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5,671건, 최근 0 건
   
[건의.문의.신고]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15 (목) 16:48 조회 : 337 추천 : 5 비추천 : 0
박봉추 기자 (박기자)
기자생활 : 3,111일째
뽕수치 : 26,758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년 연속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보낸 것으로 알려진 공물, 즉 '다마구시(玉串)'란 일본 현지 전통문화 중 하나로 사당 등에서 참배객들이 신께 드리는 제물을 뜻한다. 아베 총리가 보낸 것은 정확히는 '다마구시료(玉串料)'로 제물의 비용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박봉추                   날짜 : 2019-08-15 (목) 16:48 조회 : 337 추천 : 5 비추천 : 0

 
 
[1/15]  팔할이바람 2019-08-15 (목) 16:5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몰랐는데...

지금
한자를 보니...
다마(玉) = 거시기
구시(串) = 꼬치구이 할때 줄줄이 끼워 넣는거. 츄안....ㅋㅋㅋ

갑자기 짱깨요리, "훠궈"가 생각나네.
ㅋㅋㅋㅋㅋ
 
 
[2/15]  박봉추 2019-08-15 (목) 17:04
내가 생각한 게 맞구먼!

1.
고추에 다마 박는 것!
해바라기 형태로 박는 놈도 있는데
그게 욱일기 모냥이 난다.

2.
어릴적 동네 목욕탕,
해바라기 다마 박은
어깨들이 출몰하면
어버지는
다 못 닦은 우덜을 델고 나왔다.

3.
훠궈는 모르겠고
북경, 대련 놀라 다닐 적에
양꼬치 많이 먹었다.

만리장성 너머 가
새끼양 한마리를 끄슬르니
노린네가 나서
자스민에 여러 향추를 발라 먹었는데...

4.
이거이
내 오래 전 써 갈긴,
김유신이 김춘추에게 부랄 까 바치던 이야기 아닌가?

5.
아님, 목라근자 (후지와라) 가문이
천황가 남자 세손들 부랄을 까서
사위로 데려 올 때 행했던 의례? 아닐까!
 
 
[3/15]  팔할이바람 2019-08-15 (목) 18:01
...간만에 우껴죽네
 
 
[4/15]  순수 2019-08-16 (금) 10:02
ㅎㅎㅎ
ㅋㅋㅋ
역시 봉추옹은 발상이 기발해
 
 
[5/15]  박봉추 2019-08-16 (금) 10:08
순수/

아녀, 아니랑께로
그냥 한자대로 읽은 거랑께로.

한자대로 읽으니 븅얄고치!
 
 
[6/15]  길벗 2019-08-18 (일) 16:29
숙제해야 하는데....

영감들이....

야설이나 던지며....

여성동지들 접근 차단이나 하고....

우짜까....이 저질 영감들...



타마쿠시たまぐし
타마구시
다마구시
다마쿠시

뭐로 읽든
고환과는 무관하다.

작금의 일본인들은 뭐라고 놀려도 상관 없지만,
고대 일본인을 함부로 이야기 하다보면 내년이면 좀 거시기해질 수 있다.

한반도는 신라-고려-조선을 잇는 나라다.
백제/가야는 결국 신라에 패배한 나라이고.
고려와 조선이 백제를 업수이 여기는 것은
통일신라의 맥을 잇고 있기 때문인데,
그러다보니 왜/일본을 그렇게 대해는 것.

****************
玉串대해서
일본에서는 일본 신화에서 유래했다고 하는 것 같다.
일본의 시조신인 아마테라스(천조대신)가 동굴에 짱박히자 천지가 깜깜해졌다.
아마테라스가 태양신이거든.
그래서 이 여신을 끄집어 내기 위해서 요란을 떠는데
이때 여신 중 하나가 별 짓을 다한다.
봉추옹같은 이들의 시선을 끌기위해 홀딱쇼를 한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
음부를 노출하니까. 이때 등장하는 것이 옥을 주렁주렁 단 거울이다.
그러자 태양신이 호기심을 보여 동굴을 나선다.
그때 태양신(천황족의 조상)이 호기심을 보인는 것이 이것이라서,
신사에 바치는 재물을 '玉串타마구시'라고 한다.

라고 일본에서는 이야기 한다.


그렇다면 이것이 진짜인가?
'아니다!'라고 단언한다.

**********************

일본신화,
고사기, 일본서기에 기록된 그 '일본신화'는
지구상에 가장 완벽한, 가장 정교한,
움베르토 에코가 형님형님하며 울고 갈 그런 거시다.

