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82건, 최근 0 건
   
[정치] 토기레기격문, 심상정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8 (수) 14:19 조회 : 1283 추천 : 7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436일째
뽕수치 : 25,400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정의당과 심상정이 대한민국에서 소멸되지 않으려면 
지금, 바로 언론기레기와 맞짱을 떠야 한다. 
그래야 정의당이 산다. 

봉추가 대신 써주니 발표는 심상정 늬 이름으로 해라! 


===<토기레기격문>===

대한민국 언론들,
조선일보는 천황폐하를, 전두환을 찬양한 개버릇을 아직도 못버렸고
중앙 동아도 이에 못지 않은 거짓 기사로 국민들을 속여 왔다. 

한겨레,경향도 노무현 죽이기에 부역했다. 

대한민국 언론과 기레기
어느 누구도 반성하지 않았다. 

기레기 대부분은 기울어진 교육제도 수혜자들이자 옹호 세력이다. 
이들은 지금 반성은커녕 국민을 친족살해 광풍에 몰아넣고 있다. 

지난 열흘 동안 30여만개의 가짜 뉴스가 
교육 제도 피해자인 대학생들과 학부모를 끌어들여
또 하나의 노무현을 죽이려 한다. 

선동 아니했다고 말할 언론, 기자는 나서라!
내가 쓴 기사는 어떤 거짓과 가정도 없는 팩트였다고 국민 앞에 제출하라.

하이에나인가? 
꼭 사람을 잡아 먹고 나야만 속이 후련해지는가?

짐승의 탈을 썼는가?
언론사주와 기레기들은 답하라!

나 심상정, 그리고 우리 정의당은 
언론과 교육, 징병 문제를 학생과 청년과 학부형 편에 서서 싸우겠다.

나는 지금 즉시 죽음의 세력, 가짜 언론과 맞서 싸우겠다.
조국을 향한 피를 부르는 난도질을 지금 당장 멈춰라! 

정의당 심상정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8 (수) 14:19 조회 : 1283 추천 : 7 비추천 : 0

 
 
[1/9]   꿈™ 2019-08-28 (수) 14:26



 
 
[2/9]   술기 2019-08-28 (수) 15:14
상소는 봉추가 쓰는게 맞지.
그런데 마이크 선택은 잘못된 것 같다.

이거 논두렁시계2까지 갈 필요도 없어
드루킹2가 오히려 더 현실감 있지.

그 당시 무대밖의 조연과 주연들이 재등장 했단 말이지.
김어준의 스탠스가 바뀐 걸 보면 이 자도 참 얼척없지 싶다.
티끌이 모여 태산되는게 어제오늘 일도 아닌데 말이지.

그에 비해 해찬옹은 참 일관성 있어.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모시는게 그리 힘든가.
 
 
[3/9]   박봉추 2019-08-28 (수) 16:11
술기/

이건 원래 아더가 심상정 혼낸글에 댓인데 이전시킴
불가능한 일이지만, 국민 영웅, 잔다르크가 탄생할 수도 있다고 보았다.

기레기와 싸움을 한다고 정의당이 손해 볼 거 없다.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당 지지자들 정당투표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찬스!이기도 하다.

술기에게 질문

1. 마이크는 누가?

2. 김어준 스탠스가 어떻게 바뀐?

3. 해찬옹이 뭐라캤노?
 
 
[4/9]   술기 2019-08-28 (수) 17:35
박봉추/

1. 집권야당대표
2. 김경수까 아니었나?
3. 1번과 겹치네.
 
 
[5/9]   박봉추 2019-08-28 (수) 18:53
술기

정의당 심상정이 하면 좋은 이유

1. 조국 건, 이해찬이 말해봐야 그밥에 그나물
2. 데쓰노트 프레임 언론 주목을 활용
3. 가짜언론 전선 선봉을 정의당 주력무기로
4. 정의당 지지 확보; 비례+청년+반기레기 전선 지지자
그런데, 돌들만 모여 있는 수구당이라서...

그외,
김어준이 김경수까? 아닌데!
 
 
[6/9]   술기 2019-08-28 (수) 19:27
당시 김어준은 삼성 네이버 매크로와 sns조작 기법을 분석하는데 누구보다 뛰어난 안목을 가졌던 진보?의 스피커였어.

이재명지지자였던 그가 이재명이슈가 묻힐 수 있는 드루킹조작사건을 모르쇠 한 것은 물론 당시의 sns수준에 비추어 그 대표적인 스피커 역할을 오히려 여론호도용으로 둔갑시켰지.

한몸이나 다름없을 노짱 문프의 역사와는 달리
노빠 문파를 분별하는 씨앗도 심게 되었고.

기레기들은 말 할 것도 없고 국개들이 일개 법무장관임명에 태업으로 일관하며 촛불시민을 안하무인하는 근저엔 집권야당의 내부분열도 큰몫을 하게 되는 거임. 이렇게 강한 대통령을 보유한 절호의 기회에서 조차 말이지.

정치권과 시민들 간의 인지부조화는
촛불시민이 아직 그들을 뽑지 않았다는 거일 뿐이긴 해.
 
 
[7/9]   박봉추 2019-08-28 (수) 19:34
술기/

야구나축구를 보면

선수가 감독 사인을
잘못보기도, 잘못해석 하기도, 또 욕심을 부리기도 함

윤석렬 쿠데타를 감행한 거라면
해임하는 거 일도 아닌데...

