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7건, 최근 0 건
   
[가요] 오밤중의 연예 잡설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7-11-05 (일) 14:57 조회 : 831 추천 : 7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2,559일째
뽕수치 : 799,204뽕 / 레벨 : 79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이 처자는 잘살고 있는지.....

1958년: 척 베리
1960년: 처비 첵커
1963년: 비틀즈
1963년: 신중현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
2017년; 씽씽밴드

그리고.........
.......

1958년, 락음악의 태동기, 그 선두를 달려 나온 자가 미국 루이지애나 출신의 척베리(Chuck Berry)다. 현란한 전자기타 솜씨와 새로운 리듬의, 락 밴드음악을 보여준 척베리. 동영상을 보믄 알지만, 그 당시에는 락밴드 개념도 없어 피아노에, 첼로등이 등장하고, 관중들도 젊잖히 않아 박수를 깨작 깨작치거나 발장단을 맞추는 정도의 반응. 신난건 노래를 부르는 척베리 뿐이다.



1960년, 락음악의 점화, 척베리가 깔아 논, 락음악의 길을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한 게, 미국의 처비 첵커다(Chubby Checker). 몸을 단지 배배 꼬는 트위스트 댄스와 함께 락음악의 본격화 문을 연, 처비 체커. 관중들도 1958년이후 2년간 락음악에 익숙해졌는지 나름 몸을 흔들면서 박수로 리듬을 타기 시작한다.



1963년, 락음악의 번성기, 락음악에 불을 붙힌 자들이 바로, 비틀즈다. 락의 태동기인 1958년 당시에는 비틀즈의 리드 보컬인 존레넌은 고등학생이였고 중간중간에 폴메카트니와 조지 헤리슨등의 비틀즈 멤버가 합류하게 되믄서, 3번정도의 실패(?)를 거쳐 4번째 엘범인 "She loves you"로 대박을 내게 된다. 관중들은 뭐 5년정도의 락음악에 대한 훈련을 거쳐서 그런가, 거의 신내림 수준으로 비틀즈에 반응하게 된다.



1963년(한국), 미국과 영국에서 락음악의 번성기가 막 시작될때 변방의 외진 시골국가 한국에서는 신중현이 에드4(Add 4)를 결성하고 음반을 발매 "빗속의 여인"을 발표하게 된다. 그 잘나간다는 영국의 비틀즈도 몇번의 음반실패 끝에 성공했는데, 우리 신중현 형님은 같은 시대에 단 한방에 지금 들어도 전혀 손색 아니 멋진 "빗속의 여인"으로 신의 경지에 오르게 된다(이런분은, 정말 미국이나 영국에 태어났어야 하는데............).


몇번을 봐도,
형님 표정은 정말 아트네 아트.

1992년, 락음악이 슬슬 언더로 가며 그 기세가 사그러질 즈음 락음악에 뉴웨이브를 엊은 음악으로 혜성처럼 등장한 서태지와 아이들. 이 당시 나는 일본에서 수학하던 시절이라 피부로 그들의 등장을 느끼지는 못했으나, 2000년대초 귀국했을때여전히 그 위세를 떨치던 서태지 음악을 나는 잊을 수가 없다. 그들의 등장 당시 기존 음악계의 서태지에 대한 비판이 우꼈다지?



2017, 락음악 베이스가 아닌, 한국전통 민요 베이스에 서양의 락음악을 입힌 새로운 밴드가 등장, 현재 미국에서 선풍을 일으킬 기세다. 나 개인적으로 관심이 큰 밴드다. 뜬금없이 이 씽씽밴드의 리더, "이희문"씨가 한 말이 생각나는데, "내 음악을 좋아해 달라고 이야기하는 것보다, 내 음악이 좋으면 관중은 알아서 다가 오는거 아닌가?" 맞는 말이다.




그리고........
풀섶을 갈라 새로운, 그러나 우리가 가야만 하는 길을 만들어 온 정치계의 척베리, 처비체커, 비틀즈, 신중현, 서태지와 아이들, 씽씽밴드였던 노무현이 생각나는 밤이다. 

p.s.
뜬금없지만, 마광수 형님의 영면을 빈다.