이것이 열리면 여럿 최소 1억은 멘붕에 빠질 수 있다.
 
 
[7/15]  팔할이바람 2019-08-18 (일) 17:00
박봉추 영감이 음란하긴 하지....


길벗/
글 연재좀 해봐
감질나게 잘 끊어가매 말이지.
 
 
[8/15]  길벗 2019-08-18 (일) 17:24
팔영감도 늙었나보다.

 

약속한 기간 안에 탈고 하고
시리즈로 올릴께.
 
 
[9/15]  길벗 2019-08-18 (일) 17:32
천황가에 천황을 상징하는 보물이 3개 있다.

거울, 옥, 칼

이를 '3종신기'라고 한다.

'타마구시'에서 보물 2개가 등장한다.

여기서 '타마玉'는 단순한 '옥'이 아니라 왕권을 상징한다.

물론 '방울'이라는 의미도 있다.(제발 상상하지마라)

이때 '방울'은 무녀(무당)이 흔드는 '방울'이라 봐야 한다.

거울은 청동거울인데,
잘 닦인 번쩍이는 청동거울과 방울 주렁주렁 달린 허리띠를 찬
제사장을 상상해봐.(우리나라 청동은 금빛이다)
당시엔 제정일치시대였으니까.
칼만 있으면 완벽하다.

'삼종신기'를 장착한 제사장,
신과 교감하는 무리의 우두머리.
 
멋짐 폭발이다.
 
 
[10/15]  길벗 2019-08-18 (일) 17:42
봉추영감,

목라근자를 실존인물로 보는감?
 
 
[11/15]  길벗 2019-08-18 (일) 18:32
글 쓰는 것이 늦어지는 것은

'국뽕'으로 빠지지 않기 위해서

객관성을 다양하게 갖추려고

사료를 챙기다보니 늦어지는 것임.
(가능한 일본 것으로다가)

영감에게 약속했으니 꼭 지켜야 하는데.....
 
 
[12/15]  박봉추 2019-08-18 (일) 21:07
길벗/

1.
길벗이 마나님이셨나? 어이쿠

2.
좌우지간 디어뉴스 컨텐츠가 풍만,
문법에 맞게 글래머해지겠다는 기대!

3.
팔할 영감턍이가 지여, 길벗 창호를
헛갈려 두둘기능 걸 본께로 늙으신 게 맞다능!

4
목라근자,
후지와라 가문은
역사방법론에서 하자 없이 증명된 거로 아는데...
내 짧아서 확신 못함.
일본서기 왜곡부분이 크지만서두

5.
옥, 다마
이건 중국 춘추시대에
혈족 제후에게 주던 위세품으로
주령방울과 청동거울로 치렁치렁한 삼종세트!
여기, 철기 칼, 도와 검이 등장하면 전국시대가 되는건데...

좌우지간 길벗 연재를 아기다리고기다리는 봉추
 
 
[13/15]  박봉추 2019-08-18 (일) 23:06
팔할이바람/

내 음탕하긴 하되
음란하진 않다고!
 
 
[14/15]  팔할이바람 2019-08-19 (월) 08:29
당췌 먼소리들을 하는지 모르겠네....

..
난 위 영감들과 달리 순진무구 해스리...
 
