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50건, 최근 0 건
   
[인권.여성.노동] 흑인 - 고정관념 편견 사례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06 (월) 23:50 조회 : 890 추천 : 10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364일째
뽕수치 : 472,092뽕 / 레벨 : 47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미국 3대 미인대회를 흑인여성이 석권했다.

흑백과 선악은 강약(强弱)과 선악처럼 상관관계가 없다.

 

올해 본 유일한 미국영화 그린북 - 흑인은 무식하고 백인은 유식하다.는 고정 틀의 역설로 막되먹은 백인과 인텔리 흑인간의 우정을 다룬 영화 - 재미+감동이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 최초, 흑인, 여성 상징처럼 되어 있으나 세계를 무력으로 가게 한 조지 부시 네오콘 시대를 분칠하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볼턴과 라이스는 동격이다. 흑백과 약자한국 국력과는 상관관계가 없다.

(아래 내용은 dciniside.com에서 인용한 기사)   

라이스 전 장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라이스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은 그 이전 방문 때 나에게 한국은 미국과 중국의 균형자로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을 하며 강의를 하는 등 반미적 모습을 시사하는 발언을 때때로 했다”고 평했다.

그는 “2007년에 노 전 대통령의 엉뚱한(erratic) 성격을 나타내는 사건이 있었다”며 그해 9월의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가진 언론회동(press availability)를 예로 들었다.

라이스 전 장관은 “회담이 끝날 때 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에게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북한과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기자들에게 말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소개한 후 “그것은 9·19 공동성명의 한 부분이었기 때문 새로울 게 없었다”며 부시는 노 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기자들에게 언급을 했다고 밝혔다.

라이스 전 장관은 “그런데 노 대통령은 갑자기 부시 대통령을 향해 ‘조금전 말씀하실때 종전선언에 대해 말을 빠뜨리신 것 같은데…명확히 말씀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고, 부시 대통령은 이 갑작스런 상황에 다소 놀랐고 자신의 발언을 반복했다”고 말했다.

라이스 전 장관은 “모든 사람이 당황해했고, 통역사도 놀라 통역을 중단했지만 노 대통령은 통역을 계속하도록 재촉했다”며 “그 상황이 있은 후 부시 대통령은 언론회동을 종료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대통령은 서로 악수했고, 노 대통령은 웃으면서 부시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며 “노 대통령은 외견상으로는 그 상황이 얼마나 기이한 상황이었는지를 모르는 것 같았다”고 회고했다. 당시 일부 외신은 양 정상이 다소 ‘퉁명스런’(testy) 대화를 나누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


오바마 - 최초 흑인 미국 대통령, 민주당, 소수 약자 보호, 그런 이미지이지만 리비아 카다피와의 협정을 순식간에 내팽개치고 약속지킨 카다피를 살해한 잔인한 배신을 대중들은 잘 모른다.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최악의 미국대통령'으로 기록할 만 하다.  한국내에서 '친일파' 란 단어로 한국인을 폄하하지만, 대표적인 친일파 미국 대통령을 꼽으라면 단연 오바마이다. 박근혜에게 한일군사동맹과 위안부협정을 강요하여 양승태가 징용에 대한 친일판결하게 한 배경은 오바마이다. 한국정치에 백해무익한 미국판 <입진보>가 오바마이다.  

트럼프는 노골적인 인종주의 백인우월주의자 백인이지만 (적어도 현재까지는) 한국의 국익에는 민주당보다 공화당이 쬐금 유익하다.

아직도 미국 민주당이 한국에 유리하고 공화당이 불리하다 는 편견 강하다.

#####

태극기 집회 김문수도 서울대학 학창시절 맹렬한 민주투사 운동권이었고, 이재오도 한때 빈민구제 앞장선 민중투사이었다. 김경수도지사를 억울한 감옥살이 시키고 노회찬을 죽인 드루킹(김동원)도 한 때는 '뽀띠'라는 필명으로 진보네티즌 맹활약했었다.  

이순신장군이 선거에 나와도 난중일기중 '여진' 이 '女진' 인지 '여진(족)' 인지 싸움 붙히는 기레기들 탓에 이순신장군도 me too 논쟁으로 낙선시킬 언론지형이다.

