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597건, 최근 0 건
   
[정치] 악(惡)은 평범하고,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6-11 (화) 19:40 조회 : 526 추천 : 8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3,183일째
뽕수치 : 400,368뽕 / 레벨 : 40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헌혈을 하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에게도 헬기에서 총을 쐈다"

어제 광주 518 증언에 나온 언론기사 제목이다.

Evil is always unspectacular and always human, and share our bed, and eats at our table ..  (악은 항상 평범하고 항상 사람이며, 우리와 함께 잠자고 식사한다)

W H Auen 의 명언이다.

자한당이라는 명칭이 <자해공갈단> 이라는 이미지로 다가온 지난 한 달이었다. 한센씨병, 달창, 빨갱이, 지역비하발언.. 그들이 사용하는 막말과 민주인사가 가끔 하는 거친 표현에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공갈, 씨바, *새끼 , 조또, '바보' . 이런 (저속한?) 단어는 상처로 치면 코피가 나는 주먹질에 해당된다. 코피 한 번 나면 끝이다.

반면 문둥이, 빨갱이, 창녀 망말은 신분을 비하하거나 가족 친지까지 능멸하는 언어들이다. 식수통에 가래침을 뱉는 짓이고, 음식에 독을 타는 짓이다. 두고두고 아픔을 느끼도록 오장육부를 후벼대는 짓이다

타인의 아픔에 공감능력 제로, 사람이길 포기한 자들이 모인 곳 자한당이다

한센씨병 환자와 그 가족의 아픔에 일말의 공감이 된다면 공인으로서 그런 말을 쓸 수 없다.  집안이 가난하여, 고아이어서 어쩔 수 없이 몸을 판 아픈 사연이 있는 여성과 그 가족의 아픔을  백분지 일이라도 이해한다면 달창? 쓸 수 없다. 대통령 정치인에 대한 공격이 아니다. 아프고 아픈,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절박한 대중 알기를 지 발가락 때보다 낮게 보는 신분의식에 쩔어 있는 집단이다.

빨갱이 용어 마찬가지이다. 내 할머니 할아버지, 내 부모가 무자비한 공권력에 억울한 죽음를 당해도  수십년간 어다 하소연할 데도 없고, 자식 취직과 진학 걱정에 쉬쉬거려야 했던 이 땅 민중의 아픔을 천분지 일이라도 공감한다면 그 말을 그리 쉽게 입에 담지 못한다.

악마와  악을 특이하고 잔인한 대상으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악과 악마는 특별한 것이 아니고 [타인의 아픔을 공감 안하고 못하는] 사람이고 언행일 뿐이다.

악을 행하는 헬기 조종사는 헌혈을 하려는 시민에게 그냥 명령대로 단추를 누르는 행위일 뿐이다.

사법적폐 판사는 자신의 오판이 상대방의 인생자체를 송두리채 망쳐버리는 줄 모르거나 어떤 감정도 느끼지 못한다. 시킨대로 판결 했을 뿐..

=================

참고로,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The Devil is in the details) 는 문구는 독일 건축가 Ludwig van der Rohe 가 건축분야에서 한 말이다.

이공계에서 유래한 패턴이 실제 한국에서 악용되고 있는 분야는 정형식, 신광열 류 판사들, 최종구류 금융위 관료들, 경제관료들의 인문계열 패악질에 항상 디테일이 쓰이고 있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9-06-11 (화) 19:40 조회 : 526 추천 : 8 비추천 : 0

 
 
[1/3]   순수 2019-06-11 (화) 22:20
국개들을 지역주민들에 의한 주민소환제가 필요하다고 본다.
막말을 하거나 비리를 저질러도 판결이 개판이니..
주민들이 직접 나서서 국개직을 없애 버릴 수 있도록..

법 개정이 필요할텐데..
국개들 때문에 실현이 안되겠군..
더러운 국개들..
 
 
[2/3]   아더 2019-06-14 (금) 06:50
팔레스타인 병원을 공격하는 이스라엘 같은 놈들이네.
 
 
[3/3]   박봉추 2019-06-14 (금) 12:09
지여 글을 보며 한나 아렌트를 생각했었다.
오래 전, 베들레헴의 아이히만을
영화로는 보았는데, 책으로는 읽지 않았다.

검색하니 만화책이 있어 주문.
요즘은 책스트는 못본다.
집중력이 떨어져서...

만화가 좋은 데,
유럽 그래픽노블이나 만화는 무척 어렵다.

각주도 엄청 많고,
역주도 많이 붙어 있어
텍스트로 보기 전
애피타이저나 식전와인 격으로 좋은 거 같다.

주로 해먹에서 흔들리며
만화를 보는데
놔두면 아이넘들이 힐끗 힐끗하며 결국은 다 본다. 

