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685건, 최근 0 건
   
[일상] 노짱님 만나고 왔다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8-13 (월) 22:14 조회 : 2551 추천 : 6 비추천 : 0
순수 기자 (순기자)
기자생활 : 3,677일째
뽕수치 : 204,039뽕 / 레벨 : 20렙
트위터 : rain20kk
페이스북 : rain20k


지난주 햇살이 무척 뜨거운 한낮에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옆지기와 함께 오랜만에 노짱님을 만나기 위하여 뜨거움도 뒤로 하고 달려 갔다.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가족 단위로 노짱님을 만나고 있었다. 

우리 가족의 박석 위치를 찿아서 한참을 헤메이다 드디어 찿았다. 대강의 위치는 알고 갔지만 그래도 한번에 찿지는 못하였다.

경찰이 노짱님을 지키고 있었다. 더운데 수고 한다는 한마디 전해주고 총총걸음으로 옆의 잔듸공원으로 갔다.

무더위에 아주작은 연못은 물이 말라 붕어와 메기 그리고 작은 치어들이 숨을 헐떡이며 살려 달라고 아우성이였다. 마음이 안스러워 책가게 주인에게 바로 위의 저수지 물을 끌어다 연못에 채워 주면 안되냐고 물었는데 그곳은 사유지라서 재단에서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고 하였다. 주인이 채워 넣어야만 한단다. 그곳에 고기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하니 그 연못 주인이 낚시를 한다면 일부러 넣었다고 한다. 좀 웃긴다..그리 크지도 않은 연못에서 낚시라니..헛웃음만 나왔다.
그 고기들의 운명은 거기까지 였던것 같다..씁쓸했다.

봉하산은 더워서 올라가는 것을 포기하고 주변과 연꽃이 있는 연못을 둘러 보았다. 노짱님께서 손녀와 함께 걸었을 그 길을 걸었다. 이마의 땀이 많이 났고 따가운 햇살을 받으며 이리저리 돌아 다녔다. 

노짱님의 어록을 다시 보려고 한권 샀다.

잊지 않으려고 가끔 봉하마을을 가고 있다.
아주 먼 거리지만 그래도 마음 단정히 하고 찿아 뵙고 있다.

더운데 잘 계시겠지..
노짱님에게 국화 한송이를 드렸다

우리 가족 박석이 있다.

연못의 물이 말라 고기들이...
안타깝네..

꽃사과가 여름을 즐기고 있다

공연을 하는 잔듸밭..

저수지에는 물이 있다. 녹조도 약간 있지만..

나비가 꿀을 따고 있다.

벌개미취가 곱게 피어 있네~~

병꽃나무 열매가 익어 간다..

인동덩굴도 꼬꽃을 피웠네..

송엽국도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묘역 입구의 물에 비춰진 반영

감이 익으려면 더운 여름을 지나야겠지..

부처꽃에 벌이 놀고 있네..

부처꽃

흰여뀌에 파리가~~~


연꽃

물달개비

연 씨방


연꽃의 속살~~~ 

연못

벼가 잘 자라고 있다.
중간에 검정색은 글씨로 보인다 조금 높은 곳에서 보면..
난 너무 낮아서 잘 안보인다..

노짱님 생가 처마밑에는 제비가 둥지를 틀고..
어린 아가들이 입을 벌리고 먹을것 달라고 하네..
무척 오랜만에 제비아가들을 봤다.

노짱님 편히 잘 계세요..
저는 이만 물러 갑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순수                   날짜 : 2018-08-13 (월) 22:14 조회 : 2551 추천 : 6 비추천 : 0

 
 
[1/14]   팔할이바람 2018-08-13 (월) 22:30
내가 한국방문하면, 제일 먼저 찾아 갈 곳.
 
 
[2/14]   순수 2018-08-13 (월) 22:51
팔할이바람/

그려
찿아뵈야지..
 
 
[3/14]   팔할이바람 2018-08-13 (월) 23:08
순수/ 봉하갈때 부를테니까, 나와....



..같이 가게.
 
 
[4/14]   만각 2018-08-14 (화) 08:24
순수의  자연친화적 감성은 참 이채롭다....얼굴 봐서는 아닌데...잘 다녀왔다!!!
 
 
[5/14]   웹마스터 2018-08-14 (화) 09:19
순수/
고맙습니다.
 
 
[6/14]   꿀먹는부엉이 2018-08-14 (화) 13:53
순수님은 닉넴하고 딱 일치하시는...


 
 
[7/14]   순수 2018-08-14 (화) 16:29
팔할이바람/

그려~~~
 
 
[8/14]   순수 2018-08-14 (화) 16:30
만각/
ㅎㅎㅎ
흉아 고마워~~~
 
 
[9/14]   순수 2018-08-14 (화) 16:31
웹마스터/
웹마님 고맙습니다.
언제나 함께 계시죠..
 
 
[10/14]   순수 2018-08-14 (화) 16:31
꿀먹는부엉이/

ㅎㅎ
고마워~~~
마음은 언제나 청춘이여~~~
 
 
[11/14]   미나리 2018-08-14 (화) 23:40
이 더븐데도 풀과 꽃이 눈에 들옴
순수만큼 자연을 사랑하셨던 노무현 대통령
 
 
[12/14]   순수 2018-08-15 (수) 09:45
미나리/
ㅎㅎ
그만큼 사랑했던 노짱님..
 
