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영화]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7-10-11 (수) 10:52 조회 : 735 추천 : 7 비추천 : 0
줌인민주 기자 (줌기자)
기자생활 : 2,591일째
뽕수치 : 250,309뽕 / 레벨 : 2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추석 연휴에 아들과 함께 남한산성(2017)을 보았다. 오랜만에 괜찮은 영화를 봤다.

인조는 정묘호란(1627)때 강화도로 피난을 갔었고, 병자호란(1636)때에는 청이 강화도를 먼저 공격해서 어쩔 수 없이 남한산성으로 피난을 갔다. 둘 다 인조때 일어난 전쟁이다.

정묘호란으로 후금(여진족)과 '형제의 관계'를 맺었고 병자호란의 패배로 청(후금의 국호 변경)과 '군신의 관계'를 맺는다. 말이 좋아 군신의 관계이지 청의 식민지로 전락하였다.

삼전도가 어디 있나 궁금했었는데, 이번에 찾아 보니 삼전도(한강 지류의 나루터가 있는)는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 있으며 여기서 인조는 청태종에게 '삼배구고두(한번 절할 때 세번 조아리는)'의 예를 올리며 항복한다. 이것을 '삼전도의 굴욕'이라 칭하는데, 뭐 굴욕이라 할게 있나 싶다. 패전한 왕이 승전한 왕에게 신하의 예를 갖추었다는 얘기다.

정묘호란에서 5천명의 백성을 끌고가서 마음껏 노예로 부려먹은 청은 병자호란때에는 60만명의 조선백성을 자신의 수도 선양으로 끌고 갔다.

선양에서 조선의 포로들은 '피로인(민간인 인질)'으로 불렸고 군인, 머슴, 첩, 창부 등으로 팔려 나갔다. 당시 조선인 인구수가 1천만이라고 하니, 노인과 어린애를 빼고 조선 젊은이의 20%를 끌고 간 것이다. 

노예로 끌려간 60만명 중에 여성이 20만명이었고 전후 10년 안에 조선으로 돌아온 여성은 2만5천에서 5만으로 추정하고 있으니 나머지 15만명 이상의 조선인 여성이 돌아오지 못하고 타국에서 처참한 삶을 마감했다. 돌아온 여성 또한 '환향녀'로 취급받으며 고통의 삶을 살다 죽어갔다.

여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겹쳐 보이는 것은 왜일까?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지 못하면 또 똑같은 잘못을 저지를 수 밖에 없는 역사의 아이러니.

최명길(이병헌 분)의 말을 따라 더 빨리 항복했으면 60만의 전쟁포로에서 더 줄어들었을까? 김상헌(김윤식 분)의 말을 따라 항쟁이 길어져 피해가 더 커진걸까?

영화는 정치하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익만 탐하게 될 때 얼마나 많은 민초들이 자신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고통을 겪을 수밖에 없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조선시대의 무능한 관료와 지금의 정치인들이 무슨 차이가 있을까?
오로지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만이 부패하고 무능한 정치를 바로잡고 전쟁을 막을 수 있는 최후의 보루임을 이 영화는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이 영화의 백미는 음향이다. 대사를 할 때 주변 소리를 없애서 제대로 알아먹을 수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영화다. 남한산성 감독 및 음향팀에 박수를 보낸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7-10-11 (수) 10:52 조회 : 735 추천 : 7 비추천 : 0

 
 
[1/6]   술기 2017-10-11 (수) 13:22
음향에서 그런 면모가 있었나? 예리하네~~

눈이 씨지인지 내내 궁금했다.
최근에 제대로 된 눈 한 번 온 적 있었는가 싶기도 하고.

물론 진 전쟁이기도 했지만
장병들의 체격조건은 이해가 안 갔다.
마치 체격이 딸려서 진 걸로 오해되지 않았으면 싶다.
 
 
[2/6]   줌인민주 2017-10-11 (수) 13:31
술기/ 그러게. 참 혹독하고 서글프게 내리는 눈이 참 인상깊었는데...
이미 진 전쟁이라 전투씬에는 별 관심이 없어서 체격을 자세히 보지는 못했는데, 니말을 들으니 청국 애들이 덩치가 좋았던 것 같다. 한 쪽은 굶었고, 한 쪽은 배터지게 먹었다는 것을 보여주려했겠지..
 
