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2,021건, 최근 0 건
   
[정치]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글쓴이 :  순수                   날짜 : 2020-07-12 (일) 20:21 조회 : 2035 추천 : 5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780일째
뽕수치 : 196,959뽕 / 레벨 : 19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당신은 우리를 두고 멀리 떠나 갔습니다.

편하지 않은 길을 걸어서 멀고 먼길을

오셨다가 허망하게 가셨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그저 먼 하늘만 바라볼 뿐 입니다.

모든 것을 짊어지시고 무거운 발걸음을 보았습니다.

진보의 멸망을 바라지 않기에 택하신 길일 것입니다.


그 뜻을 받들어 올바르고 정의로운 길을

우리는 가야 합니다.


부디 그곳은 번뇌와 허망의 세계는 아니라 믿습니다.



오늘 오후 아내와 함께 서울시청에 가서 박원순 시장을 만나고 왔다.

수많은 추모객의 발길이 끝이 없이 이어져 있었다..

약 50분 정도 걸려서 조문을 하였다.

많은 사람들의 흐느낌과 분통함을 몸으로 알았다.

 마음속의 분노를 억제하면서 차분하게 보내드렸다.


이제는 당하지 말자..

사소한 잡음도 내지 말도록 스스로 지켜야 한다.

수구꼴통들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언제든 수구들의 먹잇감이 될 수 있으니 주변을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슬프다.

이렇게 험한 세상이 된것이 모두 욕심인데..

욕심을 버리고 살련다..


함께한 아내가 언제나 고마울 따름이다.





이 상황에서도 박원순 시장을 폄하하는 작자들이 있다.

슬프다..

저건 인간도 아니다..




시청 건물 뒷편과 지하철 입구쪽까지 긴 줄의 추모객이 이어져 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장이 상주를 맏고 있다.


그동안 짊어진짐 편히 내려 놓으소서..



당신은 우리를 두고 멀리 떠나갔습니다.

편하지 않은 길을 걸어서 멀고 먼길을

오셨다가 허망하게 가셨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그저 먼 하늘만 바라볼 뿐 입니다.

모든것을 짊어지시고 무거운 발걸음을 보았습니다.

진보의 멸망을 바라지 않기에 택하신 길일 것입니다.


그 뜻을 받들어 올바르고 정의로운 길을

우리는 가야 합니다.


부디 그곳은 번뇌와 허망의 세계는 아니라 믿습니다.



오늘 오후 아내와 함께 서울시청에 가서 박원순 시장을 만나고 왔다.

수많은 추모객의 발길이 끝이 없이 이어져 있었다..

약 50분 정도 걸려서 조문을 하였다.

많은 사람들의 흐느낌과 분통함을 몸으로 알았다.

 마음속의 분노를 억제하면서 차분하게 보내드렸다.


이제는 당하지 말자..

사소한 잡음도 내지 말도록 스스로 지켜야 한다.

수구꼴통들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언제든 수구들의 먹잇감이 될 수 있으니 주변을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슬프다.

이렇게 험한 세상이 된것이 모두 욕심인데..

욕심을 버리고 살련다..


함께한 아내가 언제나 고마울 따름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20-07-12 (일) 20:21 조회 : 2035 추천 : 5 비추천 : 0

 
 
[1/5]   아더 2020-07-13 (월) 08:16
미통당 애들 정말 답 없다...그것만 남았다.
 
 
[2/5]   팔할이바람 2020-07-13 (월) 09:43
 
 
[3/5]   순수 2020-07-13 (월) 14:20
아더/
그러게..
철면피보다 더 두꺼운 짐승들..

강용석 다시 고소하여 콩밥 더 먹여야 한다..
개만도 못한넘덜...
 
 
[4/5]   순수 2020-07-13 (월) 14:20
팔할이바람/
고맙네..

마음이 아리다..
 
 
[5/5]   바다반2 2020-07-14 (화) 15:39
하늘이 잠시 내려놓았다....너무 가슴이 무겁다  머리가 어질하고 마음이 자꾸 운다...오늘 바람에 가볍게 가시길.... 좁디 좁은 이 가슴에 비석들만 세워져간다    힘들다
   

