추 2 165 09-13
6481 맥주 [2]  팔할이바람 2 156 09-13
6480  조국 법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209 09-09
6479 누구 목을 벨 것인가? [1]  박봉추 4 163 09-08
6478 철이 없어 그 땐 몰랐어요. [3]  박봉추 2 248 09-06
6477 기레기들, 인자는 늬들 다 주거쓰 [1]  박봉추 7 223 09-04
6476 옆집 흑형 [3]  팔할이바람 4 230 08-30
6475 캄캄한 밤, 까만 애벌레 [1]  박봉추 2 213 08-28
6474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2) [4]  순수 2 143 08-27
6473 강원도 만항재(함백산) 야생화들(1) [2]  순수 2 149 08-27
6472 뀐놈싼놈토한놈 [1]  박봉추 2 173 08-27
6471 방구냄새 전설 [6]  박봉추 4 337 08-21
6470 밤새 소쩍새가 울었나 보다. [7]  박봉추 6 361 08-11
6469 경조사 [2]  지여 4 336 07-31
6468 소심한 반일 [3]  빨강해바라기 5 299 07-30
6467  애플수확2019 [8]  항룡유회 7 367 07-24
6466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꽃 [20]  순수 5 402 07-16
6465 휴가1 [4]  아더 5 352 07-12
6464 달라진 세상- 젊게 살려면 [6]  지여 7 405 07-10
6463 미숙 퇴비로 예측되는 사건 [4]  빨강해바라기 3 339 07-09
6462 조랑말 이야기 [9]  항룡유회 3 382 07-07
6461  참깨밭 갈아엎다 [6]  항룡유회 4 349 07-06
6460 나도 젖짜는 아짐을 만나고 싶었다. [6]  박봉추 3 420 06-29
6459 공유 경제 사회는 생활을 더 바쁘게 할것이다. [2]  빨강해바라기 5 365 06-26
6458 요나처럼, 고래 뱃속으로... [4]  박봉추 2 401 06-24
6457 먹방이라는 것 [3]  팔할이바람 4 436 06-18
6456 우리시대 악마. 베트남 참전 주도세력 [2]  박봉추 3 482 06-17
6455 완두 수확 [6]  항룡유회 4 386 06-15
6454 마늘 2019 [4]  항룡유회 3 338 06-15
6453 양파 2019 [6]  항룡유회 4 327 06-15
6452 나의 종교 선택 이야기 [5]  만각 5 386 06-14
6451 나의 종교개종 이야기 [13]  팔할이바람 5 573 06-11
6450 경기 남양주 마석 천마산 [7]  순수 4 390 06-11
6449 양파 2019 [3]  항룡유회 4 398 06-09
6448 새 친구 20190608 [4]  항룡유회 3 333 06-08
6447 미나리아재비 개양귀비 [7]  박봉추 3 463 06-08
6446 간식 [8]  항룡유회 3 367 06-08
6445  그래피티를 사랑한 소년들 [7]  박봉추 4 494 06-03
6444  I have a dream! 드디어'비어칠' 홈페… [12]  만각 8 759 05-28
6443  북한강에서 [10]  박봉추 4 554 05-26
6442 벌써 10년이 지났구나 [11]  팔할이바람 7 639 05-23
6441 수원 연화장의 꽃들 [5]  순수 4 362 05-23
6440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4]  팔할이바람 3 513 05-17
6439 내 땅은 천수답1 [3]  항룡유회 5 416 05-17
6438  아스파라거스, 나르키소스 [9]  박봉추 5 600 05-11
6437 악마의 식물 ㅡ 감자 [4]  항룡유회 3 472 05-10
6436 봄은 [4]  순수 2 377 05-06
6435  만각의 또 다른 도전(인생극장 아직 종결 아니다) [5]  만각 5 606 05-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연쇄살인범 사이코기레기 "또 …
 없다. 다썼음
 정황
 쫄보 김무성
 지소미아 회군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조작: 교수 시국 선언
 여자배구 월드컵 한일전
 회비 지각 납부합니다
 아사히 신문: 황교안
 또 다른 재원이의 항변
 전도사 황교안 삭발
 김정은 트럼프 오키나와 정상…
 일본 돼지 콜레라 확산
 항암제들의 오류
 조국 대선후보 지지율 3위
 가짜 뉴스를 뿌리 뽑아야 한다
 내로남불
 인공눈이라 해서
 페이스북에 퍼가려고하면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