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95건, 최근 0 건
   
[기타] 기우제 연대기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2834 추천 : 5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665일째
뽕수치 : 137,580뽕 / 레벨 : 1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우제 연(戀)대기

 

 

기후가 냉온탕을 왕래하는 이유에 대해 대략 감을 잡아가는 추세이다. 해빙과 함께 제트기류까지 막춤을 추어 가며 그 냉기를 함부로 퍼댄다는 것이다. 팬티도 낡았고 고무줄까지 늘어진 거다.

 

우선 이산화탄소 책임론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제트기류 포함 기후전쟁은 태평양전쟁 때도 있었다. 일본은 폭탄을 장치한 풍선을 제트기류에 실어 미국을 공격했다. 풍선폭탄 중 소수만이 미본토에 도달했으며 그 또한 부정확하긴 했다.

 

기후변화엔 전파 책임론도 대두되었다. 미영 정보기관 CIA,SIS 등은 진작부터 기후전쟁 주도권을 잡아간 상태이다. 이미 알려진 HAARP(고주파오로라활동연구프로그램) 이외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전자파충격 내지 이온층교란이 단순한 부작용이 아닌 목적이 될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가져볼 만하다. 비아그라 처럼.

 

그에 비해 가뭄과 기우제 또는 부동산아파트 대출제도는 본능적인 관심으로 연결될 만하다. 대개의 농경사회에선 가뭄 때 통화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럴 때엔 땅을 파도 10원 한장 안 나온다는 속담이 맞을 수 밖에 없다. 미연준의 부실자산(4.5조달러) 축소와 금리인상, 그리고 사드 기획은 그렇게 우연처럼 한반도에서 함께 작동되고 있다.

 

잡다하고 치사해진 그런 현대과학을 제껴놓고 보면, 기우제에 대한 힌트는 생각보다 단순함을 알 수 있다.

 

 

 

                 영화 <사운드오브뮤직> 중

 

 

1과 6물(水)에 관련된 숫자이다.

 

동양수학에서 숫자는 순서이다.

음양×오행 →  2×5=10

오행순서는 목→화→토→금→→목

오행수열은 3(8)→2(7)→5(10)→4(9)→1(6)→3(8)

 

7불(화)에 관련된 숫자이다.

그 중 양화(陽火)이다.

단, 홀수는 양(陽)이다.

 

사족을 붙이자면,

 

상층부 저기압이 지나치고

하층부 고기압이 과도하면

소통 교환이 되지 않아 비가 내릴 수 없다.

 

저기압은 위만 바라 보게 되고

고기압은 아래에서 맴맴만을 하게 된다.

 

연심(戀心)이 닿질 못한다.

 

 

 

       <널 사랑하겠어> 서영은

 

 

기우제는 이렇게 지내야 한다.

 

는 식의 정석은 없지만

 

<언제까지나>

 

가 필요한 사람 정도는

 

제사장으로

 

세워야 될 듯.

 

 

 

                  <비오는 거리> 이승훈

 

 

그대만이,

 

이 차가운 비를 멈출 수 있어...

 

이 차가운 비야말로

한(恨)이 맺혔다는 거다.

 

이 때의 恨은 마음(忄)이 艮→ 그치다 막히다 맺히다

 

참고로

 

우리민족은 한(恨)민족이 아니다.

 

한나라당의 그 <한>민족도 아니다.

<一>민족도 아니라는 얘기이다.

 

 

 

        <비와 당신> 럼블피시

 

 

이젠 괜찮은데...

사랑 따윈 저버렸는데...

 

물귀신 작전인 셈이다.

 

비가 오거나 말거나

가물어 터지거나 말거나...

 

인 것 같지만,

 

 

기실은

 

새누리잔당들의

 

아니면 말고 막가파식

국정발목잡기 같은 건 아닌 듯.

 

자유한국당

5행시 사건에서

 

또 다 말한 듯.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자전거 탄 풍경

 

 

영화 <클래식>에 나오는 장면이다.

손예진과 원빈

 

그리고

 

경희대 도서관

학도호구단과

경례!

 

그 청년 문재인은

 

어느덧

 

그 옷을 나눠 걸쳐 

트럼프와

머릿맡을 함께 나눌 때가 되었다.

 

비무장지대에

그토록 오랫동안 걸쳐 있던

 

거꾸로 걸려 있던

 

전선도 무너지고

 

이제 다시 비가 올 것이다.

 

이렇게 부족하나마

기우제를 대신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2834 추천 : 5 비추천 : 0

 
 
[1/3]   아더 2017-06-24 (토) 12:01
오늘 비가 올 것 같네...기우제 덕인가
 
 
[2/3]   항룡유회 2017-06-25 (일) 21:39
기우제는 인디언처럼 지내야 한다..

올 때 까 지...

오늘 비 왔  다...
 
 
[3/3]   앤드 2017-06-28 (수) 12:07
어제 밤 장~~~ 하게 오시더라!
   

