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영화] 내부자들_디오리지널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6-09-19 (월) 16:13 조회 : 3799 추천 : 4 비추천 : 0
줌인민주 기자 (줌기자)
기자생활 : 2,588일째
뽕수치 : 250,281뽕 / 레벨 : 25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추석 연휴 폭우가 쏟아져서 어디 가지도 못하고 추석 특선 영화만 주구장창(주야장천) 봤다.

하도 얘기를 많이 들었던 유아인의 "어이가 없네"도 들었고(앞 부분을 놓쳐서 마지막 격투신에서 나온 부분만 들었는데 별 감흥은 없었다) 내부자들의 '대중은 개돼지'도 들었다. 내부자들도 역시 앞 부분은 놓쳤다. 처가집에서 올라와 집에 도착하니 밤 10시 30분, 벌써 시작하고 있었으니 앞부분은 그냥 넘어가자.

내부자들 중에 나만 이런가 싶어서...

1. 조승우의 대검중수부 빅딜 관련

이병헌의 기자회견이 막강 조국일보에 의해 정치 깡패 파렴치범의 넋두리로 끝나고, 조승우도 정직 6개월을 받아 '내부자들'의 완패로 끝나는 분위기에서, 이병헌이 호송버스에서 탈출하여 백윤식을 만나고, 백윤식의 자백('이경영이 시켜서 한거야')까지 받아낸 것까지는 좋았어.

근데 조승우가 그 녹음파일을 들고 입원해 있던 백윤식을 찾아가서 딜을 하는 부분은 좀 어색해. 백윤식이 한 번 배신한 넘을 어떻게 믿고 대검중수부에 보낼 것이며, 일개 검사 나부랭이를 미래자동차 회장과의 난교 파티에 어떻게 데려갈 수 있냐 말이지. 좀 어색하지 않어? 

2. 미래자동차 난교 파티장 출입 전에 최형사가 이경영에게 '중요한 보고가 있다'고 전화를 했는데, 이경영이 무시했어. 무슨 얘기를 하려 했는지 디오리지널에도 없다. 최형사는 뭔 보고를 하려 했을까?

3. 마지막 이병헌과 조승우의 옥상신

탈옥한 넘을 6개월만에 가석방 시켜주는 것도 이상하고, 최소 몇 년은 감빵에서 썩어야 되지 않을까? 굳이 6개월이란 기간을 설정해야 할 이유도 딱히 없어 보이던데...

그리고 이병헌과 조승우는 별로 친해 보이지 않더라. 영화찍기 전에 조승우가 이병헌과의 연기를 기대했다 하던데, 영화 찍으면서 케미가 별로였던 모양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줌인민주                   날짜 : 2016-09-19 (월) 16:13 조회 : 3799 추천 : 4 비추천 : 0

 
 
[1/3]   미나리 2016-09-19 (월) 22:34
조상무만 기억이 남네

"여 하나 썰고,,
"복사뼈 위로 짤라야 안되겠나?
"청소를 시키스믄 청소만 해 주므 되지 와 쓰레기를 훔칠라 카노 어여?
"사장 사장 케주이끼네 다 같은 사장으로 비요? 사이즈가 다르자나

야근하는 샐러리맨 스따일 조폭
 
 
[2/3]   라임 2016-09-20 (화) 00:37
난 그 시간에 극장에서 '밀정' 봤다
때문에 내부자들은 못봤고 밀정에서 이병헌이 특별출연 하거등
사생활이사 나라 팔아먹은 거 아니고 선거 투표는 비밀투라라 몰라서~ ㅋ 난 그러거나 말거나인데 이병헌 연기 잘하데~  광해에서도 참 잘한다 생각했는데 특별출연인데 그 존재감이 젤로 뛰어나드만.  발성이 달라~

하나더 베테랑은 상영할 때 봤었는데 사람들 유아인 유아인 하는데 나는 좀 느끼하고 연기가 과장되어 보여서인지 그냥 연기로 보이더만.
 
 
[3/3]   줌인민주 2016-09-20 (화) 11:03
미나리/ 허허

라임/ 유아인 연기는 좀 과장되어 보이지... 그런데 정두홍 무술감독이 연춣해서 그런지 액션신은 정말 화려해..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408 2013
09-17
3715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4 66 04-22
3714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291 03-26
3713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152 03-01
3712 강철비 [3]  줌인민주 5 276 02-06
3711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502 01-09
3710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401 01-08
3709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434 2017
12-13
3708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1079 2017
11-22
3707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681 2017
11-20
3706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2]  땡크조종수 6 493 2017
11-19
3705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573 2017
11-17
3704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756 2017
11-15
3703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671 2017
11-11
3702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549 2017
11-10
3701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696 2017
11-05
3700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570 2017
11-04
3699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6]  팔할이바람 9 1689 2017
10-27
3698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724 2017
10-11
3697 조동진, 미완의 부고 [1]  술기 7 775 2017
08-28
3696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207 2017
08-09
3695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792 2017
07-21
3694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321 2017
07-02
3693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1494 2017
06-25
3692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171 2017
06-23
3691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1347 2017
06-11
3690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741 2017
06-09
3689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378 2017
05-27
3688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673 2017
05-26
3687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1503 2017
04-16
3686  더 플랜 [2]  바다반2 5 1460 2017
04-16
3685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942 2017
04-11
3684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350 2017
03-22
3683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1782 2017
03-10
3682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1771 2017
02-27
3681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067 2017
02-22
3680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205 2017
02-06
3679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268 2017
01-17
3678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223 2017
01-17
3677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088 2017
01-13
3676 카루소/ 투란토드중에서 네순도르마 [2]  뭉크 3 1951 2017
01-09
3675 팬텀싱어 / 카루소 [4]  뭉크 4 2375 2017
01-09
3674 등려군(鄧麗筠) : 月亮代表我的心 [6]  꿀먹는부엉이 5 2377 2017
01-05
3673 모짜르트 /클라리넷협주곡 A 장조 K.622  뭉크 2 1393 2017
01-04
3672 [중드소개 2] 위장자 : 감춰진 신분  꿀먹는부엉이 3 1304 2016
12-30
3671  다이어 스트레이츠-스윙의 왕 [4]  미나리 4 1936 2016
12-28
3670 로드리고 / 아란후에스 협주곡 [2]  뭉크 2 2165 2016
12-19
3669 도깨비 OST [2]  꿀먹는부엉이 3 2207 2016
12-11
3668 오페라/바그너/ 로엔그린  뭉크 1 1205 2016
12-07
3667 영화//나의 살던 고향은 [3]  뭉크 4 2173 2016
12-05
3666 촛불간이역사 [2]  술기 5 2151 2016
12-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똥파리(정경유착)의 구데기들(…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
 조현민 사태
 너도 수선화
 오페라 / 마스네 /마농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
 수동 항타기
 마늘 선충
 회비 보내따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드루킹
 당달봉사가 된건가?
 선운사 동백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이재명 리스크?
 불안역학 대신! 드루킹이 떠 …
 얼음 방울
 중국-을 몰랐던 부끄러운 경험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