 
[13/14]   앤드 2018-08-26 (일) 07:20
올여름은 더위에 완전 진 느낌이다

오랫만의 봉하모습, 고맙네~^^

겨울 초입쯤 뵈러 갈 예정이다
요즘 다음, 네이버 댓글 보면 마음이 무겁네
 
 
[14/14]   순수 2018-08-27 (월) 15:14
앤드/
오랜만이여~~~
무더위도 지나갔구..
이제 추워질 날만 남았네..
이렇게 세월은 가는거지만..
건강 잘 챙기구..
   

총 게시물 6,68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8274 2013
09-17
6685 구례구역 [3]  박봉추 1 47 04-11
6684 점심 예정 [4]  항룡유회 3 49 04-11
6683  동냥밥그릇 [9]  박봉추 5 163 04-07
6682 ㅡㅆㅂ 오세후니...(업데이트)ㅡ [11]  납딱콩 3 134 04-06
6681 아편을 사러 밤길을 간다. [9]  박봉추 5 175 04-05
6680 ㅡㅆㅂ 오세후니......ㅡ [4]  납딱콩 2 105 04-05
6679  ㅡ 아빠는 X잡고 반성중 ㅡ [5]  납딱콩 3 132 03-30
6678 ㅡ 초보운전 전여사이여사 1 ㅡ [8]  납딱콩 3 154 03-29
6677  아버지 뭐 하시노? [1]  지여 2 159 03-28
6676 우련 붉어라 [2]  박봉추 4 157 03-27
6675 흐린 하늘에 편지를 써 [4]  박봉추 5 159 03-27
6674 ㅡ 블라인드 설치하고 왔따! ㅡ [8]  납딱콩 3 171 03-26
6673 이거 먹어도 되는 풀인가? [9]  박봉추 2 180 03-26
6672 길벗, 탱크, 봉추 댓글로 떠오른 추억 [7]  지여 4 226 03-21
6671 이거슨 아닌디... 참말 시르다... 에혀... [2]  땡크조종수 4 168 03-21
6670 3. 힐끔 보니 수원나그네 [6]  박봉추 2 250 03-12
6669 2. 이제 보니 수원나그네 [4]  박봉추 -1 243 03-12
6668  1. 알고 보니 수원나그네 [6]  박봉추 3 218 03-12
6667 납땅콩은 보아라... [8]  땡크조종수 0 277 03-11
6666 일상속의 왜구잔재 [2]  지여 3 217 03-09
6665 ㅡ드래곤볼을 모았다ㅡ [19]  납딱콩 3 266 03-07
6664 양수리 큰고니 [14]  박봉추 3 354 02-27
6663  ㅡ 쌀 살 살 살 ㅡ [7]  납딱콩 2 294 02-26
6662 ㅡ페이스북 이야기2ㅡ [4]  납딱콩 0 290 02-22
6661  ㅡ페이스북 이야기1ㅡ [8]  납딱콩 3 340 02-18
6660 니나노 백기완 [1]  지여 3 351 02-16
6659  -면상이 ㅇㅅㅇ- [6]  납딱콩 3 354 02-11
6658 이빨 2- 이빨단상  길벗 3 194 02-06
6657  이빨의 추억 [4]  지여 3 356 02-05
6656  산소같은 여자 [16]  박봉추 4 505 02-01
6655 네티즌 아이디 - 號 [1]  지여 3 371 01-28
6654 니나노 난실로 내가 돌아간다 [1]  지여 3 359 01-24
6653  이낙연의 한심한 이익공유제? [10]  만각 6 547 01-16
6652 팔할 박사님 CT-P59 해설 부탁합니다. [4]  빨강해바라기 6 531 01-13
6651 유머 - 사투리와 영어권 [2]  지여 1 433 01-12
6650  유시민의 헨리 조지'진보와 빈곤' 청취… [13]  지여 2 609 01-02
6649  임정엽, 제3자 뇌물죄 [3]  박봉추 4 567 2020
12-31
6648 애견용품 [3]  항룡유회 5 484 2020
12-30
6647 유머( 삶의 여유) [2]  지여 5 480 2020
12-30
6646 빈대떡 검사 [2]  박봉추 6 564 2020
12-29
6645 유머 (고전 리바이벌) [2]  지여 5 458 2020
12-29
6644 유머 (장난전화) [1]  지여 3 470 2020
12-28
6643 박치기+a [2]  지여 4 447 2020
12-26
6642 박치기 [5]  박봉추 3 518 2020
12-26
6641 덥추 더벅머리 [3]  박봉추 4 527 2020
12-17
6640 크리스마스 캐럴 [4]  박봉추 6 546 2020
12-16
6639  맛 이야기 [6]  지여 5 563 2020
12-13
6638 입맞춤, Kiss & Cry [4]  박봉추 6 610 2020
12-04
6637 (장엄 심벌즈) 리허설 2 [2]  박봉추 5 569 2020
11-24
6636 (배꼽 엉치뼈) 리허설 1 [1]  박봉추 4 582 2020
11-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ㅡ인두껍을 쓴 돼지새끼ㅡ
 ㅡ팔할이바람에게 감사의선물…
 시대 담론 - 가치와 관(觀)
 초선 5적?
 민주당 간첩단 사건
 ㅡHallowed Be Thy Name (Iron…
 방위비분담금
 ㅡ씨바 이거 보고 빵 터졌따_…
 ㅡ핏뗑이여;유튜브 동영상 올…
 내 연녀 집에서 성관계.. 주거…
 구례구역
 점심 예정
 토론합시다2
 ㅡ안예은_상사화ㅡ (테스트겸)
 ㅡ안예은_진또배기ㅡ(feat.날…
 간만의 일본왜구 뜨로뜨 한곡
 ㅡ오재앙ㅡ
 옵화여: 내가 동영상 올리는 …
 ㅡ"열린우리당 되지말자" 외치…
 2008년 12월, 버찌힐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