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2,124건, 최근 0 건
   
[언론]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9 (목) 18:55 조회 : 4336 추천 : 11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871일째
뽕수치 : 581,953뽕 / 레벨 : 58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근혜 깜방은 가능할 것 같은데? 꼼수의 대가인 명박까지 깜방 가능할까?

촛불이 불타던 군중속에서 의문이 들었었다.

이명박  세글자,  박근혜 세글자, 이명박 박근혜 여섯자에서  '이명박근혜' 다섯자에서, <명박근혜> 네자로 압축, SNS에 "이명박 거론할때나, 박근혜 거론할 때나, 부지런히 명박근혜 네자로 퍼날랐다. 시간이 지나감에 공중파에서도 명박근혜를 한 단어처럼 자연스레 사용하는 순간  명박감빵도 가능하다 !  직감했었다.  우연일까? <박>자 하나로 명<박>근혜는 떨레야 뗄 수 없는 명박근혜 샴 쌍둥이가 되었다.

언어는 '뇌=생각'을 지배한다.

"다스는 누구껍니까?"  의심반, 희망반으로 메일, 페이스북,트위터에 열씨미 퍼날랐다.  드디어 국회에서 의원이 "다스는 누구껍니까?" 질문을 처음 한 순간 명박감빵 가능하다 확신했다.

===============================

미국 53사단에 새로 부임한 사단장 링턴은 전투력 꼴찌인 사단을 어떻게 정상화할 것인가? 고심 고심한 후에 사단의 명칭을 숫자 53 이라 부르지 않고 <레인보우>사단으로 부대명칭을 바꾸었다.  rainbow 무지개 사단 으로 명칭 하나 바꾸었을 뿐인데 그 효과는 컸다. (물론 다른 조치도 따랐겠지만) 꼬래비 53사단은 전투력측정에서 우수사단 레인보우사단으로 거듭났다 는 실화가 있다.

기레기들 시키는대로 <전관비리>를 <전관예우>라고 국민대다수가 호칭하는 한  정형식, 홍만표, 이인규, 우병우 같은 법비는 사라지지 않는다. 전관예우 라는 용어가 사라지고 전관비리 라는 용어를 사용할 때 전관비리는 숨을 곳을 찾기 힘들다.국정원 OB 양지회/양우회의 패악질, 해수부 퇴직자들의 언딘 의혹,경찰비리의 온상 경우회, 조선시대보다 더 한 탐관오리의 본진인 금융위 금감위 공정위의 추악한 금융모피아들의 비리도 <전관비리>를 '전관예우'라 호칭하는데서 비롯된다.

중국대륙을 뒤흔들고 있는 시진핑의 개혁도 한마디로 표현하면 장쩌민 후진따오 등 전관비리 개혁이다.

---------------------------------

왕 은 당연히 남성이고, 여자가 왕이면 여왕 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한, 남녀차별 개혁 힘들다. 남자이든 여자이든 왕이면, 왕 이고 여왕이 있으면 <남男왕>이라는 용어가 일상화될 때 남녀차별 사라진다.   원래 고려~ 조선중기까지 3인칭 "그 " 는 남녀 동격이었다. 남녀차별이 심했던 영어권(성경 기독교권)에서 3인칭 남자는 he,여자는 he 에 s 를 보태 she 라고 한 영어를 따라 한, 그=남자, 그녀=여자 용어가 일상화 된 것은 남성우월주의의 잔재이다. "그" 는 남녀동격이어야 하고 '그' 중에 <그녀> 도 있고, <그놈(자)>도 있는 것이 자연스럽다. 사장은 당연히 남자이고 여자가 사장이면 여사장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한 직장 성차별 사라지지 않는다

 "뇌" 를 지배하는 언어가 우리사회에서 남녀차별을  무의식적으로 부추긴다.

###########

조선일보의 조작질, 말장난으로 독자들의 언어습관=심리 를 뒤흔든 타이틀 장사, 요즘 힘들다. 지난 시절 <빨갱이>, <종북>, <북한퍼주기>, <세금폭탄> 기레기들의 기사제목 조작질 대단했었다. 작은집 한 채 있는 사람, 심지어 세입자까지 조선일보가 종부세를 '세금폭탄' 이라 칭하면 우 ~ 쇄뇌되어 참여정부 비난하던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 노무현이 북한퍼주기 용어에 대항해서 '대북투자' 라고 대응했지만 선제공격한 북한퍼주기의 위력은 합리, 설득보다 강한 정서로 대중심리를 파고 들었다.

