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61건, 최근 0 건
   
[가요] 방탄소년단: 니키 미나즈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9-09 (일) 00:11 조회 : 903 추천 : 4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988일째
뽕수치 : 874,927뽕 / 레벨 : 8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름: 니키 미나즈 (Nicki Minaj)
출생: 1982년 12월, 트리니다드 토바고(Trinidad and Tobago; 남미 베네주엘라 위에 위치한 조그만 섬나라로, 인구는 100만이 조금 넘는다)
현재 거주지: 미국, 비버리 힐즈
직업: 힙합, R&B, 팝 싱어

특징:
우리나라에는 잘 안알려져 있으나, 
1. 미국 빌보드 메인 음원차트 100에 최다 진입곡 소유자
2. 2010년에는 동시에 7곡을 핫 100차트에 진입 기록
3. 여성 최초 빌보드 랩차트 1위 기록
4. 유명 싱어들과 콜라보
........

이번 방탄 소년단의 새앨범이 빌보드 또 1위를 차지했다고 난리난리들인데, 물론 빅 난리 맞다. 그런데 더 난리라고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이 있는데, 바로 이번 방탄 소년단의 앨범에 피쳐링으로 니키 미나즈가 콜라보 참가를 했다는 사실이다. 

위에 언급했듯 미국 팝계에서는 이미 엄청나게 잘 알려진 처자인데, 이런 처자가 방탄 소년단의 엘범에 참가를 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이제야(?) 미국 주류 음악계에 입성했다는 이야기고, 이 이야기는 Kpop이 아시아 외국음악이 아니라, 미국 팝계에 정식으로 한 음악부류로 인정이 됐다는 말이다. 실로 엄청나지 않은가?

참고 비디오 한편:
미국에서 유명한 처자 3명(제시카 제이, 아리나아 그란데, 니키 미나즈)의 콜라보
2:30부터가 니키 미나즈 파트.



이런 니키 미나즈가 방탄 소년단 엘범에!!
3:12부터가 니키 미나즈 파트.



소회
1.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방탄 소년단의 티켓값
2. (공식집계) 80만명에 육박하는 월드투어
3. 한국어로 빌보드 연타석 1위 
   등등...

그외, 수많은 기록을 갱신중이나, 이번 앨범은 가히 혁명적인게 1) 아시아적 비쥬얼 2) 아시아적 리듬 3) 아시아적 가사 4) 아시아적 춤, 이 네가지에 5) 한국적 이미지 6) 미국 힙합의 여걸로 그 끝을 보여줬다는 것에 놀라움을 본인은 금할 길이 없다.

4. 그것이 또 미국 음악계를 넘어 전세계에 파급이 되어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것에 새삼 또 놀라게 된다.


천지가 개벽이다.
..너무 획획 세상이 디집어 지는거 가터.....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9-09 (일) 00:11 조회 : 903 추천 : 4 비추천 : 0

 
 
[1/2]   박봉추 2018-09-09 (일) 00:46
팔땅 선생 말대로
2:30 부터 보았더니

니키 민아’s가 흔들어 대더라...

미국적 엉덩이가 피쳐링을 해야
본토 상륙으로 평가 받는다는 말인데...

궁금증 2개

BTS 최대 주주가 누구?
기획자는 조선사람?
 
 
[2/2]   만각 2018-09-09 (일) 03:23
박봉추/

1. 방탄 최대주주는 '방시혁'...아마 52%+알파?...기획자도 방시혁? YG,JYP대비 후발주자

BTS 가 20세기 최고 뮤지션 Beatles 에 버금간다니...놀랠노자 아닌가?

팔할이바람/

형주를 지키고 있던 관우는 유비가 오호대장군에 '관우,장비,조자룡,황충,마초'를 임명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 중에 제일 젊은'마초'가 관우와 동격 취급받아 자존심이 상해서 제갈공명에게 마초의 무력에 대하여 물었다...실제 마초는 장비와 한나절 맞짱을 뜨고도 승부가 나질 않아 밤에 횟불아래 대적했어도 승부가 나질 않았다(물론 이 때 장비는 40대후반, 마초는 30대 중반이다)

공명은 관우에게 답장을 보냈다. "마초의 무술 솜씨는 장비와는 버금가지만 미염공 관공에는 미치지 못 할 것입니다" 이 문서답장을 받은 관우는 기분이 좋아 문서를 복사해 제하 장수들에게 공람시켰다는 삼국지 이야기

만각의 생각은 Beatles가 관우라면 BTS가 마초정도 아닐까?암튼 같은 오호대장군이다. 하긴 관우는 늙은 황충도 같은 격으로 대접받아 이를 시비걸기도...관우 운장의 자부심은 지나친 오만으로 자신을 죽이는 부메랑으로...
   

