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정치]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20 (화) 21:14 조회 : 666 추천 : 7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177일째
뽕수치 : 852,187뽕 / 레벨 : 8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수구놈들이야 원래 그렇다고 하지만,
시절이 되니 역시 "팔랑귀" 인간들이 또 조국 딸 논문(?)가지고 실망이네 어쩌네하는데, 아...스뎅 이 팔랑귀 인간들은 태생적으로 주체적인 생각이란게 없는겐가.....아님, 궁댕이가 원래 테생적으로 그렇게 가벼운겐가? 잘 들어. 다들 잘 알다시피, 나는 이분야 전문가야.

일단은, 잘 들으라.

1. 대체 그 논문은 어떤 논문인가?
생명.의과학계에 여러 논문잡지들이 존재하지만, 상식적으로 그 퀄리티가 천차만별이지 않겠냐? 조국 딸이 1저자라는 논문은 한마듸로 "아주 레벨이 낮은 논문잡지"로, 거의 아무도 거뜰떠 보지도 않는 그런 논문잡지란 야그다. 그럼 이런 논문아닌 논문은 왜 만드는가? 그건 의대의 아주 못된 특성중의 하나로, 옛날에는 환자손님만 많이 받으면, 출세가 가능했었는데 요즘에는 1) 논문갯수도 많아야 하고 2) 의대는 교수가 뒤를 봐줘야할(?), 인턴, 레시던트, 펠로우, 췹등등의 아랫 것들(?)이 많아 논문을 낼때 3) 질 보다는 양으로 물타기를 하기 일수고 4) 그 아랫 것들의 출세와 승진을 위해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어도, 이늠저늠 이름을 막 실어주는 무개념, 개문화가 존재한다.

임펙트 펙더(Impact factor)라고 논문잡지의 수준을 나타내는 점수가 있는데, 계산하기 좀 복잡하니 우리 한번 여러잡지들을 비교하면서 보자. 1위가 NEJM 라는 잡지 "70점", 네이쳐지가 "47점", 사이언스지가 "37점"등등 수많은 잡지들이 점수가 메겨지는데, 논란의 논문은 "0.7점"으로 1점도 안되는 정말 수준낮은 논문잡지다. 더군다나, 이 "The Korean Journal of Pathology" 잡지는 이름을 봐도 알수 있듯이 국제용도 아닌, 한국사람끼리 북치고 장구치고 하는 그런 국내잡지다.

참고로, "한빛사(한국을 빛낸 사람들)"라는 단체에서는 점수 10점짜리 이상의 과학잡지에 논문을 발표하면, 훌륭하다고, 수고했다고, 응원의미에서 논문을 자기들 인터넷 사이트에 실어주고, 저자 인터뷰도 하고 그런다. 내 논문도 여기 사이트가믄 볼수 있음. 

논란의 논문.
The Korean Journal of Pathology 2009;43(4): 306-311. 
doi: https://doi.org/10.4132/KoreanJPathol.2009.43.4.306
eNOS Gene Polymorphisms in Perinatal Hypoxic-Ischemic Encephalopathy.

Min Cho, Kwang Sun Hyun, David Chanwook Chung, In Young Choi, Myeung Ju Kim, Young Pyo Chang

심심해서 내가 잠깐 읽어보니, (추측이다만, 아마 맞을 것) 두가지 1) 제대로 훈련받은 자라믄, 단 1주일이믄 실험가능한 수준이다. 1주일 실험하고 논문한편? 야 좋네. 2) 위의 논문저자들중 주실험을 한 사람은 단 한사람도 없다. 외주발주를 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2. 그렇다고,
고등학생이 제1 저자(첫번째 이름의 저자)가 되는게 옳은 일인가?
당연히 아니지. 그럼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가? 당연히 위 논문의 주 책임자인, "Young Pyo Chang"라는 사람이다. 논문의 주책임자를 "Corresponding Author"라고 하는데, 이 주책임자는 자기가 발표한 논문의 모든 책임을 지는 사람이다.

이 주책임자의 역할은 기본적으로 1) 논문의 설계 2) 연구비 3) 저자의 인원수 4) 저자의 이름 순서 5) 논문의 집필 및 감수등등을 결정하고 주관하는등 논문전반에 관한 책임자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다른 저자들은 몰라도, 논문 주책임자의 "이메일 주소 및 연락처"는 논문에 반드시 기재하게 되어 있다. 논문저자들의 이름순서가 문제가 된다면 당연히 주책임자인 "Young Pyo Chang"라는 사람에게 책임을 물어야지, 왜 엉뚱한 사람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나? 

