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7건, 최근 0 건
   
[기타] 기우제 연대기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1244 추천 : 5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1,988일째
뽕수치 : 137,675뽕 / 레벨 : 1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우제 연(戀)대기

 

 

기후가 냉온탕을 왕래하는 이유에 대해 대략 감을 잡아가는 추세이다. 해빙과 함께 제트기류까지 막춤을 추어 가며 그 냉기를 함부로 퍼댄다는 것이다. 팬티도 낡았고 고무줄까지 늘어진 거다.

 

우선 이산화탄소 책임론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제트기류 포함 기후전쟁은 태평양전쟁 때도 있었다. 일본은 폭탄을 장치한 풍선을 제트기류에 실어 미국을 공격했다. 풍선폭탄 중 소수만이 미본토에 도달했으며 그 또한 부정확하긴 했다.

 

기후변화엔 전파 책임론도 대두되었다. 미영 정보기관 CIA,SIS 등은 진작부터 기후전쟁 주도권을 잡아간 상태이다. 이미 알려진 HAARP(고주파오로라활동연구프로그램) 이외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전자파충격 내지 이온층교란이 단순한 부작용이 아닌 목적이 될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가져볼 만하다. 비아그라 처럼.

 

그에 비해 가뭄과 기우제 또는 부동산아파트 대출제도는 본능적인 관심으로 연결될 만하다. 대개의 농경사회에선 가뭄 때 통화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럴 때엔 땅을 파도 10원 한장 안 나온다는 속담이 맞을 수 밖에 없다. 미연준의 부실자산(4.5조달러) 축소와 금리인상, 그리고 사드 기획은 그렇게 우연처럼 한반도에서 함께 작동되고 있다.

 

잡다하고 치사해진 그런 현대과학을 제껴놓고 보면, 기우제에 대한 힌트는 생각보다 단순함을 알 수 있다.

 

 

 

                 영화 <사운드오브뮤직> 중

 

 

1과 6물(水)에 관련된 숫자이다.

 

동양수학에서 숫자는 순서이다.

음양×오행 →  2×5=10

오행순서는 목→화→토→금→→목

오행수열은 3(8)→2(7)→5(10)→4(9)→1(6)→3(8)

 

7불(화)에 관련된 숫자이다.

그 중 양화(陽火)이다.

단, 홀수는 양(陽)이다.

 

사족을 붙이자면,

 

상층부 저기압이 지나치고

하층부 고기압이 과도하면

소통 교환이 되지 않아 비가 내릴 수 없다.

 

저기압은 위만 바라 보게 되고

고기압은 아래에서 맴맴만을 하게 된다.

 

연심(戀心)이 닿질 못한다.

 

 

 

       <널 사랑하겠어> 서영은

 

 

기우제는 이렇게 지내야 한다.

 

는 식의 정석은 없지만

 

<언제까지나>

 

가 필요한 사람 정도는

 

제사장으로

 

세워야 될 듯.

 

 

 

                  <비오는 거리> 이승훈

 

 

그대만이,

 

이 차가운 비를 멈출 수 있어...

 

이 차가운 비야말로

한(恨)이 맺혔다는 거다.

 

이 때의 恨은 마음(忄)이 艮→ 그치다 막히다 맺히다

 

참고로

 

우리민족은 한(恨)민족이 아니다.

 

한나라당의 그 <한>민족도 아니다.

<一>민족도 아니라는 얘기이다.

 

 

 

        <비와 당신> 럼블피시

 

 

이젠 괜찮은데...

사랑 따윈 저버렸는데...

 

물귀신 작전인 셈이다.

 

비가 오거나 말거나

가물어 터지거나 말거나...

 

인 것 같지만,

 

 

기실은

 

새누리잔당들의

 

아니면 말고 막가파식

국정발목잡기 같은 건 아닌 듯.

 

자유한국당

5행시 사건에서

 

또 다 말한 듯.

 

 

 

          <너에게 난 나에게 넌> 자전거 탄 풍경

 

 

영화 <클래식>에 나오는 장면이다.

