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안철수 BW, 문제제기 이유와 장외거래 사본(5)
글쓴이 : 예언자                   날짜 : 2012-04-20 (금) 11:29 조회 : 6574 추천 : 28 비추천 : 1
예언자 기자 (예기자)
기자생활 : 2,610일째
뽕수치 : 150,314뽕 / 레벨 : 15렙
트위터 : hjs3452
페이스북 : hjs3452@gmail.com


안철수 BW, 문제제기 이유와 장외거래 사본(5):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미래경영연구소

소장 황 장 수

 

1) 안철수 BW 문제제기 사유

 

나는 지난 이틀간 4차례에 걸쳐 안철수 원장의 BW 발행과 관련된 의혹을 제기했다.

내가 굳이 안 원장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는 이유는 그가 우리사회에 유력 대선주자로 떠 오른 지 8개월이나 되어감에도 그에 대한 검증을 회피하고 있는 사회 주류 층의 풍토 때문이다.

나는 그가 야로 가든, 여로 가든 독자노선으로 가든 그 자신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그가 사실상 정치를 하고 있음에도 애매하고 모호한 태도로, 때로는 주변인의 입을 빌려 정치를 할 듯 말 듯 하는 것은 가뜩이나 위태로운 한국정치를 더욱 불안정하게 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또 그는 경제는 진보, 안보는 보수라고 말하고 정당이 아닌 인물을 보고 찍어라고 하며 투표참여를 독려하며 특정인을 지지하는 행태를 보이며 정체성의 혼란함을 지속시키고 있다.

나는 그가 이런 처신을 하는 진정한 이유는 자신에 대한 검증을 회피하고 지연시키고 하는 의도에서 비롯된 고의적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은 정치권과 언론 대부분이 좌우, 진보보수, 여야 등 진영논리에 빠져 있다.

그가 애매한 처신과 정치적 위치를 유지하려는 이유는 좌우 양측에서 모두 자신에게 공격과 검증의 칼날을 들이대지 못하게 하려는 고의적인 의도라 생각한다.

서로 안 자신을 자기편이라 생각하게 하려는 의도인 것이다.

내가 알기에는 많은 사정기관, 언론, 재벌 등이 그 주변에 대해 조사를 이미 해 놓고도 전혀 이를 쟁점화 하지 않는 이유는 결국 연말 대선에서 각종 자료를 이용해 안 원장을 유리하게 활용하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나돌고 있는 안 원장의 논문을 둘러싼 각종 의혹제기도 이러한 작업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나는 안 원장에 대한 모든 내용이 조기 검증이 되고 나아가 그 결과에 따라 클리어 되든지 낙마하든지 빨리 정리되는 게 한국 정치 개혁과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내가 제기한 BW 문제는 안 원장의 2002년 검찰 조사설, 위독하다는 간염진단서 제출설, 전 산업은행 간부 조사설 및 이의 무마과정에서 배후설 등과 연관이 되는 의혹의 실마리에 불과하다.

나는 안 원장이 안랩을 시켜서가 아니라 자기 일은 자신이 직접 나서 이러한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입으로 해명하기를 바란다.

나는 그간 안 원장과 정치 진출 배후에 MB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줄기차게 제기해왔다.

만약 내 추측이 맞고 BW 발행, 검찰조사설 등이 사실이라면 향후 안 원장의 정치 행보는 기존 여야 정치권 특히 야권의 기대와는 아주 다르게 전개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일부 야권 지지 골수 층은 나의 안 원장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 야권의 필승 카드를 방해하고 있는 것처럼 비판한다.

그들의 논리는 문제나 하자가 있더라도 덮고 가서 대선 승리의 밑거름으로 활용하면 될 것인데 혹 여권의 사주를 받고 문제제기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다.

나는 한국에서 가장 MB 정권 비판과 의혹제기에 앞장 서 왔고 이에 대한 혹독한 개인적 대가를 치르고 있는 사람이다.

나는 모로 가든 서울만 가면 된다는 식의 야권 일부의 사고가 가장 우려스럽다고 보고 있다.

