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0건, 최근 0 건
안철수와 이명박의 연결고리(7) 신성장동력산업 선정 평가위원회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7-24 (화) 16:55 조회 : 9291 추천 : 17 비추천 : 0
밀혼 기자 (밀기자)
기자생활 : 2,791일째
뽕수치 : 312,537뽕 / 레벨 : 31렙
트위터 : k_millhone
페이스북 :


이명박 정부는 2011년 <생태계발전형 신성장동력 프로젝트>를 추진했는데, 안철수는 이 프로젝트 선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 생태계발전형 신성장동력 프로젝트란,
 
이명박이 2011년 8·15 경축사에서 내건 '공생 발전'을 구체화하기 위해, 정부가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미래형 신성장동력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으로, 선정된 10대 신성장 동력산업은 다음과 같다.

<10대 신성장 동력 산업>

10대 프로젝트는 △2차전지 핵심소재 △고효율 박막태양전지 △에너지절약형 전력반도체 △스마트 LED 시스템조명 △해상풍력 △막여과 정수산업 및 통합 물관리기술 △스마트콘텐츠 △차세대 SW 플랫폼 △의료시스템 △줄기세포 등.


■ 추진경위

- 대통령 주재 「신성장동력 강화전략 보고대회」 (2011.4.14.)
- 선정평가위원회 평가회의 3회 (8.11, 8.25, 8.30)로 10개 프로젝트 선정
- 신성장동력지원협회의(2011.10.13.)에서 확정

선정평가위원회는 청와대 직속 비공개기구이며, 안철수는 선정 평가위원회 공동위원장이었다.

■ 선정평가 주체

- 신성장동력지원협의회 : 국무총리실장, 각 부처 차관, 청와대 녹생성장기획관 
민간 전문가 평가위원 : 공동위원장 안철수, 이민화(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카이스트 초빙교수) 등  정부 및 민간위원 10명, 전문위원 30명으로 구성.

수조원 규모의 예산이 지원되는 산업 업종을 고르는 일이라 비공개로 진행되었나 보다. 그래서 안철수가 이 선정평가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을 맡으며 깊숙이 관여한 사실도 알려지지 않았었다.

선정평가위원회 업무는 2011.8.30. 회의를 마지막으로 국무총리실에 이관되어 저절로 임무 종료되었다.
 

■ 잠시만 기다려 달라

선정평가위는 2011년 8월 30일 10대 신성장 동력 산업을 선정했고,
정부는 선정결과 확정 발표만 남겨두고 있었다.
9월 초 안철수가 시장 출마 가능성을 밝혔고, 정부는 10월에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는 이런 기사를 냈다.

 [안철수 “잠시만 기다리면 정리될 테니 기다려달라”] 

선정위원회와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초 '10대 신성장 동력 산업'은 지난 9월에 발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안 교수가 9월 초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내비치며 정치의 변수로 떠오르자, 정부와 청와대는 곤혹스러운 상황이 됐다. 안 교수도 당시 "이 정도 정치적 문제가 될 줄 몰랐다"며 "잠시만 기다리면 정리가 될 테니 기다려달라"고 했었다고 위원회 관계자는 전했다. (조선. 2011.10.11.)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안철수가 정부와 청와대측에 발표를 미뤄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인데, 안철수와 청와대측은 안철수의 정치행보에 대해 교감을 했었다는 말? 적어도, 청와대는 안철수의 정계 진출 행보를 알고 있었다는 말 아닌가?

지난해 가을로 돌아가서 짚어보자. 

2011.4.14. 대통령 주재 「신성장동력 강화전략 보고대회」
2011.8.11.~2011.8.30.
                  3차례의 선정평가위원회 평가회의로 10개 프로젝트 선정

2011.9.1.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설 나옴
2011.9.6.   박원순 안철수 단일화 쇼
2011.10.10. 국회 본회의에서 김황식 국무총리가 시정연설을 통해
                   선정 관련 언급
2011.10.11. 10대 신성장 동력 산업 선정에 안철수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는 기사 나옴.
2011.10.19.  신성장동력지원협의회에서 확정 발표.

