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555건, 최근 0 건
   
[여행.국외] 미국에서 고정관념 야그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17 (금) 15:51 조회 : 967 추천 : 3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212일째
뽕수치 : 867,868뽕 / 레벨 : 8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어여쁜 것.

관련기사:
지여동지의 좋은 글이니 한번 읽어 봐.


사람이 판단미스를 하는 이유는 "(이성적 판단이 아닌) 경험적 판단을 하기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다. 즉, 보편적 이성으로 사물이나 현상을 바라보지 않고, 개인적인 경험으로 판단을 하는게 인간의 속성이라는 야그지. 내가 해봐서 아는데 뭐이런.....

강한 종교적 믿음도 (아마도) 경험적 판단에서 오는게 아닌가 싶네. 강한 기독교적 믿음이 있는 주위사람들에게 그 믿음의 근거를 물어보니 제각각 각자 나름대로의 체험적 경험을 이야기하드만은. 어떤 고난이 있었는데 기도를 하니 뭐가 어케 잘됐다카는 뭐 그런.....

나는 (말로만) 카톨릭 교도인데. 강한 믿음이 없는 걸 보믄, "체험적 경험"이 없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어,

암턴, 오늘의 야그주제는 지여 기자가 언급한 고정관념, 그 비스무리한 야그를 하고 싶은데 말이지, 내가 미국에 처음와서 카톨릭 성당에서 하는 영어교실에 다닐때 야그야.

어느날인가, 남미....아마도 페루인가....맥시코인가에서 온 학생이 나에게 묻더군.

남미학생: 한국이나 일본사람들은 왜 미국에 오는가? 니들은 먹고살만하지 않나?
팔할:........ㅡㅡa....

이때, 다년간 영어선생을 해왔던 영어선생이 나 대신 답을 하더군.

영어선생: 니덜은 가족끼리 집에서 아침이나 저녁식사를 할때 주로 무슨 이야기를 나누는가? 아마도 뭐하고 놀았는지 또는 내일 뭐하고 놀지등 재미난 이야기들을 나누겠지만, 한국이나 일본애들은 식사시간에 조차 "오늘 공부 잘 했느냐?" "시험은 잘 보고 있느냐?" "어제 할일은 다 했느냐?"등등의 일이나 사무적인 이야기를 한다. 애초에 한국이나 일본사람들은 니들과 생각자체가 다른 사람들이다.
팔할:.........ㅡㅡ::

쯥.......

미국 50개주에서 남부인 텍사스만 그런지 몰라도, 가만 생각해보믄 내가 종사하는 직종에서 미국에서만 10년이상 일했지만 단 한명도 흑인 내지는 남미(히스패닉)사람들의 연구원을 본적이 없네. 참 이상하지.......ㅡㅡa..

아마 미국내 다른 주는 다른 상황이겠지만, 이미 만들어진 상황내지는 환경 또는 시스템이 인간개인의 판단을 조종하는 것이 100%팩트인거 가터, 실험용 쥐도 여러실험을 해보믄 환경에 따라 그 성질이 무지 바뀌거던,

같은 이치로, 우리나라가 만약 석유 나오고 날씨도 온화하여 먹을게 지천으로 깔려 있는 환경이였다믄 지금과 무지 다른 나라가 되어 있었을거여. 작게 봐서, 극단적으로 말하믄 우리나라의 여러 지역적 문제(?)도 우선적으로는 환경때문이 아닌가 싶네. 단적으로 우리나라는 짜잘하게 이 너무 많아.

참고로, 대한민국보다 훨씬 큰 땅덩어리의 텍사스주는 산이 없으가 서로 소통이 잘되서 그런가 텍사스주내에서는 어느 지역을 가도 영어 사투리가 아예 없어. 반면, 작은 우리나라는 (산때문에 예로부터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서 그런가) 저~~~기 함경도부터 전라도, 경상도까지 웬 사투리가 이리도 많은지.


뜬금결론 단 한줄:
인간이란 동물은, 대개 (이성이 아닌) "환경"과 "경험"에따라 판단을 한다.

중국판 영화, "수상한 그녀" OST
가수: 양자산
노래: 偿还

콱....물어 뜯고 싶네....음.....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5-17 (금) 15:51 조회 : 967 추천 : 3 비추천 : 0

 
 
[1/4]   순수 2019-05-17 (금) 16:44
동감~~~
다양한 인간들이 모여서 조화를 이루며 살면 좋을것 같어..
 
 
[2/4]   지여 2019-05-17 (금) 22:03
한국 사투리 많은 것 - 팔할이 지적한 산이 많아서- 신선한 지적으로 일정부분 맞고,
미국과 비교- 근본적인 이유는 역사의 차이로 미국역사는 250년, 한국은 2500년(?)
 원래 인디언이 살던 땅에 영어가 지배언어로 상륙 - 표준화된 교육

영국본토 영어와 미국영어 발음 ex) ask  미국(애스크) vs 영국(아스크)
BBC 와 CNN 차이 --250년 세월만큼 달라짐 - 영국이 보면 미국사투리
샌프란시스코 영어와 뉴욕영어 .. 콧소리 비음 차이 - 미국 서부사투리
미국은 산악 평원보다는 250년간 과학 교육 통신의 발달로 사투리 차이 크지 않음

한국도 250년전 외국이 점령해서 점령국언어 쓰게 했으면 사투리 적었을 것이고(일본 36년 통치에 일본사투리까지 유입 경상도일본어, 전라도 일본어 없는 이치)

한반도에 수천년 살아오며 자기 땅에서 익힌 언어를 기초로 + 중국 인도 일본 몽고
 최근 영어까지 흡수 채근채근 변화된 흔적.. 한국말(표준어+사투리)

내가 한국의 사투리에 대한 애정이 깊어 댓글이 길었다
 
 
[3/4]   팔할이바람 2019-05-18 (토) 09:13
지여/
댓글도 재미있네.
시간나믄 날잡아서 한번 본편으로 불려서 글 올려봐.
...

