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693건, 최근 0 건
   
[언론]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4-24 (화) 14:30 조회 : 2804 추천 : 11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311일째
뽕수치 : 44,644뽕 / 레벨 : 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수유리였던가? 우이동 그린파크 쪽에 가면, 지금 M손해보험사 소유 연수원이 있다. 이거 예전 총수의 장원인데 세째 아들에게 물려진 것이다. 함 들어가 보자. 들어가니 총수의 개인 사찰이 있다. 어쭈 장원답게 살림집 저택 말고도 기도 드리는 원찰, 즉 절이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아침에 2통의 물이 배달된다. 1통은 한라산 삼다수가 대한항공 첫 비행기로 김포를 거쳐 도착한 것이고, 다른 1통은 오대산 월정사에서 받은 감로수가 북악산 아래 우이동으로 배달 되는 것이다. 이걸로 뭘하냐믄....

월정사에서 떠 온 감로수로는 저택 안 사찰에서 총수가 부처님 전에 올리는 정한수가 된다. 제주도에서 올라 온 삼다수는 불상을 닦는데 쓰인다. 목욕시키는 게 아니라 융으로 물을 묻혀 먼지 같은 걸 털어내는 것이다. 

그걸 담당하는 직원이 따로 있다. 총수 비위를 쌈 싸먹은 오대산 월정사에 따라 다니던 사람이다. 절집 제례의식을 알기 때문에 맡은 과외 보직인데 월급받는 일은 총수 운전기사다. 

이 분 이름이 유재필씨다. 우리 재필씨도 돌아 가신지 20여년이 넘었다. 총수의 비위를 엄청 잘 맞추기도 하고 눙치기도 잘하여 손녀딸이나 개망나니 며느님에게는 깨지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런데 어느 날 집에서 쫒겨나서 계열 버스회사 노선상무를 하게 되었다. 왜?

노선상무라 함은, 버스 사망사고가 나게 되면 영안실에 가서 곡비처럼 우는 게 주 업무인 사람이다. 

무람되게 상가 빈소에 들어 가서는 하염 없이 우는 게 노선 상무의 일이다. 누가 뭐라든 그냥 서너 시간을 운다. 쳐다보던 상주 중 하나가 대체 뉘신데 이렇게 슬피 우는지 물어도, 답하지 않고 운다. 그냥 운다. 그러다가 나온다. 

상주가 모시고 대접 아니할 수없는 일이다. 소주와 밥을 받고도 말이 없어야 한다. 이 때 어쩔 수 없이, 상주의 처당숙 뻘 아저씨가 나선다. 소주 한 잔 받으시라.... 소주 한 고뿌를 들이켜고 또 한참을 뜸을 들인 후, 신세타령을 하기 시작한다. 

망자처럼 자기도 집에 노모가 있다. 아이들이 아직 어리다. 어찌 살아야 할 지 모르겠다는 둥, 처당숙 눈에서 눈물이 고일 때까지...

처당숙 눈에 눈물이 비치고 손을 잡고서야 노선상무는 자기가 누구라고 말한다. 교통사고로 망자를 저세상으로 보낸 고속버스회사 직원이라고... 갑자기 화를 낼 수가 없는 처당숙 뻘 아저씨, 오지랖이 만든 사태가 수습되기 어렵다. 화를 냈어야 하는데... 한 가정을 풍비박산 낸 원수 놈 회사에서 왔는데.... 어쨌든 이렇게 그래서 나중에 수습할 길을 마련하는 게 노선상무다. 

그룹 총수 운전기사가 고속버스회사 노선상무로 발령된 사연도 웃프다. 

유재필씨, 여느 날처럼 총수가 아침 공양 드리기 전에 오대산 월정사에서 온 물을 부처님 전에 가져다 놓고 제주도에서 비행기로 공수된 삼다수를 융에 묻혀 불상을 닦았다. 

총수가 나타나기 전에 불전을 휘휘 둘러 보고는 덜 깬 잠을 자러 돌아 서려는데 뭔가 찜찜한 구석있었다. 파리똥이 불상에 묻은 게 유재필씨 눈에 뜨인 것이다. 다시 융을 가져다 닦기도 뭣하고 하니, 웃도리 소매에 퉤퉤 침을 묻혀 불상에 묻은 파리똥덩어리를 닦아 내려 문지르려는데... 

이때 들려 오는 돼지 멱따는 소리 꽤~액! 

소리가 있었다. 그렇잖아도 돼지처럼 생겨 먹은, 총수가 죽을 때 멱따는 소리가 나는게 아닐까? 궁금했는데 죽기 전에 들은 것이었다. 뭐 하옇튼 정신이 없었다. 그리고는 너, 내집에서 나가! 바로 유재필씨의 인사발령이 난 것이었다. 

이 총수가 지른 꽤액, 돼지 멱 따는 소리가...

