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563건, 최근 0 건
   
[정치] 조국 동생 지인 “검찰이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놨더라”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2 (화) 23:18 조회 : 370 추천 : 4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390일째
뽕수치 : 176,923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221126756938?NClass=HC01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221126756938?NClass=HC01

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권씨 수사를 지켜본 지인 A씨가 검찰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 놓고, (나처럼 조씨를) 도왔던 사람도 범인 취급을 받았다”고 했다.

A씨는 2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만화 같은 스토리들이 전개가 되고 있다”면서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다른 사람들에게 (검찰 수사의 부당성을) 조금이라도 알려야 한다는 의도”라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검찰이) 수많은 매체들을 이용해 자기들이 정한 스토리대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변명할 여지조차 주지 않고 매장을 시켰다”고도 했다.

조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이틀 앞둔 지난 6일 부산의 한 병원에 입원하면서 실질심사 연기를 신청했다. 여러 매체에서 ‘꾀병’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다. 하지만 A씨는 “보도를 보고 그냥 웃음이 나올 지경”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A씨에 따르면 6일 아침 조씨는 계단에서 넘어진 후 다리가 저려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당시 부산에 마라톤대회가 있어 교통 체증이 극심해 두 시간 넘게 걸려 도착했는데 다리를 거의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였다. 검사 결과 경추인대골화증 진단을 받았고 혈압이 높아 병실로 이동했다. A씨는 “의료진이 ‘목 신경을 압박해 마비 증상이 오면 신경이 돌아올 수 없는 지경까지 갈 수 있다’고 했다”며 “수술 동의서를 쓰려고 (조씨의) 모친을 불러왔고, 수술 준비를 하기 위해 뒷머리를 삭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가 병원에 온 후 상황은 달라졌다. A씨는 “의사면허가 있는 검사가 저녁 늦은 시간까지 담당의사와 상의를 한 후 담당의사가 병실에 들러 ‘매우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고 태도가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사에게 몸이 안 좋으니 실질심사를 하루 이틀만이라도 연기해달라고 했지만 다음날 아침 7시반 정도에 강제구인장을 소지하고 검찰이 병실로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A씨는 “거의 3시간 반 만에 서울중앙지검 앞까지 도착을 했다. 미동도 굉장히 위험한 위중한 환자인데도 불구하고 앰뷸런스는 시간 내에 달려가서 자기들(검찰)이 정한 수순대로 진행하기를 원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조씨는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된 이후 병원 세 곳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검사 결과 다 동일했다. 그런데 검찰 관계자들이 오면 불과 몇 시간 만에 기피를 하고, 조권이라는 걸 알게 되면 ‘부담이 간다’, ‘우리 병원에 장비가 없다’며 수술을 기피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병원마다 진료, 수술을) 회피해서 계속 병원을 옮겨 다녔다”고도 했다.

A씨는 자신도 “증거 인멸, 도피를 도왔다는 혐의로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았고, 곧 4차 조사 예정”이라면서 “재판에서 판결이 나기 전까지는 권리를 보장해주는 게 법이라고 알고 살아왔는데 이미 범인처럼 취급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검찰 조사관이 ‘당신은 조씨의 하수인일 뿐이다. 조국을 망가뜨리기 위해서 주인공 아닌 것들은 우리가 설계한 방식대로 가야만 된다. 그런데 왜 주인공인 척하면서 이야기가 많으냐’고 말해 분노를 느꼈다”면서 검찰이 조 전 장관과 일가 수사에 대해 이미 그려놓은 그림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내가 28년간 해왔던 (광고기획) 일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더라도 이 사람들(검찰)이 일반 국민들을 어떻게 보는가를 정확하게 지적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2 (화) 23:18 조회 : 370 추천 : 4 비추천 : 0

   