논문논란의 키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낙마시키고 싶나? 그렇다면, 유일한 방법은, 주책임자인 "Young Pyo Chang"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오게 하면 된다 "이거 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시켰어요" 내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로부터 청탁이 있었어요"라는 증거 말이다

3. 정작, 내가 열받는 부분은 이거다,
1) 조국씨 딸, 조민씨은 뭔 부귀영화를 보겠다고, 그 좋은 대학에, 그 좋은 과를 나와서, 순수과학을 배신하고, 조선시대같으면 쌍것들이나 봤던 "잡과"를 보고 의전원에 갔는지. 순수 과학도들은 프라이드좀 가져라.
2) 논란의 논문을 보니, "국가 연구비"를 받아 수행했다고 나와 있던데, 야이 써글 Young Pyo Chang 박사야, 그런 수준의 연구도 아닌 연구를 하자고 국가 돈을 쓰냐? 아오......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8-20 (화) 21:14 조회 : 666 추천 : 7 비추천 : 0

 
 
[1/8]   미나리 2019-08-20 (화) 21:57
내 이럴줄 알았다
팔할이 옾화야가 보배라 보배
이래야 전문가라카지
 
 
[2/8]   박봉추 2019-08-20 (화) 22:02
내가 뜨문뜨문 읽은 거에 의하면,

제1저자 건은

1.
당시 유행하던 학부모 연계 인턴쉽을
단국대 뭐시기 연구소에 소속 교수 개인이 기획,

2.
참가 대상 고등학생들

3.
조국 딸래미가
인턴쉽 2주 연구 과정 논문을
영어로 작성했다는 것

4.
따라서
기획 총괄저자도 개인이고
참가도 고등학생 전용 프로그램이니
거기서 주도적 역할한 아이에게 준 거

5.
고등학생들만 참여하는
학부형 연계 개인자격 교수 주관
인턴쉽 프로그램인데
대학원생에게 제1저자를 줘야하나?

6.
내 기레기 작성 글에 팩트도 없는 것 같고
띄엄띄엄 읽은 거라서
다시 읽기도 귀찮고
내 읽은 거에 틀린 거도 많겠다만...
 
 
[3/8]   박봉추 2019-08-20 (화) 22:05
이번 조국 가족 사태는
촛불 탄핵 정국만큼 중요한 데

뭉쳐지질 않아!

타방; 노통 탄핵 때 한겨레까라 기레기들 총 출동
아방; 깃발 든 아무도 없음
 
 
[4/8]   박봉추 2019-08-21 (수) 09:08
한겨레 최우리 김원철 장나래 기자 작성 소설에 대한 독자 댓글

지금 한겨레에서 조국관련 보도를 하는 기자들이여

조국교수의 딸이
제1저자로 논문에 등재되었다던
그 프로그램이 어떤 성격과 제도의 프로그램인지 아는가

이는 단국대학에서 주최하여
대학 논문으로 인정해주는 프로그램이 아닌

고등학교에서 특정대학을 지정하여
고등학생과 학부모가 공동참여하여 연구하는
당시 교육부가 고등교육을 권장하는 일종의 프로그램이며
대학논문으로 인정해주는 성격의 논문이 아니며
그런 논문으로 인정하지도 않는다

그 논문이 대학입학에 제출되지도 않았고
대학 입학에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았다

그 시절에 이런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논문을 인정
받은 수많은 학생들 모두 다 부정입학이고 특혜인건가?

 그 당시 교육부가 권장하던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연구한게 죄라는 건가?
 
 
[5/8]   박봉추 2019-08-21 (수) 09:14
단국대 공식입장

이 대학은 “연구윤리위원회에서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조 후보자의 딸이 과학적, 기술적 기여를 했는지 중점적으로 확인하겠다”면서도 “조 후보자의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니라 교원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m.hani.co.kr/arti/area/capital/906413.html#csidx33f83073c78a929bde9d3c86d626fe3
 
 
[6/8]   꿀먹는부엉이 2019-08-21 (수) 12:27
다른 곳은 660원짜리들 게시판 점령해서 때는 이때다 일제히 확성기 돌리는 통에
속이 울렁거리는 중 디어뉴스 왔더니 깨끗하니 속이 가라앉기는 하네요

한국은 여름에 삼계탕으로 여름나는데 더 뜨건 택사스에선 어찌 보내시는지
갑순언냐, 오리양 다들 건강히 잘 살고 계시죠?

