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85건, 최근 0 건
   
[정치]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글쓴이 :  순수                   날짜 : 2020-07-12 (일) 20:21 조회 : 357 추천 : 4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435일째
뽕수치 : 218,096뽕 / 레벨 : 21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당신은 우리를 두고 멀리 떠나 갔습니다.

편하지 않은 길을 걸어서 멀고 먼길을

오셨다가 허망하게 가셨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그저 먼 하늘만 바라볼 뿐 입니다.

모든 것을 짊어지시고 무거운 발걸음을 보았습니다.

진보의 멸망을 바라지 않기에 택하신 길일 것입니다.


그 뜻을 받들어 올바르고 정의로운 길을

우리는 가야 합니다.


부디 그곳은 번뇌와 허망의 세계는 아니라 믿습니다.



오늘 오후 아내와 함께 서울시청에 가서 박원순 시장을 만나고 왔다.

수많은 추모객의 발길이 끝이 없이 이어져 있었다..

약 50분 정도 걸려서 조문을 하였다.

많은 사람들의 흐느낌과 분통함을 몸으로 알았다.

 마음속의 분노를 억제하면서 차분하게 보내드렸다.


이제는 당하지 말자..

사소한 잡음도 내지 말도록 스스로 지켜야 한다.

수구꼴통들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언제든 수구들의 먹잇감이 될 수 있으니 주변을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슬프다.

이렇게 험한 세상이 된것이 모두 욕심인데..

욕심을 버리고 살련다..


함께한 아내가 언제나 고마울 따름이다.





이 상황에서도 박원순 시장을 폄하하는 작자들이 있다.

슬프다..

저건 인간도 아니다..




시청 건물 뒷편과 지하철 입구쪽까지 긴 줄의 추모객이 이어져 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청장이 상주를 맏고 있다.


그동안 짊어진짐 편히 내려 놓으소서..



당신은 우리를 두고 멀리 떠나갔습니다.

편하지 않은 길을 걸어서 멀고 먼길을

오셨다가 허망하게 가셨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에 그저 먼 하늘만 바라볼 뿐 입니다.

모든것을 짊어지시고 무거운 발걸음을 보았습니다.

진보의 멸망을 바라지 않기에 택하신 길일 것입니다.


그 뜻을 받들어 올바르고 정의로운 길을

우리는 가야 합니다.


부디 그곳은 번뇌와 허망의 세계는 아니라 믿습니다.



오늘 오후 아내와 함께 서울시청에 가서 박원순 시장을 만나고 왔다.

수많은 추모객의 발길이 끝이 없이 이어져 있었다..

약 50분 정도 걸려서 조문을 하였다.

많은 사람들의 흐느낌과 분통함을 몸으로 알았다.

 마음속의 분노를 억제하면서 차분하게 보내드렸다.


이제는 당하지 말자..

사소한 잡음도 내지 말도록 스스로 지켜야 한다.

수구꼴통들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언제든 수구들의 먹잇감이 될 수 있으니 주변을 주의깊게 살펴야 한다.


슬프다.

이렇게 험한 세상이 된것이 모두 욕심인데..

욕심을 버리고 살련다..


함께한 아내가 언제나 고마울 따름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20-07-12 (일) 20:21 조회 : 357 추천 : 4 비추천 : 0

 
 
[1/5]   아더 2020-07-13 (월) 08:16
미통당 애들 정말 답 없다...그것만 남았다.
 
 
[2/5]   팔할이바람 2020-07-13 (월) 09:43
 
 
[3/5]   순수 2020-07-13 (월) 14:20
아더/
그러게..
철면피보다 더 두꺼운 짐승들..

강용석 다시 고소하여 콩밥 더 먹여야 한다..
개만도 못한넘덜...
 
 
[4/5]   순수 2020-07-13 (월) 14:20
팔할이바람/
고맙네..

마음이 아리다..
 
