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84건, 최근 0 건
   
[외국TV] 오스카 최악의 수상소감, 안젤리나 졸리 外 [원문보기]

 
 
[1/9]   된장 2012-03-04 (일) 19:36
몰랐던 비하인드스또리도 있음요.
위노나 라이더 미모가 대단하죠.

디센던트의 조지 클루니는 50세.
포옥삭 늙어보여 맴을 아푸게 하였지요.
세이프 하우스의 덴젤 워싱턴은 57세.
동안을 맘껏 자랑하는 외모에 감탄하였음둥. 히히.
 
 
[2/9]   나누미 2012-03-04 (일) 19:59
툼레이더 게임을 열라해서 각편당 2-3번씩 엔딩을 했던 나는
툼레이더 영화에 졸리가 나와서 반해부렸는데.
그전에는 졸리가 있는지도 몰랐지.
졸리 같은 두툼한 입술 좋아혀.

위노라 라이더도 망가지기전에는 좋아했는데.
본건 별로 없네. 가위손, 에이리언4, 드라큘라.
가위손의 요정.
 
 
[3/9]   피안 2012-03-04 (일) 21:40
'브로크백 마운틴'
찝찝한 영화일거라는 편견...나자빠지게 한...
명작..맞다..

양키들중에 실제 금발은 별로 없는듯..
노란머리 안에 시커먼 머리들 다 가지고 있음.
'위노나라이더'는 금발보다 지 색깔 잘 어울려..
 
 
[4/9]   밥풀 2012-03-04 (일) 21:52
피안온?
내사랑 아담 램버트는 천연 블론드.
근데 고쓰차림으로 인생 3분의 1을 살아왔어요.

댓글 보니..
나중에 오리지널 블론드들의
역선택 코스프레 역사를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헤헤
 
 
[5/9]   밥풀 2012-03-04 (일) 21:55
된장/덴젤 워싱턴 오빠는 하관이 쫌 넙뒈ㄷ.. ㅠ

나누미/난 리챠드기어랑 나온 뉴욕의 가을 넘 재밌게 봤다. 나도 그때 14살 많은 오빠를 사귈 때라...어째 공감이 걍 확. 영화에선 주인공이 시한부라 아름답게 끝났지만 현실에서 난 너무 많이 먹고 힘이 좋아 차였음. 갠차나갠차나... 오래오래 살거다.
 
 
[6/9]   피안 2012-03-04 (일) 21:57
원조블론디..
걔네들 미용실에 맬 갈지도 모르니 야무지게 뒷조사.
노잣뽕 후원..
 
 
[7/9]   khalki 2012-03-04 (일) 22:15
기네스 펠트로 까디마.
뭐 암튼, 중앙역 쥔공이 탔어야 할 상이란건 지당한 말씀.

조지 클루니도 까디마.
그치만 제이크가 탔어야 할 상이란 것도 지당한 말쌈.


안젤리나 졸리 근친상간 스캔들이 그럼 지가 퍼뜨린 걸수도 있단거네..
거참.
막짤
 
 
[8/9]   고지야 2012-03-05 (월) 04:34
중앙역......... 그래그래 그런 영화가 있었어.
 
 
[9/9]   밥풀 2012-03-05 (월) 15:54
피안/사실 빠마 말고 있는 사진까지 있지만 너무 주접스러워보일까봐...(글로 써야할까요?)

칼퀴/엉. 강력하게 의심되는 상황이야. 근친상간 스캔들. 난 제니퍼 로페즈가 클럽 총기사고 이후 퍼프대디 차고 4달만에 무명의 안무가랑 졸래 빨리 결혼한 것도... 의심스러워. 총이 제니퍼/퍼프대디 차 안에서 발견됐대거든. 그럼 퍼프대디는 공연중이었으니 아니고, 퍼프대디 친구패거리 중 하난데...퍼프대디가 돈 젤 많고 애들 밥 맨날 다 사주는데 어떤 간 큰 미친놈이 대빵 차에다 총을 놓고 사라졌겠어. 구래서 당시에 총쏜사람 제니퍼 로페즈다..이런 소문 돌았다. 근데 퍼프대디가 법정으로 불려다니면서도 끝내 제니퍼 로페즈 이름을 안 불었는데...1년 딱 지나고 제니퍼가 졸래빨리 튄 거여. 의심스럽지? 그렇다고 말해. 말해줘!!!

고지야... 기억나지? 나도 까묵고있다가 저 영상 보면서 같은 연도인 거 알게됐음. 브라질 영화는 저때 첨 봤고..이후에도 뭔 영화가 있는지 전혀 몰라.
   

