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004건, 최근 0 건
   
[정치]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6-26 (수) 08:49 조회 : 272 추천 : 2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959일째
뽕수치 : 865,878뽕 / 레벨 : 86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의 아버지, 윤기중옹.

윤기중옹은 연세대를 졸업하고, 일본 히토쯔바시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모교 연세대로 돌아와 통계학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정년퇴임했다고 한다.


윤기중옹의 일본유학 경력이 상당히 특이한데, 이유로는 1) 히토쯔바시 대학은 전문화된 국립 소형대학이고 2) 그 당시에는 입학하기가 쉽지 않았을테고, 3) 입학의 어려움도 그렇치만 남들이 가지 않는 대학을 갔다는게 나에게는 참 신선하게 다가 왔다. 참고로, 이당시에는 일본유학 10명중 9명은 "와세다대학"으로 일본유학을 했던 시절이다. 삼성의 이건희, 포철의 박태준등.

내가 윤기중옹을 언급하는 것은, "히토츠바시 대학"의 특이성때문인데, 미국대학하면 한국에서 인식하길 보통, 하버드, 스탠포드, 버클리등만 생각하는데 이런 대학들 말고도 알짜 명문대학들, 예를들면 "벤더빌트" "노틀담" "라이스"등의 명문대학들도 있다. "히토쯔바시"가 그런 알짜명문 일본 국립대학중의 하나다.

또한, 히토쯔바시 대학의 학풍은 국립대학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국제적이며 탈일본적인데 1) 입학.졸업식때 일장기를 게양안하며 2) 소수정예 학교로 3) 모든 행정은 거의 학생투표로 결정되며 (총장선출도 학생투표) 4) 일본 고등고시(사법, 외무, 행정) 합격률 수위를 기록하고 있는 실력파 학교다. 한가지 단점은 역시 소수정예이다 보니 아무래도 학교실력에 비해 국제적 지명도는 그리 높지는 않은 편이다.

그건 그렇고.....

핵심을 말하자면, (윤총장 후보가 부친과의 관계가 양호했다면) 부친에게 어릴적부터 "금전적 추구"보다는 철학, 그리고 토론학습의 중요성에대해 배웠지 않았나하는 뜬금없는 생각이 드네. 자고로, 아들이란 부친과 정반대의 길을 가거나, 아니면 100% 가까운 길을 가게 되거던. 중간의 어정쩡한 스탠스없이 말이야. 이것도 편견인가?


p.s.
참고로, "히토쯔바시"를 한국말로 바꾸면 "一橋(외나무 다리)"다.
흠............ㅡㅡ+.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9-06-26 (수) 08:49 조회 : 272 추천 : 2 비추천 : 0

 
 
[1/3]   빨강해바라기 2019-06-26 (수) 09:07
"자고로, 아들이란 부친과 정반대의 길을 가거나, 아니면 100% 가까운 길을 가게 되거던."
 나 역시 울 아버지 길을 가지 않는 1인  부가 나빠서가 아니라 나의 길과 다름
 
 
[2/3]   순수 2019-06-27 (목) 10:11
나도 아버지와 다른길을 가고 있는것 같다..
그런데 울 아들들은 나와 같은 공돌이 길을 가고 있네~~~
ㅎㅎ
 
 
[3/3]   길벗 2019-06-28 (금) 15:24
윤석열은 대윤, 윤대진은 소윤이라 부른다.
둘은 막역하다.

윤대진의 형, 윤우진. 국세청 고위 공무원(용산세무서장 출신)
뇌물혐의로 광수대에 조사받던 도중 해외도피.
뇌물먹인 놈은 육류수입가공업자. 검찰/세무/언론/경찰 등에 로비.
광수대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관할.
당시 중앙지검, 윤석열.
윤석열이 윤우진에게 변호사 소개했다는 말도 있음.

참여정부 말기, BBK사건을 맡은 것도,
강금원을 무리하게 구속시킨 것도,
이명박정부 하에 승승장구것도 윤석열.
맡은 사건 대부분 이명박 정권에 유리하게 마무리.(C&그룹사건 등)

박근혜정부에서 물 먹음.

***
이런 점을 감안하면
청문회때 털어봤자,
민정당에게 똥바가지 선사하게 될 수도 있다.
** 

종합하면

양날의 이라는 것은...맞다.

부려먹기 좋은 도구이도 하지만.....
현재 만들어진 이미지와는 다를 수도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우리와는 철학, 가치관이 다른 것 같음.

의롭다 착각하는 오만한 대한민국 검사 중 하나일 수 있으니
예의주시해야 할 인물인듯.

그걸 모르고 기용하지 않았을 것이고,
그렇다면 문재인 정말 대단하고 무서운 사람.
   

