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170건, 최근 0 건
   
[정치] 장외투쟁에 한국당 곳간 '텅'…'총선 실탄' 걱정 태산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0 (일) 23:23 조회 : 173 추천 : 6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155일째
뽕수치 : 161,470뽕 / 레벨 : 1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자유한국당이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다. 제1당 야당의 위상과는 달리 곳간이 텅 비어 있어, 큰 덩치를 움직이기가 여간 부담스런 상황이 아니다.

한국당 중앙당 당직자는 최근 "현재 중앙당 금고는 거의 바닥 상태"라며 "앞으로 어떻게 선거를 치를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궁핍은 지난 지방선거 때 이미 예견됐다. 기초·광역 단체장·의원들이 크게 줄어들면서 1인당 매월 수십 만원씩 할당되던 지방 당비 수입이 줄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6회 지방선거(2014년)에서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은 지역구 기초의원만 1천206명을 당선시켰다. 하지만 지난해 치러진 7회 지방선거에서는 876명으로 크게 줄었다.

광역의원 상황도 마찬가지였다. 6회 선거에서 375명에 달했던 지역구 광역의원 수는 7회에선 113명으로 쪼그라들었다.

여기에 일반당원 당비도 2천원에서 1천원으로 내리면서 당비 수입마저 열악해졌다. 특히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당원 이탈 현상이 늘어났다. 당비 내는 책임 당원들은 빠져나가는데 기존 당비는 반으로 줄어든 셈이다.

이 같은 사정에도 한국당은 최근 장외투쟁을 이어가면서 적지 않은 당비를 사용하고 있다. 수입은 낮아진 대신 지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잔고는 바닥을 보이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규탄을 위해 한국당은 그동안 수차례 장외투쟁을 진행했다. 한 번에 수천만원이 지원돼 '빈곤의 악순환'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고심 끝에 한국당은 최근 중앙당 후원회와 재정위원회를 본격 가동하는 등 재원 마련에 나섰으나 곳간을 채울 수 있을 지는 미지수.

한국당은 지난 10일 김철수 양지병원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재정위원회 위원 84명을 임명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재정 역량을 강화하고자 당 운영 자금을 관리하는 재정위를 재정비한 것이다.

지난 5월 말 개설한 중앙당후원회는 최근 후원자 수가 3천 명도 안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여파로 다른 정당에 비해 개설이 늦기도 했으나 선뜻 야당에 지원해 줄 인사가 많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섣불리 우리 당에 후원했다가 여권의 눈 밖에라도 나면 세무조사 등 혹독히 치를 대가 때문에 후원자들이 목돈 내놓길 꺼리는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급한대로 한국당은 오는 11월 받는 국고보조금에 의지할 생각이지만 기대만큼 크지 않은 금액이라 고민이다. 한국당이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30여억원 정도. 한국당에 비해 의원 수가 3분의 1 밖에 안되는 바른미래당의 25억원과 큰 차이가 없다. 이 돈은 당사 임대료와 당직자들 월급 등에 우선 투입될 예정으로 총선 비용을 채우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결국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 후보들은 대부분 중앙당 지원 없이 선거를 치러야 할 형편이다. 물론 다가오는 대선에서도 '펀드' 조성 등 특별한 대책이 세워지지 않는 한 '생활고'를 벗어나기는 어려워 보인다.

https://news.imaeil.com/Politics/2019101714115699986

장외투쟁하면 서 알바들 많이 풀어서 던 많이 썻남.
왜구에게 손내밀면 되것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20 (일) 23:23 조회 : 173 추천 : 6 비추천 : 0

   