수십년이 지난 2018년 며느리 이명희의 목소리로, 손녀딸 조현민의 돼지 멲 소리로 바뀌어서 TV 방송, 유튜브, 팟캐스트에서 온 시민이 듣고 있다. 너 나가! 아직 신분제 사회인 대한민국이니 일어 난 일이다.

새벽녘에... 그래서 그룹 총수 수행 운전기사는 인사발령을 받아, 상가집 개가 되어, 울며 울며 노선상무라는 직책으로 살았다는 이 이야기, 가 이문구 선생이 쓴 <유자약전> 이란 소설에 나온다. 

웃어 재낄 수 있는 이문구 선생 필법이다. 이 노선상무님, 유재필씨가 등장하는 다른 소설로는, <혜자의 눈꽃>으로 우리에게 처연한 아름다움을 일러 준 천승세 선생이 쓴 <사계의 후조>가 소설이 있다. 

<사계의 후조>는 그룹 총수가 지에무씨라고 불리우던 GMC 트럭을 개조해서 미군부대에 들락거리던 한창 시절, 뭐라고 말하기 뭣한 여관 주인이자 조바까지 겸한, 아니 비슷한, 게다가 부동산 거래까지 하는 그렇고 그런 뇨자와의 춘사 끝에, 비뇨기과 가서 치료를 받게 된 그렇고 그러할 법한 나머지 그림들이 널부러져 있는 웃픈 글이다.        

아래는 동아일보에서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가 오늘 아침 올린 어처구니 없는 글이다. 신문기사를 포함한 글이란 건, 참 거짓을 알처럼 품고 다니는 모냥이다.  

<조 회장이 76세가 되던 1996년에 쓴 회고록 ‘내가 걸어온 길’은 대한항공 직원이 아닌 필자가 봐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부분이 많다. 대한항공은 이 회고록을 신입사원들에게 반드시 읽게 한다. 최근 조 창업주의 손주들 때문에 대한항공이 무척 시끄럽다. 막상 정석 조중훈 선생의 손주들은 회고록을 읽지 않은 것만 같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4-24 (화) 14:30 조회 : 2804 추천 : 11 비추천 : 0

 
 
[1/4]   팔할이바람 2018-04-24 (화) 16:51


동아일보 변종국 기자..
참...개쉑기네....
아나....
 
 
[2/4]   길벗 2018-04-24 (화) 17:32
우이동 솔밭 공원 옆, 메리츠화재보험 연수원이다.

그린파크 없어진지 오래다.
그린파크에 법을 즈려 밟고 아파트가 들어섰다.
허가 내 준 공무원들 콩밥 드시고...
공사가 중단 된 채 흉물로 남아 있다.

국립공원에 아파트라....
수도에 국립공원이 있는 나라가 몇이던가?

폭파&해체시켜 후대에 모범을 삼아야 하는데,
어떻게 해서라도 되살릴 연구중이다.

국립공원에 딱붙어 있지,
지하철(경전철) 종점이 코앞에 있지.
시골 휴양림인데 도시 접근성은 1급.
그냥 놔둘리가 없지.
 
 
[3/4]   순수 2018-04-24 (화) 17:53
그집 뿐이겠는가..
특히 재벌들의 자서전 같은 것은 95%가 뻥이라고 봐도 된다.
내도 오래전 S그룹에 다닐때에 총수 신화를 주어서 읽다 말았지만..
읽을 가치가 없는 꾸며진 것이다..

나도 그렇게 꾸밀 수 있다..
그래도 진실이 좀 섞여야지..

봉추글 오랜만에 보네~~~
ㅎㅎ
 
 
[4/4]   술기 2018-04-25 (수) 10:00
그 위인가 옆인가 절집에도 파리똥 사건이 있었다.

병 탓인지 노구가 가여웠던지 노승이 보쌈처자를 들였다는 거다.
새벽녘에 쏜살같이 해 치웠다는 의심이 돌았다.
참선집에 전혀 어울릴리 없던 포주 포스 여편네도 대동했다 하니
목격자의 눈이 잠이 덜깬 건 아닐 것이라는 거다.

후배 중들의 거센 반발 속에
노승은 말년을 속가에서 병수발을 받았다고 한다.

결국 절은 그 보살여인 손에 넘어 갔고 제자 중들도 다 쫓겨나고 말았지.
선가에선 꽤 알려진 절이었다.

선승 나부랭이들이 하는 짓도 그렇다.
한진가 파리똥 정도가 비할 바가 아니지.
   

