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1,624건, 최근 0 건
   
[정치]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을 얼마나 벌어준 것일까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20-09-29 (화) 13:51 조회 : 149 추천 : 3 비추천 : 0
명림답부 기자 (명기자)
기자생활 : 3,494일째
뽕수치 : 178,921뽕 / 레벨 : 17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모두가 안다. 올해 성장률 전망은 어둡다. 1929년 대공황수준이다. 일본은 –5.8%, 영국은 –9.5%, 프랑스는 –10.1%다(OECD 9월 전망). 우리와 경제 규모가 비슷한 이탈리아(-10.55%)와 캐나다(-5.8%) 호주(-4.1%), 러시아(-7.3%) 모두 곤두박질쳤다.

OECD는 올해 한국은 –1.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올해 말에 우리는 GDP규모가 두어 계단 더 올라선다. GDP대비 세계 7~8위의 경제대국이 된다(물론 숫자가 뭐 얼마나 중요하랴...국민의 삶이 중요하지)


만약 우리가 올해 다른 OECD 국가 중 제법 선전한 호주(-4.1%)만큼만 경제가 망가진다면? 우리 GDP는 2019년 기준 1조 6,421억 달러다. 여기에서 사라지는 4.1%를 돈으로 환산하면 673억 달러쯤. 우리가 한 해 생산한 부가가치 79조 1천억 원 정도가 허공으로 사라진다. 이중 절반(참으로 대충이지만)이 정은경 청장과 우리 중대본이 잘해서 지켜낸 것이라고 가정해도 40조 원가량이다.

비교적 선방한 경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비용을 줄인다. 코로나로 나락으로 떨어진 가정이 10에서 8로 줄었다면, 의료비도 그만큼 줄었을 것이다. 코로나로 직장을 잃은 근로자가 10명에서 7명으로 줄었다면,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도 그만큼 줄었을 것이다. 한강 공원이 개방되면서 더 팔린 치킨의 매출은? 전 세계에서 프로야구가 가장 먼저 재개되면서 얻은 효용과 탕정의 삼성 반도체 공장이 멈춰서지 않으면서 지킨 기회비용은 얼마나 될까.

지난달 우리 정부는 외환보유고를 더 채워놓기 위해 해외에서 외평채(외국환평형기금채권)를 발행했다. 유로채권시장에서 5년 만기로 7억 유로를 발행했다. 그런데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됐다. 그런데 이자율이 ‘-0.059%’다. 한국정부가 9천5백7십2억 원을 빌리는데, 돈을 빌려주는 채권자가 오히려 우리 정부에게 이자를 준다. 더 쉽게 말하면 우리 정부가 7억 2백만 유로를 빌리고 10년이 지나 7억 유로만 갚으면 된다. 물론 사상 처음이다(도대체 왜 이런 기사는 네이버메인에 안 올라오는가?)


천문학적으로 지구촌에 풀린 돈을 어딘가 투자해야 하는데, 한국정부가 발행하는 국채가 안전하고 수익성도 높아 보인 것이다. 그렇게 서로 우리 국채를 인수하려고 하다 보니, 우리 정부가 ‘그럼 이자 안 줘도 될까요? 하고 채권을 발행했는데 다들 인수하겠다고 나선 거다

(그렇게 인수한 우리 국채의 가격이 시장에서 오르면, 그 투자자는 이윤을 남기고 되판다. 투자자들이 마이너스 이자율로 발행되는 채권을 인수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 튼튼한 국가신용을 만드는데 정은경과 중대본은 몇 %나 기여를 했을까? 그들의 사회적 기여는 수많은 경제적 효과로 이어진다. 흔들리는 경제를 버티게 한다. 그야말로 ‘방역보국’이다. 다만 눈에 보이지 않을 뿐.

비단 방역 당국의 역할 뿐일까. 우리는 기대 이상으로 이 바이러스와 잘 싸우고 있다. 우리는 이미 바이러스를 향한 사회적인 스크럼을 짰다. 이 싸움은 일상이 됐다. 방역 당국에 매일 확진자 동선을 제공하는 SKT의 기술진이나, 일요일에도 자가격리자를 체크하러 출근한 어느 구청공무원, 백화점 엘리베이터 손잡이를 하루 10번씩 닦는 환경미화원도, 사실 우리 모두 그 전선에 있다. 우리는 진짜 잘 해내고 있다.

