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488건, 최근 0 건
   
[정치] 문대통령의 북유럽 방문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6-11 (화) 19:00 조회 : 295 추천 : 7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959일째
뽕수치 : 865,878뽕 / 레벨 : 8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희호 여사님의 영면을 애도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노르웨이 + 스웨덴 + 핀란드) 방문에 즈음하여 떠오르는 내생각.

북유럽 국가라고 하면, 보통 4개국이 떠오르는데 1) 노르웨이 2) 스웨덴 3) 핀란드 4) 덴마크. 이중에서 경제외교를 생각하면 덴마크는 빠진다. 그냥 우리입장에서 영양가(?)가 없기때문에 뭘 야그할 주제가 없는 국가라는 말이지.

뜬금 석유야그:
세계 3대 석유 공급처는 1) 브랜트유 2) 서부 텍사스유 3) 두바이유라고 할 수 있는데, 미국이 군사적 통제의 발을 뺀 중동과 지금 중국과 무역전쟁중인 상황하에서 생각해보면, 1번 브랜트유가 눈에 들어 오는데, 이 브랜트유의 주인국가가 바로 노르웨이로, 국가 일인당 GDP가 후덜덜 10만불이 넘는 나라다(마을 국가 수준의 룩셈부르크를 빼믄, 노르웨이가 실질적 GDP 세계 1등이다).

스웨덴 + 핀란드 (참고로, 두나라는 우리나라와 일본처럼 역사적으로 철천지 웬수지간임)는 교육과 (내 분야를 중심으로 생각해 보면) 의료기기에 상당한 첨단 기술을 보유한 국가로, 특히 스웨덴은 그 경쟁력이 전 세계적으로 아주 막강한 국가다.

하여, 문대통령께서는 안개속인 국제정세속에서 에너지 확보바이오 산업, 중소기업의 스타트업교육 시스템 모델을 확보.도입시도를 하시고자 영양가 없는 덴마크는 빼고, 북유럽 3국을 국빈방문을 하시고 계신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드네.


p.s.
문대통령 북유럽 3국 국빈방문의 의미를 두고 이러쿵 저러쿵 무식 꼴보수애들은 오늘도 헛소리를 하고 있지만서도 말이지. 문대통령님 힘!!!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6-11 (화) 19:00 조회 : 295 추천 : 7 비추천 : 0

 
 
[1/6]   순수 2019-06-11 (화) 22:22
문재인 대통령 외교도 잘 하신다..
꼴통들만 지룰떨구 있지..
 
 
[2/6]   아더 2019-06-14 (금) 13:21
잉?

팔할 형아야....영면을 애도합니다..뭔가 이상치 않나?
 
 
[3/6]   아더 2019-06-14 (금) 13:23
전세계에서 문대통령 함 보자고....방문 요청이 쇄도한다는 기분 좋은 기사도 있네..
 
 
[4/6]   팔할이바람 2019-06-14 (금) 13:43
빤스보내기 운동본부 본부장 아더/

세상에는 습관적으로
어법이나 문법에 맞지 않는 말을 많이 쓰는데...
그중의 하나가, "영면을 기원합니다"임.

-다음사전에서 발췌-
영면(永眠): 영원히 잠든다는 뜻으로, 사람의 죽음을 이르는 말
애도(哀悼): 사람의 죽음을 슬퍼하고 안타까워함

하여, 어법적으로 보면
영면을 기원합니다 = 죽음을 바랍니다. 기원합니다의 뜻이 된다고....ㅡㅡ+

하니,
이옵화의 추도말
"영면을 애도합니다 = 죽음을 슬퍼하고 안타까워합니다"
뭐가 이상혀..


...뽕이나 내놓치그래?
 
 
[5/6]   팔할이바람 2019-06-14 (금) 14:02
현재 한국의
정치+ 군사+ 경제 3박자가
아주 좋아 세계 상위랭킹에 드는 국가인데
다들 뭔가 우리와 일을 도모하고 싶겠지.

그러고 보믄
중동의 UAE는 어지러운 중동정세중에 복받은 거임.
현재 우리나라의 군대가 주둔중이며
UAE 전쟁발발시 한국군의 자동개입 협약까지 맺었으니...
 
 
[6/6]   아더 2019-06-14 (금) 14:14
오호...

