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28건, 최근 0 건
   
[기타] 기우제 연대기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1715 추천 : 5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2,113일째
뽕수치 : 144,258뽕 / 레벨 : 1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우제 연(戀)대기

 

 

기후가 냉온탕을 왕래하는 이유에 대해 대략 감을 잡아가는 추세이다. 해빙과 함께 제트기류까지 막춤을 추어 가며 그 냉기를 함부로 퍼댄다는 것이다. 팬티도 낡았고 고무줄까지 늘어진 거다.

 

우선 이산화탄소 책임론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제트기류 포함 기후전쟁은 태평양전쟁 때도 있었다. 일본은 폭탄을 장치한 풍선을 제트기류에 실어 미국을 공격했다. 풍선폭탄 중 소수만이 미본토에 도달했으며 그 또한 부정확하긴 했다.

 

기후변화엔 전파 책임론도 대두되었다. 미영 정보기관 CIA,SIS 등은 진작부터 기후전쟁 주도권을 잡아간 상태이다. 이미 알려진 HAARP(고주파오로라활동연구프로그램) 이외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전자파충격 내지 이온층교란이 단순한 부작용이 아닌 목적이 될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가져볼 만하다. 비아그라 처럼.

 

그에 비해 가뭄과 기우제 또는 부동산아파트 대출제도는 본능적인 관심으로 연결될 만하다. 대개의 농경사회에선 가뭄 때 통화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럴 때엔 땅을 파도 10원 한장 안 나온다는 속담이 맞을 수 밖에 없다. 미연준의 부실자산(4.5조달러) 축소와 금리인상, 그리고 사드 기획은 그렇게 우연처럼 한반도에서 함께 작동되고 있다.

 

잡다하고 치사해진 그런 현대과학을 제껴놓고 보면, 기우제에 대한 힌트는 생각보다 단순함을 알 수 있다.

 

 

 

                 영화 <사운드오브뮤직> 중

 

 

1과 6물(水)에 관련된 숫자이다.

 

동양수학에서 숫자는 순서이다.

음양×오행 →  2×5=10

오행순서는 목→화→토→금→→목

오행수열은 3(8)→2(7)→5(10)→4(9)→1(6)→3(8)

 

7불(화)에 관련된 숫자이다.

그 중 양화(陽火)이다.

단, 홀수는 양(陽)이다.

 

사족을 붙이자면,

 

상층부 저기압이 지나치고

하층부 고기압이 과도하면

소통 교환이 되지 않아 비가 내릴 수 없다.

 

저기압은 위만 바라 보게 되고

고기압은 아래에서 맴맴만을 하게 된다.

 

연심(戀心)이 닿질 못한다.

 

 

 

       <널 사랑하겠어> 서영은

 

 

기우제는 이렇게 지내야 한다.

 

는 식의 정석은 없지만

 

<언제까지나>

 

가 필요한 사람 정도는

 

제사장으로

 

세워야 될 듯.

 

 

 

                  <비오는 거리> 이승훈

 

 

그대만이,

 

이 차가운 비를 멈출 수 있어...

 

이 차가운 비야말로

한(恨)이 맺혔다는 거다.

 

이 때의 恨은 마음(忄)이 艮→ 그치다 막히다 맺히다

 

참고로

 

우리민족은 한(恨)민족이 아니다.

 

한나라당의 그 <한>민족도 아니다.

<一>민족도 아니라는 얘기이다.

 

 

 

        <비와 당신> 럼블피시

 

 

이젠 괜찮은데...

사랑 따윈 저버렸는데...

 

물귀신 작전인 셈이다.

 

비가 오거나 말거나

가물어 터지거나 말거나...

 

인 것 같지만,

 

 

기실은

 

새누리잔당들의

 

아니면 말고 막가파식

국정발목잡기 같은 건 아닌 듯.

 

자유한국당

5행시 사건에서

 

또 다 말한 듯.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자전거 탄 풍경

 

 

영화 <클래식>에 나오는 장면이다.

