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885건, 최근 0 건
   
[축구] 연변장백산, 1부리그 승격을 향하여
글쓴이 :  뜨르                   날짜 : 2015-08-01 (토) 18:16 조회 : 5953 추천 : 5 비추천 : 0
뜨르 기자 (뜨기자)
기자생활 : 2,940일째
뽕수치 : 384,589뽕 / 레벨 : 38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최신기사


'연변장백산' 축구팀이 중국 프로축구 2부리그에서 순풍에 돛 단 듯 순항 중이다. 현 시점(2015.8.1)까지 2부 리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 팀과의 차이도 상당해 다음 시즌 1부리그(슈퍼리그) 승격이 확실시 된다.

 

연변팀의 선전은 한국, 일본 등에 체류 중인 조선족 청년들을 열광케 했다. 들리는 풍문에 의하면, 만나면 축구 이야기로 꽃을 피운다고 한다. 참고로 조선족 남자들의 축구 이야기는 한국 남자들의 군대 얘기와 궤를 같이 한다. 일단 "왕년에~"로 시작한다는 점, 그 왕년과 현재 모습 간 유사점을 찾기 힘들다는 점, 과학적 근거를 댈 수 없다는 점, 등장 인물 대부분이 친구의 지인과 지인의 친구 등이란 점 정도.

 

이와 같은 열광은 숱한 조선족 청년들을 '창작의 고통'에 빠트렸다. 아, 왕년에 축구는 참 잘 했는데 왜 자판은 눌러지지 않느냐며 한탄하는 조선족 수가 거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왠 자판이냐고? 

 


 

그러하다. 창단 60 주년을 기념한 글짓기 응모전이 열린 것이다. 평소 같으면 신경도 안 썼을 '글짓기 응모전'. 하지만 팀의 선전이 팬의 창작을 이끌고 있다. 상관과 인과 모두 허약한 현실이다.

 

중국 청년의 축구 사랑은 대단하고 다양하지만, 조선족들이 '연변 팀'을 대하는 마음과는 조금 다르다. 문화대혁명 때 단지 '조선족'이란 이유로, '민족성이 강하다'는 이유로 정치경제적 공격을 넘어 생물학적 위협을 받은 역사적 경험은 민족성 분출 및 확보 창구를 제한시켰다. 그래서 연변(특히 용정) 청년들은 축구에 일반의 선호를 넘은 애정을 보이고, 이는 비단 청년 뿐 아니라 지역사회 전반의 정서였다. 그래서 고향을 떠난 조선족들에게 팀의 선전이 선사하는 희열은, NC가 선전했을 때 마산 사람이 느끼는 당연담담한 즐거움과는 차원이 다르다(강팀을 응원하는 팬들의 숙명이랄까).

 

 원래 연변팀은 중국 1부 리그에서도 잘 나갔던 강팀이었다. 중국이 처음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던 2002년에도 마찬가지. 게다가 아주 소수의 해외 용병을 제외하고는 전부 연변 출신 선수만을 고집해 중국의 '아틀레틱 빌바오'란 별명으로 불릴 정도였다. 그런데 지금은 왜 2부 리그에 있냐고?

 

(조선족 청년들의 주장에 의하면) 소수민족 팀이 너무 잘 나가자 편파판정 등 다양한 견제가 들어왔다고 한다. 성적의 하락, 재정의 고갈로 인해 항저우에 매각되는 사태까지 벌어진 것. 그러나 이들, 포기하지 않았다. 유스를 육성해 차근차근 다시 팀을 만든 것이다.

 

그 힘이 올해 분출되고 있다. 2부 리그 1위. 이를 이끄는 감독은 전 한국 국대코치였던 박태하다. 팀 간판 공격수는 수원 삼성 출신 하태균. '민족'을 체감할 사회적 여건이 열악한 조선족 청년들에게 이 사실이 의미하는 바는 깊고도 넓다. 그들에게 올해의 선전이 특별한 감동인 또 하나의 이유.

 

아직 리그는 끝나지 않았으므로 침착하게 관전해야 한다. 설레발은 곧 필패. 다만 기쁨에 날뛰어 응모전에 참가하는 얼빵이 청년들의 건필을 기원할 뿐이다.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뜨르                   날짜 : 2015-08-01 (토) 18:16 조회 : 5953 추천 : 5 비추천 : 0

 
 
[1/1]   이상형 2015-08-03 (월) 04:35
나 이거 심도깊게 취재하고 싶으..