 
[5/5]   바다반2 2020-07-14 (화) 15:39
하늘이 잠시 내려놓았다....너무 가슴이 무겁다  머리가 어질하고 마음이 자꾸 운다...오늘 바람에 가볍게 가시길.... 좁디 좁은 이 가슴에 비석들만 세워져간다    힘들다
   

총 게시물 21,78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6050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2977 2012
10-11
21785 아 알 바 3 - 아파트공화국 [1]  지여 0 27 14:19
21784 아. 알. 바 2 [1]  지여 2 67 08-12
21783 아 알 바 (아파트 알아야 바꾼다) [3]  지여 3 94 08-11
21782 노무현 = 시스템 [1]  지여 3 126 08-06
21781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대와 민주당 [3]  지여 3 146 08-06
21780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6]  지여 4 212 08-04
21779  김홍걸, 주진형 [3]  아더 5 189 08-03
21778  신천지 [8]  아더 6 275 07-30
21777  윤석열이 자초한 일이다 [5]  아더 6 251 07-30
21776  노무현을 죽인 주범 - 아파트투기 [3]  지여 4 157 07-29
21775 사람이 되자 [5]  지여 4 201 07-28
21774 천박한 서울, 초라한 부산, 추악한 언론 [2]  지여 5 201 07-26
21773 추미애 발 빼라 [4]  항룡유회 3 245 07-24
21772  아파트투기 - 오해와 진실 [4]  지여 3 200 07-23
21771 12척의 배 = 2년 7개월의 시간 [2]  지여 5 229 07-20
21770 아파트투기 - 요점정리 [1]  지여 3 183 07-20
21769  휴지선생! [5]  박봉추 6 306 07-18
21768 1997 - 2008 & 2020  지여 4 154 07-17
21767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8]  지여 2 295 07-14
21766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5]  순수 4 358 07-12
21765 김종인 [4]  아더 4 332 07-11
21764 소음 정당 정의당 [2]  아더 4 275 07-11
21763  아파트 쿠데타 [8]  지여 6 329 07-09
21762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험하다 [5]  지여 3 327 07-07
21761 추미애 [7]  박봉추 5 416 07-02
21760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4]  지여 5 328 07-02
21759 윤석열 마무리 [7]  아더 5 333 07-02
21758 뜬금없는 백종원 등판 [5]  아더 4 332 06-29
21757 드디어~~ [3]  순수 5 279 06-29
21756 의료계와 노무현 [3]  지여 5 317 06-24
21755 홍의락 [8]  아더 5 352 06-23
21754 6 20 세계난민의 날 - 625 난민 [5]  지여 3 267 06-22
21753  박병석 국회의장 [3]  아더 3 313 06-20
21752  사(私)교육 - 亡國 [2]  지여 4 302 06-18
21751 110년 - 지긋지긋하다 [5]  지여 4 324 06-18
21750  홍남기 [5]  아더 7 315 06-18
21749  1968년생- 새시대의 첫차 [8]  지여 3 356 06-14
21748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6]  지여 8 377 06-06
21747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시장경제  지여 6 238 06-04
21746  공과 공, 그리고 공 [6]  지여 7 365 06-01
21745 판사탄핵과 재심 [9]  지여 9 410 05-28
21744  진국 감별법 [4]  지여 7 400 05-25
21743  세습 - back cross [15]  지여 6 533 05-19
21742  밑빠진 독(유동성 함정)=토착왜구 경제 [5]  지여 6 411 05-19
21741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  팔할이바람 8 454 05-17
21740 열린민주당 비례 3번 당선인 [6]  팔할이바람 6 534 05-15
21739 운동권-NL과 PD-기본자세의 차이 [3]  지여 6 392 05-15
21738 뻔뻔한 정당들 [7]  팔할이바람 8 430 05-14
21737  여자도 병역의무? [11]  지여 7 530 05-11
21736 대구는 사랑입니다 [5]  아더 6 482 05-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아 알 바 3 - 아파트공화국
 아. 알. 바 2
 아 알 바 (아파트 알아야 바꾼…
 긍정 낙관의 힘
 켈리포냐에서 우낀거 봄
 "고마 해라 ! 마이 무따 아이…
 노무현 = 시스템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
 분홍원피스와 꼰대질
 악마는 ...
 한줄: 마스크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친일인명사전 속 박정희
 김홍걸, 주진형
 랭킹 150위가 세계대회우승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
 백신과 치료제
 우종창 그놈이 바로 그놈이네
 조직범죄 - 투기 - 투자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