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일상] 이력서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3 (월) 15:49 조회 : 762 추천 : 5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835일째
뽕수치 : 845,185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미국의 이력서에는 사진이 없다.
미국의 이력서에는 생일이 없다.
미국의 이력서에는 성별이 없다.
..

이력서: 동.서양의 차이
이력서를 영어로 레쥬메(Resume) 또는 씨비(CV; Curriculum Vitae)라고 하는데, 보통은 씨비라고 한다(그렇다고, 레쥬메라고 안한다는 것은 아니다). 미국식 이력서에는 위에 언급했듯, 사진, 생일, 성별등을 기재하는 란이 없으며, 만약 고용자측에서 이런 것을 요구하면 피고용자가 고발할 경우, 법적으로 걸리며 종종 적지않은 돈을 물게 된다. 이유는 능력이 아닌 것으로 인간을 차별을 할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간주되기에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이다.

피고용인의 능력을 보지 않고, 인상이 안좋다고, 나이가 많다고, 여자.남자라는 이유로 고용에서의 불평등을 야기시킬 경우, 미국사회에서는 상당한 문제가 된다. 또한, 위의 3가지에 관한 차별적 발언도 법적으로 용납이 안된다. 

미국생활 초기, 나의 실제 경험이다.
(여자를 생각해준답시고)
팔할: (연구소장에게) 그거 여자는 힘이 없으니 남자 시키는게 어때요?
소장: ㅎㅎㅎㅎㅎㅎ
      닥터팔할, 미국에서 공공장소에서 그런 이야기하면 큰일나니 하지마라.
팔할: ...ㅡ..ㅡ:...

학생들이나 연구원들을 뽑을 때, 이력서에 꼭 저 3가지를 기재하는 사람들을 보믄, 100% 아시아계 사람들이다. 이렇듯, 문화차이는 아주 다르다.

이력서는 인생의 과거형이자 미래형이다.
한국식, 그러니까 옛날 이력서 포멧 그러니까 사진, 이름, 성별, 생일을 우선 쓰고 학력을 주욱 쓰는 그런 이력서를 나는 써본 적이 없다. 요새 한국에서 이력서를 어떻게 쓰고 있는지 나는 모른다.

그러나, 미국 이력서를 보면 학력은 이력서의 일부분이고 전체적으로 보믄 "인생을 어떻게 살아 왔으며, 나는 이런게 주특기고 관심사는 이렇고, 그래서 이런 실적이 있으니 앞으로 이런 일을 하고 싶으며, 어떠어떠한 일을 잘 할 수 있다."라고 쓰는 것이 보통이며, 면접은 이런 이력서를 확인.질문하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보통 피고용인을 추천하는 3인이상의 추천인(기왕이면, 피고용인이 종사한 분야에서의 전문가들)이 필요하다.

보스의 자격요건중의 하나가 바로 이런 이력서를 잘 읽고 좋은 사람을 선별, 뽑는 일이다. 좋은, 능력있는 사람들을 모아 조직을 구성하는 것이 보스의 중요 역할중의 하나이니까 말이다.

이러한 이력서에 미래에 대한 포부도 좋으나, 그 사람이 걸어 온 길, 그래서 입증된 경력이 더 중요하다. 왜? 짧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년간의 경력이 그 사람을 객관적으로 입증하는 아주 좋은 자료아닌가?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을 빌자믄. "말은 누가 못하냐?". 참 지금 생각해도 아주 맞는 말씀이다.

뜬금결론:
누군가 궁금하냐? (지금의 감언이설의 말이 아닌) 그 사람이 걸어 온 과거 이력서를 봐라. 그 이력서가 그 사람의 미래다.


섹시한 남자


"섹시한 남자
내가 단란하게 술마실때,
언냐들에게 부탁하는 노래임. 뽀하하하하하~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3 (월) 15:49 조회 : 762 추천 : 5 비추천 : 0

 
 
[1/7]   꿀먹는부엉이 2018-08-13 (월) 17:37
우리도 그렇게 하려고 하는데 반항이 심하잖아요~

뜬금결론 네~ ㅎㅎ
 
 
[2/7]   순수 2018-08-13 (월) 21:36
팔할이바람/

우리 아이들 이력서 보고 싶네..
어떻게 썼는지..
ㅎㅎㅎ
 
 
[3/7]   순수 2018-08-13 (월) 21:38
꿀먹는부엉이/
ㅋㅋ
반항은 업주들이 하지..
ㅎㅎㅎ
 
 
[4/7]   만각 2018-08-14 (화) 08:35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즐거움을....이력서가 CV 라는 것은 처음 알았다 ㅎㅎㅎ

