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562건, 최근 0 건
   
[정치] 정부가 조국을 강행하는이유...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11 (금) 00:16 조회 : 579 추천 : 5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354일째
뽕수치 : 175,447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전달>정부가 조국을 강행하는이유...

그리고 야당이 조국을 절대 반대하는이유...
그이유는 다음과같다 봅니다..

지금이 검찰개혁의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속된말로 정부가 지지율하락을 각오하면서도 강행하는 이유가 뭘까요?
심지어 윤총장이.사전에 조국에대해 말을했다는 말이 나올정도임에도 정부가 강행하는 이유가 뭘까요?

솔까.....
조국내리고 다른이 내세우면 편한데
왜 편한길 마다하고 할 까요?
조국은 왜 가정이 파탄지경임에도 강행할까요?
그의가족은 왜 조국보고 그만두라하지않고 당신의길을 가라하며 가시밭을갈까요?
왜 다들 이 기본적인 의문을 가지지않을까요?

자...
조국이 2017년 대선이후 법무부장관 임명이라면 조국을 물렸을겁니다..
그러나 지금이라서 물리지않고 죽자고 강행하는겁니다..

왜?
박상기 법무부장관...
비검찰출신으로 조국초럼 교수출신으로 검찰개혁을 기대했습니다...

문무일 검찰총장..
비정치검사로 유명하며 법앞에 굴하지않는 강맹함으로여 검찰개혁의 선두로 기대했습니다..
헌데 결과는
실패입니다...
검찰개혁에서 한걸음도 못나갔습니다..

원래는 두 쌍두마차로 서로 호응하여 검찰개혁을 검사들 스스로 이루길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피의사실공표라는 정말 간단한 조항하나 못바꿨습니다..
법무부내 검사들 여전히 많으며 법무장관의 인사권조차 마음대로 못했습니다..
관행이란 이유로 뭉개졌습니다..

헌데 윤석열을 임명하고나면 윤석열이 검찰개혁의 행동을 보일줄알았으나...
여전히 박장관의 향동을 묶기만했을뿐 검찰 장악을 못하고있습니다..

가장 큰 문제의발단이 법무부의 요직중하나인 수사비 책정하는 자리가있습니다..
그자리에 윤석열이 자신의 오른팔을 추천합니다..
관행적으로 총장이 추천하면 법무부장관은 그냥 임명해줘왔던 자리입니다..

물론 과거 전정권당시 돈봉투파티의 주범이된 자리죠..
여튼 이게 발단이라봅니다..
이 임명권은 법무부장관의 고유 권한이며 요구시에나 추천할까....요구도 없는데 선 추천했다는겁니다..

그래서 조국 이여야하는 겁니다..
조국은 임명하루만에 감찰수사관임명을 해버리죠..
한동안 공석이였습니다...
수십년간 못했던것입니다..
상기에 말한 수사비 지정하는 자리(기억이..ㅠㅠ)에 비검사출신을 임명해버립니다..

자....이자리가 왜 중하냐..
9000억이 수사비입니다..
것도 영수증없는 특수수사비가 어마무시하죠..
이걸 검사가합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당연사해왔습니다.
전 법무부장관이나 검찰총장이나 개선못했습니다..

결국 총론을 하면..
1기 팀에게 믿고 맏겼더니...
노통때처럼 지들 배만 불리고 정치검사질하는놈들이 여전히 남아있고 개혁을 방해한다는겁니다..

이는 윤총장 혼자 절대못합니다..
채동욱때 검사들 뭐했습니까?..
문무일때 서검사 미투 어떻게하고있었습니까..
아무리 좋은사람임명해도 불가능하다는겁니다..

그래서 조국인겁니다..
그래서 조국이 장관임명 하자마자 1호. 2호.3호로 이여지는 명령과 지시는 검사들에게 사형선고인겁니다..

죽을맛이니 선배검사들 찾은거고 그게 자한당 법사위가 나서는겁니다..
거기에 자한당 대표는 검사출신이요...원대는 판사출신입니다..
지금의 자한당은 사법권력이 꽉 잡은상태입니다..
그래서 목숨걸고 반대하는겁니다..

그렇기때문에 문정권은 지지율 급락과 2030세대의 욕을 쳐먹으면서도 강행하는겁니다..
2030은 좀 크게봐야합니다....
지금 정치권에서 검찰권력이 어떻게 움직이고있는지..
검사들이 전방위적으로 어떻게 움직이는지 봐야합니다..

지금 검찰은 조국장관의 과거사위같은 과거 잘못된 수사를 재수사하는 팀이 발촉될까 가장 두려워합니다...
스폰서검사..
자위검사..
성추행검사..
막말검사...
돈봉투 검사...
죄다 다시수사할까 걱정이란거지요...

그렇기때문에....
지금 조국이여야하는겁니다.
다른 대체할 인물.....없습니다..
노통땐 천정배도해봤고 강금실도해봤습니다..
문통땐 박상기도 해봤습니다..
모두 실패했습니다..