안이 누구인지 어떤 사람인지, 그 배경이 어떤지도 모르면서, 안이 자신들을 무조건 도와주거나 야권 후보가 될 것이라는 그리고 자신들이 약하니 안과 합치면 무조건 이길 것이라는 사고 때문에 지난 총선 때 다 차린 밥상을 엎은 것이라 생각한다.

내가 안에 대해 제기한 것은 안에 대한 검증 자료 중 일부에 불과하다. 나는 만약 정치권과 언론이 검증에 나서면 조용히 있을 예정이다.

나는 안 원장의 거취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가 가진 모호함에 담긴 예측불허를 우려하는 것이다.

 

 

2) 나래이동통신 장외거래 증빙 사본

 

아래의 첨부한 도표는 2000년 나래이동통신 사업보고서(2001 330일 보고서) <3. 타법인 출자현황>에 나오는 내용이다.

 

이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나래이동통신은 2000 2 9일자로 ㈜안철수 바이러스연구소의 11,500주를 23억원(단위 천원)에 구입하여 기존 14,615주에 11,500주를 더하여 26,115주가 되었다.

그러나 구입 당일 날짜에 1/10로 액면 분할이 되어 10배가 곱해져 261,150주가 보고 당일(9 30일자)에 기록되어 있다.

 

이로써 안랩 주식이 99 10 27일 무상 증자 후 2000 2 9일 액면분할 사이 기간에 20만원에 장외거래 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모든 사실을 명확히 하기 위해 99 2000년 당시 안랩 5대주주 보유주식 증감내역 및 나머지 9% 안팎을 소유한 기타 주주들의 거래내역(일자, 액수, 매도, 매수인) 등을 모두 공개 하기를 바란다.

내가 알기에는 99 2000년 당시 5대 주주간에도 일부 주식보유 수의 변동이 있었고 9% 안팎의 『기타』로 분류된 안랩 주식 보유 개인들이 있었다.

이들의 주식 변동상황과 보유경위, 회사, 개인, 안랩 관계인 간의 거래내역을 상세히 공개하기를 바란다.

안랩은 BW 관련 해명자료에서 주주의 총수가 법인 포함 6명이라 했는데 안철수, 삼성 SDS, 산업은행, LG투자, 나래이동통신 등 외에 나머지 1인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 그리고 이 나머지 1인 외에는 소액 주주가 없었는지 입장을 밝혀라.

안 원장은 자신의 BW 5만원 발행에 대해 이것이 정당한 것인지 답해야 한다.

 


㈜나래이동통신 2000년 사업보고서

 

■ 타법인출자 현황

[구분 : 관계회사 이외의 주식 ]                                  (단위 : 천원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예언자                   날짜 : 2012-04-20 (금) 11:29 조회 : 6574 추천 : 28 비추천 : 1

 
 
예언자 2012-04-20 (금) 14:35 추천 12 반대 0
bbk봐라 부자들은 승자독식사회 만들기 위해 온갖 꼼수 부리고 복잡,난해,전문기술인양 포장해 해먹는다. 반면 진보꼴통은 얄팍한 지식갖고 떠들고 편나누다 무식해서 사기당하고 끝난다.공부하자 투기가 아니라 옥석 가릴려면....
 
 
[1/6]   치매백신 2012-04-20 (금) 12:09
일부 야권 지지 골수 층은 나의 안 원장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 야권의 필승 카드를 방해하고 있는 것처럼 비판한다.

[출처] 박봉팔닷컴 - http://www.parkbongpal.com/bbs/board.php?bo_table=B01&wr_id=196768

어려운 일 뚫고 나가는 예언자에 담배나 한 개피..

 
 
[2/6]   아자아자 2012-04-20 (금) 12:23
 
 
[3/6]   박봉팔 2012-04-20 (금) 12:46
"이로써 안랩 주식이 99년 10월 27일 무상 증자 후 2000년 2월 9일 액면분할 사이 기간에 20만원에 장외거래 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저게 결론 맞는 거지?
장외거래가가 있었다는 것은 전환사채할때 불법이라는 거지?