그러네




   

총 게시물 21,48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2856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5818 2012
10-11
21488  온돌과 노노재팬 [3]  지여 9 199 07-18
21487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10]  팔할이바람 11 332 07-14
21486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촉구 결의안 통과 [7]  팔할이바람 8 251 07-12
21485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7]  팔할이바람 7 211 07-12
21484 짧은 단상: 송유근 군 [3]  팔할이바람 3 168 07-12
21483 펌: 일본의 최악 시나리오 [4]  팔할이바람 7 235 07-10
21482 뉴스타파 [7]  아더 5 223 07-10
21481  무역보복은 한.일전이 아니고 [11]  팔할이바람 8 412 07-07
21480 기록할 수 없는 일은 하지도 마라(노무현) [5]  지여 9 222 07-05
21479  한미약품은 실패가 아니다 [2]  팔할이바람 8 187 07-05
21478 비정상 국가 일본 [6]  아더 5 197 07-04
21477  여유가 없어진 일본 [13]  팔할이바람 10 474 07-02
21476  따옴표기레기 걷어낸 한주간 뉴스 [5]  지여 8 209 06-30
21475  세습-상속세 저널리즘토크쇼 J [4]  지여 7 209 06-28
21474 일본대학 입시 외국어 [4]  팔할이바람 6 209 06-27
21473 자존감 없는 나경원 [3]  빨강해바라기 5 221 06-26
21472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7]  팔할이바람 3 288 06-20
21471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하여 [3]  아더 6 235 06-19
21470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3]  팔할이바람 7 218 06-18
21469 문재인 대통령 효과: 스웨덴 제약사 [2]  팔할이바람 5 267 06-16
21468 홍콩 대규모 시위 [3]  팔할이바람 4 283 06-15
21467 악(惡)은 평범하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3]  지여 8 277 06-11
21466  문대통령의 북유럽 방문 [6]  팔할이바람 7 296 06-11
21465 한국기업과 일본 북방영토 [2]  팔할이바람 5 242 06-09
21464 화이자 관절염 치료제 치매치료 논란 [8]  팔할이바람 10 313 06-07
21463  빤스 목사 [7]  아더 6 287 06-07
21462 중국백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하여 [9]  팔할이바람 7 328 06-05
21461 미국시장에서의 망조, 니싼 자동차 [4]  팔할이바람 7 303 06-03
21460  한국 넘버원 온니원(Number 1, Only 1) [6]  지여 8 279 06-02
21459 한국 최다 일본 최소 [11]  팔할이바람 8 415 05-31
21458 일본의 굴욕외교 [5]  팔할이바람 6 360 05-29
21457  코오롱 인보사 형사고발 [8]  팔할이바람 5 379 05-28
21456  그를 생각하다 [6]  아더 7 400 05-25
21455  노짱님 만나고 왔다 [12]  순수 9 386 05-23
21454  노무현 이전과 이후 [4]  지여 9 373 05-22
21453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 문화제 [4]  순수 4 349 05-19
21452 일본의 경기악화 [3]  팔할이바람 3 374 05-19
21451 나경원 [4]  아더 4 352 05-18
21450 망하기 직전의 일본 디스플레이 [7]  팔할이바람 4 401 05-18
21449  생태계-난 모르겠네, 넌 아는지? [3]  지여 4 354 05-14
21448 미국은 양보를 한적이 없다 [4]  팔할이바람 4 452 05-10
21447 자유당 수준 [3]  아더 6 381 05-08
21446 ‘XXXX야', 'X같은 XX야' [4]  박봉추 4 392 05-07
21445  노웅래 [7]  아더 5 425 05-07
21444 흑인 - 고정관념 편견 사례 [5]  지여 10 395 05-06
21443 지방토호 적폐 [4]  지여 8 356 05-03
21442 일왕가의 여자들 [8]  팔할이바람 8 493 05-02
21441  문무일 이 검사따위가 [5]  아더 6 384 05-02
21440 오늘-충무공 탄신일 [5]  지여 9 425 04-28
21439 토착왜구 [3]  길벗 5 489 0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교통 신호를 지켜야 하나?
 네마와시가 중요하다고?
 조국 수석 잘 한다
 일본 참의원 개헌선 확보 실패
 현재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
 웜비어 5600억 vs 1억 징용생…
 정소리: 여러분
 온돌과 노노재팬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의미는?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국정원이 감 잡았나?
 독일의 선택: 수소차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
 한.일역전은 2010년에 시작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북조선이 확인해 주믄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회비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