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800건, 최근 0 건
   
[기타] 80~90년대 나이트장의 추억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0 (금) 21:00 조회 : 1821 추천 : 3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274일째
뽕수치 : 885,932뽕 / 레벨 : 88렙
트위터 :
페이스북 :



롱롱타임 어고우.,..
내나이 20대초반, 매일 술마시고 나이트장 다닐때의 추억. 그 당시에는 종로를 비롯 이대앞(지금은 홍대앞이 대세라며?)에는 왜그리 호프집에 많았는지....그때그시절 이몸이 자주 놀던 나이트장은,

종로Mr. Lee
명동원.투.쓰리
강남씨에스타
이태원비바체.........

그 당시 서울 나이트장에서 제일 유행했던 곡은,



한편, 일본 토교에는 아시아의 소돔과 고모라라고 하는 최고 나이트장, 쥴리아나 토교가 있었으니...참고로, 여기 쥴리아나 토교에서 멀지 않은 곳에 학교가 있어 나도 몇번 가본 기억이 난다. 1990년대는 일본의 버블경제가 최고조로 달한 때라, 그 열기는 가히.......정말 엄청났었다. 그러나, 경제버블이 꺼지면서 쥴리아나 토쿄도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그때 그당시 토쿄 쥴리아나에 열기를 전하는 일본 뉴스.



또 한편, 동남아쪽을 돌아보믄, 아무래도 동남아 최고 나이트장은 필리핀 마닐라시에 있던 나이트장 "마르스(Mars)"가 아니였나 싶다. 춤출때 각종 꽃잎을 천장에서 뿌려주고 했으니 말이다.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지금은 로열 마카티라는 클럽이 최고라고 한다.


여튼, 한줄로 뜬금 정리해 말하믄...
..그때 그 시절이 아조 그립다. 

근데..
무릎에서 바람나오는 나이가 되서리...어흑....ㅜ.ㅜ...



신세대들, !!!!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8-08-10 (금) 21:00 조회 : 1821 추천 : 3 비추천 : 0

 
 
[1/4]   꿀먹는부엉이 2018-08-11 (토) 14:11
결혼 후에 아이 유치원 졸업식 날 쌤들과 저녁 한끼 하자는 전화 받고
나갔더니 나이트광인 '아리엄마'가 나이트 함 가자고 우겨서 어떨결에
갔는데...  지금기준 십일년전인데 충격이었음

이십대 때 나이트는 여자들이 헐벗고 난리였는데 당시(십일년전 나이트)는
아이돌처럼 생긴 남자애들이 춤추며 다 보여주는데 심장떨려서... 가방 찾아서 혼자
도망나왔음 (난 이렇게 순진한 사람임)

지금의 나이트는 입구에서 컷트되고 들어도 못가겠지만 어찌 변했는지 몰겠네요
 
 
[2/4]   팔할이바람 2018-08-12 (일) 00:23
난 이렇게 순진한 사람임..???

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

 
 
[3/4]   미나리 2018-08-14 (화) 23:04
뭔 나이트를 20대에 다녔노
15세~18세 바짝하고 졸업해야지
80년대 대구 나이트 야그 함 해조야 되겠네
 