타이틀 조작, 말따먹기로 재미 본, 조중동 기레기들이 지금도 '제왕적 대통령제'  - 철지난-   '종북'  빨갱이 '친북' 조작질을 되풀이 하고 있지만 봄날은 ~ 갔다 ~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부르짖어도

노무현과 문재인을 경험한 세대는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는' 대통령의 어려움과 민주적인 대통령을 뒤흔드는 양아치집단, 국회, 기레기, 법비.. 들로부터 민주적인 대통령을 지키는 것이 자신을 지키는 첫걸음임을 깨달았다. 

#######

(어젯밤 늦은 시간 '그날 바다' 를 보았다)

"750미터 항적을 왜? 조작했을까?' 의문이 풀리지 않다가 명쾌한 답변인  750 미터 섬에 가까운 수면 아래 지형고도와 항적의 뒤틀림이 정확하게 일치한 결과를 도출했을 때

'그 날 죽어간 그 아이들이 도와 준 것이 아니었을까' 라고 읇조리던,

김어준의 그 느낌이

온갖 박해에서 평양공연 성공리에 마친 탁현민의 공연제목  '봄이 온다'에

답변 "가을이 왔다" 가 문득 뇌리를 스치며 내가 느낀 감성과 같지 않았을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9 (목) 18:55 조회 : 4336 추천 : 11 비추천 : 0

 
 
[1/4]   길벗 2018-04-19 (목) 19:32
좋은 글 고마워
 
 
[2/4]   술기 2018-04-20 (금) 12:18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2

합성어

이명박
이재명

군산 앞바다에서 세월호에 가해진 최초 충격

경기도지사 경선을 보며 감지되는 느낌이 나만의
착각이길 바랄 뿐이다.

안철수를 끌어들였을 때도 과연 이랬을까?
 
 
[3/4]   순수 2018-04-20 (금) 13:00
지금도 타이틀 장사 하고 있다.
기레기들은..
그런데 언론 모두가 기레기 같다..
뭐 이런 경우가 있었나 싶다..
언론의 자유와 팩트를 써야 하는 것의 구분을 못하고 있는것 같다.
그냐 팩트란 없고 아니면 말고..
참 대단한 언론들이다.
이러다 폭싹 망하는 꼴을 보고 싶은데..
에효..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 3
 