총 게시물 1,56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563  아파트쿠데타 심각성을 아직 모르고 있다 [4]  지여 2 86 07-12
1562 고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6]  술기 6 281 07-10
1561 추미애 대모벌 독침 [8]  박봉추 5 226 07-09
1560  부동산 - 김수현 [12]  지여 6 244 07-06
1559  죽기 10분전, 집앞 잡초 제거 [5]  지여 7 228 07-05
1558 박지원의 소회글를 읽고 [13]  팔할이바람 7 335 07-04
1557 박지원 국정원장 [6]  팔할이바람 4 246 07-03
1556 미국대표 비건 한국방문 [5]  팔할이바람 4 203 07-03
1555 한국단독 + EU 정상회의 [3]  팔할이바람 4 189 07-02
1554 윤짜장을 보믄서 드는 생각 [5]  팔할이바람 2 220 07-02
1553 임종석 전실장의 직책은? [7]  팔할이바람 4 231 07-01
1552 미국 유학생들 [6]  팔할이바람 5 222 06-30
1551 미국 텍사스는 의료붕괴 [6]  팔할이바람 3 217 06-29
1550 토착 사갈, 개참봉 능참봉 [7]  박봉추 4 216 06-28
1549 한반도에 분포하는 사갈 [2]  박봉추 4 152 06-28
1548 미국 보건국장들 [7]  팔할이바람 4 265 06-25
1547 김정은의 질타 [5]  팔할이바람 2 254 06-25
1546 놀고 먹는 국회의원 [2]  팔할이바람 3 181 06-25
1545 김여정이 칠뜨기같은게 [11]  팔할이바람 6 264 06-23
1544 세계최초 한국 스타트업 회사 [8]  팔할이바람 5 248 06-23
1543 차기 통일부 장관 [15]  팔할이바람 5 408 06-20
1542 한국산 차세대 전투기 의미 [13]  팔할이바람 2 330 06-19
1541 김연철 [2]  팔할이바람 3 212 06-19
1540 서양인 vs. 일본인 [5]  팔할이바람 3 252 06-19
1539  김정은 정권몰락 수순 2 [13]  팔할이바람 4 323 06-17
1538 [펌] 유태인의 처세술 25가지 [10]  팔할이바람 3 265 06-17
1537 얼척없는 징역 [3]  팔할이바람 3 204 06-17
1536 붕어찜 [6]  박봉추 4 235 06-16
1535 미국 전역 전화먹통 사태 [5]  팔할이바람 3 271 06-16
1534 김정은 정권몰락 수순 [4]  팔할이바람 3 252 06-15
1533 18:0도 해보자!!! 어차피 말 나올 거!!! [5]  땡크조종수 3 211 06-15
1532 안철수 개그 [6]  팔할이바람 4 226 06-15
1531 한국산 전투기 KF-X [4]  팔할이바람 6 376 06-14
1530 박상학 [3]  팔할이바람 4 332 06-12
1529 하지 말았어야 했다 [6]  아더 5 316 06-12
1528 조국(노무현)과 우종창(조선일보) [5]  지여 4 245 06-11
1527 탈북민들의 방종 [3]  팔할이바람 2 283 06-11
1526  차별에 대하여 [6]  지여 4 315 06-09
1525 리커창 [5]  팔할이바람 5 266 06-09
1524 출구없는 북조선 [3]  팔할이바람 4 259 06-09
1523 바이든 [3]  팔할이바람 3 260 06-08
1522 전시 작전권 환수 [3]  팔할이바람 5 287 06-07
1521  김여정 [6]  팔할이바람 5 312 06-06
1520 동네 개솔린값이 오르고 있다 [2]  팔할이바람 4 224 06-06
1519  Roof Korean... [8]  땡크조종수 5 271 06-05
1518 두자릿수 보복한다고? [9]  팔할이바람 6 294 06-05
1517 10대 수출대국 3월 수출액 모두 감소…한국 -1.4%…  명림답부 4 163 06-04
1516 김종인의 필살기! [6]  박봉추 5 305 06-03
1515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3]  박봉추 4 294 06-02
1514  중국이 불편해한다? [6]  팔할이바람 3 292 06-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휴식
 서울시청에서 박원순시장을 만…
 아파트쿠데타 심각성을 아직 …
 커피타는 차별부터 없애야 - …
 김종인
 소음 정당 정의당
 고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빕…
 아파트 쿠데타
 추미애 대모벌 독침
 아파트투기 못잡으면 대선 위…
 부동산 - 김수현
 죽기 10분전, 집앞 잡초 제거
 박지원의 소회글를 읽고
 블랙핑크 신곡
 박지원 국정원장
 미국대표 비건 한국방문
 한국단독 + EU 정상회의
 추미애
 2년 후 대선, 위험하다
 윤석열 마무리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