   

총 게시물 88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스포츠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2 10190 2013
09-17
885 일본의 시선: 손흥민 [3]  팔할이바람 3 330 02-11
884 커제의 셀프 싸대기  팔할이바람 2 301 02-03
883 하세배: 박정환 프로 우승 [1]  팔할이바람 2 303 02-02
882 스포츠민주화-기레기패, 깨시민승 [3]  지여 4 312 01-20
881 스포츠민주화-서울대와 안익태 [2]  지여 3 297 01-16
880  스포츠민주화-조재범 심석희 대학간판 [5]  지여 5 488 01-09
879 스포츠민주화 - 골프스윙  지여 3 249 01-06
878 코리안 시리즈 [2]  아더 5 391 2018
11-06
877 대통령의 바둑 실력 [4]  술기 3 573 2018
10-04
876 축구 국가대표 선수, 이민아 [2]  팔할이바람 4 745 2018
08-26
875 촛불 -월드컵 단상 [6]  지여 5 718 2018
06-28
874 장현수 쉴드 한번 치자 [1]  아더 5 663 2018
06-26
873 정현!! 사상 첫 메이저8강!! [3]  땡크조종수 5 1541 2018
01-22
872 신문선 해설 [3]  아더 7 1695 2017
12-19
871 러시아전 감상  아더 2 998 2017
10-08
870 스포츠도박과 생활스포츠 [3]  지여 6 2611 2017
02-16
869 김성근 감독의 정에 끌린 야구 [7]  줌인민주 6 4617 2016
09-23
868 김성근 야구의 씁쓸함 [15]  줌인민주 8 5468 2016
08-25
867 올림픽 수영메달수 - 인종차별 [4]  지여 7 5796 2016
08-08
866 넥센야구 시스템과 김성근야구 [5]  지여 4 4772 2016
07-24
865 스포츠 관련 이런저런 이야기 [2]  지여 4 5280 2016
05-20
864  장장근-한국스포츠의 강점 [2]  지여 5 6460 2016
05-08
863  야구장에서 애국가, 어케 생각해? [6]  지여 12 6008 2016
04-28
862 안젤라 리 [3]  팔할이바람 6 10817 2016
03-29
861 (UFC 193) 론다 로우지 VS 홀리 홈 [9]  이상형 7 7251 2015
11-16
860  프리미어 12 [10]  이상형 9 10058 2015
11-09
859 넥센 김민성 12월 12일 결혼 축하 [7]  줌인민주 5 5490 2015
11-04
858 테니스 이변 [6]  떠돌이 9 8586 2015
09-12
857  진정한 상해한인 최고수를 가린다! [13]  이상형 10 6899 2015
09-02
856 제15회 베이징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5]  이상형 6 8303 2015
09-01
855  이창호-창하오, 상하이서 맞수 대결 [5]  이상형 9 8436 2015
08-21
854  연변장백산, 북경이공팀 4대0 대파 [5]  이상형 10 7150 2015
08-04
853  박인비,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5]  이상형 9 8254 2015
08-04
852 연변장백산, 1부리그 승격을 향하여 [1]  뜨르 5 5954 2015
08-01
851  제96회 강릉전국체전 재중탁구선수 선발전 열려 [7]  이상형 13 9201 2015
07-23
850 루빅스큐브세계선수권대회  떠돌이 5 4173 2015
07-21
849  전인지 선수, 전미 여자오픈 골프 우승 [5]  팔할이바람 11 9140 2015
07-13
848  김성근 [4]  아더 9 9036 2015
06-17
847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11일) 2555일 만의 스윕… [2]  줌인민주 9 7352 2015
06-12
846  한화, 삼성전(2015년 6월 9일) 탈보트 완투승 [7]  줌인민주 9 6692 2015
06-10
845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7일) 근성의 배영수 [5]  줌인민주 6 7111 2015
05-28
844 한화, 기아전(2015년 5월 26일) 임채섭 주심 오심 [2]  줌인민주 5 6815 2015
05-27
843  한화, SK전(2015년 5월 19일) 6회 어이없는 실책 [5]  줌인민주 6 6660 2015
05-20
842  한화(2015년 4월 25일)의 끝내기 역전승을 기리며 [8]  줌인민주 10 6585 2015
04-28
841 NBA 스테판 커리  태균 6 4991 2015
03-20
840 산악자전거의 시뮬레이션..최후의 묘기 [2]  만각 5 6924 2015
03-16
839  EPL 기성용 시즌 4호골 [2]  라임 5 7011 2015
02-10
838 살상기술로서의 활쏘기 [1]  떠돌이 8 6889 2015
02-02
837  2015 아시안컵, 호랑이 앞발이냐 캥거루 딧발이냐 [13]  이상형 12 7356 2015
01-30
836  2015 AFC 아시안컵축구 8강 격돌 [12]  이상형 11 7394 2015
0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유시민 vs. 홍준표
 광교 저수지의 밤
 뿌옇게
 2만 달러짜리 보석
 구찌 감성
 당신없이 못 살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
 수양이 부족해 사과한다는 차…
 예비군 특징
 어이~ 주인 사진만 찍는다메?
 수원 광교산에 올랐다
 태풍과 돼지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동전을 잃어 버린 분노
 빵집에 모든 것을 걸은 사장님
 이미선 오충진 상식이고, 야당…
 머릿니, 빈대, 1919년부터 싹 …
 머릿말, 안내 , 2019년으로 좀…
 잉크가 점점 안나옴
 귀귀 만화에서 나온 배경
<사진영상>
축구 ▼
야구 ▼
농구배구등 ▼
격투기 ▼
레포츠 ▼
게임바둑 ▼
기타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