안중근의사가 출마해도 최장집류 먹물진보가 판치는 환경에서는 "가족을 돌보지 않았다"  "나이가 어리다" .. 벼라별 도덕적 잣대 들이대며 노무현에게 한 패대기질하여 안중근도 정계은퇴시킬 기레기들이다.

패배주의, 염세 비관은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본능이어서 저절로 그리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은 발전한다. 좋아진다. 그러므로 긍정적인 자세, 낙관주의는 노력해야 한다. (동물적) 본능인 비관주의보다 (인류적) 낙관주의에 줄서야하는 이유이다.

선대인 진보자처 경제류가 서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이유 - "주거 안정, 부동산투기 근절을 위해 같이 노력합시다" 해야 할 것을 "앞으로 아파트 시세는 하락할 것이다" 는 어슬픈 잘 난체 ~ 전문가 코스프레 때문이다.

악마의 탈을 쓴 이명박도 대중교통을 획기적으로 바꾸어 서민들 일상생활에 혜택을 준 것은 사실이다.

부두항만노조의 세습, 패악질을 개선한 것은 노조를 죄악시하는 자한당류가 아니라 민주정부인 김대중 ~ 노무현 대통령 시절이었다.

이번 패스트 트랙에서 안하무인 농성을 한 자한당 국회의원을 5~30명, 10년간 정치 못하게 할 수 있는 '국회 선진화법'은 자한당 전신인 한나라 새누리당이 만든 입법이고 박근혜를 감옥에 보낸 결정적 계기는 최순실과 조선일보의 싸움이었다.   --- 왜 ? 낙관적이고 긍정적이어야 하는지 좋은 사례  

박원순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김성태가 '취업비리' 치고 나온 결과는? 김성태 본인이 딸 K T 부정입사로 깜방에 가게 되었다. 

생명 ?   알수록 패러독스가 있다. 생명이 그러할진데 정치도 경제도 패러독스가 없을리가 없다. 자승자박, 자충수, 강하면 부러진다.  

=========================

3일 휴일동안 친지와 골프 당구 하면서 느낀 점

승부의식 있으면 승리 확률이 높고, 승부에 집착하면 패배 확률이 높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5-06 (월) 23:50 조회 : 890 추천 : 10 비추천 : 0

 
 
[1/5]   만각 2019-05-07 (화) 11:35
'전략적 인내'라는 오바마의 레토릭은 허구라는...아무것도 하지 않은 무책임?

나는 오바마의 품격에 도덕성을 부여했는데 ? 잠자는 나를 늘 깨워주는 지여님! 힘!!!

 
 
[2/5]   박봉추 2019-05-07 (화) 12:12
서울시장은 자한당의 무덤자리인갑다.

오세훈, 이명박, 김성태까지...

박원순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김성태가 '취업비리' 치고 나온 결과는?
김성태 본인이 딸 K T 부정입사로 깜방

나경원이도 서울시장 나왔었나?
나베도 골로 가기 일분 전이긴 하다.
 
 
[3/5]   순수 2019-05-07 (화) 12:18
자한당은 지들이 유리하게 만든것에 당해야만 한다.
좀 섞어낼 필요도 있구..
 
 
[4/5]   길벗 2019-05-07 (화) 17:59
오함마...

노벨상 받고 뻘쭘해하던 모습이 떠오르네.
 
 
[5/5]   박봉추 2019-05-07 (화) 21:58
길벗/

오함마는 빵때림!

오바마는,

힐러리&클린턴, 월가와 뉴욕타임즈가
흑인 명문 하버드 출신을 내세워
흑인을 잡아먹은
백인들의 축제, 빵때림이었나?

참고; 빵때림, 바둑에서 빵은
돌 네 개로 상대편의
돌 하나를 둘러싸서 따내는 일이다.
   

