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정치] 토기레기격문, 심상정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8 (수) 14:19 조회 : 867 추천 : 7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271일째
뽕수치 : 32,968뽕 / 레벨 : 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정의당과 심상정이 대한민국에서 소멸되지 않으려면 
지금, 바로 언론기레기와 맞짱을 떠야 한다. 
그래야 정의당이 산다. 

봉추가 대신 써주니 발표는 심상정 늬 이름으로 해라! 


===<토기레기격문>===

대한민국 언론들,
조선일보는 천황폐하를, 전두환을 찬양한 개버릇을 아직도 못버렸고
중앙 동아도 이에 못지 않은 거짓 기사로 국민들을 속여 왔다. 

한겨레,경향도 노무현 죽이기에 부역했다. 

대한민국 언론과 기레기
어느 누구도 반성하지 않았다. 

기레기 대부분은 기울어진 교육제도 수혜자들이자 옹호 세력이다. 
이들은 지금 반성은커녕 국민을 친족살해 광풍에 몰아넣고 있다. 

지난 열흘 동안 30여만개의 가짜 뉴스가 
교육 제도 피해자인 대학생들과 학부모를 끌어들여
또 하나의 노무현을 죽이려 한다. 

선동 아니했다고 말할 언론, 기자는 나서라!
내가 쓴 기사는 어떤 거짓과 가정도 없는 팩트였다고 국민 앞에 제출하라.

하이에나인가? 
꼭 사람을 잡아 먹고 나야만 속이 후련해지는가?

짐승의 탈을 썼는가?
언론사주와 기레기들은 답하라!

나 심상정, 그리고 우리 정의당은 
언론과 교육, 징병 문제를 학생과 청년과 학부형 편에 서서 싸우겠다.

나는 지금 즉시 죽음의 세력, 가짜 언론과 맞서 싸우겠다.
조국을 향한 피를 부르는 난도질을 지금 당장 멈춰라! 

정의당 심상정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28 (수) 14:19 조회 : 867 추천 : 7 비추천 : 0

 
 
[1/9]   꿈™ 2019-08-28 (수) 14:26



 
 
[2/9]   술기 2019-08-28 (수) 15:14
상소는 봉추가 쓰는게 맞지.
그런데 마이크 선택은 잘못된 것 같다.

이거 논두렁시계2까지 갈 필요도 없어
드루킹2가 오히려 더 현실감 있지.

그 당시 무대밖의 조연과 주연들이 재등장 했단 말이지.
김어준의 스탠스가 바뀐 걸 보면 이 자도 참 얼척없지 싶다.
티끌이 모여 태산되는게 어제오늘 일도 아닌데 말이지.

그에 비해 해찬옹은 참 일관성 있어.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모시는게 그리 힘든가.
 
 
[3/9]   박봉추 2019-08-28 (수) 16:11
술기/

이건 원래 아더가 심상정 혼낸글에 댓인데 이전시킴
불가능한 일이지만, 국민 영웅, 잔다르크가 탄생할 수도 있다고 보았다.

기레기와 싸움을 한다고 정의당이 손해 볼 거 없다.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당 지지자들 정당투표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찬스!이기도 하다.

술기에게 질문

1. 마이크는 누가?

2. 김어준 스탠스가 어떻게 바뀐?

3. 해찬옹이 뭐라캤노?
 
 
[4/9]   술기 2019-08-28 (수) 17:35
박봉추/

1. 집권야당대표
2. 김경수까 아니었나?
3. 1번과 겹치네.
 
 
[5/9]   박봉추 2019-08-28 (수) 18:53
술기

정의당 심상정이 하면 좋은 이유

1. 조국 건, 이해찬이 말해봐야 그밥에 그나물
2. 데쓰노트 프레임 언론 주목을 활용
3. 가짜언론 전선 선봉을 정의당 주력무기로
4. 정의당 지지 확보; 비례+청년+반기레기 전선 지지자
그런데, 돌들만 모여 있는 수구당이라서...

그외,
김어준이 김경수까? 아닌데!
 
 
[6/9]   술기 2019-08-28 (수) 19:27
당시 김어준은 삼성 네이버 매크로와 sns조작 기법을 분석하는데 누구보다 뛰어난 안목을 가졌던 진보?의 스피커였어.

이재명지지자였던 그가 이재명이슈가 묻힐 수 있는 드루킹조작사건을 모르쇠 한 것은 물론 당시의 sns수준에 비추어 그 대표적인 스피커 역할을 오히려 여론호도용으로 둔갑시켰지.

한몸이나 다름없을 노짱 문프의 역사와는 달리
노빠 문파를 분별하는 씨앗도 심게 되었고.

기레기들은 말 할 것도 없고 국개들이 일개 법무장관임명에 태업으로 일관하며 촛불시민을 안하무인하는 근저엔 집권야당의 내부분열도 큰몫을 하게 되는 거임. 이렇게 강한 대통령을 보유한 절호의 기회에서 조차 말이지.

정치권과 시민들 간의 인지부조화는
촛불시민이 아직 그들을 뽑지 않았다는 거일 뿐이긴 해.
 
 
[7/9]   박봉추 2019-08-28 (수) 19:34
술기/

야구나축구를 보면

선수가 감독 사인을
잘못보기도, 잘못해석 하기도, 또 욕심을 부리기도 함

윤석렬 쿠데타를 감행한 거라면
해임하는 거 일도 아닌데...

