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기타] 조동진, 미완의 부고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8-28 (월) 18:58 조회 : 765 추천 : 7 비추천 : 0
술기 기자 (술기자)
기자생활 : 1,956일째
뽕수치 : 134,564뽕 / 레벨 : 1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음악은 흐르고 1990 작

 

 

조동진의 여행기 혹은 출석부[1947.9.3 - 2017. 8. 28]

 

 

눈, 비, 바람, 물, 빛, 그리고 음악까지

 

조동진 그의 기억 흐름들이 오늘 새벽 멈추었다.

 

 

                     나뭇잎 사이로 1979 작

 

 

그가

 

윤동주 보다 '닥터 지바고'의 작가 보리스 파스테르나크를

 

표도르 도스또예프스키 보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마르셀 프루스트를

 

좀 더 닮았다는 게,

 

 

내 알량한 기억이 고작 찾아낼 수 있는 최대의 추모가 될 것이다.  

 

 

 

                       행복한 사람 1979 작

 

 

 

해방 이듬해 서울에서 태어난 그가 경남 고성의 한 초등학교를 다녔을 때는 막 전쟁이 끝난 무렵이었을 거라는 기억들 부터, 그의 시간 몇조각들이 오늘에야 깨작깨작 들춰진다. 그를 처음 만난 곳은 그 가을 초입 미아리 너머 어느 전파사 앞에서였다. 울고 있나요 당신은 울고 있나요. 유난히 서늘했던 그 여름이 막 지날 무렵이었다. 고대 정문 앞에서 본 탱크의 포신에 반사되던 여름햇살이 그렇게 자신의 시간을 잃어버린 후였다. 훗날 어떤 사랑으로부터 그의 앨범을 선물로 받았을 때 소스라쳤던 기억들이 그 사람 때문인지 그 여름날의 서늘함 때문인지 아직도 갈피가 잡히진 않는다. 

 

 

 

 

                         제비꽃 1985 작      

 

 

그의 시 그의 음악은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 흐름, 그냥 류(流)다. 심의식문학의 대가 마르셀 프루스트가 육감 눈귀코혀몸뜻의 문을 열고 심의식을 따라 갔다면, 조동진은 그저 육감의 문을 건너 뛰는 법을 알고 있었다. 일본을 동양문화의 꽃으로 오해 할 필요가 그에겐 없었기 때문이다. 그의 노래엔 그 흔한 마스카라 파마 청바지 립스틱 편지 전화...등의 엑세서리가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시 부르는 노래 1979 작

 

 

 

음악을 놓는데 10년 다시 꺼내 드는 데 또 10년이 지나, 지난 해 그는 마지막 앨범을 내놓기도 하였다. 노래로 시작했지만 마지막엔 차나 한잔 즐기며 가려 했던 것이 못내 틀어졌던 모양이다. 수 년 전 먼저 세상을 등진 아내를 그리고 수십 년 전 같이 아파야 했던 사람들에 대한 빚이 남아 있다고 스스로 그 재촉을 끓였는지도 모른다. 

 

 

 

 

 

                                 겨울비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술기                   날짜 : 2017-08-28 (월) 18:58 조회 : 765 추천 : 7 비추천 : 0

 
 