총 게시물 1,00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004 교통 신호를 지켜야 하나? [4]  빨강해바라기 3 79 07-23
1003 네마와시가 중요하다고? [3]  팔할이바람 7 86 07-23
1002 조국 수석 잘 한다 [7]  팔할이바람 6 127 07-22
1001  일본 참의원 개헌선 확보 실패 [6]  팔할이바람 5 181 07-22
1000 현재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 [1]  팔할이바람 4 138 07-21
999 웜비어 5600억 vs 1억 징용생존노인 배상 판결 [7]  박봉추 3 192 07-20
998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의미는? [3]  팔할이바람 3 175 07-17
997 국정원이 감 잡았나? [3]  팔할이바람 5 180 07-16
996 독일의 선택: 수소차 [6]  팔할이바람 6 188 07-16
995 한.일역전은 2010년에 시작 [4]  팔할이바람 3 189 07-15
994 북조선이 확인해 주믄 [5]  팔할이바람 7 200 07-14
993 뉴욕댁 서민정? [3]  팔할이바람 6 165 07-12
992 윤석열 청문회 [3]  길벗 6 206 07-09
991 내가 보는 손 마사요시 [5]  팔할이바람 4 231 07-08
990 아베의 속마음 [2]  팔할이바람 4 182 07-08
989 한.일부부가 많아 보이는 이유 [2]  팔할이바람 5 160 07-08
988 2020 동경 올림픽을 노려라 [5]  팔할이바람 7 340 07-06
987 문재인 vs. 아베신조 [3]  팔할이바람 3 240 07-05
986 상왕 아키히토의 소원이 뭐냐? [7]  팔할이바람 4 266 07-04
985  인간이 동물보다 뛰어난 이유 [4]  팔할이바람 3 192 07-04
984 핵동결 가능성 [8]  팔할이바람 5 248 07-04
983 트럼프의 파격은 이것 [2]  팔할이바람 5 207 07-02
982 아베는 똘아이인가? [4]  팔할이바람 5 253 07-02
981 2분이 아닌 1시간이상 [7]  팔할이바람 5 298 06-30
980 G20을 보며 [11]  팔할이바람 4 283 06-29
979 즐겁지 않은 이유 [4]  팔할이바람 3 273 06-26
978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2 [3]  팔할이바람 2 273 06-26
977 변상욱 - 승포기 [3]  지여 4 226 06-23
976 빤쓰목사 시진핑 [2]  팔할이바람 3 229 06-20
975 이인영 원내대표 잘 한다 2 [1]  팔할이바람 4 205 06-20
974 9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 [10]  팔할이바람 5 384 06-18
973 [언론] 병이 도지는 경향신문 [7]  길벗 5 313 06-17
972 민주당은 나경원을 보고 배워라 [1]  아더 5 241 06-16
971 이강인 선수를 보고 [6]  팔할이바람 4 314 06-13
970  불현듯 [8]  아더 5 306 06-12
969 중국: 최대 달러보유국의 허상 [5]  팔할이바람 3 282 06-09
968 이인영 원내대표 잘 한다 [1]  팔할이바람 5 346 05-29
967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신길동마틸다 0 190 05-28
966 요즘 아이들 흔한 이름들  신길동마틸다 1 183 05-28
965 목숨 건 셀카 촬영  신길동마틸다 0 173 05-27
964 참 뛰어난 민족이다 - 한국 [4]  지여 5 343 05-26
963 한때 우리말의 위엄...이라며 돌던 고전짤...ㅋ  신길동마틸다 2 235 05-24
962 풍산금속 [1]  팔할이바람 4 408 05-23
961 김흥국한테 역공당하는 유재석  신길동마틸다 0 193 05-23
960 건축과 출신은 이사진을 설명하시오  신길동마틸다 0 213 05-22
959 노무현, 문재인지지 나서다 [3]  지여 4 350 05-22
958 황교안을 보면 [1]  팔할이바람 3 325 05-21
957 오늘의 말씀  신길동마틸다 1 178 05-21
956 토픽 둘(SBS 스페셜, 유림단체) [1]  지여 4 341 05-19
955 초등학교 아들 운동회에 온 아버지  신길동마틸다 0 214 05-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교통 신호를 지켜야 하나?
 네마와시가 중요하다고?
 조국 수석 잘 한다
 일본 참의원 개헌선 확보 실패
 현재 일본 참의원 선거 투표율
 웜비어 5600억 vs 1억 징용생…
 정소리: 여러분
 온돌과 노노재팬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의미는?
 황의조 보르도 영입 확정
 국정원이 감 잡았나?
 독일의 선택: 수소차
 경기 성남 신구대식물원 여름…
 한.일역전은 2010년에 시작
 죠코비치 이겨라 ! 한 계기
 북조선이 확인해 주믄
 자해하는 일본은 처음
 속보: 미 하원, 한국전 종식 …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제안
 회비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