이 문제가 주가에 대한 지식이 없으면 대중적으로
공분을 자아내기 어려워 참 지난한 문제지만
앞으로 봉닷컴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해야 한다고 생각함.

힘!!!
 
 
[4/6]   예언자 2012-04-20 (금) 13:19
쉽게 말해 5만원에 bw 5만주 발행해놓고 무상증자,액면분할해 안은 1년뒤 1주당1710원에 25억원 어치(애초5만*5만주)에 146만주를 받은것.강용석은 1710원 문제 지적 안측은 이사회,주총서 무상증자 액분 동의해 합법주장,,, 난 당시 시세 5만원이 아니라 20만원에서 40만원이라 주장 한것이며 증거제시
 
 
[5/6]   박봉팔 2012-04-20 (금) 14:01
오케이. 안철수는 그냥 비리사업가일 뿐이네.
공소시효가 문제인데..
 
 
[6/6]   예언자 2012-04-20 (금) 14:35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bbk봐라 부자들은 승자독식사회 만들기 위해 온갖 꼼수 부리고 복잡,난해,전문기술인양 포장해 해먹는다. 반면 진보꼴통은 얄팍한 지식갖고 떠들고 편나누다 무식해서 사기당하고 끝난다.공부하자 투기가 아니라 옥석 가릴려면....
추천 12 반대 0

총 게시물 1,01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012  금감원의 안철수 BW에 대한 말 뒤집기 [3] 예언자 24 7780 2012
10-24
1011 안철수 자신도 다운계약서 썼다 [6] 치매백신 19 8918 2012
09-27
1010 안철수 『BW에 사용된 25억』 출처를 해명하라 [5] 예언자 28 8856 2012
09-27
1009 안철수 부인, 다운계약서 · 세금 탈루 의혹 [8] 치매백신 15 8679 2012
09-26
1008 안철수, 대통령되면 어차피 주식 보유 못한다 [2] 밀혼 27 9588 2012
09-20
1007  안랩 대주주 및 제3자간의 의문의 주식거래 해명… [2] 예언자 17 7372 2012
09-19
1006 안랩, 전환사채 헐값발행 배임의혹 [2] 예언자 25 8987 2012
09-11
1005 안철수 장모는 미국 시민권자 [2] 밥솥 22 11575 2012
09-05
1004 안철수와 이명박의 연결고리(7) 신성장동력산업 … [2] 밀혼 17 9346 2012
07-24
1003 안철수와 이명박의 연결고리(6) 지식경제부 R&D … [1] 밀혼 15 9024 2012
07-24
1002  안철수 V3 8.0 - 백신순위 꼴찌 [6] 줌인민주 23 10485 2012
07-04
1001 한중 FTA, 저축은행, 원전, 안철수 관련 우리 사… [3] 예언자 25 8560 2012
07-04
1000 『닥치고 검증』이 필요한 이유와 함구 안철수 [6] 예언자 22 6377 2012
05-03
999 안철수 BW의혹 답변 못하면 『정치하지 마라』 [6] 예언자 29 6562 2012
04-30
998 안철수 BW, 문제제기 이유와 장외거래 사본(5) [6] 예언자 27 6575 2012
04-20
997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4) [1] 예언자 21 5743 2012
04-19
996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3) 예언자 21 4454 2012
04-19
995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2) [3] 예언자 30 6045 2012
04-18
994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 (1) [3] 예언자 28 5646 2012
04-18
993 여야 대권 집착이 낳은 안철수? MB의 히든카드? [3] 예언자 29 6652 2012
04-17
992  안철수가 민간인 사찰에 침묵하는 이유 [19] 예언자 61 9394 2012
04-06
991 0
990 0
989 0
988 0
987 0
986 0
985 0
984 0
983 0
982 0
981 0
980 0
979 0
978 0
977 0
976 0
975 0
974 0
973 0
972 0
971 0
970 0
969 0
968 0
967 0
966 0
965 0
964 0
963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극딜 폭발하는 기자
 한국 보수의 품격
 개똥, 거짓말, 마약
 판사 이름 ...甲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