 
[15/15]  순수 2019-08-19 (월) 12:44
ㅎㅎㅎ
봉추 영감탱이는 좀 야하지..
ㅋㅋ

팔할옹은 좀더 있어야 영감탱이가 될거같구..
ㅎㅎㅎ

길벗 동지 재미있네~~
   

총 게시물 5,67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눈팅(=디어뉴스 발전)을 위한 고언 [9] 지여 9 29414 2016
05-12
기자 캠프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4 33646 2013
09-17
게시물 삭제 요청시 원칙 미래지향 7 18307 2015
05-11
[공지] 디어뉴스 후원안내 [2] 웹마스터 13 109246 2012
03-31
5671  회비 지각 납부합니다 [8] 만각 7 129 09-17
5670 페이스북에 퍼가려고하면 [4] 항룡유회 2 107 09-13
5669  경축: 조국 및 신임장관 임명 [8] 팔할이바람 6 231 09-09
5668 이 병에 대해 아는 사람 있을려나... [21] 납딱콩 5 451 08-30
5667 심플이 생각나서 [2] 팔할이바람 4 216 08-29
5666 팔할이바림, 빨강해바리 [3] 박봉추 3 215 08-29
5665  조국 법무장관 된다 vs. 안된다 [8] 팔할이바람 4 265 08-28
5664  회비 입금 했습니다. [10] 빨강해바라기 5 196 08-23
5663 Stand by Me [3] 팔할이바람 3 266 08-20
5662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15] 박봉추 5 338 08-15
5661 오늘 하루 종일 울었다. [6] 박봉추 5 347 08-06
5660 중국영감덜 [5] 팔할이바람 4 379 07-26
5659  회비 [13] 미나리 7 383 07-12
5658 술기와 팔할이바람 원고 청탁! [5] 박봉추 4 357 07-10
5657 악마기자 주진우 [3] 지여 5 429 06-18
5656 지여에게, 불안역학! [6] 박봉추 4 428 06-15
5655  돈 내따! [6] 땡크조종수 3 391 06-10
5654  교학사 소송 진행 상황 [3] 길벗 5 337 06-04
5653 아 ... 뭐라고 해야 하나.... [4] 길벗 2 380 05-29
5652  머릿니, 빈대, 1919년부터 싹 죽여주세요 [3] 박봉추 2 562 04-12
5651 머릿말, 안내 , 2019년으로 좀 바꿔주세요 [2] 다시라기 2 503 04-11
5650  회비납부 [3] 항룡유회 2 478 04-09
5649 교학사 소송참가 독촉 [3] 길벗 5 519 04-02
5648  아! 죄송 입금 [7] 다시라기 4 595 03-28
5647 사진기는 어떤 걸 사야하는지? [22] 박봉추 5 925 03-18
5646  회비 납부 [9] 꿈™ 4 699 02-19
564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순수 5 749 01-01
5644  회입금비 [3] 명림답부 3 844 2018
11-14
5643  회비입금 [4] 돌다리 4 845 2018
11-06
5642  순수를 만났다 [8] 팔할이바람 8 1139 2018
09-26
5641  회비 입ㄱㅎㄴㄷ [4] 만각 8 1013 2018
09-03
5640  회비입금합니다 [5] 빨강해바라기 7 964 2018
09-01
5639  혼자영어: 어플 케이크 [5] 팔할이바람 8 1233 2018
08-19
5638 공인 인증서 [12] 팔할이바람 4 1198 2018
08-16
5637  친정에 옴 ㅎ [6] 바다반2 6 1119 2018
08-12
5636  회비 [15] 미나리 7 1355 2018
07-05
5635 심플아! 보리 바심하러 가자. [3] 박봉추 3 1179 2018
06-20
5634 봉추 횽아를 비롯 몇 몇 횽아들에게.. [8] 데니크레인 6 1460 2018
06-10
5633 회비 보내따 [4] 항룡유회 5 1342 2018
04-20
5632  당달봉사가 된건가? [9] 길벗 8 1522 2018
04-16
5631 불안역학 대신! 드루킹이 떠 다닌다. [13] 박봉추 6 1851 2018
04-14
5630 흠냐뤼~ 바꿔 주세효 [8] 다시라기 6 1381 2018
04-13
5629 회비 납부 [2] 꿈™ 5 1386 2018
02-27
5628 연회비 납부 했으요 [7] 심플 6 1499 2018
02-07
5627 정형식 판사 특별감사 청원에 동참합시다!!! [3] 술기 5 1444 2018
02-07
5626 연회비 보냈다 [4] 뭉크 5 1440 2018
01-23
5625 너무 오랫만에 얼굴 내미네~~~ [20] 순수 12 1856 2018
01-02
5624  2017을 보내며 사진으로 초대하여 한끼 나누고싶다 [7] 뭉크 7 1672 2017
12-29
5623 신기한 사진 [2] 팔할이바람 7 2141 2017
12-08
5622  연회비납부 [3] 돌다리 4 1886 2017
1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연쇄살인범 사이코기레기 "또 …
 없다. 다썼음
 정황
 쫄보 김무성
 지소미아 회군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조작: 교수 시국 선언
 여자배구 월드컵 한일전
 회비 지각 납부합니다
 아사히 신문: 황교안
 또 다른 재원이의 항변
 전도사 황교안 삭발
 김정은 트럼프 오키나와 정상…
 일본 돼지 콜레라 확산
 항암제들의 오류
 조국 대선후보 지지율 3위
 가짜 뉴스를 뿌리 뽑아야 한다
 내로남불
 인공눈이라 해서
 페이스북에 퍼가려고하면
디어뉴스 사용법
디어뉴스 키워드
글쓰기 창 사용법
기사 작성법
컴맹탈출 - 컴퓨터 상식
회비 후원금 내역
사이트 순위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