손예진과 원빈

 

그리고

 

경희대 도서관

학도호구단과

경례!

 

그 청년 문재인은

 

어느덧

 

그 옷을 나눠 걸쳐 

트럼프와

머릿맡을 함께 나눌 때가 되었다.

 

비무장지대에

그토록 오랫동안 걸쳐 있던

 

거꾸로 걸려 있던

 

전선도 무너지고

 

이제 다시 비가 올 것이다.

 

이렇게 부족하나마

기우제를 대신한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6-23 (금) 13:46 조회 : 1244 추천 : 5 비추천 : 0

 
 
[1/3]   아더 2017-06-24 (토) 12:01
오늘 비가 올 것 같네...기우제 덕인가
 
 
[2/3]   항룡유회 2017-06-25 (일) 21:39
기우제는 인디언처럼 지내야 한다..

올 때 까 지...

오늘 비 왔  다...
 
 
[3/3]   앤드 2017-06-28 (수) 12:07
어제 밤 장~~~ 하게 오시더라!
   

총 게시물 3,71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458 2013
09-17
3717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1]  뭉크 2 70 05-06
3716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5 154 04-22
3715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376 03-26
3714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191 03-01
3713 강철비 [3]  줌인민주 5 350 02-06
3712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599 01-09
3711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476 01-08
3710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521 2017
12-13
3709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1198 2017
11-22
3708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762 2017
11-20
3707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2]  땡크조종수 6 564 2017
11-19
3706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644 2017
11-17
3705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853 2017
11-15
3704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752 2017
11-11
3703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625 2017
11-10
3702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775 2017
11-05
3701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641 2017
11-04
3700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6]  팔할이바람 9 1850 2017
10-27
3699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804 2017
10-11
3698 조동진, 미완의 부고 [1]  술기 7 849 2017
08-28
3697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313 2017
08-09
3696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856 2017
07-21
3695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402 2017
07-02
3694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1684 2017
06-25
3693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245 2017
06-23
3692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1432 2017
06-11
3691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808 2017
06-09
3690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452 2017
05-27
3689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717 2017
05-26
3688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1575 2017
04-16
3687  더 플랜 [2]  바다반2 5 1533 2017
04-16
3686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993 2017
04-11
3685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402 2017
03-22
3684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1862 2017
03-10
3683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1842 2017
02-27
3682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111 2017
02-22
3681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267 2017
02-06
3680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309 2017
01-17
3679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291 2017
01-17
3678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166 2017
01-13
3677 카루소/ 투란토드중에서 네순도르마 [2]  뭉크 3 2026 2017
01-09
3676 팬텀싱어 / 카루소 [4]  뭉크 4 2457 2017
01-09
3675 등려군(鄧麗筠) : 月亮代表我的心 [6]  꿀먹는부엉이 5 2470 2017
01-05
3674 모짜르트 /클라리넷협주곡 A 장조 K.622  뭉크 2 1450 2017
01-04
3673 [중드소개 2] 위장자 : 감춰진 신분  꿀먹는부엉이 3 1352 2016
12-30
3672  다이어 스트레이츠-스윙의 왕 [4]  미나리 4 1995 2016
12-28
3671 로드리고 / 아란후에스 협주곡 [2]  뭉크 2 2245 2016
12-19
3670 도깨비 OST [2]  꿀먹는부엉이 3 2271 2016
12-11
3669 오페라/바그너/ 로엔그린  뭉크 1 1248 2016
12-07
3668 영화//나의 살던 고향은 [3]  뭉크 4 2248 2016
12-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문과 VS 이과 올스타전.jpg
 5월18일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
 지방선거 잡음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임실 운암 송화정
 문무일 물러나라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
 헤어진 여자친구가 주고간 선…
 봉추 댓글 정리
 강형욱씨가 말하는 리트리버랑…
 좋은 매실 고르는 법
 6.12 북미회담
 채소값이 떨러질라나?
 집 마당에 뭔가가 있다
 북미정상회담 장소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