총 게시물 3,784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8616 2013
09-17
3784 아서파 [3]  팔할이바람 3 92 02-18
3783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4]  팔할이바람 4 92 02-17
3782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우주연상 [4]  팔할이바람 5 110 02-16
3781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3]  팔할이바람 5 143 02-14
3780 문화효과: 아리랑 [3]  팔할이바람 4 139 02-13
3779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3]  팔할이바람 4 150 02-12
3778 오스카 관련 유머 2 [3]  팔할이바람 3 179 02-10
3777 아카데미 기생충 뒷이야기 [1]  지여 3 152 02-10
3776 이미경 오스카상  박봉추 4 164 02-10
3775 2020 오스카 4관왕: 기생충 [2]  팔할이바람 4 183 02-10
3774 2020 오스카 각본상: 기생충 [1]  팔할이바람 4 136 02-10
3773 술주정이다... [4]  땡크조종수 2 269 2019
12-15
3772 미스 리  팔할이바람 2 241 2019
12-09
3771 김어준이 공익신고자를 궁지로 몰다 [3]  박봉추 3 472 2019
11-04
3770 영화 박치기: 임진강 [1]  팔할이바람 3 402 2019
10-21
3769 화양연화 명장면 [4]  팔할이바람 3 695 2019
09-09
3768 뺏긴 아비, 션찮은 아들 [2]  박봉추 3 510 2019
09-05
3767 꼬깃꼬깃해진 편지 [2]  팔할이바람 3 539 2019
08-31
3766 인민은 자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1]  팔할이바람 2 545 2019
08-27
3765 독일 여자들 [3]  팔할이바람 3 592 2019
08-24
3764 정찬성 선수 테마송 [2]  팔할이바람 2 504 2019
08-23
3763 난봉가 2 [1]  팔할이바람 3 512 2019
08-21
3762 난봉가 [2]  팔할이바람 3 548 2019
08-18
3761 배우 조용원 [4]  팔할이바람 4 727 2019
08-07
3760 요즘 시국에 생각나는 영화대사 [1]  팔할이바람 3 645 2019
07-31
3759 정소리: 여러분 [1]  팔할이바람 2 732 2019
07-20
3758 미국 뉴욕 케이콘 2019 [2]  팔할이바람 2 669 2019
07-10
3757 탁현민 인터뷰 느낌 [2]  팔할이바람 5 734 2019
06-26
3756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3]  팔할이바람 2 745 2019
06-18
3755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3]  지여 5 632 2019
06-11
3754  할시가 수상해 [7]  팔할이바람 3 726 2019
06-10
3753  미국 댄스곡 하나 [10]  팔할이바람 2 672 2019
06-07
3752 중국 댄스곡 하나 [7]  팔할이바람 1 941 2019
06-03
3751 일본 트로트 한 곡 [3]  팔할이바람 2 810 2019
05-27
3750 중국 트로트 한 곡 [2]  팔할이바람 2 771 2019
05-25
3749 나까시마 미카  팔할이바람 2 548 2019
05-13
3748 혼다 히토미 [1]  팔할이바람 3 691 2019
05-10
3747 국뽕: 방탄효과 [3]  팔할이바람 3 739 2019
05-06
3746 세계 팝계의 주류: 방탄 소년단 [5]  팔할이바람 3 783 2019
05-04
3745 브람스를 좋아하세요?(Aimez vous Brahms?) [8]  지여 3 974 2019
04-16
3744 이거 실화: 방탄 소년단 [2]  팔할이바람 4 825 2019
04-14
3743 일원삼류 [3]  팔할이바람 4 1103 2019
02-13
3742 아이콘 [3]  팔할이바람 1 955 2019
02-11
3741  미드: 문재인 대통령 [1]  팔할이바람 3 938 2019
02-09
3740  스카이캐슬 - 춘향전 [6]  지여 3 1007 2019
02-07
3739 여름궁전 [2]  팔할이바람 1 1014 2019
01-30
3738 첨밀밀  팔할이바람 1 773 2018
12-24
3737 로이 부케넌 [2]  팔할이바람 3 1151 2018
12-02
3736 방탄 소년단, 일본 음악차트 1위  팔할이바람 4 812 2018
11-13
3735 방탄 소년단 티셔츠 논란 [2]  팔할이바람 3 1282 2018
11-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그때 그시절
 코로나-19 진단키트
 아서파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동경 올림픽 개최여부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그 국민에 그 아베정권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이탄희 파이팅! & 빅토리!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크루즈선 승선자 필요 물품 2…
 미국, 일본으로 전세기 보낼 …
 코로나-19: 일본본토 감염증가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김형오를 주목하라
 문화효과: 아리랑
 미국의 뒤통수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