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621건, 최근 0 건
   
[일상] 나의 종교 선택 이야기
글쓴이 :  만각                   날짜 : 2019-06-14 (금) 11:58 조회 : 1382 추천 : 5 비추천 : 0
만각 기자 (만기자)
기자생활 : 3,502일째
뽕수치 : 152,604뽕 / 레벨 : 1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나의 종교 선택 이유는 아주 단순하다. 한 마디로 정의 한다면 "정치적 이유"인 피난처로 종교를 선택하였다. 당초 신앙심과는 전혀 관계 없었다. 암울한 시절에 뭔가 의지하고싶은 나약함에 발을 잘 못 디뎠다

유치찬란, 엄혹한 유신시절에 기댈 곳을 찾다보니 대전 대흥동에 침례교가 있어 문을 두드렸다. 교리는 대충 하고 2주만에 욕조에 첨벙하여 익사직전 구사일생으로 탈출하였는데, 그 동기가 만각이 다운 아주 단순함에 있었다. 교회입구 안내판에 오늘의 말씀 성경구절 등등 게시하는데 제일 밑에 목사를 소개하는 난에 아래와 같이 쓰여있었다

담임 목사: 박사 안종만 

목사는 기름 부은 종으로서 최고인격의 표현으로 알고 있었는데 목사 이름 앞에 "박사"를 박아 넣은 것이 나의 의구심을 자극했다. 목사<박사< 육사< 여사.... 뭐여? '담임목사: 안종만'으로 되어 있었다면 아마 난 지금쯤 침례교 신자가 되었을 것이다. 명함에도 복잡한 허명을 이름앞에 여러가지 나열한 사람은 나는 반 사기꾼?으로 매도하고 있다. 그래서 침례직전 벌떡 일어나 탈출하였다

가톨릭 천주교 입문 경위: 나는 분명 정치적 동기로 가톨릭을 선택하였다. 80년대 당시에 광주민주화 운동으로 지명수배된 '김현장'과 부산 미문화원 방화범 '문부식'을 숨겨준 원주교구 최기식 신부와 정의구현사제단 결성 계기가 되었던 '지학순'주교의 구속 사태로 가톨릭에 관심을 가졌다. 죄인 아닌 죄인을 숨겨줄 수 있는 '소도'같은 천주교....아마도 잘은 모르지만 천주교는 정의로운 종교로 인식하게 되었고, 정의구현사제단 함세웅신부님이 쓰신 책과 그분의 행동하는 양심으로 인하여 이마에 물을 붓는 영세를 하였다

나를 영세 주신 고 조성옥 신부는 돈 얘기를 안 하신다. 십일조 얘기 나오면 형편대로 하라신다. 10분의1은 옛날에 농약,비료 안 주고 봄에 씨를 뿌려둔 후 가을에 수확만 할 때 이야기란다--- 여러분! 교회성금 부담스럽죠? 부가세,소득세,법인세,지방세 등등, 게다가 농약값, 비료대금 다 지출하면서 어떻게 십일조를 냅니까? 십일조 정신으로 하란 이야기다. 그러나 꼭 비율을 정한다면 "삼십분의 일"로 하되, 그것도 부담스러워 형편이 어려우면 안 해도 된다---이런 멋진 강론에 그만.....

영세전 예비신자로서 6개월 가톨릭교리를 수업하는데...성당에서 교리 끝나면 신부님은 꼭 소주파티를 해주면서 예비신자와 소통하였다. "자! 여러분! 한 잔씩 합시다! 바로 주님(酒 )을 모십시다, 가나안 혼인집에서 술이 떨어졌다는 어머니 마리아의 청을 들으시고 물을 술로 만드신 첫 번째 기적을 행하셨으니, 무면허 주세법 위반을 하신 분이 예수님 이십니다! 자! 원샷으로 주님을 모십시다! 아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만각                   날짜 : 2019-06-14 (금) 11:58 조회 : 1382 추천 : 5 비추천 : 0

 
 
[1/5]   아더 2019-06-14 (금) 12:08
아....이렇게 종교를 선택하기도 하는군요.

저는 어릴 때부터 세뇌로 종교를 받아들인 케이스라.

몸에서 종교가 빠져나가는 것도 상당히 고통스러운 과정입니다.

몇 년을 불면의 밤을 보내고, 공부하고, 고민하고....
 
 
[2/5]   순수 2019-06-14 (금) 16:01
ㅎㅎ
역시 행님 다워~~~

종교는 참 어려운것인데..
무조건 맹목적 신념으로 믿는 것이 많은것 같아..

어쩌겠나??!!
 
 
[3/5]   길벗 2019-06-14 (금) 16:58
조성옥 신부님 참 좋은 분이네
 
 
[4/5]   팔할이바람 2019-06-14 (금) 17:33
돈얘기...하니까 생각나는 성당일화.

한국에서 성당다닐때,
어찌어찌해서 3~4천만원이 성당에 기부되어 돈이 모였는데
성당사업중 하나가 성당에 "성능좋은 에어컨 설치"

어느날 신부님이 강론중에
"이 돈으로 에어컨 살까요...고아원에 기부할까요?"이카는거야...

성도들이 조용하니, 신부님이 순간 기습적으로 이카데?
"아~~ 역시 우리 성도님들은 다르네. 자, 고아원에 기부합시다!"