우리 현대사에 이렇게 확실하게 선진국보다 더 성과를 낸 적이 있었나. 미국에선 이미 20만 명이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아침에 신문을 보면 우리는 매일 아침 서로를 물어뜯는다. 곧 나라 망할 분위기다.

그제(25일) 월스트리저널은 다시 한국의 방역 성공을 심층 분석했다.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암호를 풀었다’면서 '그것은 간단하고, 유연하며, 다른 나라가 따라 하기 쉽다'고 추켜세웠다. 올해 한국의 성장률이 OECD 국가 중 최고라고 또 강조했다. 그런데 우리 언론만 보면 곧 나라 망하는 분위기다.

월스트리트 저널, 9월 25일 자


어떤 정책이, 어떤 정책 당국자의 어떤 결정이 시장에서 얼마만큼의 효용이 있는지 계산할 수는 없다. 박정희의 '경부고속도로'도, 노무현의 '한미FTA'도 그렇다. 하물며 코로나로 숨진 1명의 목숨의 가치나, 코로나로 숨질 수 있는 1명의 목숨을 살려낸 가치를 어떻게 GDP값으로 치환할 수 있을까. 그래도 그 가치는 엄연히 우리 시장에 파고들어 오늘 우리 일상에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다만 체감하지 못할 뿐.

위기가 계속되니 공치사는 나중에 더 자세히 하자. 그래도 전 세계가 인정하는데 우리는 평가가 너무 박하다. 박하다 못해 흔든다. 며칠 전에는 소송까지 걸었다.

우리 경제가 이 초유의 위기를 이 지구에서 제일 잘 견뎌내고 있다면, 그것은 우리 모두를 격려하고 박수칠 일이다. 서로 상처 낼 일이 아니다. 그리고 누군가는 큰 역할을 한 게 틀림없다. 한 번쯤 감사할 시간이다. 흔히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는 말이 있다. 그녀의 후생에도 이 사실을 누군가 기억해주길...

https://v.daum.net/v/20200929111414083http://https://v.daum.net/v/20200929111414083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명림답부                     날짜 : 2020-09-29 (화) 13:51 조회 : 149 추천 : 3 비추천 : 0

 
 
[1/4]   팔할이바람 2020-09-29 (화) 15:23
 
 
[2/4]   명림답부 2020-09-29 (화) 16:16
팔할이바람/ 번번히 감사의 뽕을....
 
 
[3/4]   항룡유회 2020-09-30 (수) 05:33
그녀의 후생에도 이 사실을 누군가 기억해 주길.....×2
 
 
[4/4]   박봉추 2020-09-30 (수) 10:55
(도대체 왜 이런 기사는 네이버메인에 안 올라오는가?)

김원장 기자 말대로 네이버를 까 부숴야 한다.

인터넷 최고 역사 글쟁이 나시카 (nasica) 라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은 네이버에 글을 쓰지 않는다.

이 사람이 하는 말,
<네이버>를 보면 <뇌입원>하게 된다 하더라.
   

