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816건, 최근 0 건
   
[기타이슈] 오노다 손학규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5-02 (수) 12:14 조회 : 3470 추천 : 6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486일째
뽕수치 : 24,946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오늘 뉴스를 보니 손학규로서는 인생 최고의 선택을 한 거 같다. 이쯤되면 필리핀 정글에서 29년 4개월이나 태평양전쟁을 홀로 수행한 오노다 소위 이야기를 아니 꺼낼 수 없다.  

그러나 오노다 소위로서는, 겨우 2년 남짓 만덕산에서 칩거한 개구리랑 비교할 수는 없잖슴둥? 말하며 화를 낼 거 같다. 손학규는 몇년 전 경칩에 나왔는 걸 아는 내가 사과해야 할 것 같다. 황군 오노다 소위! 박봉추가 사과한다. 미안하다. 

어쨌든... 

1. 보수 총본산 중앙일보 홍석현이가 직접 나오기는 어려우니 대리인이 필요한 거 아니었을까? 이미 조선 음란방가와 동아 떡칠김가가 맛이 간 상황이어서 더욱 그러하다.

2. 보수 총본산은 <명박산성과 최순실보살에게 갇힌 보수파를 구할자 누구인가?> 라는 명제가 있다. 홍준표와 조원진이 똥칠하며 연명하는 데에다 더 이상 돈을 댈 수는 없는 법...

3. 홍석현이를 배알한 이헌재나 김종인이 손학규에게 당의정을 배달한 거 같다. 당의정을 사탕인 줄 빨아 먹다가는 써서 뱉게 마련인데...손학규에게 쓴맛을 멕일 놈은 안철수와 유승민이 될 터이고.

4. 결국 홍석현이가 재단법인 여시재(노통을 쌈성에게 팔아 먹은 이광재가 대장이다)를 통해 정당을 새로 만들고 있는 것 같다. 안희정이를 보쌈하려 했는데 물 간 생선이었고, 당분간 손학규로 버티게 만들 수 밖에 없는 지경이 되었다.

오노다 소위와 손학규 
육군사관 시절의 오노다 히로

오노다는 황군 소위이다. 일본이 패전한 걸 믿지 않고 29년 4개월이나 필리핀 정글에 숨어 지낸 또라이이다. 손학규처럼 만덕산에서 2년 남짓 흉내 내다 삐죽 고개를 내민 건 아니다. 

오노다를 발견한 가족들이 울며 쓴 편지도, 전우들의 군가 합창에도, 동창생들의 교가 제창에도 나아가 일본 대사관의 정부 문서도 거부했다. 직속 상관의 명이 없으면 복귀하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린 거다. 

그래 할 수 없이 오노다의 전쟁 때 직속 상관, 다니구치 요시미를 찾아 필리핀 정글로 보냈다. 이 직속 상관은 미군 클라크 골프장에서 맘껏 휘드룰 욕심으로, 일본 사회의 약속을 받아들여 필리핀으로 놀러 간 거다. 

이 직속 상관은 골프 부킹을 한 상태였다. 그런데 오노다는 이 직속 상관 앞에서 복귀 명령서를 수령하고 29년 4개월 동안의 정찰과 전투 작전 결과를 주저리 주저리 부동자세로 보고하였다. 지휘관 다니구치 요시미는 밤새 졸았다.    

22세에 조국을 떠났던 청년은 52세가 되어서 일본에 돌아왔고, 일본 꼴통들에게 영웅으로 대접받았다. 

'살아있는 일본 정신을 보았다'고 열광했고 극우파들은 오노다야말로 옛 일본의 가치를 그대로 간직한 진정한 사무라이라고 칭찬했다. 

물어 본다! 

1. 손학규가 만덕산에서 나와 그동안의 투쟁 결과를 보고한 자는 홍석현 맞나?
2. 홍석현은 천황인가?
3. 이헌재, 김종인, 이광재 중에서 누가 다니구치 요시미인가? 
4. 손학규는 오노다 소위 맞나?  

참고ㅣ 재단법인 여시재 링크: 이헌재, 홍석현, 카카오 김범수, 안대희 면면이 보이고 실무책임은 이광재, 수하에 26명의 실무직원이 있다. 네트워크 더욱 엄청나다. 대한민국을 찜쪄 먹을려 준비 중인듯... 5백원 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8-05-02 (수) 12:14 조회 : 3470 추천 : 6 비추천 : 0

 
 
[1/11]   술기 2018-05-02 (수) 12:52
힐러리-홍석현-손학규-인재근-안철수-이명박-장충기-
홍석현-이광재-안희정-원희룡-남경필...

개목걸이가 이리 되려나?

이재명과 남경필
홍석현이한텐 양 손의 떡이 되는 거네.

이재명이 민주당에서 잘려져 나와도 좋고
그냥 있어도 좋고.
 
 
[2/11]   박봉추 2018-05-02 (수) 13:14
술기/

난 술기와 의견이 다르다.
이재명은 그 라인이 아니라고 본다.
 
 
[3/11]   만각 2018-05-02 (수) 14:05
박봉추/ 나도 술기와 의견이 다르다
          이재명은 그 라인이 아니라고 본다...

          이재명은 홍석현류와는 태생의 한계가 있다...유전인자가...
 