그리고

김어준, 손석희 또다른 누구는 영역이 다르지만
윤석렬, 이낙연, 박원순, 김경수,  모두 다
블럭 위에 올라 온 콘테스트 지망 연습생일 뿐,

운석렬이
쿠데타 파토 나면 자한당 갈까?
거기선 비토가 명확한 데,

이정권이 무너지면
김앤장 가려고 하는가?

애시당초 불가능한 걱정 어닐까?
 
 
[8/9]   술기 2019-08-28 (수) 19:58
박봉추/

청와대서 수사기밀유출에 대해 빡친 거 보면
사인은 아예 생까 잡숫는 분 아니겠나 싶다.
지 잘난 거지.
 
 
[9/9]   순수 2019-08-29 (목) 00:31
정의당은 여당 특히 민주당 발목잡기 전담 같다..
저짝넘이야 그려러니 하고 그래왔기에~~~
정의당도 국민여론을 보는 것이 아니라 기레기 눈치를 보고 있는 느낌이다.

예전에 노짱님을 얼마나 까대고 비하하는지 차 타고 가다가 사고날뻔도 했다.
한미 FTA와 관련하여 라디오에 출연한 것을 들었다..

지금도 그 당시 아주 나쁜 기억이 있어서 정의당은 그리 좋다고 못본다..
다만 노회찬의원은 좋아 했었다..
문상도 가고..마음속으로 아쉬움도 삼키구..

김어준은 너무 나댄다..
   

총 게시물 21,78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6014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2906 2012
10-11
21782 노무현 = 시스템 [1]  지여 3 100 08-06
21781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대와 민주당 [3]  지여 3 119 08-06
21780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6]  지여 4 190 08-04
21779  김홍걸, 주진형 [3]  아더 5 162 08-03
21778  신천지 [8]  아더 6 260 07-30
21777  윤석열이 자초한 일이다 [5]  아더 6 232 07-30
21776  노무현을 죽인 주범 - 아파트투기 [3]  지여 4 137 07-29
21775 사람이 되자 [5]  지여 4 182 07-28
21774 천박한 서울, 초라한 부산, 추악한 언론 [2]  지여 5 180 07-26
21773 추미애 발 빼라 [4]  항룡유회 3 226 07-24
21772  아파트투기 - 오해와 진실 [4]  지여 3 181 07-23
21771 12척의 배 = 2년 7개월의 시간 [2]  지여 5 208 07-20
21770 아파트투기 - 요점정리 [1]  지여 3 161 07-20
21769  휴지선생! [5]  박봉추 6 283 07-18
21768 1997 - 2008 & 2020  지여 4 144 07-17
21767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8]  지여 2 278 07-14
21766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5]  순수 4 330 07-12
21765 김종인 [4]  아더 4 312 07-11
21764 소음 정당 정의당 [2]  아더 4 255 07-11
21763  아파트 쿠데타 [8]  지여 6 312 07-09
21762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험하다 [5]  지여 3 304 07-07
21761 추미애 [7]  박봉추 5 395 07-02
21760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4]  지여 5 306 07-02
21759 윤석열 마무리 [7]  아더 5 312 07-02
21758 뜬금없는 백종원 등판 [5]  아더 4 312 06-29
21757 드디어~~ [3]  순수 5 262 06-29
21756 의료계와 노무현 [3]  지여 5 300 06-24
21755 홍의락 [8]  아더 5 333 06-23
21754 6 20 세계난민의 날 - 625 난민 [5]  지여 3 251 06-22
21753  박병석 국회의장 [3]  아더 3 292 06-20
21752  사(私)교육 - 亡國 [2]  지여 4 285 06-18
21751 110년 - 지긋지긋하다 [5]  지여 4 308 06-18
21750  홍남기 [5]  아더 7 297 06-18
21749  1968년생- 새시대의 첫차 [8]  지여 3 337 06-14
21748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6]  지여 8 363 06-06
21747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시장경제  지여 6 228 06-04
21746  공과 공, 그리고 공 [6]  지여 7 347 06-01
21745 판사탄핵과 재심 [9]  지여 9 391 05-28
21744  진국 감별법 [4]  지여 7 380 05-25
21743  세습 - back cross [15]  지여 6 513 05-19
21742  밑빠진 독(유동성 함정)=토착왜구 경제 [5]  지여 6 391 05-19
21741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  팔할이바람 8 433 05-17
21740 열린민주당 비례 3번 당선인 [6]  팔할이바람 6 511 05-15
21739 운동권-NL과 PD-기본자세의 차이 [3]  지여 6 375 05-15
21738 뻔뻔한 정당들 [7]  팔할이바람 8 412 05-14
21737  여자도 병역의무? [11]  지여 7 512 05-11
21736 대구는 사랑입니다 [5]  아더 6 464 05-07
21735  세법(稅法)5- 명박의 진짜 죄 [6]  지여 5 389 05-05
21734  세법(稅法)4 - 두갈레 기로에 서서 [7]  지여 6 373 05-05
21733  세법(稅法)3-똘똘한 한 채 ? [10]  지여 6 433 05-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긍정 낙관의 힘
 켈리포냐에서 우낀거 봄
 "고마 해라 ! 마이 무따 아이…
 노무현 = 시스템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
 분홍원피스와 꼰대질
 악마는 ...
 한줄: 마스크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친일인명사전 속 박정희
 김홍걸, 주진형
 랭킹 150위가 세계대회우승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
 백신과 치료제
 우종창 그놈이 바로 그놈이네
 조직범죄 - 투기 - 투자
 지성과 교양은 학벌과 무관하…
 신천지
 윤석열이 자초한 일이다
 그 놈 목소리 - 민주당내 간첩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