역시 팔할옵화가가 최고네 ㅎㅎ


 
 
[7/8]   팔할이바람 2019-08-21 (수) 12:37
꿀먹는부엉이/

1. 오리는 대학진학하여 집나갔고....
2. 갑순이는 또 뭐 기술학교 들어가서 공부중이고....
...ㅡ..ㅡ:.쯥.

꿀먹는 부엉이도 힘!!!
 
 
[8/8]   순수 2019-08-22 (목) 13:19
꿀먹는부엉이/
오랜만이네~~~
꿀을먹어서 그런가 잠수를 탔구만..


연구논문의 허구가 적나라하게 드러 나는군..
먹이 사슬도~~~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485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9529 2012
10-11
21635  떡 먹다 체한 기레기 [3]  박봉추 1 41 07:37
21634 미운 놈 떡 하나 더 [2]  박봉추 2 131 02-25
21633 꼼수 비례자한당 대응(아이디어 건의) [1]  지여 4 144 02-23
21632 비례정당 고스란히 상납하자는 정의당 [9]  지여 5 233 02-22
21631 검찰 뭐하니? [1]  아더 4 137 02-21
21630 심상정 봐라 [5]  아더 4 198 02-19
21629 민주당 공관위에 경고합니다 [7]  아더 5 164 02-19
21628  금태섭씨 정치 그렇게 하지 마시라 [9]  아더 5 201 02-19
21627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로나 30번 확진자와 … [6]  순수 9 191 02-17
21626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7]  빨강해바라기 5 210 02-17
21625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4]  지여 5 147 02-16
21624 김형오를 주목하라 [6]  아더 5 232 02-13
21623  [국민의 모를 권리]를 보장하라 ! [1]  지여 5 135 02-12
21622 조국 -지난 다섯달 [7]  지여 6 292 02-05
21621 후광 김대중: 신의 한수 [3]  팔할이바람 8 247 02-05
21620 환영: 민주당 영입인재 16호 [7]  팔할이바람 4 276 02-04
21619 진중권 보아라 [4]  아더 4 266 02-02
21618 김의겸, 정봉주 [3]  아더 7 215 02-02
21617 4월총선 승리-한표만 책임지면 이긴다 [2]  지여 5 186 02-02
21616  4월총선 승리 - 선거는 (이미지)마케팅이다 [4]  지여 7 217 01-31
21615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기 동향 [2]  지여 3 228 01-23
21614 경향 유희곤 [2]  아더 5 285 01-20
21613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3]  지여 4 249 01-19
21612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다 [5]  술기 7 365 01-15
21611 인동초의 뜻을 되새겨 보자 [3]  술기 2 274 01-10
21610 호외 [7]  아더 8 405 01-08
21609  일자리와 돈벌이/가치창출과 소득 [4]  지여 8 263 01-08
21608 신년 토론희 - 진중권 [4]  아더 7 419 01-02
21607 공수처 시대 - 점괘 한번 뽑아보자 [3]  아더 4 314 2019
12-31
21606 공수처 설치 [2]  순수 8 287 2019
12-31
21605 이인영 [2]  아더 7 332 2019
12-29
21604  어제 동부 구치소 사진 2장 [9]  박봉추 10 439 2019
12-26
21603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1]  박봉추 4 320 2019
12-26
21602 조국 죽이기 [2]  아더 7 320 2019
12-25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14]  순수 7 365 2019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5 286 2019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5 223 2019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343 2019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392 201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356 201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367 2019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381 201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313 2019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281 201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356 2019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398 2019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358 2019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432 201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375 201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371 2019
11-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떡 먹다 체한 기레기
 조훈현이 달밤에 바둑을 두면?
 일본발표: 한국 경상도 대구 …
 종교의 정부탄압이 코로나사태
 인생이란 무엇인가?
 도전 vs. 안정
 BTS: 뉴욕 현대차 광고
 미운 놈 떡 하나 더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
 (특별한 것 없고 새로운 것 없…
 신천지 유감2
 목사들아 정신 좀 챙겨라
 전광훈 구속에 즈음하여
 방심위 "KBS 정경심 보도, 객…
 경 진광훈 구속 축
 다들 화가 나시는 모냥인데
 빵즈의 어원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
 BTS 안무: 단 하루만에 커버댄…
 백서향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