[1/1]   앤드 2017-09-19 (화) 13:4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총 게시물 3,715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7401 2013
09-17
3715 오페라 / 마스네 /마농 [1]  뭉크 2 19 12:59
3714 탁현민 "봄이 온다" 인파이팅 [1]  술기 6 280 03-26
3713 헨델/오페라 / 알렉산드로/사랑스러운고독이여 와…  뭉크 3 145 03-01
3712 강철비 [3]  줌인민주 5 265 02-06
3711 영화 1987 [2]  줌인민주 5 492 01-09
3710 보고 싶지 않았던 영화... '1987'... [4]  땡크조종수 7 392 01-08
3709 발레/ 안나카레니나 [2]  뭉크 2 417 2017
12-13
3708 BTS: 미국 현지 팬들 반응 [7]  팔할이바람 5 1069 2017
11-22
3707 BTS: 미국내 화려한 데뷰 [3]  팔할이바람 5 670 2017
11-20
3706 내 '들국화' 돌려 줘라... ㅠㅠㅠㅠ [2]  땡크조종수 6 486 2017
11-19
3705 BTS: 미국 토크쇼 출연 [2]  팔할이바람 5 567 2017
11-17
3704 방탄 소년단 미국입국 [1]  팔할이바람 5 745 2017
11-15
3703  미국 TV : 굿 닥터 [2]  팔할이바람 8 658 2017
11-11
3702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3]  땡크조종수 4 541 2017
11-10
3701  오밤중의 연예 잡설 [3]  팔할이바람 7 686 2017
11-05
3700 텍사스 연예 페스티벌: SXSW [3]  팔할이바람 8 562 2017
11-04
3699  진짜가 나타난듯: 씽씽밴드 [16]  팔할이바람 9 1678 2017
10-27
3698  남한산성(2017)_대사가 귀에 들리는 영화 [6]  줌인민주 7 715 2017
10-11
3697 조동진, 미완의 부고 [1]  술기 7 766 2017
08-28
3696 드러머 라소백(羅小白) [4]  꿀먹는부엉이 7 1198 2017
08-09
3695 The Pierces 노래 소개 [1]  꿀먹는부엉이 5 785 2017
07-21
3694  영화속의 명대사(번역) [4]  지여 6 1313 2017
07-02
3693 이문덕 [5]  팔할이바람 7 1484 2017
06-25
3692 기우제 연대기 [3]  술기 5 1162 2017
06-23
3691 소월의 시 - 가사로 된 가요들 [5]  지여 5 1341 2017
06-11
3690 오페라/오펜바흐 /호프만의 뱃노래  뭉크 2 731 2017
06-09
3689 노무현입니다 [6]  피안 8 1373 2017
05-27
3688 베를리우즈 /환상교향곡  뭉크 2 664 2017
05-26
3687 독일 학생들의 세월호 추모곡 [2]  피안 6 1497 2017
04-16
3686  더 플랜 [2]  바다반2 5 1455 2017
04-16
3685 [만화] 톰과 제리  꿀먹는부엉이 4 939 2017
04-11
3684 박경수의 '귓속말' - 법비(法匪)  지여 6 1348 2017
03-22
3683 근혜 탄핵 축하 풍악 [6]  미나리 4 1770 2017
03-10
3682 시그널 OST 두 곡 [4]  꿀먹는부엉이 4 1763 2017
02-27
3681 베토벤교향곡 4번 2악장 아다지오  뭉크 2 1056 2017
02-22
3680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5번  뭉크 1 1192 2017
02-06
3679 [중국가요 1] 真心英雄  꿀먹는부엉이 3 1265 2017
01-17
3678 심재경.... 같이 웃자! ^^# [1]  지여 2 2212 2017
01-17
3677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3]  뭉크 5 2075 2017
01-13
3676 카루소/ 투란토드중에서 네순도르마 [2]  뭉크 3 1935 2017
01-09
3675 팬텀싱어 / 카루소 [4]  뭉크 4 2356 2017
01-09
3674 등려군(鄧麗筠) : 月亮代表我的心 [6]  꿀먹는부엉이 5 2367 2017
01-05
3673 모짜르트 /클라리넷협주곡 A 장조 K.622  뭉크 2 1386 2017
01-04
3672 [중드소개 2] 위장자 : 감춰진 신분  꿀먹는부엉이 3 1300 2016
12-30
3671  다이어 스트레이츠-스윙의 왕 [4]  미나리 4 1931 2016
12-28
3670 로드리고 / 아란후에스 협주곡 [2]  뭉크 2 2148 2016
12-19
3669 도깨비 OST [2]  꿀먹는부엉이 3 2203 2016
12-11
3668 오페라/바그너/ 로엔그린  뭉크 1 1198 2016
12-07
3667 영화//나의 살던 고향은 [3]  뭉크 4 2158 2016
12-05
3666 촛불간이역사 [2]  술기 5 2146 2016
12-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오페라 / 마스네 /마농
 반포천에 돌아온 물고기들과 …
 수동 항타기
 마늘 선충
 회비 보내따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
 드디어 2G폰을 버리고
 드루킹
 당달봉사가 된건가?
 선운사 동백
 세월호 4주기 추모식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이재명 리스크?
 불안역학 대신! 드루킹이 떠 …
 얼음 방울
 중국-을 몰랐던 부끄러운 경험
 흠냐뤼~ 바꿔 주세효
 법좀비 장영수
 김기식 유감 1
 삼성의 개들 중에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