1. 검색 주문, <세 번의 탈출>

한나 아렌트의 삶과 사상을 그래픽노블로 만나다
원서번역서: The Three Escapes of Hannah Arendt (Hardcover)
켄 크림슈타인 지음 최지원 옮김 켄 크림슈타인 그림 더숲 2019년 03월

2. 오늘 한겨레 서평 <정신의 삶>

한나 아렌트는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에서
나치 전범인 아이히만의 ‘사유 무능’을 지적하고 난 이후
인간의 정신활동을 철학적으로 해명하려 했다.
   

총 게시물 21,59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3948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8207 2012
10-11
21597 지천명 [5]  항룡유회 5 159 12-04
21596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1]  팔할이바람 5 113 12-03
21595 윤석열이 사람 잡네 [1]  아더 4 125 12-03
21594 될성부른 나경원 [1]  박봉추 5 145 12-02
21593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8]  순수 6 112 12-01
21592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행사 [2]  순수 5 78 12-01
21591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2]  아더 6 147 11-28
21590  (때로는) 형식이 내용을 지배하기도, [6]  지여 9 174 11-26
21589 주한미군 [3]  항룡유회 6 157 11-26
21588 황교안의 단식 [3]  아더 4 189 11-23
21587 재벌 (財閥) - Korea only 1 [2]  지여 5 149 11-22
21586 소방관 국가직 [3]  항룡유회 7 135 11-21
21585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응원 [4]  지여 7 196 11-17
21584 윤석열 [3]  아더 6 258 11-15
21583  유시민 - 법무장관 깜 [4]  지여 8 288 11-13
21582 손금주 [4]  아더 5 222 11-12
21581 추곡수매가 [4]  항룡유회 4 146 11-12
21580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럼 안하니" [5]  지여 5 233 11-11
21579 노무현 again ! - 출입처제도 폐지 [4]  지여 8 220 11-08
21578 무식은 죄가 아니다? [2]  항룡유회 5 166 11-07
21577 이철희 [8]  아더 7 347 11-07
21576  조국 - fact fair tolerance(여의도 촛불 소감) [7]  지여 8 294 11-03
21575  여의도 촛불문화제 11번째~~ [10]  순수 8 275 10-27
21574 내란 [3]  아더 7 322 10-24
21573 손석희 '다르다'는 틀렸다 그래서 싫다 [1]  지여 8 297 10-23
21572  fact - fair - tolerance (기레기대처법 속편) [5]  지여 6 329 10-21
21571  촛불혁명 시즌2를 기념하다 [5]  술기 4 285 10-21
21570 한겨레 하어영에 대한 독자의 입장 [3]  지여 9 300 10-18
21569 '조국수호'에 대한 한 줄 논평 [3]  지여 11 257 10-18
21568 조국= 총선=검찰개혁 [3]  지여 11 217 10-18
21567 양손에 떡 또는 칼? No! 불덩어리 [2]  길벗 5 236 10-17
21566 법무장관깜? [3]  지여 11 299 10-16
21565 원론적인 야그다만 [10]  팔할이바람 8 433 10-15
21564  민주당을 비난하지 마라 [5]  아더 4 330 10-15
21563  문재인 무서운 걸 모른다. [8]  박봉추 6 316 10-14
21562 볼쏘시개 [15]  길벗 6 363 10-14
21561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문화제를 다녀와서~~ [7]  순수 7 268 10-13
21560 서초동 대검찰청 9차 촛불 집회 "최후통첩" 전문 [2]  순수 4 223 10-13
21559  유시민 외에 누가 있으랴2 [8]  아더 6 349 10-13
21558 KBS 성재호 사회부장  아더 5 198 10-12
21557 다시 김학의  아더 6 161 10-12
21556  검찰개혁을 위한 8차 촛불 집회를 다녀와서~~ [13]  순수 8 449 10-10
21555  엄경철(KBS)이 손석희(JTBC)보다 악질인 이유 [9]  지여 6 417 10-08
21554 드디어 조국이 떴다!!! ㅋㅋㅋ [4]  땡크조종수 7 416 10-04
21553  진중권 [16]  아더 8 575 10-01
21552  서리풀대첩의 意義 [10]  지여 10 473 09-30
21551  검찰 개혁 200만명이 촛불을 들었다 [15]  순수 9 462 09-29
21550 법의 파괴자 윤석열 [2]  아더 6 418 09-27
21549 윤석열이 윤석열에게 [4]  지여 9 406 09-26
21548  진중권 탈당계 [11]  땡크조종수 9 511 09-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오키나와 제주도 한반도
 어린이 예방접종
 대법원기자단20명... PD 수첩 …
 회비입금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
 이제부터 경찰의 시간이다.
 지천명
 OECD: 한국 청소년 우수
 윤석열이 사람 잡네
 유명인과 무명인
 다운증후근 완치가 될지도 모…
 될성부른 나경원
 일본 조선업의 몰락
 벤츠사의 대대적 인원감축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행사
 여의도 촛불 문화제 13차 사전…
 아웅산 수지
 금성-목성-달
 대장 부엉이 이해찬 잘 모셔라
 일본맥주 수입 제로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