안철수가 시장 출마 가능성을 흘리며 선거정국을 흔들었으나, 진짜 시장 출마할 생각은 아니었다는 생각도 드네. ("잠시만 기다리면 정리 될 테니 기다려달라") 
안철수가 신성장동력산업선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는 기사가 나오고, 안랩은 이 프로젝트의 수혜주로 분류되었는데, 당시 안랩의 주가 상승과는 관련이 없을까?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글쓴이 : 밀혼                   날짜 : 2012-07-24 (화) 16:55 조회 : 9291 추천 : 17 비추천 : 0

 
 
[1/2]   봉숙이 2012-07-24 (화) 17:07
큰그림은 멀리서보면 잘보인다는데...
난 조털이 그리는 큰그림은
멀리서나 가까이서나 잘 안보여.
뒤집어도 보고 꼬나봐도 잘 모르겠어.
근데 다들 명작이라고 떠들어대니...ㅡ.ㅡ;;
 
 
[2/2]   바다반2 2012-07-24 (화) 21:26
내가 가는 친목질에서 오늘 아조 난리가 ㅋㅋㅋ 내가 힐링 개거품물고 털수 욕하니깐 댓글이 아조 화려해요 ㅋㅋㅋ 아놔 ~  바다반 커밍아웃 할 초를 재고 있뜸 ㅋㅋㅋ

총 게시물 1,01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012  금감원의 안철수 BW에 대한 말 뒤집기 [3] 예언자 24 7741 2012
10-24
1011 안철수 자신도 다운계약서 썼다 [6] 치매백신 19 8883 2012
09-27
1010 안철수 『BW에 사용된 25억』 출처를 해명하라 [5] 예언자 28 8805 2012
09-27
1009 안철수 부인, 다운계약서 · 세금 탈루 의혹 [8] 치매백신 15 8635 2012
09-26
1008 안철수, 대통령되면 어차피 주식 보유 못한다 [2] 밀혼 27 9531 2012
09-20
1007  안랩 대주주 및 제3자간의 의문의 주식거래 해명… [2] 예언자 17 7340 2012
09-19
1006 안랩, 전환사채 헐값발행 배임의혹 [2] 예언자 25 8932 2012
09-11
1005 안철수 장모는 미국 시민권자 [2] 밥솥 22 11524 2012
09-05
1004 안철수와 이명박의 연결고리(7) 신성장동력산업 … [2] 밀혼 17 9292 2012
07-24
1003 안철수와 이명박의 연결고리(6) 지식경제부 R&D … [1] 밀혼 15 8976 2012
07-24
1002  안철수 V3 8.0 - 백신순위 꼴찌 [6] 줌인민주 23 10412 2012
07-04
1001 한중 FTA, 저축은행, 원전, 안철수 관련 우리 사… [3] 예언자 25 8517 2012
07-04
1000 『닥치고 검증』이 필요한 이유와 함구 안철수 [6] 예언자 22 6336 2012
05-03
999 안철수 BW의혹 답변 못하면 『정치하지 마라』 [6] 예언자 29 6524 2012
04-30
998 안철수 BW, 문제제기 이유와 장외거래 사본(5) [6] 예언자 27 6525 2012
04-20
997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4) [1] 예언자 21 5705 2012
04-19
996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3) 예언자 21 4419 2012
04-19
995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2) [3] 예언자 30 6012 2012
04-18
994 안철수 BW 탈세, 배임ㆍ횡령 논란 근거 제시 (1) [3] 예언자 28 5609 2012
04-18
993 여야 대권 집착이 낳은 안철수? MB의 히든카드? [3] 예언자 29 6624 2012
04-17
992  안철수가 민간인 사찰에 침묵하는 이유 [19] 예언자 61 9342 2012
04-06
991 0
990 0
989 0
988 0
987 0
986 0
985 0
984 0
983 0
982 0
981 0
980 0
979 0
978 0
977 0
976 0
975 0
974 0
973 0
972 0
971 0
970 0
969 0
968 0
967 0
966 0
965 0
964 0
963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누구의 과실이 클까?
 마루한 그룹에 대하여
 삼성전자 박물관에 간 루리웹…
 안주 많이 먹으면 싸움날듯한 …
 국회 없다?
 회입금비
 방탄 소년단, 일본 음악차트 1…
 모르고 넘어간 놀라운 사실 90…
 저러고 싶을까?
 봉추 포레스트, 고니가 왔다
 양성의 뇌회로
 자주(自主)에 대한 노무현-김…
 성(sex)에 대하여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아빠는 서양 야동만 봐
 이것이 나라냐? - 공인(公認)=…
 민주노총
 아무도 못먹는 맥도날드 이벤…
 요즘의 일본어 논란들을 보고
 미국정치: 텍사스 공화당 승리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