 
[4/4]   미나리 2018-04-24 (화) 02:02
타이틀도 좋고 글도 좋다

봄날은 가도 가을은 온다
   

총 게시물 22,12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94509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83068 2012
10-11
22124 뜻 있는 날  지여 1 50 10-26
22123 시대정신 [3]  지여 4 136 10-23
22122 바티칸과 귄타그라스  박봉추 2 140 10-19
22121 성균관 스캔들, 찍새 어깨 딱새 야바위 거간 꿀꺽  박봉추 6 134 10-18
22120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3 ㅡ,.ㅡ;;;; [1]  납딱콩 -4 162 10-16
22119 사사오입 리재명 박수추대가 그래서였어? [7]  술기 -1 186 10-16
22118 조국 "김웅 고발사주 지시자는 누구?"(feat,조성…  납딱콩 0 80 10-16
22117 문대통령 미국 중앙정보국 국장 접견 [2]  술기 2 165 10-15
22116 유시민 "이재명 캠프, 뜻 없다"  납딱콩 2 105 10-14
22115 배임죄 성립에 대한 공수처장의 대답은?  납딱콩 0 98 10-13
22114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ft. 이낙연) [3]  술기 2 158 10-13
22113 포카 못 치는 찌찌 [12]  납딱콩 -1 172 10-13
22112 결선투표 원하십니까 [4]  술기 -3 176 10-13
22111 김경수 봉와직염 병원 입원, 퇴원 후 교도소 치료… [8]  납딱콩 1 144 10-13
22110 <2보> 문대통령 "대장동 철저히 수사...실… [6]  술기 3 176 10-12
22109 문대통령 "대장동 철저수사...실체적 진실 규명 … [2]  술기 3 147 10-12
22108 현재 이재명이 유일하게 이긴 여론조사 [1]  술기 2 156 10-12
22107 혈세 꽁으로 쳐 묵으면서 혼자서도 잘 노는 늙은… [11]  납딱콩 3 158 10-12
22106 민주당 경선은 불공정 편파 경선이다 1 (feat, 송… [4]  납딱콩 1 135 10-12
22105  송영길 편파 경선 일지 [8]  납딱콩 0 149 10-12
22104 金만배SK불하최씨노태우노소영 이하 피농락민, 김…  박봉추 3 128 10-11
22103 이낙연 너무 한 거 아니냐? [8]  술기 1 190 10-11
22102 민주당 경선에서의 찌찌 [6]  납딱콩 0 154 10-11
22101 문평성대와 독재자들의 공존시대임 [2]  술기 -3 155 10-11
22100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2 ㅡ,.ㅡ;;;; [6]  납딱콩 -2 158 10-11
22099 술기의 해골찬을 찾아서 삼만리 ㅡ,.ㅡ;;;; [3]  납딱콩 -2 156 10-11
22098 참패 [3]  술기 0 166 10-11
22097 유시민 신라젠 관련 (feat, 술기 유어어) [5]  납딱콩 0 185 10-10
22096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 50억 클럽이 한 일 (새벼 … [8]  납딱콩 0 193 10-09
22095 이재명의 쇼쇼쇼 2 '초과이익 환수 삭제&… [4]  납딱콩 2 159 10-09
22094 이재명의 쇼쇼쇼 [4]  납딱콩 1 173 10-09
22093 술기가 낸 숙제 이해찬 [16]  납딱콩 -1 207 10-08
22092 술기글 4가지 이유 _ 유어어 [6]  납딱콩 -1 165 10-08
22091 유시민 4가지 이유 [7]  술기 0 211 10-08
22090 국힘 4강 중엔 누가 어필이 되나 [19]  술기 2 196 10-08
22089 청와대 민정 정무라인과 특정캠프가 이재명 죽이… [11]  술기 2 219 10-08
22088 남양유업 회장 국정 감사 출석 [1]  납딱콩 1 152 10-07
22087 마지막 슈퍼위크 투표 시작, 국민/일반 [3]  술기 0 199 10-06
22086 추미애의 오늘  납딱콩 0 127 10-04
22085 오늘부로 문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 [5]  술기 2 251 10-04
22084 술기야... [6]  납딱콩 2 241 10-03
22083 문재인의 고구마가 맞고 이재명의 사이다는 독이… [1]  납딱콩 2 219 10-02
22082 전두환이 된 과거의 한국 [5]  술기 1 231 10-02
22081 박정희가 된 한국의 과거  술기 0 130 10-02
22080 이재명이 된 대한민국의 미래 [2]  술기 1 251 10-02
22079 제 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23]  술기 1 308 10-01
22078 추미애 , 제주에서 개혁의 바람을 일으켜 주세요!… [2]  납딱콩 2 207 10-01
22077 2차선거인단 받는 ARS투표 1일차 [3]  술기 1 211 10-01
22076 정치감각 제로 사면발이 이낙엽 [3]  납딱콩 1 213 09-30
22075 통진당스런 투표제도 [6]  술기 1 235 09-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섬진강 용궐산
 아파트 비리- 한국과 일본만 …
 뜻 있는 날
 대장동 논평
 시대정신
 옛 말 틀린 거 없다
 윤석열 염색체가 궁금하다
 [단독]"초과이익 환수 조항, …
 [단독] "곽상도 현직이니 아들…
 길벗, 술기 니들 안나오면 나 …
 천하를 호령하는 대논객 의 위…
 찌찌 빠는 거
 바티칸과 귄타그라스
 대선 후보의 품격
 술기야
 성균관 스캔들, 찍새 어깨 딱…
 찌찌는 정치를 하면 안된다
 승질 뻗쳐 C 바 시즌2
 이재명 지사님 걱정되네.....
 이재명 대장동 SOC 920억 환수…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