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293건, 최근 0 건
   
[정치] 안태근 면죄부 발행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04-26 (목) 08:02 조회 : 326 추천 : 6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634일째
뽕수치 : 431,215뽕 / 레벨 : 4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성추행을 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성추행을 했다. 그리고 거기에 항의하는 후배 검사를 인사 조치했다. 여태 알려진 사실이다. 그리고 그 안태근 씨는 교회를 다니며 간증을 하고 고발 조치 당했으나 불구속 기소되었다.

일각에선 검찰이 박근혜를 집어넣고, 이명박을 조사해서 집어넣었다고 공을 세웠다고 한다.

검찰의 기소권 독점이 당연하다고 한다. 검사의 비위를 감찰할 공수처 신설에 반발하는 기색도 보인다.

안태근의 불구속 기소가 의미하는 것은 아직 검찰은 스스로를 제어할 수 없는 조직이라는 것이다.

안태근의 불법이 구속될 사안이 아닐까?

정확한 내막은 검찰밖에 있는 사람들이 알 수는 없다. 단 두 가지 중의 하나이다.

첫째. 무능력 한 것이다. 안태근의 비위가 충분하지만 검찰이 안태근을 잡아넣을 만큼 수사를 하지 못한 경우이다.

둘째. 검찰의 부도덕함이다. 안태근의 비위가 충분하지만 검찰은 스스로에겐 항상 면죄부를 주었었다.

이 두 가지 외에는 경우의 수가 없다. 즉 검찰은 무능력하거나 부도덕한 집단이다. 우리나라 검찰은 남의 지도를 받아야 하는 조직이다. 아직 스스로를 제어하지 못하는 집단이다.

지금 이명박을 잡아넣고, 비리 척결을 한다고 검찰에 환호하는 순간 우리는 다시 검찰의 노예가 된다. 그들은 10여 년 전부터 이명박의 죄를 알고도 뻔뻔하게 여러 번 면죄부를 주었던 집단이다. 필요에 따라 면죄부를 발행하기도 수십 년의 징역형을 선사하기도 하는 집단이다.

그리고 그러한 부도덕한 결정에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조직이다.

민주주의의 시작은 검찰의 권력을 박탈함으로 시작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8-04-26 (목) 08:02 조회 : 326 추천 : 6 비추천 : 0

 
 
[1/2]   박봉추 2018-04-26 (목) 12:10
제왕적 대통령제가 아니라
제왕적 검찰조직이다.
 
 
[2/2]   순수 2018-04-26 (목) 13:31
공수처 얼릉 만들어야 하겠네..
검새들 지 머리 지가 깍지 못하니..
에효..
   

총 게시물 21,293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450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49615 2012
10-11
21293 가정주부 국방장관 [2]  지여 3 114 06-21
21292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어느 아가리에? [9]  박봉추 2 233 06-18
21291 이해찬을 불러내라 [6]  아더 6 385 06-14
21290 소리 없는 바람 [8]  술기 3 300 06-12
21289 정치 신세계 [6]  아더 7 346 06-11
21288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아더 8 191 06-11
21287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1]  아더 7 195 06-08
21286  물가도 세금이다 [2]  지여 7 168 06-07
21285 민노총 [3]  아더 10 305 06-01
21284 Option=꼼수=특권, 삼위일체 [4]  지여 7 246 05-30
21283 1원 1표 - 경영민주화 [3]  지여 6 199 05-30
21282 김경수 후보 토론시 제안 사항 [6]  줌인민주 8 291 05-29
21281  이니으니럼니 모델 [15]  술기 8 602 05-24
21280 5월18일 [1]  항룡유회 8 278 05-18
21279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  항룡유회 6 247 05-17
21278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며 돌아오네 [5]  지여 6 339 05-17
21277 지방선거 잡음 [5]  아더 5 387 05-16
21276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선대위 출범식 [3]  항룡유회 7 296 05-16
21275 문무일 물러나라 [2]  아더 6 308 05-16
21274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유는 [11]  줌인민주 5 544 05-15
21273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감 [1]  항룡유회 6 266 05-15
21272 봉추 댓글 정리 [8]  술기 8 399 05-14
21271 6.12 북미회담 [2]  아더 6 299 05-12
21270  북미정상회담 장소 [4]  술기 8 383 05-11
21269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1]  아더 5 297 05-11
21268 정치자금 모집방식 김정섭펀드 [1]  항룡유회 5 290 05-10
21267 감 떨어진 애들 [2]  아더 5 302 05-10
21266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3]  박봉추 5 323 05-09
21265 김성태 턱주가리 [10]  아더 6 435 05-06
21264 공주시장후보 [5]  항룡유회 4 378 05-02
21263  오노다 손학규 [11]  박봉추 6 474 05-02
21262 김태호 [3]  아더 8 355 05-02
21261 홍준표가 서정주를 찜쪄 먹었다구... [4]  박봉추 8 395 05-01
21260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6 327 04-26
21259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5]  술기 9 385 04-25
21258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10 391 04-24
21257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10 472 04-24
21256 조현민 사태 [2]  아더 6 351 04-24
21255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422 04-19
21254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460 04-15
21253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444 04-15
21252 이재명 리스크? [6]  아더 7 554 04-15
21251 법좀비 장영수 [1]  아더 8 389 04-13
21250 김기식 유감 1 [7]  아더 5 460 04-12
21249 삼성의 개들 중에 [11]  술기 4 467 04-12
21248 홍준표 [6]  아더 6 457 04-10
21247 박근혜 1심 본질 [9]  지여 8 531 04-06
21246 가슴 쭉 펴고, 활짝 웃어보자 [2]  지여 8 503 04-03
21245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7]  줌인민주 9 593 03-26
21244 적폐의 완성 이명박 구속되다. [7]  아더 8 661 03-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정옥자, 규장각 관장의 솔이 …
 정육자의 육쩜니오, 그 묵시록…
 울 미느리가 푼수끼가 좀 있다
 가정주부 국방장관
 심플아! 보리 바심하러 가자.
 야구팬의 잠금화면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
 10년째 안팔리고 있다.
 이해찬을 불러내라
 브라질 예수상에서 한 컷
 운석으로 만든 권총
 벌금 70만원, 탁현민에게 저작…
 소리 없는 바람
 정치 신세계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봉추 횽아를 비롯 몇 몇 횽아…
 모짜버거 후기
 2800만원 들여 튜닝한 모닝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순간 멈칫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