 
[4/4]   꿀먹는부엉이 2018-08-15 (수) 12:51
미나리/ 함 해봐라~  니는(대구나이트) 어땠는지 함 읽어보게
   

총 게시물 3,800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9052 2013
09-17
3800 베사메 무쵸 [3]  팔할이바람 3 143 05-26
3799  타향살이, 기-승-전-결 [7]  지여 3 191 05-23
3798 한국 옌예산업 부흥기  팔할이바람 4 153 04-28
3797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Ja Esta  지여 3 196 04-15
3796  별이 빛나는 밤에 - 최장수-누가누가 잘하나 [4]  지여 4 267 04-07
3795 시무라켄 코로나로 사망 [1]  팔할이바람 3 279 03-30
3794 On 커버댄스 모음 [2]  팔할이바람 3 260 03-27
3793 BTS: 한국어 교육방송 런칭 [2]  팔할이바람 5 261 03-27
3792 바버렛츠 [8]  팔할이바람 2 319 03-26
3791 춤이라면 디스코지 [7]  팔할이바람 4 368 03-15
3790  BTS: 경이로운 혁명적 기록 [3]  팔할이바람 5 441 03-02
3789 마이니치 신문: 한국문화의 힘 [5]  팔할이바람 4 437 02-28
3788 인생이란 무엇인가? [9]  팔할이바람 8 471 02-26
3787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의 힘 [6]  팔할이바람 7 475 02-24
3786 BTS 안무: 단 하루만에 커버댄스 등장 [1]  팔할이바람 4 429 02-23
3785 BTS 컴백: 전세계 석권 [2]  팔할이바람 5 564 02-23
3784 아서파 [8]  팔할이바람 6 485 02-18
3783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4]  팔할이바람 6 440 02-17
3782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우주연상 [5]  팔할이바람 6 429 02-16
3781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3]  팔할이바람 5 447 02-14
3780 문화효과: 아리랑 [4]  팔할이바람 5 451 02-13
3779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3]  팔할이바람 4 450 02-12
3778 오스카 관련 유머 2 [3]  팔할이바람 3 475 02-10
3777 아카데미 기생충 뒷이야기 [1]  지여 3 465 02-10
3776 이미경 오스카상  박봉추 4 365 02-10
3775 2020 오스카 4관왕: 기생충 [2]  팔할이바람 4 473 02-10
3774 2020 오스카 각본상: 기생충 [1]  팔할이바람 4 422 02-10
3773 술주정이다... [4]  땡크조종수 2 530 2019
12-15
3772 미스 리  팔할이바람 2 442 2019
12-09
3771 김어준이 공익신고자를 궁지로 몰다 [3]  박봉추 3 767 2019
11-04
3770 영화 박치기: 임진강 [1]  팔할이바람 3 746 2019
10-21
3769 화양연화 명장면 [4]  팔할이바람 3 1045 2019
09-09
3768 뺏긴 아비, 션찮은 아들 [2]  박봉추 3 793 2019
09-05
3767 꼬깃꼬깃해진 편지 [2]  팔할이바람 3 843 2019
08-31
3766 인민은 자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1]  팔할이바람 2 838 2019
08-27
3765 독일 여자들 [3]  팔할이바람 3 896 2019
08-24
3764 정찬성 선수 테마송 [2]  팔할이바람 2 811 2019
08-23
3763 난봉가 2 [1]  팔할이바람 3 813 2019
08-21
3762 난봉가 [2]  팔할이바람 3 857 2019
08-18
3761 배우 조용원 [4]  팔할이바람 4 1062 2019
08-07
3760 요즘 시국에 생각나는 영화대사 [1]  팔할이바람 3 931 2019
07-31
3759 정소리: 여러분 [1]  팔할이바람 2 1063 2019
07-20
3758 미국 뉴욕 케이콘 2019 [2]  팔할이바람 2 978 2019
07-10
3757 탁현민 인터뷰 느낌 [2]  팔할이바람 5 1023 2019
06-26
3756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3]  팔할이바람 2 1034 2019
06-18
3755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3]  지여 5 923 2019
06-11
3754  할시가 수상해 [7]  팔할이바람 3 970 2019
06-10
3753  미국 댄스곡 하나 [10]  팔할이바람 2 939 2019
06-07
3752 중국 댄스곡 하나 [7]  팔할이바람 1 1265 2019
06-03
3751 일본 트로트 한 곡 [3]  팔할이바람 2 1195 2019
05-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항체 치료제 동물실험 성공
 이해찬의 꿈은 어디까지인가?
 중국이 불편해한다?
 서로 다른 두 뉴스
 내꺼, 니꺼, 우리꺼
 공과 공, 그리고 공
 국회의장과 부의장
 길벗에게, 봄이 다 가고 있다.
 펙터 엑스
 오지게 비가 내리던 날
 30년
 윤미향, 뎃보 무뎃보
 정의연 사태를 보면서
 문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백서향
 MS 서페이스 vs. Apple 아이…
 판사탄핵과 재심
 국회 상임위 배분
 윤찌질, 윤미향 구속할까?
 베사메 무쵸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