문재인은.....노통이 아닙니다..
욕을 쳐먹어도 칼 뽑겠다는겁니다..
그래서 조국도 욕을 쳐먹으면서 법무부장관한다하는겁니다..
정권 지나고 1~2년뒤 평가가 나올것이니깐요..

그래서 조국을 미는겁니다.
깨시민 우리들이 꼭 지키고 관철 시킵시다.

퍼와봄.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19-10-11 (금) 00:16 조회 : 579 추천 : 5 비추천 : 0

 
 
[1/1]   길벗 2019-10-11 (금) 11:41
2030들이 꼭 봐야 하는데...
   

총 게시물 1,56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562 김여정 [2]  팔할이바람 1 57 06-06
1561 동네 개솔린값이 오르고 있다 [1]  팔할이바람 1 51 06-06
1560  Roof Korean... [7]  땡크조종수 4 125 06-05
1559 두자릿수 보복한다고? [9]  팔할이바람 5 137 06-05
1558 10대 수출대국 3월 수출액 모두 감소…한국 -1.4%…  명림답부 3 76 06-04
1557 김종인의 필살기! [6]  박봉추 5 180 06-03
1556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3]  박봉추 4 179 06-02
1555  중국이 불편해한다? [6]  팔할이바람 3 184 06-02
1554 서로 다른 두 뉴스 [3]  팔할이바람 4 151 06-02
1553 국회의장과 부의장 [4]  팔할이바람 4 155 06-01
1552 펙터 엑스 [5]  팔할이바람 5 194 05-31
1551 30년 [6]  지여 7 224 05-29
1550  윤미향, 뎃보 무뎃보 [6]  박봉추 4 216 05-29
1549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5]  팔할이바람 4 223 05-29
1548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2]  팔할이바람 3 162 05-28
1547 국회 상임위 배분 [8]  팔할이바람 6 312 05-27
1546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8]  박봉추 3 259 05-26
1545 문희상 [5]  팔할이바람 7 203 05-26
1544 메모리얼 데이 [3]  팔할이바람 6 160 05-26
1543 김영춘 - 내부 총질 전문가 [5]  아더 6 247 05-24
1542 미국 ABC방송: 강경화 장관 인터뷰 [4]  팔할이바람 8 212 05-22
1541 이낙연 대신 박주민 [8]  박봉추 6 265 05-22
1540 경주시,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어려울 때 도와… [7]  명림답부 4 217 05-21
1539  모더나는 무의미하다 [4]  팔할이바람 5 220 05-21
1538 클로로퀸 음모론? [4]  팔할이바람 3 245 05-20
1537 아 짜즁놔 [6]  팔할이바람 2 231 05-20
1536  이낙연은 [5]  팔할이바람 6 242 05-19
1535  효자 종치명 부종난명 [5]  빨강해바라기 3 184 05-18
1534 빌게이츠 한국KT 투자에 대해 [3]  팔할이바람 5 255 05-17
1533 심심한데 노래나 한곡 5 [4]  팔할이바람 1 179 05-17
1532  나는 NL이였다 [8]  팔할이바람 6 305 05-15
1531  [포크] 일본부채 [3]  길벗 4 176 05-15
1530 정봉주 이러지 마라... [4]  빨강해바라기 4 231 05-15
1529 나쁜 새끼덜, 스승? [7]  박봉추 4 231 05-15
1528 한만호의 거짓진술 [3]  팔할이바람 4 206 05-14
1527  독일방송 인터뷰: 강경화 장관 [6]  팔할이바람 4 268 05-14
1526 일본부채 폭망 [4]  팔할이바람 4 237 05-14
1525 변명하는 집단이 개혁 대상이다. [6]  빨강해바라기 6 216 05-14
1524  짠하고 진한 감동 - 동시 한편 [7]  지여 3 259 05-11
1523 김영삼의 정체성은 ? [3]  빨강해바라기 1 251 05-10
1522 현철아 [2]  아더 5 234 05-10
1521 200 [1]  박봉추 3 224 05-10
1520 미국반응: 한국야구는 다르다 [3]  팔할이바람 5 591 05-08
1519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기각 [6]  팔할이바람 6 300 05-08
1518 180+20 [4]  박봉추 5 236 05-08
1517 김태년 원내대표 당선 [4]  팔할이바람 4 280 05-07
1516 누가 누구 걱정하냐? [2]  아더 5 222 05-07
1515 삼성 이재용 사과문을 보고 [13]  팔할이바람 5 322 05-06
1514 얼척없는 예수쟁이들 [7]  팔할이바람 4 294 05-06
1513  원내대표는 김태년이어야 하는 이유 [8]  지여 4 323 05-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번엔 열무 김치
 김여정
 동네 개솔린값이 오르고 있다
 잔혹한 기독교 = 명박 지지세…
 Roof Korean...
 두자릿수 보복한다고?
 10대 수출대국 3월 수출액 모…
 자본없는 자본주의, 경쟁없는 …
 김종인의 필살기!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중국이 불편해한다?
 서로 다른 두 뉴스
 내꺼, 니꺼, 우리꺼
 공과 공, 그리고 공
 국회의장과 부의장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펙터 엑스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30년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