즉시 나의 영단어장에 입력했다...Curriculum Vitae=Application for the position
 
 
[5/7]   바다반2 2018-08-14 (화) 12:56
그래서 난 김진표가 싫고 송영길이 싫어라....ㅋㅋㅋ
 
 
[6/7]   꿀먹는부엉이 2018-08-14 (화) 13:52
순수/ 행님이 뭘 착각하신듯 한데요 학부심 있는 애들도 난리랍니다 ㅎㅎ
 
 
[7/7]   순수 2018-08-14 (화) 16:35
꿀먹는부엉이/

ㅎㅎㅎ
그런거 안써서~~~
ㅋㅋ
   

총 게시물 6,42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4052 2013
09-17
6421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10]  순수 3 128 03-19
6420 봄의 기운 [5]  항룡유회 3 94 03-18
6419 인천국제공항 [2]  항룡유회 4 81 03-17
6418  기부와 뇌물 [1]  지여 3 75 03-17
6417 건널목, 유치원,그린벨트 -'정치하는~' [4]  지여 3 147 03-13
6416 베트남 호이안 [3]  항룡유회 2 96 03-12
6415 감자 농사 [6]  항룡유회 2 127 03-11
6414 광교산에서 노루귀를 만났다 [2]  순수 2 86 03-11
6413 몽양, 일본 제국의회를 아작 내다. [6]  박봉추 3 213 03-01
6412  고니 떠나는 날 (엉덩이가 닮았다) [6]  박봉추 4 263 02-23
6411  노무현 대통령님 파안대소하신 날 [5]  박봉추 1 278 02-17
6410 터널에서 보는 백남준 다다익선 [4]  박봉추 2 219 02-10
6409  상그리아 [6]  팔할이바람 3 293 02-06
6408  경기 양주 호명산 [7]  순수 2 217 02-06
6407 갈아 엎은 가을 그 꽃밭 [8]  박봉추 2 250 02-05
6406 깔루아 [9]  팔할이바람 3 264 02-05
6405 콜드 브루 커피 [5]  팔할이바람 2 323 02-01
6404 물뼈다귀 전설 [5]  박봉추 4 269 01-31
6403 배다리 선수상회 [3]  박봉추 3 234 01-31
6402 쯔란 [3]  팔할이바람 4 308 01-29
6401  양수리, 큰고니 근접 촬영 (사진추가) [13]  박봉추 6 512 01-27
6400 한강이 중국땅에서 흘러내린다는 증거 [10]  박봉추 3 372 01-21
6399 롱 아일랜드 아이스 티 [9]  팔할이바람 4 340 01-17
6398  시오 코지 [4]  팔할이바람 6 402 01-12
6397  남은 술 [8]  항룡유회 4 366 01-07
6396   [14]  항룡유회 4 505 01-05
6395 개승냥이 추파를 엮어 드리리... [6]  박봉추 5 485 01-05
6394 새해맞이 추억 [2]  팔할이바람 3 382 01-01
6393 연말연시 [3]  항룡유회 5 347 2018
12-30
6392  봉추 포레스트, 이해찬 노회찬, you simin? [6]  박봉추 5 440 2018
12-27
6391  오리의 대학합격 [10]  팔할이바람 5 472 2018
12-26
6390 이장선거 [3]  항룡유회 5 315 2018
12-26
6389 김연명 - 문재인 혁명이 시작된다. [5]  박봉추 6 495 2018
12-14
6388 빌게이츠가 추천하는 도서 5권 [2]  팔할이바람 4 368 2018
12-11
6387 봉추 포레스트, 아침 커피를 먹다가... [6]  박봉추 3 396 2018
12-11
6386 성탄절 동네행진 [4]  팔할이바람 4 450 2018
12-03
6385 유전학 [2]  빨강해바라기 3 362 2018
11-30
6384  늙어 써야할 돈들의 가짜 이름표, 사보험 [5]  박봉추 6 560 2018
11-16
6383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3]  박봉추 2 439 2018
11-12
6382 섬진강 재첩 [1]  빨강해바라기 4 447 2018
11-06
6381  TF카드란 무엇인가? [3]  팔할이바람 3 626 2018
11-05
6380 SD카드란 무엇인가? [5]  팔할이바람 5 589 2018
11-03
6379 로절린드 플랭클린에게 사과한다. [2]  박봉추 3 464 2018
10-31
6378  봉추 포레스트, 가을이 왔다. [4]  박봉추 3 540 2018
10-28
6377 뒷산에 멧돼지가 산다. [7]  박봉추 5 610 2018
10-25
6376 동네 호수 [2]  팔할이바람 5 515 2018
10-23
6375 내 할머니 태어나신 1895년 단발령이 있었고... [4]  박봉추 4 485 2018
10-22
6374 호박집 [1]  팔할이바람 3 481 2018
10-21
6373  에헴,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  박봉추 5 608 2018
10-17
6372 56시간 일했다. [2]  빨강해바라기 5 437 2018
10-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군인의 날은 있는데 왜 공익의…
 그건 좀 곤란하다.
 조깅하다 내 물건 날치기 당함…
 공소시효? "법비 개들에게나 …
 전망좋은집
 반기문 임명
 과도한 커플템의 피해사례.
 경기 성남 신구대 수목원의 봄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봄의 기운
 인천국제공항
 기부와 뇌물
 문 대통령 아세안 방문
 표창원과 도올
 일본에 의한 경재제재?
 검스전문 아나운서
 국썅 나경원
 멕시코 남자들의 군입대
 문구점에서 본 학교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