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772건, 최근 0 건
   
[언론]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9 (목) 18:55 조회 : 3594 추천 : 11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599일째
뽕수치 : 551,282뽕 / 레벨 : 55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근혜 깜방은 가능할 것 같은데? 꼼수의 대가인 명박까지 깜방 가능할까?

촛불이 불타던 군중속에서 의문이 들었었다.

이명박  세글자,  박근혜 세글자, 이명박 박근혜 여섯자에서  '이명박근혜' 다섯자에서, <명박근혜> 네자로 압축, SNS에 "이명박 거론할때나, 박근혜 거론할 때나, 부지런히 명박근혜 네자로 퍼날랐다. 시간이 지나감에 공중파에서도 명박근혜를 한 단어처럼 자연스레 사용하는 순간  명박감빵도 가능하다 !  직감했었다.  우연일까? <박>자 하나로 명<박>근혜는 떨레야 뗄 수 없는 명박근혜 샴 쌍둥이가 되었다.

언어는 '뇌=생각'을 지배한다.

"다스는 누구껍니까?"  의심반, 희망반으로 메일, 페이스북,트위터에 열씨미 퍼날랐다.  드디어 국회에서 의원이 "다스는 누구껍니까?" 질문을 처음 한 순간 명박감빵 가능하다 확신했다.

===============================

미국 53사단에 새로 부임한 사단장 링턴은 전투력 꼴찌인 사단을 어떻게 정상화할 것인가? 고심 고심한 후에 사단의 명칭을 숫자 53 이라 부르지 않고 <레인보우>사단으로 부대명칭을 바꾸었다.  rainbow 무지개 사단 으로 명칭 하나 바꾸었을 뿐인데 그 효과는 컸다. (물론 다른 조치도 따랐겠지만) 꼬래비 53사단은 전투력측정에서 우수사단 레인보우사단으로 거듭났다 는 실화가 있다.

기레기들 시키는대로 <전관비리>를 <전관예우>라고 국민대다수가 호칭하는 한  정형식, 홍만표, 이인규, 우병우 같은 법비는 사라지지 않는다. 전관예우 라는 용어가 사라지고 전관비리 라는 용어를 사용할 때 전관비리는 숨을 곳을 찾기 힘들다.국정원 OB 양지회/양우회의 패악질, 해수부 퇴직자들의 언딘 의혹,경찰비리의 온상 경우회, 조선시대보다 더 한 탐관오리의 본진인 금융위 금감위 공정위의 추악한 금융모피아들의 비리도 <전관비리>를 '전관예우'라 호칭하는데서 비롯된다.

중국대륙을 뒤흔들고 있는 시진핑의 개혁도 한마디로 표현하면 장쩌민 후진따오 등 전관비리 개혁이다.

---------------------------------

왕 은 당연히 남성이고, 여자가 왕이면 여왕 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한, 남녀차별 개혁 힘들다. 남자이든 여자이든 왕이면, 왕 이고 여왕이 있으면 <남男왕>이라는 용어가 일상화될 때 남녀차별 사라진다.   원래 고려~ 조선중기까지 3인칭 "그 " 는 남녀 동격이었다. 남녀차별이 심했던 영어권(성경 기독교권)에서 3인칭 남자는 he,여자는 he 에 s 를 보태 she 라고 한 영어를 따라 한, 그=남자, 그녀=여자 용어가 일상화 된 것은 남성우월주의의 잔재이다. "그" 는 남녀동격이어야 하고 '그' 중에 <그녀> 도 있고, <그놈(자)>도 있는 것이 자연스럽다. 사장은 당연히 남자이고 여자가 사장이면 여사장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한 직장 성차별 사라지지 않는다

 "뇌" 를 지배하는 언어가 우리사회에서 남녀차별을  무의식적으로 부추긴다.