총 게시물 21,69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4902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0453 2012
10-11
21693 정의당 비례 대표 1번 [3]  아더 5 111 04-06
21692 조중동 보수의 궤멸 7단계 [3]  박봉추 7 177 04-06
21691 이해찬 150, 최배근14, 손혜원 8 범여합 172 [3]  박봉추 1 106 04-06
21690  악착같이 한표,간절하게 한석=승리공식 [3]  지여 4 128 04-05
21689 선거관리위원장 [2]  항룡유회 3 114 04-03
21688 이해찬146,최배근13,손혜원8,토착왜구95,한선교15… [2]  박봉추 3 118 04-02
21687 이해찬144 최배근12 안원구9, 왜구114, 심상정5, … [2]  박봉추 2 102 04-01
21686 윤석열 한동훈 이동재 게이트 [5]  아더 6 261 04-01
21685 추악한 검언 게이트 [8]  팔할이바람 6 229 04-01
21684 미래 통합당 자멸1 [3]  아더 6 202 03-31
21683 김종인 할아버지 [9]  아더 4 208 03-30
21682 범여권171, 토착왜구111, 심상정4, 안쵤수3 [3]  박봉추 4 176 03-30
21681  과세동의권, 유리 몸뚱아리. [10]  박봉추 5 197 03-29
21680  총선 풍경화 한 폭(3월 29일 현재) [5]  지여 4 179 03-29
21679 노무현 문재인 씨젠 방역 [4]  길벗 6 210 03-26
21678 범여권 170, 토착왜구112 [4]  박봉추 5 210 03-26
21677 진중권 황희석 [4]  아더 5 199 03-26
21676 선진국 [3]  항룡유회 5 139 03-26
21675 일본이 심상치 않다 [2]  팔할이바람 5 200 03-25
21674 이해찬129 최배근14 손혜원8 황교안107 한성교17 … [3]  박봉추 3 134 03-25
21673 속보: 미국 경기부양책 상원합의 [2]  팔할이바람 4 167 03-25
21672 정의당 심상정 [4]  아더 5 212 03-23
21671 이해찬131 최배근12 손혜원7 심상정8 담마진107 … [12]  박봉추 5 243 03-23
21670 더불어129 열린더불어비례21 황교안합122 심상정4… [2]  박봉추 4 190 03-23
21669 그 어느새 [3]  팔할이바람 7 237 03-23
21668 최지은=노무현의 눈물과 문성근의 한 [3]  지여 4 179 03-22
21667 칭찬: 손혜원 [5]  팔할이바람 3 201 03-22
21666 웃자고 올린거다 [4]  항룡유회 7 177 03-21
21665 김의겸, 열린 민주당 [9]  아더 6 220 03-21
21664  영세자영업자 와 실업자 [8]  지여 6 215 03-20
21663 L o L 모르는 꼰데(심상정) [2]  지여 6 188 03-19
21662 대구경북에 부는 바람 [7]  술기 5 267 03-18
21661 YTN, 범여권150, 담마진아바타127, 심상정5, 안촬… [2]  박봉추 4 268 03-16
21660  코로나19 가 바꿀 풍속도 [9]  지여 6 320 03-15
21659 모름 무응답층, 문지지로 돌아서! [3]  박봉추 5 229 03-15
21658 김종인 효과 -2% 사망선고 [5]  박봉추 6 222 03-15
21657 엠브래인, 안철수 사망 예감 [6]  박봉추 5 247 03-15
21656  잘 가자. 금태섭 [3]  아더 5 239 03-13
21655  범민주153, 왜구당126, 안촬스2, 심상정 6, 박지… [4]  박봉추 4 246 03-12
21654  코로나 대응 [6]  아더 6 226 03-12
21653  네이쳐: 최대 연구투자국 한국 [3]  팔할이바람 5 232 03-11
21652 오늘의 인물: 오바타 세이키 [1]  팔할이바람 4 222 03-11
21651 김형오의 야망 [3]  아더 4 255 03-10
21650 일본언론: 사상최강의 한국 [3]  팔할이바람 5 356 03-09
21649 정당투표 - 내키는대로 찍어도 된다 [4]  지여 5 253 03-09
21648 범민주149, 왜구당123, 안촬스4, 심상정 7, 박지… [4]  박봉추 4 269 03-09
21647 뛰어난 한국의 방역능력 [2]  팔할이바람 5 288 03-07
21646 최배근 우희종; 땡처리 정의당 [8]  박봉추 3 351 03-06
21645  2016년 예산증감내역 [2]  항룡유회 3 180 03-06
21644  코로나19와 마스크 [7]  항룡유회 4 222 03-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별이 빛나는 밤에 - 최장수-누…
 이대로 가면 8만명 감염
 www.worldometers.info/corona…
 영국수상 중환자실 입원
 일본: 결국 긴급사태 선언
 코로나: 구충제 효과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2
 정의당 비례 대표 1번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데니크레인, 미국에 살고 있었…
 마셜, 이낙연플랜은 왜 없나?
 장모 5
 해봐야 공허한 얘기지만...
 '클락댄스' 국립중…
 조중동 보수의 궤멸 7단계
 이해찬 150, 최배근14, 손혜원…
 짧은 철학: 코로나
 악착같이 한표,간절하게 한석=…
 한국, 코로나 진단키트 1조원…
 현재 일본상황: 코로나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