 
[4/11]   박봉추 2018-05-02 (수) 14:31
만각/

오랜만입니다. 만각 흉아
 
 
[5/11]   미나리 2018-05-02 (수) 22:11
 
 
[6/11]   박봉추 2018-05-03 (목) 13:33
미나리/

이 뽕 삼천냥을 어디에 쓰오리까?

비트코인과 바꿀까나....
진작에 내가 뽕태환 하자고 떠들었었지비.
 
 
[7/11]   순수 2018-05-06 (일) 16:27
손학규는 이번 총선 끝나면..
토굴 만들어서 가야겠지..

딱 거기까지..

제발 기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8/11]   박봉추 2018-05-07 (월) 16:11
순수/

그게 아니고,

내 야그는
앞으로 손학규의 시대가 온다는 말씀인데...

중앙일보를 중심으로 새로운 정당이 만들어 지고 있다는 이야기!
 
 
[9/11]   술기 2018-05-09 (수) 09:43
박봉추/ 만각/

나도 의견이 다르다.

라인에 들어 있다는 얘기가 아니다.
 
 
[10/11]   박봉추 2018-05-09 (수) 09:51
술기/

알려줘...
 
 
[11/11]   술기 2018-05-09 (수) 09:55
박봉추/

응...별거도 아닌데 뭐.
   

총 게시물 21,816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6505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63928 2012
10-11
21816 민주국민 자격시험 [1]  지여 2 77 09-27
21815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인해라 [5]  지여 5 121 09-23
21814 권위주의와 권위 [2]  지여 3 108 09-21
21813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2]  지여 3 133 09-19
21812 조선일보 쌩큐~ [4]  지여 4 166 09-16
21811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8]  박봉추 6 211 09-13
21810  친노와 노무현 [1]  지여 5 126 09-12
21809 마이너스금리 그리고 정은경 [1]  항룡유회 5 97 09-12
21808  백남기 형님 전상서 [2]  박봉추 5 155 09-10
21807 공짜 없다. 댓가 치러야 이긴다 [2]  지여 3 150 09-08
21806  코로나가 보여주는 종교 [2]  아더 5 157 09-07
21805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을 압박해야 [3]  지여 4 143 09-06
21804 소신과 더 나은 선택들 [1]  빨강해바라기 6 115 09-06
21803  홍남기 이낙연 [3]  아더 4 185 09-03
21802 실마리 (관전 포인트) [2]  지여 5 197 09-01
21801 이낙연 대표 당선 [3]  아더 4 220 08-30
21800 고시오페스 [2]  지여 2 191 08-28
21799 기독교의 사탄 [4]  아더 5 210 08-26
21798 한발짝만 더 - 시사이슈 바로알기(2)  지여 1 131 08-26
21797  한발짝만 더 - 시사이슈 바로알기 [3]  지여 5 185 08-25
21796 부동산 감독기구 ? - 명칭 바꿔라 ! [1]  지여 4 158 08-23
21795  아파트시세 조작 [3]  지여 2 168 08-23
21794 광화문집회 [4]  항룡유회 2 292 08-20
21793 아알바8-주거관리청(가칭)이 할 일 [4]  지여 2 210 08-18
21792 아 알 바 7 - 주거관리청 [3]  지여 2 195 08-17
21791 검찰, 법원 [3]  아더 3 261 08-16
21790 아 알 바 6 - 조폭 조직범죄 [2]  지여 1 184 08-16
21789 아 알 바 5- 아파트는 수도물이다 [1]  지여 2 194 08-15
21788  아알바4- 아파트노예의 하루 [2]  지여 3 188 08-14
21787  아 알 바 3 - 아파트공화국 [3]  지여 1 223 08-13
21786 아. 알. 바 2 [1]  지여 3 206 08-12
21785 아 알 바 (아파트 알아야 바꾼다) [3]  지여 3 225 08-11
21784 노무현 = 시스템 [1]  지여 3 248 08-06
21783 뿔난 30대 - 정신차려라 청와대와 민주당 [3]  지여 3 282 08-06
21782  황우석 - 이재명 - 윤석열 [6]  지여 4 352 08-04
21781  김홍걸, 주진형 [3]  아더 5 325 08-03
21780  신천지 [8]  아더 6 399 07-30
21779  윤석열이 자초한 일이다 [5]  아더 6 391 07-30
21778  노무현을 죽인 주범 - 아파트투기 [3]  지여 4 278 07-29
21777 사람이 되자 [5]  지여 4 353 07-28
21776 천박한 서울, 초라한 부산, 추악한 언론 [2]  지여 5 350 07-26
21775 추미애 발 빼라 [4]  항룡유회 3 401 07-24
21774  아파트투기 - 오해와 진실 [4]  지여 3 356 07-23
21773 12척의 배 = 2년 7개월의 시간 [2]  지여 5 380 07-20
21772 아파트투기 - 요점정리 [1]  지여 3 341 07-20
21771  휴지선생! [5]  박봉추 7 460 07-18
21770 1997 - 2008 & 2020  지여 4 241 07-17
21769  아파트-지구상 최악-깨어나자 ! [8]  지여 2 440 07-14
21768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나고 왔다 [5]  순수 4 593 07-12
21767 김종인 [4]  아더 4 477 07-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
 야간 근무중 한컷
 민주국민 자격시험
 꽃무릇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
 가을, 나의 쉼터
 사실상 구제 요청?
 가슴을 파고 든 달마?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데파 주세요.
 신문 티비 끊고 40개 입법 올…
 권위주의와 권위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