###########

조선일보의 조작질, 말장난으로 독자들의 언어습관=심리 를 뒤흔든 타이틀 장사, 요즘 힘들다. 지난 시절 <빨갱이>, <종북>, <북한퍼주기>, <세금폭탄> 기레기들의 기사제목 조작질 대단했었다. 작은집 한 채 있는 사람, 심지어 세입자까지 조선일보가 종부세를 '세금폭탄' 이라 칭하면 우 ~ 쇄뇌되어 참여정부 비난하던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 노무현이 북한퍼주기 용어에 대항해서 '대북투자' 라고 대응했지만 선제공격한 북한퍼주기의 위력은 합리, 설득보다 강한 정서로 대중심리를 파고 들었다.

타이틀 조작, 말따먹기로 재미 본, 조중동 기레기들이 지금도 '제왕적 대통령제'  - 철지난-   '종북'  빨갱이 '친북' 조작질을 되풀이 하고 있지만 봄날은 ~ 갔다 ~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부르짖어도

노무현과 문재인을 경험한 세대는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는' 대통령의 어려움과 민주적인 대통령을 뒤흔드는 양아치집단, 국회, 기레기, 법비.. 들로부터 민주적인 대통령을 지키는 것이 자신을 지키는 첫걸음임을 깨달았다. 

#######

(어젯밤 늦은 시간 '그날 바다' 를 보았다)

"750미터 항적을 왜? 조작했을까?' 의문이 풀리지 않다가 명쾌한 답변인  750 미터 섬에 가까운 수면 아래 지형고도와 항적의 뒤틀림이 정확하게 일치한 결과를 도출했을 때

'그 날 죽어간 그 아이들이 도와 준 것이 아니었을까' 라고 읇조리던,

김어준의 그 느낌이

온갖 박해에서 평양공연 성공리에 마친 탁현민의 공연제목  '봄이 온다'에

답변 "가을이 왔다" 가 문득 뇌리를 스치며 내가 느낀 감성과 같지 않았을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8-04-19 (목) 18:55 조회 : 3594 추천 : 11 비추천 : 0

 
 
[1/4]   길벗 2018-04-19 (목) 19:32
좋은 글 고마워
 
 
[2/4]   술기 2018-04-20 (금) 12:18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2

합성어

이명박
이재명

군산 앞바다에서 세월호에 가해진 최초 충격

경기도지사 경선을 보며 감지되는 느낌이 나만의
착각이길 바랄 뿐이다.

안철수를 끌어들였을 때도 과연 이랬을까?
 
 
[3/4]   순수 2018-04-20 (금) 13:00
지금도 타이틀 장사 하고 있다.
기레기들은..
그런데 언론 모두가 기레기 같다..
뭐 이런 경우가 있었나 싶다..
언론의 자유와 팩트를 써야 하는 것의 구분을 못하고 있는것 같다.
그냐 팩트란 없고 아니면 말고..
참 대단한 언론들이다.
이러다 폭싹 망하는 꼴을 보고 싶은데..
에효..

