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정치] 조국 동생 지인 “검찰이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놨더라”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2 (화) 23:18 조회 : 157 추천 : 4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157일째
뽕수치 : 161,596뽕 / 레벨 : 1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221126756938?NClass=HC01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221126756938?NClass=HC01

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권씨 수사를 지켜본 지인 A씨가 검찰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 놓고, (나처럼 조씨를) 도왔던 사람도 범인 취급을 받았다”고 했다.

A씨는 2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만화 같은 스토리들이 전개가 되고 있다”면서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다른 사람들에게 (검찰 수사의 부당성을) 조금이라도 알려야 한다는 의도”라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검찰이) 수많은 매체들을 이용해 자기들이 정한 스토리대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변명할 여지조차 주지 않고 매장을 시켰다”고도 했다.

조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이틀 앞둔 지난 6일 부산의 한 병원에 입원하면서 실질심사 연기를 신청했다. 여러 매체에서 ‘꾀병’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다. 하지만 A씨는 “보도를 보고 그냥 웃음이 나올 지경”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A씨에 따르면 6일 아침 조씨는 계단에서 넘어진 후 다리가 저려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당시 부산에 마라톤대회가 있어 교통 체증이 극심해 두 시간 넘게 걸려 도착했는데 다리를 거의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였다. 검사 결과 경추인대골화증 진단을 받았고 혈압이 높아 병실로 이동했다. A씨는 “의료진이 ‘목 신경을 압박해 마비 증상이 오면 신경이 돌아올 수 없는 지경까지 갈 수 있다’고 했다”며 “수술 동의서를 쓰려고 (조씨의) 모친을 불러왔고, 수술 준비를 하기 위해 뒷머리를 삭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가 병원에 온 후 상황은 달라졌다. A씨는 “의사면허가 있는 검사가 저녁 늦은 시간까지 담당의사와 상의를 한 후 담당의사가 병실에 들러 ‘매우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고 태도가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사에게 몸이 안 좋으니 실질심사를 하루 이틀만이라도 연기해달라고 했지만 다음날 아침 7시반 정도에 강제구인장을 소지하고 검찰이 병실로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A씨는 “거의 3시간 반 만에 서울중앙지검 앞까지 도착을 했다. 미동도 굉장히 위험한 위중한 환자인데도 불구하고 앰뷸런스는 시간 내에 달려가서 자기들(검찰)이 정한 수순대로 진행하기를 원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조씨는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된 이후 병원 세 곳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검사 결과 다 동일했다. 그런데 검찰 관계자들이 오면 불과 몇 시간 만에 기피를 하고, 조권이라는 걸 알게 되면 ‘부담이 간다’, ‘우리 병원에 장비가 없다’며 수술을 기피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병원마다 진료, 수술을) 회피해서 계속 병원을 옮겨 다녔다”고도 했다.