..아...스뎅..
그해 여름은 졸 더워서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네.

p.s.
그 신부님때문에
몸에서 사리가 나올 지경이라고 투덜대던
젊은 청년이던 보조 신부님은 안녕하신지..ㅋㅋㅋㅋㅋ
 
 
[5/5]   길벗 2019-06-14 (금) 19:12
좋은 종교지도자들 덕분에 아직까지 명맥이 이어져 내려오는 갑다.

이상한 사람들 때문에 宗祖들이 도매급으로 수난/돌팔매를 받는다는 걸
이상한 놈들이 알까?

예수님이나 부처님, 알라 등을 안 믿으니까 그짓 하는 거겠지?


그런거 보면 일본 신토神道는 희안해. 교리가 없어.

그러고도 오늘날까지 ...
   

총 게시물 6,6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6637 2013
09-17
6621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4]  박봉추 5 112 10-20
6620 씨니어 야구단 [4]  박봉추 4 115 10-19
6619 수컷다운 끽연 [2]  박봉추 3 128 10-17
6618  주눅들지 말고, 으시대지 말고 [3]  지여 5 106 10-17
6617  난데 없는 땡크 [2]  박봉추 3 144 10-12
6616  죽음은 삶의 반대말일까? [2]  지여 4 117 10-11
6615 용문산 설핏 가을 [2]  박봉추 3 128 10-09
6614 목사 장로, 추석맞이 술 파티 별장 [3]  박봉추 5 180 10-01
6613 또 유시민 [3]  박봉추 2 168 10-01
6612 꽃무릇 [1]  박봉추 3 142 09-26
6611 가을, 나의 쉼터 [1]  박봉추 3 151 09-26
6610 유시민  박봉추 2 164 09-25
6609 데파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5 181 09-23
6608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6]  박봉추 4 211 09-19
6607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성어는? [6]  항룡유회 3 204 09-15
6606 도박, 스포츠, 그리고 섹스  지여 5 152 09-10
6605 제대 앞둔 단기하사의 위용 [4]  지여 4 251 09-05
6604 아 야, 땡크 팔할은 오래 거기 남아 있어라! [6]  박봉추 5 340 09-02
6603 사회적 거리두기2단계+@ [3]  항룡유회 6 218 08-29
6602  긍정 낙관의 힘 [3]  지여 3 371 08-09
6601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대기 [2]  지여 5 319 08-02
6600 백신과 치료제 [2]  항룡유회 4 325 08-01
6599 상사화, 어찌할꼬? [4]  박봉추 2 447 07-23
6598 휴식 [7]  아더 5 535 07-13
6597 커피타는 차별부터 없애야 - 비서 [2]  지여 4 463 07-11
6596 유머: 영어발음 [7]  팔할이바람 3 585 06-27
6595 소설속 영어 한마디 [9]  팔할이바람 4 610 06-23
6594 뜬금없는 추억 소환 [5]  땡크조종수 4 508 06-22
6593 작두콩차 [5]  빨강해바라기 3 475 06-20
6592  치자 [4]  빨강해바라기 5 483 06-20
6591 텍사스주 코로나 감염자 급증 [5]  팔할이바람 5 599 06-18
6590 고객도 제 하기 나름 [3]  빨강해바라기 6 439 06-18
6589  피피섬 [8]  명림답부 2 522 06-17
6588 수국의 계절 [9]  빨강해바라기 3 505 06-15
6587 공정한 세상이 되어 가고있다. [12]  빨강해바라기 6 604 06-10
6586  이번엔 열무 김치 [2]  박봉추 5 539 06-06
6585 내꺼, 니꺼, 우리꺼 [2]  지여 4 518 06-01
6584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4]  팔할이바람 6 629 05-30
6583 백서향 [6]  빨강해바라기 4 556 05-28
6582 텍사스에서 켈리포니아 [9]  팔할이바람 5 735 05-23
6581 이직과 이사 [12]  팔할이바람 4 723 05-23
6580 게임으로 밤샘해보셨나요? [6]  지여 4 613 05-22
6579  새 공화국을 담궈야... [4]  박봉추 3 583 05-22
6578 塞翁之馬 [2]  빨강해바라기 4 564 05-19
6577 농구공, 연꽃 [3]  박봉추 5 597 05-17
6576 미국 고용시장 상태 [5]  팔할이바람 4 629 05-15
6575 녹색의 계절 5월 --신구대식물원 [4]  순수 2 572 05-07
6574  개새끼들 [7]  박봉추 6 760 05-03
6573 천상천하 유아독존 [3]  빨강해바라기 3 632 04-30
6572 소주 [12]  팔할이바람 4 830 0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노무현과 친구들
 회비
 정의당 뼈부수는 전우용
 이제 누가 짜장을 볶을 것인가…
 김진애 페북 유감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
 앓던이 빠졌다.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씨니어 야구단
 革 혁 - 가죽
 수컷다운 끽연
 BTS와 채근담
 주눅들지 말고, 으시대지 말고
 I am who I am
 검찰/사법 개혁과 죽음에 대하…
 최지은 을 부산 시장으로
 난데 없는 땡크
 조수진 씨
 죽음은 삶의 반대말일까?
 해태 누가바 느ㄱ비합성 논란 …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