조선일보의 호시절 봄날은 갔다 3
 
 
[4/4]   미나리 2018-04-24 (화) 02:02
타이틀도 좋고 글도 좋다

봄날은 가도 가을은 온다
   

총 게시물 21,77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8381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7917 2012
10-11
21772 이낙연씨는 그만 물러나시라  아더 1 2 22:51
21771 법관 탄핵  아더 0 1 22:38
21770 주식 이야기 6 (공매도=반칙과 특권) [2]  지여 3 105 01-21
21769 주식 이야기 5 [2]  지여 2 102 01-20
21768 주식 이야기 4 (스포츠) [4]  지여 2 151 01-19
21767 주식 이야기 3 [2]  지여 2 152 01-18
21766  주식 이야기 2 [1]  지여 2 140 01-17
21765 주식 이야기 [4]  지여 2 185 01-16
21764 비겁한 네노땅 -노영민,박병석,이낙연,최재형 [1]  지여 2 171 01-14
21763 종부세 3각동맹 [2]  지여 3 203 01-10
21762 '끈' 떨어진 연, 엄중이 [2]  지여 4 230 01-07
21761  사면 얘기하는 새끼들 [6]  아더 9 257 01-06
21760 사면? [5]  아더 7 304 01-01
21759  이낙연? 넌 누구냐? 무슨자격으로? [8]  지여 8 319 01-01
21758 난세에 영웅나면 지옥된다 [2]  지여 7 272 2020
12-27
21757 사법 쿠테타 [7]  순수 4 267 2020
12-27
21756 (박치기에) 바톤 터치 [4]  지여 6 255 2020
12-26
21755 그들은 인내했고 조직적이며 성실했고, 나는 방심… [6]  길벗 4 274 2020
12-25
21754 정경심 교수의 구속 [4]  아더 4 284 2020
12-24
21753 브라질처럼 될 순 없다 [2]  지여 4 265 2020
12-23
21752 동학개미와 드러커 [2]  지여 5 267 2020
12-22
21751 안철수의 도전 [3]  아더 6 264 2020
12-20
21750 박병석, 정세균 [2]  아더 5 244 2020
12-20
21749  아내. 아낙네 [4]  지여 7 276 2020
12-18
21748 신문 티비 보면 쫄보된다- 조중동의 이간질 역사 [1]  지여 6 255 2020
12-16
21747 이수정과 김봉현(주진우와 제보자엑스) [5]  지여 3 299 2020
12-15
21746  Why? How? 검찰개혁 [7]  지여 6 293 2020
12-12
21745 27년전, 평화신문 [1]  지여 2 278 2020
12-08
21744 notorious (악명높은), 그리고 이완용 [2]  지여 5 296 2020
12-04
21743 민주당 발전하고 있다. [6]  아더 2 339 2020
12-02
21742 통 큰 정치- 통 쫌 키우자 [8]  지여 4 367 2020
12-01
21741  허깨비와 싸우지 말라 ! [2]  지여 5 370 2020
11-26
21740 추미애 [5]  아더 8 449 2020
11-24
21739 칭찬, 기분좋은 소식 [2]  지여 5 414 2020
11-21
21738 가방끈, 까방권 [2]  지여 2 348 2020
11-19
21737 노무현이 이낙연(민주당)에게 간절히 부탁한다 [4]  지여 4 369 2020
11-10
21736 띠동갑 - 2女 3男 [2]  지여 6 360 2020
11-07
21735 이낙연은 홍영표의 실수를 반복하지 마라 [3]  지여 4 317 2020
11-07
21734 지방 선거 전당원 투표 [4]  아더 4 338 2020
11-04
21733 미국대선 - 폴스폴스(pollsfalse) [7]  술기 4 369 2020
11-03
21732 미국대선 - 개돼지들(deplorables)의 선택 [2]  술기 3 367 2020
10-30
21731 대통령이 할 수있는일을 해야지 [4]  지여 3 327 2020
10-29
21730 장하준과 허영만 [2]  지여 5 344 2020
10-28
21729 미국대선 - 핀테크 [2]  술기 4 318 2020
10-28
21728  미국대선 - 코로나판데믹 [13]  술기 6 406 2020
10-26
21727  노무현과 친구들 [2]  지여 4 365 2020
10-24
21726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퀴 [1]  지여 4 292 2020
10-21
21725 조수진 씨 [1]  아더 6 403 2020
10-11
21724 박병석 단상 [1]  아더 4 387 2020
10-02
21723  얼음장밑으로 흐르는 물 [3]  지여 3 385 2020
09-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낙연씨는 그만 물러나시라
 네티즌 아이디 - 號
 법관 탄핵
 젓가락공주2- 호색한 대물주신
 젓가락공주1- 하시하카(箸墓)…
 노래에 뭔 잘잘못이 있겠냐마…
 -비오는 날 노래나 듣자-
 아디오스! 디어러들! 떠납니다…
 니나노 난실로 내가 돌아간다
 (쉼터) 강릉김씨, 강릉, 하서…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3…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2…
 이런저런 이야기
 일본의 선사시대~아스카시대_1…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
 주식 이야기 6 (공매도=반칙과…
 주식 이야기 5
 광개토호태왕릉 비문의 왜, 백…
 주식 이야기 4 (스포츠)
 실종된 일본의 4세기_6 야마대…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