총 게시물 22,0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9216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76462 2012
10-11
22021 이런 법 마음에 든다.  항룡유회 1 24 07-23
22020 윤석열의 추락 [1]  아더 2 50 07-23
22019 '한명숙' 결론 뒤집혔다 [6]  납딱콩 3 168 07-14
22018 추미애후보 선거인단 모집안내(오전 10시부터 오… [2]  납딱콩 3 161 07-10
22017 이낙연 [15]  아더 4 309 07-07
22016 <가상면접>_홍준표가 김해영에게 면접을 본… [11]  납딱콩 3 196 07-06
22015  아. 송영길 [6]  아더 5 218 07-06
22014 "나는 쥴리가 아니다" 의 yuji 논문 심사 위원들… [5]  납딱콩 4 196 07-04
22013 (길벗)윤십원 핵심사항ㅡ추미애법무부장관 수사지… [1]  납딱콩 3 185 07-03
22012  다시보는 윤십원 [7]  길벗 2 219 07-03
22011  민주당 대선 후보 결선 [4]  아더 3 248 07-02
22010 홍준표 [2]  아더 3 253 07-01
22009 조국 전 장관_사모펀드 관련 발언 법적 책임 묻겠… [8]  납딱콩 3 227 06-30
22008 윤석열 부인_김건희 제가 강남 술집 에이스였다구… [5]  납딱콩 3 248 06-30
22007 이준석 재입대 촉구 진정 정식 접수 [9]  납딱콩 3 241 06-29
22006 국민의힘 _김도읍의원 셀프 법개정 투기 의혹 [9]  납딱콩 4 268 06-26
22005 조국 전 장관_미씨 USA<미국 소송비용 문제없… [15]  납딱콩 4 343 06-24
22004 서권천변호사_조선일보 지옥의 문을열다 [16]  납딱콩 4 306 06-24
22003 조국 전 장관_ "LA조선일보엔 성매매 사진" - 美… [2]  납딱콩 3 241 06-24
22002 쿠팡 이천 물류센터 화재 직원 증언 간단 정리 [6]  납딱콩 5 261 06-22
22001  유인태 [13]  아더 7 365 06-22
22000 대선 후보 무대포 윤석열 [19]  납딱콩 6 402 06-19
21999 (속보)소방관 실종 47시간만에 쿠팡 물류센터 구… [1]  납딱콩 3 264 06-19
21998 쿠팡 이천 물류센터 화재 [3]  납딱콩 5 276 06-18
21997 쿠팡 김범석 _ 모든 직위 사임 [6]  납딱콩 5 297 06-18
21996 [김순덕의 도발]文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진짜 … [2]  납딱콩 4 265 06-17
21995 중국 원전사고 공식 인정 [2]  납딱콩 3 260 06-17
21994 청와대 _ 신임정무비서관 김한규 변호사 내정 [8]  납딱콩 4 326 06-15
21993 G7 정상회담_영국 BBC월드뉴스 논평 보리스의 업… [2]  납딱콩 3 278 06-15
21992 한일, G7 정상회담_일본이 일방 취소 [2]  납딱콩 3 264 06-14
21991 G7 이 2년째 한국 부르는 속사정.  납딱콩 3 172 06-14
21990 G7 정상회담_왕따 우리 일본 스가와 친일 면상(혐… [2]  납딱콩 3 254 06-14
21989 문재인 보유국 vs 스가 보유국 우리 일본 [2]  납딱콩 4 313 06-13
21988 G7 문프의 위상과 인기만발 [2]  납딱콩 3 282 06-13
21987 G7 정상회담_메르켈 만난 문재인대통령과 스가  납딱콩 2 169 06-13
21986  디어노친네들을 위한 허버허버의 초간단 예 [11]  납딱콩 5 297 06-12
21985 남혐논란 아나운서 박지윤_허버허버 [7]  납딱콩 4 282 06-12
21984 국썅 1년 가니 3국썅 오네  납딱콩 2 175 06-11
21983 류호정_BTS 몸에서 반창고 떼라. [7]  납딱콩 3 344 06-11
21982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타투 의미 [2]  납딱콩 2 282 06-11
21981 윤석열_[2보] 공수처-직권남용 혐의로 윤석열 수… [11]  납딱콩 5 320 06-10
21980 이모 부부에게서 학대를 받아 숨진 10살 서연이  납딱콩 3 148 06-10
21979 송영길 [7]  아더 4 334 06-09
21978  농업 6차산업 이동필 [4]  항룡유회 5 278 06-09
21977 비트코인 급락 원인_FBI가 해커 지갑 해독 [6]  납딱콩 2 291 06-09
21976 며ㅇ신이 [8]  납딱콩 5 323 06-08
21975 (속보)백수 우리일본 나경원 _ 13건 혐의 없음 결… [6]  납딱콩 3 300 06-08
21974 추미애도 주사는 무서워 ㅜㅜㅜ  납딱콩 4 171 06-07
21973 조국_관종인건가  납딱콩 4 181 06-07
21972 미실의 남자 1 [4]  납딱콩 3 284 06-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윤대진, 윤우진, 윤석열
 대출을 받아 10년 만기 적금에…
 이런 법 마음에 든다.
 윤석열의 추락
 콤플렉스 쩌는 일본
 저울 눈금
 (짤방수정) 대한체육회의 이미…
 대한체육회의 이미지
 공주 고담길
 [라틴] 거지왕
 이낙연 이재명 추미애
 나눔계획 오이맛고추
 '한명숙' 결론 뒤집…
 재일동포 아베 등판하나?
 추미애후보 선거인단 모집안내…
 공주가 "고담시"였다는 썰
 이낙연
 <가상면접>_홍준표가 김…
 아. 송영길
 길벗글 비교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