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6,612건, 최근 0 건
   
[일상] 이력서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3 (월) 15:49 조회 : 2153 추천 : 5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392일째
뽕수치 : 876,489뽕 / 레벨 : 8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미국의 이력서에는 사진이 없다.
미국의 이력서에는 생일이 없다.
미국의 이력서에는 성별이 없다.
..

이력서: 동.서양의 차이
이력서를 영어로 레쥬메(Resume) 또는 씨비(CV; Curriculum Vitae)라고 하는데, 보통은 씨비라고 한다(그렇다고, 레쥬메라고 안한다는 것은 아니다). 미국식 이력서에는 위에 언급했듯, 사진, 생일, 성별등을 기재하는 란이 없으며, 만약 고용자측에서 이런 것을 요구하면 피고용자가 고발할 경우, 법적으로 걸리며 종종 적지않은 돈을 물게 된다. 이유는 능력이 아닌 것으로 인간을 차별을 할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간주되기에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이다.

피고용인의 능력을 보지 않고, 인상이 안좋다고, 나이가 많다고, 여자.남자라는 이유로 고용에서의 불평등을 야기시킬 경우, 미국사회에서는 상당한 문제가 된다. 또한, 위의 3가지에 관한 차별적 발언도 법적으로 용납이 안된다. 

미국생활 초기, 나의 실제 경험이다.
(여자를 생각해준답시고)
팔할: (연구소장에게) 그거 여자는 힘이 없으니 남자 시키는게 어때요?
소장: ㅎㅎㅎㅎㅎㅎ
      닥터팔할, 미국에서 공공장소에서 그런 이야기하면 큰일나니 하지마라.
팔할: ...ㅡ..ㅡ:...

학생들이나 연구원들을 뽑을 때, 이력서에 꼭 저 3가지를 기재하는 사람들을 보믄, 100% 아시아계 사람들이다. 이렇듯, 문화차이는 아주 다르다.

이력서는 인생의 과거형이자 미래형이다.
한국식, 그러니까 옛날 이력서 포멧 그러니까 사진, 이름, 성별, 생일을 우선 쓰고 학력을 주욱 쓰는 그런 이력서를 나는 써본 적이 없다. 요새 한국에서 이력서를 어떻게 쓰고 있는지 나는 모른다.

그러나, 미국 이력서를 보면 학력은 이력서의 일부분이고 전체적으로 보믄 "인생을 어떻게 살아 왔으며, 나는 이런게 주특기고 관심사는 이렇고, 그래서 이런 실적이 있으니 앞으로 이런 일을 하고 싶으며, 어떠어떠한 일을 잘 할 수 있다."라고 쓰는 것이 보통이며, 면접은 이런 이력서를 확인.질문하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보통 피고용인을 추천하는 3인이상의 추천인(기왕이면, 피고용인이 종사한 분야에서의 전문가들)이 필요하다.

보스의 자격요건중의 하나가 바로 이런 이력서를 잘 읽고 좋은 사람을 선별, 뽑는 일이다. 좋은, 능력있는 사람들을 모아 조직을 구성하는 것이 보스의 중요 역할중의 하나이니까 말이다.

이러한 이력서에 미래에 대한 포부도 좋으나, 그 사람이 걸어 온 길, 그래서 입증된 경력이 더 중요하다. 왜? 짧게는 수년, 길게는 수십년간의 경력이 그 사람을 객관적으로 입증하는 아주 좋은 자료아닌가?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을 빌자믄. "말은 누가 못하냐?". 참 지금 생각해도 아주 맞는 말씀이다.

뜬금결론:
누군가 궁금하냐? (지금의 감언이설의 말이 아닌) 그 사람이 걸어 온 과거 이력서를 봐라. 그 이력서가 그 사람의 미래다.


섹시한 남자


"섹시한 남자
내가 단란하게 술마실때,
언냐들에게 부탁하는 노래임. 뽀하하하하하~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3 (월) 15:49 조회 : 2153 추천 : 5 비추천 : 0

 
 
[1/7]   꿀먹는부엉이 2018-08-13 (월) 17:37
우리도 그렇게 하려고 하는데 반항이 심하잖아요~

뜬금결론 네~ ㅎㅎ
 
 
[2/7]   순수 2018-08-13 (월) 21:36
팔할이바람/

우리 아이들 이력서 보고 싶네..
어떻게 썼는지..
ㅎㅎㅎ
 
 
[3/7]   순수 2018-08-13 (월) 21:38
꿀먹는부엉이/
ㅋㅋ
반항은 업주들이 하지..
ㅎㅎㅎ
 
 
[4/7]   만각 2018-08-14 (화) 08:35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즐거움을....이력서가 CV 라는 것은 처음 알았다 ㅎㅎㅎ

