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293건, 최근 0 건
   
[통일]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5-09 (수) 10:58 조회 : 324 추천 : 5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2,658일째
뽕수치 : 42,890뽕 / 레벨 : 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 걸 열어 보신 분은 붕어가 되셨다고 생각하시라. 어제 봉추도(棒槌島, 방추이다오) 에서 김정은이 시진핑을 만난 뉴스를 보고서, 예전에 박봉추도 거기에 있었다는 걸 자랑하려는 낚시용 제목이기 때문이다.  

10년 전, 박봉추가 거기 봉추도(棒槌島)를 가서 영빈관을 들여다 보고 도보다리 대화를 하며 해변을 걸었었다. 골프장 옆에 있어서 들른 건데 어떤 놈들이랑 갔었는지 기억이 아사무사하다. 시진핑이 김정은과 서 있던 해변에서 사진 찍은 게 있었는 데 저장 위치를 찾을 수가 없어 또한 섭섭하다. 

아쉬운 김에 2013년 12월 6일 디어뉴스에 올린 걸 다시 꺼낸다. 읽어 보니 그 땐 한반도가 많이 안타까웠었다. 

그런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운전자가 되어 그런 걱정을 안해도 될 법한 세월이 되었다. 격세지감이다. 

대통령 한 분이 나라를 이렇게 바꾸다니... 아니 김대중 대통령님, 노무현 대통령님이 깔아 놓은 자락은 부모님 품처럼 가이 없이 넓었던 거구나! 촛불 세력을 지켜준 분들께 고마웠고 감탄했다. 


2013년 12월 6일 올린 글 일부: 

대련에 들렀다가 내친 김에 여순까지 돌아본 적이 있다. 완전 군사도시로 민간인들은 씨도 구경할 수 없던 곳, 이곳에 여순감옥 안중근 의사를 보러 갔지만, 안의사의 사적은 찾을 수 없었고 다만 러일 전쟁 때 일본에게 발틱함대마저 깨짐으로써 아시아의 100년이 결정되었다는 안내판만을 보았었다.    


궁금한 것이 생겼다. 대한민국은 누구의 나라가 될 것인가 라는 것이다. 친일 친미 연합 세력의 대륙 견제를 위한 거대한 항공모함? 아니면 해양세력과 대륙세력 연결하고 아우르고 조율할 정치적 주체가 생길 것인가? 

지금 임진왜란이 끝난지 421년, 한반도는 1592년 대일본 전쟁과 1627 대청 전쟁이 동시에 일어나는 형세가 아닌가 싶다. 그 때와 비견하자면 한반도에는 일본에 빌붙었던 세력과 이미 망한 명나라만을 모시는 세력이 득세 발호하고 있다. 오랑캐 청나라의 힘, 중국의 힘을 보지 못하는 아득함이 앞을 가린다. 

원래 이번에 말하려던 건 시베리아 횡단열차, 혹은 북한 철도 연결에 관한 거였다. 다음 같은 이야기를 쓰려던 거다. 

1. 남북한 철도 연결은 또 자본가들만 좋은 일이 될 건가? 1862년 시작된 북아메리카횡단철도 공사처럼... 

2. 미대륙 동부 네브라스카 오마하에서는 유니온퍼시픽 철도주식회사가 부설을 시작했고, 서부에서는 캘리포니아 어디서부터는 센트럴퍼시픽 철도주식회사가 경마 경주처럼 철도를 부설 경쟁을 벌였다. 인디언은 철도 부지 인근 거주지에서 쫓겨났다. 

4. 왜냐하면 미국 정부가 철도를 부설한 회사에 철도 주변 땅을 불하해 주었기 때문이었다. 이 때, 중국에서 수입된 노동자 쿠리가 화약폭파를 담당해 졸 많이 죽었다. 노벨이 다이나마이트를 발명하기 전, 맨날 그 위험한 폭약 설치 일을 하면서도 운 좋게 살아 남은 쿠리가 지금 샌프란시스코 중국인거리 화교들의 고조 할아버지 뻘이다. 

5. 여기에 버펄로 빌이라는 작자가 나타난다. 이 작자는 아메리카 들소 떼를 사냥해서 유니온퍼시픽 철도주식회사 공사장 인부들 먹이로 팔아 먹었다. 기록에 의하면 8개월동안 4,280마리를 사냥했다. 하루 버펄로 18 마리를 사살해 식량으로 팔아 치웠다는 것이다. 인디언과 버펄로는 운명적으로 형제였던 거 같다. 

6. 이 버펄로 빌은 <초원의 정찰병> 이란 연극 배역으로 데뷔하여 연기는 꽝이었으나 미국 최고의 연예인이 되었고 유럽 순회공연도 하였다. 화가 에드먼드 뭉크가 이 버펄로 빌 연극을 보고 뻑가서 혼몽 상태에 빠졌을 때 뭉크 아버지가 야단을 엄청 퍼부었다는 만화도 있다. 

7. 눈도 없고 귀도 먹은 헬렌 켈러는 이 남북철도 부설 주도권을 가지려던 미국자본가들 이야기를 하였다. 남북 전쟁은 철도부설권을 놓고 남쪽 농업자본과 북쪽 공업자본이 겨룬 전쟁이라고 일갈했다.

