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32건, 최근 0 건
   
[외국TV] 오스카 최악의 수상소감, 안젤리나 졸리 外 [원문보기]

 
 
[1/9]   된장 2012-03-04 (일) 19:36
몰랐던 비하인드스또리도 있음요.
위노나 라이더 미모가 대단하죠.

디센던트의 조지 클루니는 50세.
포옥삭 늙어보여 맴을 아푸게 하였지요.
세이프 하우스의 덴젤 워싱턴은 57세.
동안을 맘껏 자랑하는 외모에 감탄하였음둥. 히히.
 
 
[2/9]   나누미 2012-03-04 (일) 19:59
툼레이더 게임을 열라해서 각편당 2-3번씩 엔딩을 했던 나는
툼레이더 영화에 졸리가 나와서 반해부렸는데.
그전에는 졸리가 있는지도 몰랐지.
졸리 같은 두툼한 입술 좋아혀.

위노라 라이더도 망가지기전에는 좋아했는데.
본건 별로 없네. 가위손, 에이리언4, 드라큘라.
가위손의 요정.
 
 
[3/9]   피안 2012-03-04 (일) 21:40
'브로크백 마운틴'
찝찝한 영화일거라는 편견...나자빠지게 한...
명작..맞다..

양키들중에 실제 금발은 별로 없는듯..
노란머리 안에 시커먼 머리들 다 가지고 있음.
'위노나라이더'는 금발보다 지 색깔 잘 어울려..
 
 
[4/9]   밥풀 2012-03-04 (일) 21:52
피안온?
내사랑 아담 램버트는 천연 블론드.
근데 고쓰차림으로 인생 3분의 1을 살아왔어요.

댓글 보니..
나중에 오리지널 블론드들의
역선택 코스프레 역사를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헤헤
 
 
[5/9]   밥풀 2012-03-04 (일) 21:55
된장/덴젤 워싱턴 오빠는 하관이 쫌 넙뒈ㄷ.. ㅠ

나누미/난 리챠드기어랑 나온 뉴욕의 가을 넘 재밌게 봤다. 나도 그때 14살 많은 오빠를 사귈 때라...어째 공감이 걍 확. 영화에선 주인공이 시한부라 아름답게 끝났지만 현실에서 난 너무 많이 먹고 힘이 좋아 차였음. 갠차나갠차나... 오래오래 살거다.
 
 
[6/9]   피안 2012-03-04 (일) 21:57
원조블론디..
걔네들 미용실에 맬 갈지도 모르니 야무지게 뒷조사.
노잣뽕 후원..
 
 
[7/9]   khalki 2012-03-04 (일) 22:15
기네스 펠트로 까디마.
뭐 암튼, 중앙역 쥔공이 탔어야 할 상이란건 지당한 말씀.

조지 클루니도 까디마.
그치만 제이크가 탔어야 할 상이란 것도 지당한 말쌈.


안젤리나 졸리 근친상간 스캔들이 그럼 지가 퍼뜨린 걸수도 있단거네..
거참.
막짤
 
 
[8/9]   고지야 2012-03-05 (월) 04:34
중앙역......... 그래그래 그런 영화가 있었어.
 
 
[9/9]   밥풀 2012-03-05 (월) 15:54
피안/사실 빠마 말고 있는 사진까지 있지만 너무 주접스러워보일까봐...(글로 써야할까요?)

칼퀴/엉. 강력하게 의심되는 상황이야. 근친상간 스캔들. 난 제니퍼 로페즈가 클럽 총기사고 이후 퍼프대디 차고 4달만에 무명의 안무가랑 졸래 빨리 결혼한 것도... 의심스러워. 총이 제니퍼/퍼프대디 차 안에서 발견됐대거든. 그럼 퍼프대디는 공연중이었으니 아니고, 퍼프대디 친구패거리 중 하난데...퍼프대디가 돈 젤 많고 애들 밥 맨날 다 사주는데 어떤 간 큰 미친놈이 대빵 차에다 총을 놓고 사라졌겠어. 구래서 당시에 총쏜사람 제니퍼 로페즈다..이런 소문 돌았다. 근데 퍼프대디가 법정으로 불려다니면서도 끝내 제니퍼 로페즈 이름을 안 불었는데...1년 딱 지나고 제니퍼가 졸래빨리 튄 거여. 의심스럽지? 그렇다고 말해. 말해줘!!!

고지야... 기억나지? 나도 까묵고있다가 저 영상 보면서 같은 연도인 거 알게됐음. 브라질 영화는 저때 첨 봤고..이후에도 뭔 영화가 있는지 전혀 몰라.
   