총 게시물 21,75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5470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1727 2012
10-11
21750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력 [3]  지여 2 64 06-06
21749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시장경제  지여 5 99 06-04
21748  공과 공, 그리고 공 [6]  지여 7 172 06-01
21747 판사탄핵과 재심 [9]  지여 9 234 05-28
21746  진국 감별법 [4]  지여 7 203 05-25
21745  세습 - back cross [15]  지여 6 349 05-19
21744  밑빠진 독(유동성 함정)=토착왜구 경제 [5]  지여 6 230 05-19
21743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  팔할이바람 7 270 05-17
21742 열린민주당 비례 3번 당선인 [6]  팔할이바람 6 320 05-15
21741 운동권-NL과 PD-기본자세의 차이 [3]  지여 5 219 05-15
21740 뻔뻔한 정당들 [7]  팔할이바람 7 265 05-14
21739  여자도 병역의무? [10]  지여 7 346 05-11
21738 대구는 사랑입니다 [5]  아더 5 279 05-07
21737  세법(稅法)5- 명박의 진짜 죄 [6]  지여 5 208 05-05
21736  세법(稅法)4 - 두갈레 기로에 서서 [7]  지여 6 203 05-05
21735  세법(稅法)3-똘똘한 한 채 ? [10]  지여 6 256 05-04
21734  세법(稅法)2- 기레기 궤변 [14]  지여 8 273 05-03
21733  세법(稅法) [5]  지여 6 225 05-02
21732 태영호 지성호 [10]  아더 8 365 05-02
21731 김영춘 [10]  아더 6 290 05-02
21730 유머: 접촉 80% 줄이기 운동  팔할이바람 3 222 04-28
21729 팬데믹 이후 교육변화 [9]  지여 5 316 04-26
21728 [외교] 문재인정부의 외교 씨앗 5년, 10년, 20년 … [6]  길벗 5 320 04-25
21727 김종인 [6]  아더 6 327 04-23
21726 모피아=정치검찰=미통당=기더기(4위 일체) [9]  지여 8 308 04-22
21725 Remember your star in your mind. [3]  지여 7 263 04-20
21724  이제는 말해도 되겠지 [19]  순수 6 384 04-20
21723  투표결과 [4]  항룡유회 3 332 04-19
21722 드센 민족, 드센 노빠 [3]  길벗 6 258 04-19
21721 협치? [5]  아더 4 277 04-19
21720 민주 비례당에게 바라는 것 [7]  길벗 5 303 04-18
21719  예상되는 수꼴 프레임 뽀개는 방법 [7]  지여 6 280 04-18
21718  지금, 민주당 [3]  아더 5 257 04-17
21717 민주와 보수 [3]  항룡유회 4 308 04-17
21716 2002 ! 데자뷰 2020 ! ! [3]  지여 4 346 04-16
21715 민주당의 압승 [4]  길벗 4 373 04-16
21714 사람인 줄 알았더니 그냥 머리 검은 짐승이었어..… [11]  땡크조종수 2 402 04-16
21713 개표결과 2 [5]  항룡유회 3 308 04-16
21712 개표결과 [3]  항룡유회 3 257 04-16
21711 방송사별 출구조사 모음 [4]  아더 5 336 04-15
21710  코로나, 뉴노멀, 신세계 [20]  길벗 6 430 04-14
21709 2 4 [6]  항룡유회 3 294 04-13
21708 n번방 포주 - 2번방, 4번방 [5]  지여 6 297 04-13
21707 무소속 홍준표 [4]  항룡유회 6 282 04-13
21706 강남3구, 정신 빠가사리들 [5]  박봉추 8 350 04-13
21705  MB왈, 이거 다 거짓부렁인 줄 아시죠 [5]  박봉추 5 325 04-13
21704  빌게이츠가 민다는 회사중의 하나 [11]  팔할이바람 7 486 04-12
21703 대경의 높새바람 [3]  술기 6 279 04-12
21702 미래 통합장 자멸 2 [2]  아더 5 288 04-12
21701 부활절 리스크 [5]  아더 5 291 04-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번엔 열무 김치
 김여정
 동네 개솔린값이 오르고 있다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
 Roof Korean...
 두자릿수 보복한다고?
 10대 수출대국 3월 수출액 모…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
 김종인의 필살기!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중국이 불편해한다?
 서로 다른 두 뉴스
 내꺼, 니꺼, 우리꺼
 공과 공, 그리고 공
 국회의장과 부의장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펙터 엑스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30년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