그리고

김어준, 손석희 또다른 누구는 영역이 다르지만
윤석렬, 이낙연, 박원순, 김경수,  모두 다
블럭 위에 올라 온 콘테스트 지망 연습생일 뿐,

운석렬이
쿠데타 파토 나면 자한당 갈까?
거기선 비토가 명확한 데,

이정권이 무너지면
김앤장 가려고 하는가?

애시당초 불가능한 걱정 어닐까?
 
 
[8/9]   술기 2019-08-28 (수) 19:58
박봉추/

청와대서 수사기밀유출에 대해 빡친 거 보면
사인은 아예 생까 잡숫는 분 아니겠나 싶다.
지 잘난 거지.
 
 
[9/9]   순수 2019-08-29 (목) 00:31
정의당은 여당 특히 민주당 발목잡기 전담 같다..
저짝넘이야 그려러니 하고 그래왔기에~~~
정의당도 국민여론을 보는 것이 아니라 기레기 눈치를 보고 있는 느낌이다.

예전에 노짱님을 얼마나 까대고 비하하는지 차 타고 가다가 사고날뻔도 했다.
한미 FTA와 관련하여 라디오에 출연한 것을 들었다..

지금도 그 당시 아주 나쁜 기억이 있어서 정의당은 그리 좋다고 못본다..
다만 노회찬의원은 좋아 했었다..
문상도 가고..마음속으로 아쉬움도 삼키구..

김어준은 너무 나댄다..
   

총 게시물 21,63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485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9529 2012
10-11
21635  떡 먹다 체한 기레기 [3]  박봉추 1 36 07:37
21634 미운 놈 떡 하나 더 [2]  박봉추 2 114 02-25
21633 꼼수 비례자한당 대응(아이디어 건의) [1]  지여 4 144 02-23
21632 비례정당 고스란히 상납하자는 정의당 [9]  지여 5 233 02-22
21631 검찰 뭐하니? [1]  아더 4 137 02-21
21630 심상정 봐라 [5]  아더 4 197 02-19
21629 민주당 공관위에 경고합니다 [7]  아더 5 163 02-19
21628  금태섭씨 정치 그렇게 하지 마시라 [9]  아더 5 201 02-19
21627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로나 30번 확진자와 … [6]  순수 9 191 02-17
21626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7]  빨강해바라기 5 210 02-17
21625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4]  지여 5 147 02-16
21624 김형오를 주목하라 [6]  아더 5 232 02-13
21623  [국민의 모를 권리]를 보장하라 ! [1]  지여 5 135 02-12
21622 조국 -지난 다섯달 [7]  지여 6 292 02-05
21621 후광 김대중: 신의 한수 [3]  팔할이바람 8 247 02-05
21620 환영: 민주당 영입인재 16호 [7]  팔할이바람 4 276 02-04
21619 진중권 보아라 [4]  아더 4 266 02-02
21618 김의겸, 정봉주 [3]  아더 7 214 02-02
21617 4월총선 승리-한표만 책임지면 이긴다 [2]  지여 5 185 02-02
21616  4월총선 승리 - 선거는 (이미지)마케팅이다 [4]  지여 7 217 01-31
21615 2020년 독립국 원년(2) - 기레기 동향 [2]  지여 3 228 01-23
21614 경향 유희곤 [2]  아더 5 285 01-20
21613 2020년 독립국가 원년 (1) [3]  지여 4 249 01-19
21612 디어러들은 조심할 때가 되었다 [5]  술기 7 365 01-15
21611 인동초의 뜻을 되새겨 보자 [3]  술기 2 274 01-10
21610 호외 [7]  아더 8 405 01-08
21609  일자리와 돈벌이/가치창출과 소득 [4]  지여 8 263 01-08
21608 신년 토론희 - 진중권 [4]  아더 7 419 01-02
21607 공수처 시대 - 점괘 한번 뽑아보자 [3]  아더 4 314 2019
12-31
21606 공수처 설치 [2]  순수 8 287 2019
12-31
21605 이인영 [2]  아더 7 332 2019
12-29
21604  어제 동부 구치소 사진 2장 [9]  박봉추 10 439 2019
12-26
21603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1]  박봉추 4 320 2019
12-26
21602 조국 죽이기 [2]  아더 7 320 2019
12-25
21601  검찰개혁 15번째 촛불 문화제 국회는 응답하라 [14]  순수 7 365 2019
12-15
21600  억울한 다수약자를 위한 시스템 [1]  지여 5 286 2019
12-13
21599 억울한 소수약자 vs 특권소수  지여 5 223 2019
12-13
21598 타다 금지법 [2]  아더 4 343 2019
12-10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392 201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356 2019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367 2019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381 2019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313 2019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281 2019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356 2019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398 2019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358 2019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432 201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375 201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371 2019
11-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떡 먹다 체한 기레기
 조훈현이 달밤에 바둑을 두면?
 일본발표: 한국 경상도 대구 …
 종교의 정부탄압이 코로나사태
 인생이란 무엇인가?
 도전 vs. 안정
 BTS: 뉴욕 현대차 광고
 미운 놈 떡 하나 더
 노암촘스키의 '미국이 진…
 (특별한 것 없고 새로운 것 없…
 신천지 유감2
 목사들아 정신 좀 챙겨라
 전광훈 구속에 즈음하여
 방심위 "KBS 정경심 보도, 객…
 경 진광훈 구속 축
 다들 화가 나시는 모냥인데
 빵즈의 어원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
 BTS 안무: 단 하루만에 커버댄…
 백서향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