손예진과 원빈

 

그리고

 

경희대 도서관

학도호구단과

경례!

 

그 청년 문재인은

 

어느덧

 

그 옷을 나눠 걸쳐 

트럼프와

머릿맡을 함께 나눌 때가 되었다.

 

비무장지대에

그토록 오랫동안 걸쳐 있던

 

거꾸로 걸려 있던

 

전선도 무너지고

 

이제 다시 비가 올 것이다.

 

이렇게 부족하나마

기우제를 대신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1715 추천 : 5 비추천 : 0

 
 
[1/3]   아더 2017-06-24 (토) 12:01
오늘 비가 올 것 같네...기우제 덕인가
 
 
[2/3]   항룡유회 2017-06-25 (일) 21:39
기우제는 인디언처럼 지내야 한다..

올 때 까 지...

오늘 비 왔  다...
 
 
[3/3]   앤드 2017-06-28 (수) 12:07
어제 밤 장~~~ 하게 오시더라!
   

총 게시물 3,728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696 2013
09-17
3728 방탄 소년단: 미국 텍사스주 입성 [3]  팔할이바람 2 171 09-15
3727  텍사스주 목화 밭 [2]  팔할이바람 3 122 09-13
3726 방탄소년단: 니키 미나즈 [2]  팔할이바람 4 174 09-09
3725 버닝 [2]  바다반2 4 158 08-16
3724 영화, 맘마미아 2를 봤다 [4]  팔할이바람 4 300 08-12
3723 어느 가족 -고레다 히로카즈 [4]  바다반2 4 222 08-12
3722 80~90년대 나이트장의 추억 [4]  팔할이바람 3 275 08-10
3721 쿠와타 케이스케 [3]  팔할이바람 4 210 08-10
3720 신세계 [2]  팔할이바람 4 186 08-09
3719 셀럽이 되고 싶어 [11]  팔할이바람 6 411 06-27
3718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1]  뭉크 2 336 05-06
3717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5 403 04-22
3716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623 03-26
3715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390 03-01
3714 강철비 [3]  줌인민주 5 595 02-06
3713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1165 01-09
3712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736 01-08
3711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809 2017
12-13
3710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2005 2017
11-22
3709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1057 2017
11-20
3708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3]  땡크조종수 6 829 2017
11-19
3707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944 2017
11-17
3706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1211 2017
11-15
3705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1262 2017
11-11
3704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907 2017
11-10
3703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1045 2017
11-05
3702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910 2017
11-04
3701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7]  팔할이바람 9 2385 2017
10-27
3700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1109 2017
10-11
3699 조동진, 미완의 부고 [2]  술기 7 1104 2017
08-28
3698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691 2017
08-09
3697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1093 2017
07-21
3696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785 2017
07-02
3695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2015 2017
06-25
3694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716 2017
06-23
3693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2002 2017
06-11
3692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1141 2017
06-09
3691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938 2017
05-27
3690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925 2017
05-26
3689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2077 2017
04-16
3688  더 플랜 [2]  바다반2 5 2023 2017
04-16
3687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1199 2017
04-11
3686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600 2017
03-22
3685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2186 2017
03-10
3684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2125 2017
02-27
3683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278 2017
02-22
3682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507 2017
02-06
3681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531 2017
01-17
3680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542 2017
01-17
3679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653 2017
01-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순수를 만났다
 아빠는 몰랐다!!!
 초등학교=소학교
 집사부일체: 신애라
 puuoq65ks2
 대한민국 최고의 방탄복
 통일광합성
 백두산 천지 날씨의 위엄
 사진한장: 돌아 오는 길
 인물: 이설주
 클럽에서 인기남 되는법
 아름다운 인연
 뜬금없는 생각: 비핵화
 남남갈등 해소가 포인트
 사진 찍는 구도 방법
 대만 시장의 흔한 떡 파는 청…
 평양정상회담 이모정모
 작품명 : 키스
 고교(3년)+전문대(2년) = 5년…
 통계청 vs. 최진기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