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551건, 최근 0 건
   
[정치] 현대의료보험제도가 박정희덕이라는 것에 대한 전우용 교수님 설명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20-03-30 (월) 22:42 조회 : 255 추천 : 4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345일째
뽕수치 : 175,183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박정희가 의료보험 하나는 잘 만들었다”는 글이 자주 보이기에, 한마디 얹습니다.

우리나라 의료보험법은 1963년에 처음 제정되어 1964년부터 시행됐습니다. 당시 군사정권은 '무상의료'를 자랑하는 북한에 맞서기 위해 이 제도를 만들었지만, 임의가입 방식이었기 때문에 가입자는 거의 없었습니다. 고용주와 피고용인이 보험료를 분담하는 강제 가입 방식의 의료보험 제도가 시행된 건 1977년이었습니다. 이때는 공무원, 군인, 교사, 상시 500인 이상을 고용하는 대기업 노동자만 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었습니다.

1977년은 유신체제가 종말을 향해 치닫던 때였습니다. 특히 당시 주력 수출산업으로 육성하던 중화학 공업 분야 대기업 노동자들은 극단적인 저임금에 불만이 매우 높았습니다. 대기업에서 파업이 일어나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할 것이라 판단한 박 정권은 대기업 노동자들을 회유하는 한편, 공무원 군인 교사 등 정권의 중추를 이루는 사회세력의 환심을 사기 위해 ‘특권적 의료보험 제도’를 만들었습니다. 당시 의료보험증은 특권층의 신분증 구실을 했습니다. 의료보험증만 맡기면 어느 술집에서나 외상술을 먹을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민정당 노태우는 ‘전국민 의료보험 혜택’을 공약으로 내세우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의료보험증이 우리 사회의 불평등 양상을 두드러지게 표현하는 ‘증거물’이었기 때문이죠. 이 ‘가시적인 불평등의 증거물’을 없애지 않고서는, 6월 항쟁으로 뜨겁게 분출한 민주화 열기를 가라앉힐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1989년부터 ‘전 국민 의료보험 제도’가 시행된 건 이 때문입니다.

현재의 국민 건강보험 제도는 박정희가 준 ‘선물’이 아닙니다. 우리 국민들 자신이 살인적 폭력과 최루탄에 맞서 싸워 만든 제도입니다. 자기 자신이, 또는 자기 부모가 싸워서 얻은 권리를 남이 ‘선물’한 것으로 생각하면, 

허무하게 빼앗기기 쉽습니다. 우리 스스로 만든 것을 누구라도 함부로 훼손하게 뇌둬선 안 됩니다. ‘민영 의료보험증’을 가진 사람이 공공연히 특권층 행세하는 시대로 되돌아 가서도 안 됩니다

아래는 
  •  송영훈 팩트체커
  •  승인 2018.12.15 


누가 현재의 '전국민 건강보험'을 만들었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20-03-30 (월) 22:42 조회 : 255 추천 : 4 비추천 : 0

 
 
[1/2]   항룡유회 2020-03-31 (화) 06:33
난 이런 팩트체크가 필요해

요런거 찾아 올려주시는 수고하신 분들 모두에게

고마움을. . .
 
 
[2/2]   명림답부 2020-03-31 (화) 21:57
항룡유회/ 고맙기는....있으면 ...가져오는거쥐.

   