총 게시물 3,761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8292 2013
09-17
3761 난봉가 2 [1]  팔할이바람 2 48 08-21
3760 난봉가 [2]  팔할이바람 2 117 08-18
3759 배우 조용원 [4]  팔할이바람 3 216 08-07
3758 요즘 시국에 생각나는 영화대사 [1]  팔할이바람 3 209 07-31
3757 정소리: 여러분 [1]  팔할이바람 2 241 07-20
3756 미국 뉴욕 케이콘 2019 [2]  팔할이바람 2 269 07-10
3755 탁현민 인터뷰 느낌 [2]  팔할이바람 5 304 06-26
3754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3]  팔할이바람 2 303 06-18
3753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3]  지여 4 249 06-11
3752  할시가 수상해 [7]  팔할이바람 3 353 06-10
3751  미국 댄스곡 하나 [10]  팔할이바람 2 297 06-07
3750 중국 댄스곡 하나 [7]  팔할이바람 1 396 06-03
3749 일본 트로트 한 곡 [3]  팔할이바람 2 340 05-27
3748 중국 트로트 한 곡 [2]  팔할이바람 2 344 05-25
3747 나까시마 미카  팔할이바람 2 288 05-13
3746 혼다 히토미 [1]  팔할이바람 3 329 05-10
3745 국뽕: 방탄효과 [3]  팔할이바람 3 370 05-06
3744 세계 팝계의 주류: 방탄 소년단 [5]  팔할이바람 3 417 05-04
3743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ous Brahms?) [8]  지여 3 532 04-16
3742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2]  팔할이바람 4 442 04-14
3741 일원삼류 [3]  팔할이바람 4 691 02-13
3740 아이콘 [3]  팔할이바람 1 559 02-11
3739  미드: 문재인 대통령 [1]  팔할이바람 3 567 02-09
3738  스카이캐슬 - 춘향전 [6]  지여 3 605 02-07
3737 여름궁전 [2]  팔할이바람 1 589 01-30
3736 첨밀밀  팔할이바람 1 520 2018
12-24
3735 로이 부케넌 [2]  팔할이바람 3 714 2018
12-02
3734 방탄 소년단, 일본 음악차트 1위  팔할이바람 4 544 2018
11-13
3733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2]  팔할이바람 3 856 2018
11-10
3732  영화 상상력, 영화감독, 과학 [3]  지여 5 927 2018
10-30
3731 방탄 소년단: Mic Drop [3]  팔할이바람 2 832 2018
10-20
3730 궁금한 이야기: 친부 유전자검사 [6]  팔할이바람 5 883 2018
10-20
3729 BTS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1]  팔할이바람 2 732 2018
10-16
3728 방탄 소년단: 미국 텍사스주 입성 [3]  팔할이바람 2 976 2018
09-15
3727  텍사스주 목화 밭 [2]  팔할이바람 4 916 2018
09-13
3726 방탄소년단: 니키 미나즈 [2]  팔할이바람 4 904 2018
09-09
3725 버닝 [2]  바다반2 4 850 2018
08-16
3724 영화, 맘마미아 2를 봤다 [4]  팔할이바람 4 985 2018
08-12
3723 어느 가족 -고레다 히로카즈 [4]  바다반2 4 1132 2018
08-12
3722 80~90년대 나이트장의 추억 [4]  팔할이바람 3 1134 2018
08-10
3721 쿠와타 케이스케 [3]  팔할이바람 4 1137 2018
08-10
3720 신세계 [2]  팔할이바람 4 932 2018
08-09
3719 셀럽이 되고 싶어 [11]  팔할이바람 6 1148 2018
06-27
3718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1]  뭉크 2 970 2018
05-06
3717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5 1035 2018
04-22
3716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1250 2018
03-26
3715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863 2018
03-01
3714 강철비 [3]  줌인민주 5 1251 2018
02-06
3713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1923 2018
01-09
3712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1396 2018
01-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김영란법 교사, 교수, 대학
 방사능 교육
 방구냄새 전설
 난봉가 2
 나경원 딸 부정입학 사건
 조국씨 딸 논문논란에 대하여
 Stand by Me
 도통 감을 못잡는게
 부산대 이철순
 세상 드럽게 말안듣는 인간 둘
 난봉가
 일본혐한은 대만이 교과서
 포스트 아베
 길벗에게 부탁, 다마구시료!
 아시아 유럽인
 즐기는 사람이 이긴다
 방탄소년단 비하한 DHC 전세계…
 김진태 자유당
 협상의 달인
 중국서 줄기세포 시술 중 사망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