본글에서 언급한 "환경"과 "경험'에는 이라는 팩터가 작용하는데,

(사우디같은 중동국가의 불로 소득말고)
근로소득이 올라갈수록 민주화는 더욱 팽창되고 확대되리리고 봄.
반대로, 자유한국당 부류는 아조 쪼그라들고 말이지.

해스리
나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을 아주 지지하는 쪽.

ps.
이쪽 영감들은 다들 진지해서 그른가...
짤방처자가 이쁘다고 말하는 인간덜 하나 없네.

ㅡㅡ:...쯥.
 
 
[4/4]   박봉추 2019-05-18 (토) 10:57
내 다시 태어난다면,
짤 처자를 2순위로 지정!
   

총 게시물 6,55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5606 2013
09-17
6555 매표... [3]  빨강해바라기 5 125 03-29
6554 국난극복이 취미라는데 [4]  항룡유회 2 129 03-27
6553 똥칠 김병로 관뚜껑 열고 [3]  박봉추 3 161 03-26
6552 응칠 안중근 의사 순국일 [2]  박봉추 3 119 03-26
6551  심심풀이 잡학 [2]  지여 6 129 03-25
6550  사진한장: 토론토 [8]  팔할이바람 4 187 03-24
6549 트럼프 기본소득 최근소식 [5]  팔할이바람 4 206 03-24
6548 그때 그 시절 - 유준영 [3]  지여 9 156 03-22
6547 코로나 단상 [1]  아더 6 158 03-21
6546 트럼프 기본소득 2천달러에 즈음하여2 [10]  길벗 5 207 03-20
6545 트럼프 기본소득 2천달러에 즈음하여 [1]  길벗 4 129 03-20
6544 공화국 전쟁 [5]  박봉추 5 167 03-20
6543 미국 상황 이야기 [3]  팔할이바람 5 189 03-19
6542 KF94 마스크와 이상한 조짐 하나 [15]  길벗 6 320 03-16
6541 춤래 불사춤 [5]  박봉추 5 236 03-15
6540 광교산의 봄 [6]  순수 3 168 03-14
6539  노빠간증 [7]  팔할이바람 4 253 03-13
6538 하나님 엄마, 하느님 아버지 [3]  지여 5 198 03-12
6537  앞으론 샤워만 하겠다. [4]  박봉추 4 238 03-08
6536  30년전 일본 이야기 [9]  팔할이바람 7 345 03-04
6535 5 시간 에너지 [5]  팔할이바람 7 267 02-29
6534 바바리맨 진중궈니 [2]  박봉추 4 326 02-27
6533 노루귀 [4]  순수 3 200 02-27
6532 조훈현이 달밤에 바둑을 둔다! [11]  박봉추 4 304 02-26
6531 도전 vs. 안정 [12]  팔할이바람 5 340 02-26
6530  전광훈 구속에 즈음하여 [4]  아더 5 229 02-25
6529 백서향 [6]  빨강해바라기 3 250 02-23
6528 경 이명박 구속 축 [9]  아더 7 322 02-19
6527 어탕국수/청양진영집/양평어죽집 [6]  박봉추 4 323 02-19
6526  그때 그시절 [4]  지여 4 245 02-18
6525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8]  순수 4 243 02-16
6524  청와대 방문기 [12]  순수 3 321 02-12
6523 샤론 최의 영어 [6]  팔할이바람 4 368 02-11
6522 할아버지 어디갔지? [2]  빨강해바라기 4 305 02-11
6521 진천에서 온 전화 [2]  빨강해바라기 5 334 02-03
6520 공처가와 가정폭력 [3]  지여 5 373 01-27
6519  걱정마라 우한폐렴 [12]  팔할이바람 8 764 01-27
6518 세뱃돈 [6]  항룡유회 5 369 01-24
6517 음식 맛, 말의 맛 [1]  지여 4 341 01-22
6516 개껌 질겅  박봉추 3 269 01-20
6515  왓슨과 검찰의 아날로그 [3]  빨강해바라기 4 323 01-14
6514 쎈 수학 [1]  빨강해바라기 2 331 01-14
6513 개 구충제에 대하여 [3]  팔할이바람 5 377 01-13
6512 뜬금질문: 영어&수학 [7]  팔할이바람 2 405 01-13
6511  컨닝, 윤춘장집 쌍권총 [4]  박봉추 5 450 01-10
6510  등대 [2]  빨강해바라기 6 343 2019
12-30
6509 권덕진 판사 기각 공문서를 위조한 조중동 [2]  박봉추 6 389 2019
12-27
6508 어린이 예방접종 [2]  항룡유회 2 400 2019
12-07
6507 유명인과 무명인 [1]  지여 3 467 2019
12-03
6506 금성-목성-달 [3]  항룡유회 4 471 2019
11-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신라젠 대표 징역 12년
 악마
 이철우 권영세 경북이 디벼진…
 이해찬144 최배근12 안원구9, …
 윤석열 한동훈 이동재 게이트
 추악한 검언 게이트
 열린민주당 2: 검찰언론팀
 미국 언론: "한국 언론에게 너…
 열린민주당
 그런게 인생이다
 미래 통합당 자멸1
 현대의료보험제도가 박정희덕…
 김종인 할아버지
 시무라켄 코로나로 사망
 혜성같이 떠오를 유튜버 소개
 범여권171, 토착왜구111, 심상…
 거짓말 하고 있는 놈 2
 거짓말 하고 있는 놈
 장모 4
 과세동의권, 유리 몸뚱아리.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