8. 북한 철도를 또 반복해서 삼성 같은 자본가들의 것이 되면 아니 된다. 북한 인민의 것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이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 

북한 인민 동포들이 버펄로나 인디언처럼 멸종되게끔 손을 놓고 있어서야 되겠는가 말이다. 봉추의 뭉크적 절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5-09 (수) 10:58 조회 : 324 추천 : 5 비추천 : 0

 
 
[1/3]   아더 2018-05-09 (수) 12:23
돈 놓고 돈 먹는 세상...쉬운일이 있을까...

상황보고 주식에 들어가면 이미 떨어지기 시작하는 세상...
 
 
[2/3]   순수 2018-05-09 (수) 15:00
삼성이 그냥 떡을 보고 지나치겠는가??
무슨수를 써서라도(다른 대역을 써서) 따먹겠지..
돈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 하니..
가진것이 돈 밖에 없는 영혼들이라서..

이번에 삼성전자 주식 액면 분할해서 떼돈 벌고 있자녀~~~
2백몇십만원 하던 주식을 5만 얼마로 내리면서 주식수를 엄청 늘렸지..
2백만원 짜리 주식을 일반인들(개미들)이 사기는 어려워도 5만원짜리 사기는 그리 어렵지 않으니까...
결국 삼성만 떼돈 벌겠지..
이런것을 누이좋고 매부좋고 하는건가??
개미는 주식 조금 사서 쬐끔 벌고..
삼성은 떼돈 벌고..

봉추 흉아
이렁거 분석해서 올려 보게~~
 
 
[3/3]   박봉추 2018-06-19 (화) 03:25
순수/

내 영감탱이 말대로....
삼성바이오로직스 금감원 금융위가 만든 사기를 하나 올렸는데

졸...맘에 안 든다.
   

총 게시물 21,29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450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49615 2012
10-11
21293 가정주부 국방장관 [2]  지여 3 114 06-21
21292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어느 아가리에? [9]  박봉추 2 233 06-18
21291 이해찬을 불러내라 [6]  아더 6 386 06-14
21290 소리 없는 바람 [8]  술기 3 302 06-12
21289 정치 신세계 [6]  아더 7 347 06-11
21288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아더 8 191 06-11
21287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1]  아더 7 196 06-08
21286  물가도 세금이다 [2]  지여 7 170 06-07
21285 민노총 [3]  아더 10 306 06-01
21284 Option=꼼수=특권, 삼위일체 [4]  지여 7 248 05-30
21283 1원 1표 - 경영민주화 [3]  지여 6 201 05-30
21282 김경수 후보 토론시 제안 사항 [6]  줌인민주 8 292 05-29
21281  이니으니럼니 모델 [15]  술기 8 604 05-24
21280 5월18일 [1]  항룡유회 8 280 05-18
21279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  항룡유회 6 250 05-17
21278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며 돌아오네 [5]  지여 6 341 05-17
21277 지방선거 잡음 [5]  아더 5 389 05-16
21276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선대위 출범식 [3]  항룡유회 7 297 05-16
21275 문무일 물러나라 [2]  아더 6 310 05-16
21274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유는 [11]  줌인민주 5 545 05-15
21273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감 [1]  항룡유회 6 267 05-15
21272 봉추 댓글 정리 [8]  술기 8 401 05-14
21271 6.12 북미회담 [2]  아더 6 301 05-12
21270  북미정상회담 장소 [4]  술기 8 385 05-11
21269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1]  아더 5 299 05-11
21268 정치자금 모집방식 김정섭펀드 [1]  항룡유회 5 292 05-10
21267 감 떨어진 애들 [2]  아더 5 304 05-10
21266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3]  박봉추 5 325 05-09
21265 김성태 턱주가리 [10]  아더 6 436 05-06
21264 공주시장후보 [5]  항룡유회 4 380 05-02
21263  오노다 손학규 [11]  박봉추 6 476 05-02
21262 김태호 [3]  아더 8 357 05-02
21261 홍준표가 서정주를 찜쪄 먹었다구... [4]  박봉추 8 396 05-01
21260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6 327 04-26
21259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5]  술기 9 385 04-25
21258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10 391 04-24
21257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10 472 04-24
21256 조현민 사태 [2]  아더 6 351 04-24
21255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422 04-19
21254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460 04-15
21253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444 04-15
21252 이재명 리스크? [6]  아더 7 554 04-15
21251 법좀비 장영수 [1]  아더 8 389 04-13
21250 김기식 유감 1 [7]  아더 5 460 04-12
21249 삼성의 개들 중에 [11]  술기 4 467 04-12
21248 홍준표 [6]  아더 6 458 04-10
21247 박근혜 1심 본질 [9]  지여 8 531 04-06
21246 가슴 쭉 펴고, 활짝 웃어보자 [2]  지여 8 503 04-03
21245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7]  줌인민주 9 593 03-26
21244 적폐의 완성 이명박 구속되다. [7]  아더 8 661 03-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정옥자, 규장각 관장의 솔이 …
 정육자의 육쩜니오, 그 묵시록…
 울 미느리가 푼수끼가 좀 있다
 가정주부 국방장관
 심플아! 보리 바심하러 가자.
 야구팬의 잠금화면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
 10년째 안팔리고 있다.
 이해찬을 불러내라
 브라질 예수상에서 한 컷
 운석으로 만든 권총
 벌금 70만원, 탁현민에게 저작…
 소리 없는 바람
 정치 신세계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봉추 횽아를 비롯 몇 몇 횽아…
 모짜버거 후기
 2800만원 들여 튜닝한 모닝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순간 멈칫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