즉시 나의 영단어장에 입력했다...Curriculum Vitae=Application for the position
 
 
[5/7]   바다반2 2018-08-14 (화) 12:56
그래서 난 김진표가 싫고 송영길이 싫어라....ㅋㅋㅋ
 
 
[6/7]   꿀먹는부엉이 2018-08-14 (화) 13:52
순수/ 행님이 뭘 착각하신듯 한데요 학부심 있는 애들도 난리랍니다 ㅎㅎ
 
 
[7/7]   순수 2018-08-14 (화) 16:35
꿀먹는부엉이/

ㅎㅎㅎ
그런거 안써서~~~
ㅋㅋ
   

총 게시물 6,61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생활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36470 2013
09-17
6612 꽃무릇 [1]  박봉추 3 88 09-26
6611 가을, 나의 쉼터 [1]  박봉추 3 101 09-26
6610 가슴을 파고 든 달마?  박봉추 2 96 09-25
6609 데파 주세요. [4]  빨강해바라기 5 123 09-23
6608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5]  박봉추 4 156 09-19
6607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성어는? [6]  항룡유회 3 152 09-15
6606 도박, 스포츠, 그리고 섹스  지여 5 115 09-10
6605 제대 앞둔 단기하사의 위용 [4]  지여 4 191 09-05
6604 아 야, 땡크 팔할은 오래 거기 남아 있어라! [6]  박봉추 5 279 09-02
6603 사회적 거리두기2단계+@ [3]  항룡유회 6 172 08-29
6602  긍정 낙관의 힘 [3]  지여 3 302 08-09
6601 좌회전 신호대기, 우회전 신호대기 [2]  지여 5 265 08-02
6600 백신과 치료제 [2]  항룡유회 4 269 08-01
6599 상사화, 어찌할꼬? [4]  박봉추 2 382 07-23
6598 휴식 [7]  아더 5 471 07-13
6597 커피타는 차별부터 없애야 - 비서 [2]  지여 4 396 07-11
6596 유머: 영어발음 [7]  팔할이바람 3 512 06-27
6595 소설속 영어 한마디 [9]  팔할이바람 4 544 06-23
6594 뜬금없는 추억 소환 [5]  땡크조종수 4 451 06-22
6593 작두콩차 [5]  빨강해바라기 3 411 06-20
6592  치자 [4]  빨강해바라기 5 418 06-20
6591 텍사스주 코로나 감염자 급증 [5]  팔할이바람 5 533 06-18
6590 고객도 제 하기 나름 [3]  빨강해바라기 6 378 06-18
6589  피피섬 [8]  명림답부 2 458 06-17
6588 수국의 계절 [9]  빨강해바라기 3 440 06-15
6587 공정한 세상이 되어 가고있다. [12]  빨강해바라기 6 546 06-10
6586  이번엔 열무 김치 [2]  박봉추 5 475 06-06
6585 내꺼, 니꺼, 우리꺼 [2]  지여 4 452 06-01
6584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4]  팔할이바람 6 555 05-30
6583 백서향 [6]  빨강해바라기 4 496 05-28
6582 텍사스에서 켈리포니아 [9]  팔할이바람 5 663 05-23
6581 이직과 이사 [12]  팔할이바람 4 652 05-23
6580 게임으로 밤샘해보셨나요? [6]  지여 4 542 05-22
6579  새 공화국을 담궈야... [4]  박봉추 3 516 05-22
6578 塞翁之馬 [2]  빨강해바라기 4 498 05-19
6577 농구공, 연꽃 [3]  박봉추 5 528 05-17
6576 미국 고용시장 상태 [5]  팔할이바람 4 558 05-15
6575 녹색의 계절 5월 --신구대식물원 [4]  순수 2 501 05-07
6574  개새끼들 [7]  박봉추 6 695 05-03
6573 천상천하 유아독존 [3]  빨강해바라기 3 573 04-30
6572 소주 [12]  팔할이바람 4 764 04-24
6571 탈장 [4]  빨강해바라기 4 572 04-24
6570  미국 카 센터 [6]  팔할이바람 5 720 04-23
6569  광교 저수지 한바퀴 [14]  순수 3 588 04-20
6568  시골 기차역 까페 [7]  박봉추 3 636 04-19
6567  꽃대궐 수 놓고 먹으리란! [8]  박봉추 4 649 04-18
6566 미생지신 [2]  빨강해바라기 4 651 04-17
6565 비닐장갑 [2]  항룡유회 6 641 04-16
6564  온라인 개학 [3]  항룡유회 2 540 04-15
6563 대장님 어록 추가... [3]  땡크조종수 7 610 04-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
 야간 근무중 한컷
 민주국민 자격시험
 꽃무릇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
 가을, 나의 쉼터
 사실상 구제 요청?
 가슴을 파고 든 달마?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데파 주세요.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
 권위주의와 권위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사진영상>
인생 ▼
연애결혼가족 ▼
조리건강미용 ▼
여행등산해외 ▼
패션공예 ▼
IT생활 ▼
생활법률경제 ▼
반려동물, 식물 ▼
생활유머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