 
[3/6]   웹마스터 2017-10-13 (금) 09:53
 
 
[4/6]   아더 2017-10-14 (토) 23:07
그 남한산성에서도 인조는 명나라를 향해 울면서 매일 절을 올렸다지.

인조를 보면 박근혜가 생각이 난다. 왜 대통령이 돼 가지고 온 국민을 고생시키냐

왜 인조반정을 일으켜서(뭐 물론 인조가 했다고 하긴 어렵겠지만) 결국 백성들

개고생을 시키나....

엊그제 군함도를 다운받아서 와이프랑 보려다 실패했다.....

마음을 단단히 먹고 보기 시작했는데...애들을 그물로 잡아서 오는 장면이

나오니까...더는 못보겠더라. 십분도 못보고...

남한산성도 그럴 것 같아서..못볼것 같다....역사. 참 우울하다.
 
 
[5/6]   줌인민주 2017-10-15 (일) 14:25
아더/ 참 슬픈데, 곳곳에 신하들의 개그가 있어 웃프다.
 
 
[6/6]   줌인민주 2017-10-17 (화) 10:00
웹마스터/ 웹마님께서 뭐 이런 뽕을 다 주시고... ^^ 열심히 글 올리라는 뜻으로 알고 감사히 받겠습니다.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415 2013
09-17
3715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4 81 04-22
3714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301 03-26
3713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155 03-01
3712 강철비 [3]  줌인민주 5 280 02-06
3711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510 01-09
3710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409 01-08
3709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444 2017
12-13
3708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1092 2017
11-22
3707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686 2017
11-20
3706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2]  땡크조종수 6 501 2017
11-19
3705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583 2017
11-17
3704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764 2017
11-15
3703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679 2017
11-11
3702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556 2017
11-10
3701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702 2017
11-05
3700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576 2017
11-04
3699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6]  팔할이바람 9 1704 2017
10-27
3698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736 2017
10-11
3697 조동진, 미완의 부고 [1]  술기 7 781 2017
08-28
3696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216 2017
08-09
3695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798 2017
07-21
3694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329 2017
07-02
3693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1503 2017
06-25
3692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177 2017
06-23
3691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1357 2017
06-11
3690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748 2017
06-09
3689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382 2017
05-27
3688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676 2017
05-26
3687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1513 2017
04-16
3686  더 플랜 [2]  바다반2 5 1468 2017
04-16
3685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945 2017
04-11
3684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353 2017
03-22
3683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1789 2017
03-10
3682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1775 2017
02-27
3681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071 2017
02-22
3680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208 2017
02-06
3679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273 2017
01-17
3678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230 2017
01-17
3677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096 2017
01-13
3676 카루소/ 투란토드중에서 네순도르마 [2]  뭉크 3 1958 2017
01-09
3675 팬텀싱어 / 카루소 [4]  뭉크 4 2382 2017
01-09
3674 등려군(鄧麗筠) : 月亮代表我的心 [6]  꿀먹는부엉이 5 2384 2017
01-05
3673 모짜르트 /클라리넷협주곡 A 장조 K.622  뭉크 2 1400 2017
01-04
3672 [중드소개 2] 위장자 : 감춰진 신분  꿀먹는부엉이 3 1307 2016
12-30
3671  다이어 스트레이츠-스윙의 왕 [4]  미나리 4 1942 2016
12-28
3670 로드리고 / 아란후에스 협주곡 [2]  뭉크 2 2172 2016
12-19
3669 도깨비 OST [2]  꿀먹는부엉이 3 2216 2016
12-11
3668 오페라/바그너/ 로엔그린  뭉크 1 1209 2016
12-07
3667 영화//나의 살던 고향은 [3]  뭉크 4 2179 2016
12-05
3666 촛불간이역사 [2]  술기 5 2155 2016
12-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안태근 면죄부 발행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
 강원도 횡성 청태산 야생화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
 조현민 사태
 너도 수선화
 오페라 / 마스네 /마농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
 수동 항타기
 마늘 선충
 회비 보내따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드루킹
 당달봉사가 된건가?
 선운사 동백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이재명 리스크?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