총 게시물 1,17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170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 [1]  빨강해바라기 1 26 09:50
1169 이혜훈 [2]  팔할이바람 6 133 11-19
1168 청기와 아자씨들아... [2]  땡크조종수 6 128 11-18
1167 준법투쟁 [3]  항룡유회 5 99 11-17
1166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야 [3]  지여 6 169 11-12
1165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4]  빨강해바라기 3 147 11-12
1164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4]  땡크조종수 4 101 11-12
1163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등급 역대 최고 [1]  명림답부 4 122 11-10
1162 지소미아 [1]  팔할이바람 5 130 11-10
1161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1]  팔할이바람 6 141 11-10
1160 목을 따면 무죄, 죽이면 유죄 [1]  지여 5 178 11-09
1159 독일, 올해 성장률 0.5% 전망 ‘쇼크’…수출·교… [2]  명림답부 4 142 11-06
1158 (부동산)서울 아파트, 매물 품귀·호가 상승 이상… [14]  길벗 2 269 11-03
1157 노영민 [1]  팔할이바람 4 230 11-01
1156 김정은 [3]  팔할이바람 3 265 10-30
115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땡크조종수 5 236 10-30
1154 기레기 분리수거후 10 29 네티즌 뉴스 [2]  지여 5 237 10-30
1153 문희상 [4]  팔할이바람 4 264 10-29
1152 KBS "日은 '~씨'가 존칭어" [3]  팔할이바람 4 245 10-29
1151 표창원 & 이철희 [5]  팔할이바람 8 273 10-27
1150  10 26 여의도집회 후기 [3]  지여 7 243 10-27
1149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법인세 내려 경제성장? 헛…  명림답부 4 142 10-26
1148 법무부, 한달간 검찰 턴다…신임 감찰부장 "외부… [6]  명림답부 3 247 10-25
1147 야생 멧돼지 [1]  팔할이바람 4 180 10-25
1146  386세대의 전쟁 [5]  팔할이바람 5 215 10-25
1145 이낙연 [4]  팔할이바람 4 220 10-25
1144 전해철 [7]  팔할이바람 7 305 10-23
1143 조국 동생 지인 “검찰이 이미 범죄자로 만들어놨…  명림답부 4 154 10-22
1142 공수처를 설치해야할까요?  명림답부 5 156 10-21
1141 장외투쟁에 한국당 곳간 '텅'…'…  명림답부 6 174 10-20
1140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 [1]  명림답부 6 180 10-20
1139 주말 시민군 [2]  박봉추 6 227 10-20
1138  여의도집회 후일담 [4]  지여 5 276 10-20
1137 자영업 다 망한다던 사람들, 틀렸습니다  명림답부 6 155 10-19
1136 유재머시기 [4]  팔할이바람 5 254 10-19
1135 패스트 트랙 수사 관련 [3]  아더 7 236 10-18
1134 여의도&서초동/여의도 or 서초동 [6]  지여 7 309 10-17
1133 검찰총장 후보 [2]  박봉추 5 289 10-15
1132  또 하나의 조국 [14]  박봉추 11 368 10-15
1131  조국 사퇴 루머들 [4]  아더 8 281 10-15
1130 조국장관 사퇴 [5]  팔할이바람 3 264 10-15
1129 명언 모음 + 터지는 웃음 [3]  지여 5 271 10-14
1128 KBS는 911 추석쿠테타를 획책했다.  박봉추 4 202 10-12
1127 윤석열 별장접대 [8]  팔할이바람 4 402 10-11
1126 정부가 조국을 강행하는이유... [1]  명림답부 5 259 10-11
1125 김경록PB의 변호인 [6]  명림답부 1 706 10-10
1124 검찰쿠데타/가족인질극-네티즌 수사대 중간보고 [1]  지여 5 220 10-10
1123 유시민 이사장의 능력 [9]  팔할이바람 5 356 10-10
1122 YES언론, OUT언론 [9]  박봉추 4 384 10-07
1121 꼼수기사 열개 - 해석 [2]  지여 5 312 10-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
 소방관 국가직
 Korea 넘버원 - 사생아 미혼모…
 이혜훈
 청기와 아자씨들아...
 신구대의 가을 여인
 한국 넘버원 온니원 - 길거리 …
 준법투쟁
 연탄보일러
 윤석열
 유시민 - 법무장관 깜
 조국백서는 역사기록으로 남겨…
 손금주
 홍콩 시위를 바라보는 두마음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2
 추곡수매가
 친미 기득권들아 "왜? 미국처…
 문재인정부 2년 반, 국가신용…
 지소미아
 일왕이 즉위하건 말건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