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488건, 최근 0 건
   
[정치] 미국은 양보를 한적이 없다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10 (금) 13:56 조회 : 447 추천 : 4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957일째
뽕수치 : 865,153뽕 / 레벨 : 8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미.중 무역전쟁을 보고있노라니, 20~30년전 일이 생각나네.


역사는 정말 반복되는 것인가?
1980년대 일본이 지금의 중국과 100%일치하는 한바탕의 무역전쟁을 미국과 한 적이 있다. 일본을 팔면 미국을 5개 사고도 남는다는 경제력을 자랑할때 였는데, 그 당시 일본은 지금의 중국과 마찬가지로 1) 세계 1등의 경제국가 2) 엔화의 세계 기축통화화를 부르짓으며 미국에게 개긴(?)적이 있는데 결과는 일본의 참패로 미국과 유럽(정확히 말해, 프랑스)와의 연합군에게 참패, 잃어버린 10년, 20년, 30년의 그늘로 들어서게 된다. 이때 일본의 대표적인 니싼 자동차를 접수한 것도 프랑스의 카를로스 곤이라는 프랑스인이였지 아마?

그런 미국이 뭐가 좋다고, 아직도 빨아대는 일본도 참 한심한 놈들임, 물론, 아직은 미국패권이 작동하고 있으니 치사해도 먹고 살라믄, 미국쪽에 줄을 서야 하겠지만서도 빨아대는 정도가 아조 똥꼬가 헐정도이니 원.

중국이 아무리 미국에게 잘해도 다 부질 없는 짓이 될 것임.
30년전 일본이 미국에게 당했듯, 중국도 그대로 당하리라 보는데, 다만 중국은 일본과 달리 공산국가라 무너지는 속도가 아주 더디거나 쪼개지는 형태로 충격파를 흡수할 것 같네. 한마듸로 말해, 미국이 뭔가 협상할 듯한 자세를 몇번 취하는 것같으나 미국은 중국과 절대 협상 안한다. 미국이 원래 그런 나라거든.

안타까운 건 북조선도 마찬가지.
마찬가지로, 미국은 북조선에게도 조금도 양보를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빤쓰벗고 항복하지 않으면, 지금 중국에게 하듯, 아주 질질 끌면서 목을 조이는 방식으로 북조선을 몰고 갈 공산이 아주 크다. 불쌍한 건 북조선의 인민들뿐.

그런 점이 
문재인 대통령의 머리가 뽀개질 정도로 아조 잘 움직여야 할 포인트 ....
웬지 참....씁쓸하네.......-..-;;..

p.s.
뜬금없이 생각나는 건, 한국으로 온 몇몇의 탈북인사들의 언사. 아니 지들도 북조선에 있었을때의 배고픔을 알믄서 왜 북조선에 대한 논조가 조선일보와 같지? 지금 지들은 배부르니 내 알바 아니라는 자세인가? 인간이란 참......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10 (금) 13:56 조회 : 447 추천 : 4 비추천 : 0

 
 
[1/4]   순수 2019-05-10 (금) 14:51
그러게...
짱깨가 미국에 개기면 쪽발 같이 될 날이 곧 다가 오겠군..
우린 틈바구니에서 잘 버티고 견뎌야 하는데..

북조선은 나름 버틸텐데..
자한당넘덜에게 계속 빌미를 주니까 좀~~

배부르면 옛 시절을 금방 잊어 버리는것 같어..
그게 인간이지만..
 
 
[2/4]   팔할이바람 2019-05-11 (토) 00:44
북조선의 김정은도
생각 잘 해야 목숨을 부지할 수 있을거여.
 
 
[3/4]   항룡유회 2019-05-11 (토) 08:25
4.19민주화운동의 이재오도
80년 민주화운동의 심재철도
일제 수사 앞잽이하던 놈들도

배신한 놈의 행동은 한가지 뿐이다

김문수가 그러하듯이

바정희가 만주국 장교를 때려잡으러 다닐 때도
배신자의 행동은 항상 극으로 치달을 뿐이다.

부칸을 배신했다는 점에서
그들도 같다.
 
 
[4/4]   길벗 2019-05-11 (토) 12:25
미국은 중공 쪼개려고 봉쇄하고
중공은 안쪼개지려고 1대1로를 추진하고 있는데.
중공이 이렇게 하나로 통일된 국가, 이렇게 큰 영토를 가져본 일이 유사이래 없다.

이웃국가의 혼란은 우리에게도 영향을 미칠텐데


이때 그나마 누리던 것을 계속 유지하고자 하는 것이 보수,
손해를 보더라도, 다소 불편하더라도
옳다고 믿는 방향으로 변화를 꾀하는 것이 진보가 아닌가 싶다.

--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빨리고, 빨아주고 있지만
기축통화라는 지위를 누리고 있다.
빨아주고, 빨리면서도 현 상태를 유지하려는 보수적 행동을 보인 것.

중공은 지/금/은/ 어떤 지랄을 해도 군사력으로 미국에 밀리고 있으니
어떤 방향으로 갈 지 결정해야 한다.
손에 쥔 떡(거대 중공)을 놓지 않고 살 궁리를 한다는 것은
그들 역시 보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봐도 무방하다.