총 게시물 1,55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551 30년  지여 1 16 22:08
1550  윤미향, 뎃보 무뎃보 [3]  박봉추 2 52 19:30
1549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4]  팔할이바람 3 123 07:16
1548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2]  팔할이바람 2 105 05-28
1547 국회 상임위 배분 [8]  팔할이바람 6 264 05-27
1546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8]  박봉추 3 223 05-26
1545 문희상 [5]  팔할이바람 7 175 05-26
1544 메모리얼 데이 [3]  팔할이바람 6 135 05-26
1543 김영춘 - 내부 총질 전문가 [5]  아더 6 229 05-24
1542 미국 ABC방송: 강경화 장관 인터뷰 [4]  팔할이바람 8 180 05-22
1541 이낙연 대신 박주민 [8]  박봉추 6 248 05-22
1540 경주시,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어려울 때 도와… [7]  명림답부 4 197 05-21
1539  모더나는 무의미하다 [4]  팔할이바람 5 193 05-21
1538 클로로퀸 음모론? [4]  팔할이바람 3 212 05-20
1537 아 짜즁놔 [6]  팔할이바람 2 220 05-20
1536  이낙연은 [5]  팔할이바람 6 232 05-19
1535  효자 종치명 부종난명 [5]  빨강해바라기 3 168 05-18
1534 빌게이츠 한국KT 투자에 대해 [3]  팔할이바람 5 241 05-17
1533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5 [4]  팔할이바람 1 168 05-17
1532  나는 NL이였다 [8]  팔할이바람 6 286 05-15
1531  [포크] 일본부채 [3]  길벗 4 161 05-15
1530 정봉주 이러지 마라... [4]  빨강해바라기 4 219 05-15
1529 나쁜 새끼덜, 스승? [7]  박봉추 4 211 05-15
1528 한만호의 거짓진술 [3]  팔할이바람 4 182 05-14
1527  독일방송 인터뷰: 강경화 장관 [6]  팔할이바람 4 248 05-14
1526 일본부채 폭망 [4]  팔할이바람 4 217 05-14
1525 변명하는 집단이 개혁 대상이다. [6]  빨강해바라기 6 204 05-14
1524  짠하고 진한 감동 - 동시 한편 [7]  지여 3 250 05-11
1523 김영삼의 정체성은 ? [3]  빨강해바라기 1 238 05-10
1522 현철아 [2]  아더 5 217 05-10
1521 200 [1]  박봉추 3 211 05-10
1520 미국반응: 한국야구는 다르다 [3]  팔할이바람 5 580 05-08
1519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기각 [6]  팔할이바람 6 291 05-08
1518 180+20 [4]  박봉추 5 225 05-08
1517 김태년 원내대표 당선 [4]  팔할이바람 4 266 05-07
1516 누가 누구 걱정하냐? [2]  아더 5 201 05-07
1515 삼성 이재용 사과문을 보고 [13]  팔할이바람 5 309 05-06
1514 얼척없는 예수쟁이들 [7]  팔할이바람 4 271 05-06
1513  원내대표는 김태년이어야 하는 이유 [8]  지여 4 301 05-06
1512 이런 생각: 국회의원 의관 [6]  팔할이바람 2 247 05-05
1511 일본 4~6월 GDP, 전후 최악의 21% 감소 경제학자 … [3]  명림답부 3 189 05-05
1510 한국 코로나만 방어 잘한 게 아냐..1분기 성장률… [3]  명림답부 4 185 05-05
1509 사과도 북조선식인가? [3]  팔할이바람 6 223 05-05
1508 드럼 [5]  팔할이바람 2 223 05-04
1507 PCR로 보는 감개무량 [6]  팔할이바람 6 284 05-04
1506 탈북자들의 정치적 스탠스 2 [4]  팔할이바람 4 246 05-03
1505 보수세력-한줄평 [7]  길벗 4 227 05-03
1504  대구경북 지역혐오? [3]  팔할이바람 5 247 05-01
1503 김부겸 [8]  팔할이바람 5 309 04-30
1502 갑자기 생각나는 영화 [3]  팔할이바람 2 262 04-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30년
 윤미향, 뎃보 무뎃보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백서향
 MS 서페이스 vs. Apple 아이…
 판사탄핵과 재심
 국회 상임위 배분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베사메 무쵸
 문희상
 메모리얼 데이
 진국 감별법
 김영춘 - 내부 총질 전문가
 타향살이, 기-승-전-결
 텍사스에서 켈리포니아
 이직과 이사
 미국 ABC방송: 강경화 장관 인…
 이낙연 대신 박주민
 게임으로 밤샘해보셨나요?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