뜬금없이 끝.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7-11-05 (일) 14:57 조회 : 831 추천 : 7 비추천 : 0

 
 
[1/3]   만각 2017-11-05 (일) 22:50
팔할이 뜬금없이 올려주는 롹의 역사에 옛 추억이 스물스물...신중현 롹커의 존재가...

Add 4 시절은 옛 "선린상고" 입구에 있던 "화양"회사에서 고생하실 때....

김추자의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는 용산 삼각지의 "유니버샬"회사에서(만각 근무시)

당시 신중현 음악을 미국 음악가들이 지금 들어보고 40~50년 전에 이런 롹커가 있었냐? 놀라기도....그리하야 2017 버클리음대에서 신중현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기도..

**** 씽씽밴드의 존재를 처음 알았는데 팔할의 "촉"이 대단하다
 
 
[2/3]   피안 2017-11-06 (월) 01:40
 
 
[3/3]   팔할이바람 2017-11-06 (월) 12:43
만각/ 글을 올리라.

피안/ 성의없는건 여전하네. 아조기냥.


   

총 게시물 3,717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498 2013
09-17
3717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1]  뭉크 2 126 05-06
3716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5 199 04-22
3715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428 03-26
3714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233 03-01
3713 강철비 [3]  줌인민주 5 399 02-06
3712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675 01-09
3711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530 01-08
3710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580 2017
12-13
3709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1309 2017
11-22
3708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833 2017
11-20
3707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2]  땡크조종수 6 617 2017
11-19
3706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708 2017
11-17
3705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920 2017
11-15
3704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814 2017
11-11
3703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679 2017
11-10
3702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832 2017
11-05
3701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694 2017
11-04
3700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6]  팔할이바람 9 1975 2017
10-27
3699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866 2017
10-11
3698 조동진, 미완의 부고 [1]  술기 7 901 2017
08-28
3697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384 2017
08-09
3696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900 2017
07-21
3695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474 2017
07-02
3694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1745 2017
06-25
3693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305 2017
06-23
3692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1504 2017
06-11
3691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880 2017
06-09
3690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508 2017
05-27
3689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755 2017
05-26
3688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1631 2017
04-16
3687  더 플랜 [2]  바다반2 5 1590 2017
04-16
3686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1035 2017
04-11
3685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444 2017
03-22
3684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1933 2017
03-10
3683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1902 2017
02-27
3682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152 2017
02-22
3681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317 2017
02-06
3680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350 2017
01-17
3679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341 2017
01-17
3678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222 2017
01-13
3677 카루소/ 투란토드중에서 네순도르마 [2]  뭉크 3 2081 2017
01-09
3676 팬텀싱어 / 카루소 [4]  뭉크 4 2523 2017
01-09
3675 등려군(鄧麗筠) : 月亮代表我的心 [6]  꿀먹는부엉이 5 2538 2017
01-05
3674 모짜르트 /클라리넷협주곡 A 장조 K.622  뭉크 2 1510 2017
01-04
3673 [중드소개 2] 위장자 : 감춰진 신분  꿀먹는부엉이 3 1395 2016
12-30
3672  다이어 스트레이츠-스윙의 왕 [4]  미나리 4 2049 2016
12-28
3671 로드리고 / 아란후에스 협주곡 [2]  뭉크 2 2296 2016
12-19
3670 도깨비 OST [2]  꿀먹는부엉이 3 2324 2016
12-11
3669 오페라/바그너/ 로엔그린  뭉크 1 1301 2016
12-07
3668 영화//나의 살던 고향은 [3]  뭉크 4 2309 2016
12-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금융강도원=금감원은 같은 이…
 10년째 안팔리고 있다.
 이해찬을 불러내라
 브라질 예수상에서 한 컷
 운석으로 만든 권총
 벌금 70만원, 탁현민에게 저작…
 소리 없는 바람
 정치 신세계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봉추 횽아를 비롯 몇 몇 횽아…
 모짜버거 후기
 2800만원 들여 튜닝한 모닝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순간 멈칫
 물가도 세금이다
 방청소가 오래 걸리는 이유.jp…
 프로야구 암흑기
 조별과제 대참사
 유재석의 광희 활용법.jpg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