총 게시물 1,62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1624 정의당 뼈부수는 전우용  명림답부 3 79 10-22
1623 이제 누가 짜장을 볶을 것인가? [4]  박봉추 2 128 10-22
1622 김진애 페북 유감 [2]  땡크조종수 3 78 10-21
1621 앓던이 빠졌다. [5]  빨강해바라기 6 101 10-21
1620 검찰/사법 개혁과 죽음에 대하여 [4]  지여 6 160 10-13
1619 최지은 을 부산 시장으로 [1]  빨강해바라기 5 117 10-13
1618 해태 누가바 느ㄱ비합성 논란 근황  bwJpC095 -1 87 10-11
1617 [스카이스포츠] 맨시티vs레알의 챔스 16강 2차전…  bwJpC095 4 72 10-09
1616 공정의 덫에 걸린 20대 [3]  빨강해바라기 7 106 10-09
1615 대주주 양도세 [1]  길벗 2 99 10-08
1614 전우용 역사학자의 페이스북 [1]  명림답부 6 135 10-07
1613 [익스프레스] 다음 시즌 로만이 램파드에게 바라… [1]  bwJpC095 1 83 10-06
1612 졸라 대충 생긴 뱀...JPG  bwJpC095 1 102 10-05
1611 chaosmos 복잡계 , 그러나 [1]  지여 5 102 10-05
1610 자랑스럽던 부산, 부끄러운 부산정치 [1]  지여 4 139 10-02
1609 한국만 코로나 이전 뛰어넘는다  명림답부 4 87 10-01
1608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을 얼마나 벌어준 것… [4]  명림답부 3 150 09-29
1607 야간 근무중 한컷 [3]  bwJpC095 3 149 09-28
1606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정신질환자에게 베푼 종신…  bwJpC095 1 120 09-26
1605 사실상 구제 요청? [3]  아더 4 144 09-26
1604 외신과 국내 언론의 보도 제목 [3]  명림답부 6 151 09-24
1603  민주당 니네는 어쩔 수 없는 2류 맞다!!! [3]  땡크조종수 6 194 09-21
1602 OECD "韓, 올해 성장률 –1.2→-1.0% 상향..… [3]  명림답부 5 152 09-17
1601 과잉 복지 보다 무서운 욕심이 나라를 망친다. [1]  빨강해바라기 5 209 09-09
1600 김현철 [6]  아더 5 237 09-08
1599 불법 진료거부, 고시거부, 의협 불법 정치행위 [2]  지여 3 157 09-08
1598 홍남기 참 철없다, [3]  빨강해바라기 5 265 09-01
1597 대통령은 결단하라!!! [8]  땡크조종수 2 296 08-31
1596 코로나19 후 개신교인 이미지 [1]  박봉추 3 230 08-30
1595 종교 영역과 방역 영역은 다르다. [5]  박봉추 5 262 08-27
1594 그따위로 하려면 정권을 잡지 말았어야 한다!!! [5]  땡크조종수 5 289 08-25
1593 우리라는 의미 [5]  빨강해바라기 2 307 08-19
1592 민주당 지지율 33.4% 쫄지 마라 [6]  빨강해바라기 3 354 08-14
1591 켈리포냐에서 우낀거 봄 [4]  팔할이바람 4 451 08-09
1590  "고마 해라 ! 마이 무따 아이가? " [4]  지여 3 371 08-07
1589 분홍원피스와 꼰대질 [2]  항룡유회 3 368 08-05
1588 악마는 ... [3]  지여 5 377 08-05
1587 한줄: 마스크 [4]  팔할이바람 3 417 08-05
1586 친일인명사전 속 박정희 [4]  명림답부 5 369 08-03
1585 우종창 그놈이 바로 그놈이네 [4]  지여 5 383 08-01
1584 조직범죄 - 투기 - 투자 [3]  지여 4 359 07-31
1583 그 놈 목소리 - 민주당내 간첩 [6]  지여 6 445 07-29
1582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재명을 지지한 이유! [8]  만각 2 456 07-29
1581 이재명 경기지사 대통령 해도 되겠다. [3]  빨강해바라기 2 397 07-29
1580 내가 무심했다 [4]  항룡유회 3 454 07-28
1579 남성 호르몬 보충제 [7]  팔할이바람 3 478 07-27
1578 없는 사다리- 사다리 걷어차기 논쟁 [1]  지여 4 404 07-25
1577 개와 고양이의 대화 [5]  항룡유회 4 425 07-24
1576 고투 트래블 [12]  팔할이바람 9 524 07-23
1575 노무현 님이 오늘뉴스 보았다면? [3]  지여 6 456 07-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엘큰돌파사
 노무현과 친구들
 회비
 정의당 뼈부수는 전우용
 이제 누가 짜장을 볶을 것인가…
 김진애 페북 유감
 목포~부산 13시간 = 지구 한바…
 앓던이 빠졌다.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씨니어 야구단
 革 혁 - 가죽
 수컷다운 끽연
 BTS와 채근담
 주눅들지 말고, 으시대지 말고
 I am who I am
 검찰/사법 개혁과 죽음에 대하…
 최지은 을 부산 시장으로
 난데 없는 땡크
 조수진 씨
 죽음은 삶의 반대말일까?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