북한이 손에 쥔 떡(무력/핵 등)을 놓지 않고 있는 것은
중공과 일본의 보수적 행동과 다르게 봐야 한다.
이라크, 리비아가 어떻게 됐는지 잘 아는 그들로서는
놓으면 죽는다는 것을 잘 안다.
그러므로 보수적 행동이라기보다는 필사의 선택이다.
죽기로 각오한 놈과 싸우지 않는 것이 상책.(오바마의 선택)
특히 잃을 것이 많다면.

예측불허

북의 행동이 가져 올 결과는 이것 밖에 없다.
우리는 예측불가능한 흥미진진한 역사의 현장에 서있다.
   

총 게시물 21,48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2838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5795 2012
10-11
21488  온돌과 노노재팬 [3]  지여 7 164 07-18
21487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10]  팔할이바람 9 306 07-14
21486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촉구 결의안 통과 [7]  팔할이바람 7 245 07-12
21485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7]  팔할이바람 6 206 07-12
21484 짧은 단상: 송유근 군 [3]  팔할이바람 3 159 07-12
21483 펌: 일본의 최악 시나리오 [4]  팔할이바람 6 222 07-10
21482 뉴스타파 [7]  아더 5 216 07-10
21481  무역보복은 한.일전이 아니고 [11]  팔할이바람 7 398 07-07
21480 기록할 수 없는 일은 하지도 마라(노무현) [5]  지여 8 211 07-05
21479  한미약품은 실패가 아니다 [2]  팔할이바람 7 179 07-05
21478 비정상 국가 일본 [6]  아더 5 188 07-04
21477  여유가 없어진 일본 [13]  팔할이바람 9 462 07-02
21476  따옴표기레기 걷어낸 한주간 뉴스 [5]  지여 7 201 06-30
21475  세습-상속세 저널리즘토크쇼 J [4]  지여 6 205 06-28
21474 일본대학 입시 외국어 [4]  팔할이바람 6 201 06-27
21473 자존감 없는 나경원 [3]  빨강해바라기 4 214 06-26
21472 시진핑 노동신문 기고 [7]  팔할이바람 3 280 06-20
21471  임을 위한 행진곡 수출에 즈음하여 [3]  아더 6 227 06-19
21470 일본 높은 고용율의 허상 [3]  팔할이바람 6 209 06-18
21469 문재인 대통령 효과: 스웨덴 제약사 [2]  팔할이바람 5 255 06-16
21468 홍콩 대규모 시위 [3]  팔할이바람 4 276 06-15
21467 악(惡)은 평범하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3]  지여 7 271 06-11
21466  문대통령의 북유럽 방문 [6]  팔할이바람 7 284 06-11
21465 한국기업과 일본 북방영토 [2]  팔할이바람 5 238 06-09
21464 화이자 관절염 치료제 치매치료 논란 [8]  팔할이바람 10 305 06-07
21463  빤스 목사 [7]  아더 6 283 06-07
21462 중국백서: 미중 무역전쟁에 대하여 [9]  팔할이바람 6 320 06-05
21461 미국시장에서의 망조, 니싼 자동차 [4]  팔할이바람 6 296 06-03
21460  한국 넘버원 온니원(Number 1, Only 1) [6]  지여 7 271 06-02
21459 한국 최다 일본 최소 [11]  팔할이바람 8 410 05-31
21458 일본의 굴욕외교 [5]  팔할이바람 5 355 05-29
21457  코오롱 인보사 형사고발 [8]  팔할이바람 4 371 05-28
21456  그를 생각하다 [6]  아더 7 392 05-25
21455  노짱님 만나고 왔다 [12]  순수 9 379 05-23
21454  노무현 이전과 이후 [4]  지여 9 367 05-22
21453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 문화제 [4]  순수 4 343 05-19
21452 일본의 경기악화 [3]  팔할이바람 3 367 05-19
21451 나경원 [4]  아더 4 344 05-18
21450 망하기 직전의 일본 디스플레이 [7]  팔할이바람 4 396 05-18
21449  생태계-난 모르겠네, 넌 아는지? [3]  지여 3 345 05-14
21448 미국은 양보를 한적이 없다 [4]  팔할이바람 4 448 05-10
21447 자유당 수준 [3]  아더 6 379 05-08
21446 ‘XXXX야', 'X같은 XX야' [4]  박봉추 3 386 05-07
21445  노웅래 [7]  아더 5 419 05-07
21444 흑인 - 고정관념 편견 사례 [5]  지여 10 389 05-06
21443 지방토호 적폐 [4]  지여 8 348 05-03
21442 일왕가의 여자들 [8]  팔할이바람 8 489 05-02
21441  문무일 이 검사따위가 [5]  아더 6 378 05-02
21440 오늘-충무공 탄신일 [5]  지여 9 420 04-28
21439 토착왜구 [3]  길벗 4 481 0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일본 참의원 개헌선 확보 실패
 현재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
 웜비어 5600억 vs 1억 징용생…
 정소리: 여러분
 온돌과 노노재팬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의미는?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국정원이 감 잡았나?
 독일의 선택: 수소차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
 한.일역전은 2010년에 시작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북조선이 확인해 주믄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회비
 짧은 단상: 송유근 군
 뉴욕댁 서민정?
 휴가1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