A씨는 자신도 “증거 인멸, 도피를 도왔다는 혐의로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았고, 곧 4차 조사 예정”이라면서 “재판에서 판결이 나기 전까지는 권리를 보장해주는 게 법이라고 알고 살아왔는데 이미 범인처럼 취급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조사 과정에서 “검찰 조사관이 ‘당신은 조씨의 하수인일 뿐이다. 조국을 망가뜨리기 위해서 주인공 아닌 것들은 우리가 설계한 방식대로 가야만 된다. 그런데 왜 주인공인 척하면서 이야기가 많으냐’고 말해 분노를 느꼈다”면서 검찰이 조 전 장관과 일가 수사에 대해 이미 그려놓은 그림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내가 28년간 해왔던 (광고기획) 일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더라도 이 사람들(검찰)이 일반 국민들을 어떻게 보는가를 정확하게 지적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2 (화) 23:18 조회 : 157 추천 : 4 비추천 : 0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171 이런거 보고 웃으라고 올려봐여ㅎㅎ  젖소 2 37 11-22
1170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 [2]  빨강해바라기 2 79 11-21
1169 이혜훈 [2]  팔할이바람 6 154 11-19
1168 청기와 아자씨들아... [2]  땡크조종수 6 141 11-18
1167 준법투쟁 [3]  항룡유회 5 104 11-17
1166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야 [3]  지여 6 185 11-12
1165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4]  빨강해바라기 3 158 11-12
1164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4]  땡크조종수 4 117 11-12
1163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등급 역대 최고 [1]  명림답부 4 134 11-10
1162 지소미아 [1]  팔할이바람 5 142 11-10
1161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1]  팔할이바람 6 153 11-10
1160 목을 따면 무죄, 죽이면 유죄 [1]  지여 5 187 11-09
1159 독일, 올해 성장률 0.5% 전망 ‘쇼크’…수출·교… [2]  명림답부 4 151 11-06
1158 (부동산)서울 아파트, 매물 품귀·호가 상승 이상… [14]  길벗 2 274 11-03
1157 노영민 [1]  팔할이바람 4 237 11-01
1156 김정은 [3]  팔할이바람 3 273 10-30
115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땡크조종수 5 242 10-30
1154 기레기 분리수거후 10 29 네티즌 뉴스 [2]  지여 5 240 10-30
1153 문희상 [4]  팔할이바람 4 270 10-29
1152 KBS "日은 '~씨'가 존칭어" [3]  팔할이바람 4 248 10-29
1151 표창원 & 이철희 [5]  팔할이바람 8 275 10-27
1150  10 26 여의도집회 후기 [3]  지여 7 248 10-27
1149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법인세 내려 경제성장? 헛…  명림답부 4 143 10-26
1148 법무부, 한달간 검찰 턴다…신임 감찰부장 "외부… [6]  명림답부 3 251 10-25
1147 야생 멧돼지 [1]  팔할이바람 4 184 10-25
1146  386세대의 전쟁 [5]  팔할이바람 5 216 10-25
1145 이낙연 [4]  팔할이바람 4 221 10-25
1144 전해철 [7]  팔할이바람 7 313 10-23
1143 조국 동생 지인 “검찰이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놨…  명림답부 4 158 10-22
1142 공수처를 설치해야할까요?  명림답부 5 156 10-21
1141 장외투쟁에 한국당 곳간 '텅'…'…  명림답부 6 175 10-20
1140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 [1]  명림답부 6 184 10-20
1139 주말 시민군 [2]  박봉추 6 233 10-20
1138  여의도집회 후일담 [4]  지여 5 280 10-20
1137 자영업 다 망한다던 사람들, 틀렸습니다  명림답부 6 159 10-19
1136 유재머시기 [4]  팔할이바람 5 256 10-19
1135 패스트 트랙 수사 관련 [3]  아더 7 240 10-18
1134 여의도&서초동/여의도 or 서초동 [6]  지여 7 311 10-17
1133 검찰총장 후보 [2]  박봉추 5 294 10-15
1132  또 하나의 조국 [14]  박봉추 11 372 10-15
1131  조국 사퇴 루머들 [4]  아더 8 284 10-15
1130 조국장관 사퇴 [5]  팔할이바람 3 272 10-15
1129 명언 모음 + 터지는 웃음 [3]  지여 5 278 10-14
1128 KBS는 911 추석쿠테타를 획책했다.  박봉추 4 204 10-12
1127 윤석열 별장접대 [8]  팔할이바람 4 405 10-11
1126 정부가 조국을 강행하는이유... [1]  명림답부 5 269 10-11
1125 김경록PB의 변호인 [6]  명림답부 1 710 10-10
1124 검찰쿠데타/가족인질극-네티즌 수사대 중간보고 [1]  지여 5 225 10-10
1123 유시민 이사장의 능력 [9]  팔할이바람 5 365 10-10
1122 YES언론, OUT언론 [9]  박봉추 4 391 10-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런거 보고 웃으라고 올려봐…
 재벌 (財閥) - Korea only 1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
 소방관 국가직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이혜훈
 청기와 아자씨들아...
 신구대의 가을 여인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
 준법투쟁
 연탄보일러
 윤석열
 유시민 - 법무장관 깜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
 손금주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추곡수매가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