총 게시물 3,79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8831 2013
09-17
3795 시무라켄 코로나로 사망  팔할이바람 2 65 03-30
3794 On 커버댄스 모음 [2]  팔할이바람 3 97 03-27
3793 BTS: 한국어 교육방송 런칭 [2]  팔할이바람 5 95 03-27
3792 바버렛츠 [7]  팔할이바람 2 136 03-26
3791 춤이라면 디스코지 [7]  팔할이바람 4 198 03-15
3790  BTS: 경이로운 혁명적 기록 [3]  팔할이바람 5 268 03-02
3789 마이니치 신문: 한국문화의 힘 [5]  팔할이바람 4 261 02-28
3788 인생이란 무엇인가? [9]  팔할이바람 8 286 02-26
3787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의 힘 [5]  팔할이바람 6 304 02-24
3786 BTS 안무: 단 하루만에 커버댄스 등장 [1]  팔할이바람 4 257 02-23
3785 BTS 컴백: 전세계 석권 [2]  팔할이바람 5 398 02-23
3784 아서파 [8]  팔할이바람 6 329 02-18
3783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4]  팔할이바람 6 263 02-17
3782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우주연상 [5]  팔할이바람 6 255 02-16
3781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3]  팔할이바람 5 283 02-14
3780 문화효과: 아리랑 [4]  팔할이바람 5 282 02-13
3779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3]  팔할이바람 4 283 02-12
3778 오스카 관련 유머 2 [3]  팔할이바람 3 311 02-10
3777 아카데미 기생충 뒷이야기 [1]  지여 3 290 02-10
3776 이미경 오스카상  박봉추 4 247 02-10
3775 2020 오스카 4관왕: 기생충 [2]  팔할이바람 4 304 02-10
3774 2020 오스카 각본상: 기생충 [1]  팔할이바람 4 267 02-10
3773 술주정이다... [4]  땡크조종수 2 380 2019
12-15
3772 미스 리  팔할이바람 2 328 2019
12-09
3771 김어준이 공익신고자를 궁지로 몰다 [3]  박봉추 3 597 2019
11-04
3770 영화 박치기: 임진강 [1]  팔할이바람 3 531 2019
10-21
3769 화양연화 명장면 [4]  팔할이바람 3 834 2019
09-09
3768 뺏긴 아비, 션찮은 아들 [2]  박봉추 3 624 2019
09-05
3767 꼬깃꼬깃해진 편지 [2]  팔할이바람 3 655 2019
08-31
3766 인민은 자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1]  팔할이바람 2 675 2019
08-27
3765 독일 여자들 [3]  팔할이바람 3 713 2019
08-24
3764 정찬성 선수 테마송 [2]  팔할이바람 2 634 2019
08-23
3763 난봉가 2 [1]  팔할이바람 3 640 2019
08-21
3762 난봉가 [2]  팔할이바람 3 674 2019
08-18
3761 배우 조용원 [4]  팔할이바람 4 869 2019
08-07
3760 요즘 시국에 생각나는 영화대사 [1]  팔할이바람 3 758 2019
07-31
3759 정소리: 여러분 [1]  팔할이바람 2 883 2019
07-20
3758 미국 뉴욕 케이콘 2019 [2]  팔할이바람 2 791 2019
07-10
3757 탁현민 인터뷰 느낌 [2]  팔할이바람 5 850 2019
06-26
3756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3]  팔할이바람 2 858 2019
06-18
3755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3]  지여 5 744 2019
06-11
3754  할시가 수상해 [7]  팔할이바람 3 828 2019
06-10
3753  미국 댄스곡 하나 [10]  팔할이바람 2 774 2019
06-07
3752 중국 댄스곡 하나 [7]  팔할이바람 1 1064 2019
06-03
3751 일본 트로트 한 곡 [3]  팔할이바람 2 958 2019
05-27
3750 중국 트로트 한 곡 [2]  팔할이바람 2 897 2019
05-25
3749 나까시마 미카  팔할이바람 2 625 2019
05-13
3748 혼다 히토미 [1]  팔할이바람 3 812 2019
05-10
3747 국뽕: 방탄효과 [3]  팔할이바람 3 851 2019
05-06
3746 세계 팝계의 주류: 방탄 소년단 [5]  팔할이바람 3 912 2019
05-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현대의료보험제도가 박정희덕…
 김종인 할아버지
 시무라켄 코로나로 사망
 혜성같이 떠오를 유튜버 소개
 범여권171, 토착왜구111, 심상…
 거짓말 하고 있는 놈 2
 거짓말 하고 있는 놈
 장모 4
 과세동의권, 유리 몸뚱아리.
 총선 풍경화 한 폭(3월 29일 …
 매표...
 킹덤 미국 주간 스트리밍 랭킹…
 빡친 이탈리아 지자체장들
 대한민국 국군 국군대벼병원 …
 이 시국 곡소리 나기 시작한 …
 쓰러진 대구시장
 송하예 음원사재기 업자 카카…
 주진형 & 손혜원
 장모 3
 무디스 한국 성장률 0.1%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