총 게시물 3,73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연예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1 29715 2013
09-17
3732 욕설의 미학 - 욕하는 노래 3곡 [2]  지여 4 282 07-23
3731 블랙핑크 신곡 [1]  팔할이바람 2 365 07-04
3730 관짝소년단 EDM - SAZA [4]  땡크조종수 4 407 06-27
3729 사랑의 불시착 광풍 [5]  팔할이바람 6 539 06-21
3728 영화에서 펌: 공개구혼 [9]  팔할이바람 6 484 06-21
3727 베사메 무쵸 [3]  팔할이바람 4 556 05-26
3726  타향살이, 기-승-전-결 [7]  지여 3 541 05-23
3725 한국 옌예산업 부흥기  팔할이바람 4 339 04-28
3724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Ja Esta  지여 3 410 04-15
3723  별이 빛나는 밤에 - 최장수-누가누가 잘하나 [4]  지여 4 574 04-07
3722 시무라켄 코로나로 사망 [1]  팔할이바람 3 587 03-30
3721 On 커버댄스 모음 [2]  팔할이바람 3 555 03-27
3720 BTS: 한국어 교육방송 런칭 [2]  팔할이바람 5 567 03-27
3719 바버렛츠 [8]  팔할이바람 2 617 03-26
3718 춤이라면 디스코지 [7]  팔할이바람 4 675 03-15
3717  BTS: 경이로운 혁명적 기록 [3]  팔할이바람 5 838 03-02
3716 마이니치 신문: 한국문화의 힘 [5]  팔할이바람 4 762 02-28
3715 인생이란 무엇인가? [9]  팔할이바람 8 769 02-26
3714  문화효과: 마당극 그리고 한국의 힘 [6]  팔할이바람 7 780 02-24
3713 BTS 안무: 단 하루만에 커버댄스 등장 [1]  팔할이바람 4 731 02-23
3712 BTS 컴백: 전세계 석권 [2]  팔할이바람 5 860 02-23
3711 아서파 [8]  팔할이바람 6 786 02-18
3710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4]  팔할이바람 6 758 02-17
3709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우주연상 [5]  팔할이바람 6 734 02-16
3708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3]  팔할이바람 5 749 02-14
3707 문화효과: 아리랑 [4]  팔할이바람 5 742 02-13
3706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3]  팔할이바람 4 742 02-12
3705 오스카 관련 유머 2 [3]  팔할이바람 3 765 02-10
3704 아카데미 기생충 뒷이야기 [1]  지여 3 772 02-10
3703 이미경 오스카상  박봉추 4 590 02-10
3702 2020 오스카 4관왕: 기생충 [2]  팔할이바람 4 758 02-10
3701 2020 오스카 각본상: 기생충 [1]  팔할이바람 4 717 02-10
3700 술주정이다... [4]  땡크조종수 2 841 2019
12-15
3699 미스 리  팔할이바람 2 641 2019
12-09
3698 김어준이 공익신고자를 궁지로 몰다 [3]  박봉추 3 1046 2019
11-04
3697 영화 박치기: 임진강 [1]  팔할이바람 3 1081 2019
10-21
3696 화양연화 명장면 [4]  팔할이바람 3 1385 2019
09-09
3695 뺏긴 아비, 션찮은 아들 [2]  박봉추 3 1118 2019
09-05
3694 꼬깃꼬깃해진 편지 [2]  팔할이바람 3 1177 2019
08-31
3693 인민은 자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1]  팔할이바람 2 1133 2019
08-27
3692 독일 여자들 [3]  팔할이바람 3 1228 2019
08-24
3691 정찬성 선수 테마송 [2]  팔할이바람 2 1122 2019
08-23
3690 난봉가 2 [1]  팔할이바람 3 1109 2019
08-21
3689 난봉가 [2]  팔할이바람 3 1181 2019
08-18
3688 배우 조용원 [4]  팔할이바람 4 1417 2019
08-07
3687 요즘 시국에 생각나는 영화대사 [1]  팔할이바람 3 1227 2019
07-31
3686 정소리: 여러분 [1]  팔할이바람 2 1370 2019
07-20
3685 미국 뉴욕 케이콘 2019 [2]  팔할이바람 2 1292 2019
07-10
3684 탁현민 인터뷰 느낌 [2]  팔할이바람 5 1321 2019
06-26
3683 홍콩: 임을 위한 행진곡 [3]  팔할이바람 2 1362 2019
06-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가을 초입 남한강 풍경
 개벽의 첫차를 타려면
 슈바이처, 아인슈타인, 뉴튼
 OECD "韓, 올해 성장률 –…
 조선일보 쌩큐~
 까라마꼬추의 형제들
 다음글에 맞는 속담 혹은 사자…
 추미애를 혼자 두지 말지어다.
 친노와 노무현
 마이너스금리 그리고 정은경
 백남기 형님 전상서
 도박, 스포츠, 그리고 섹스
 과잉 복지 보다 무서운 욕심이…
 김현철
 공짜 없다. 댓가 치러야 이긴…
 불법 진료거부, 고시거부, 의…
 코로나가 보여주는 종교
 원내대표와 상임위원장을 압박…
 소신과 더 나은 선택들
 제대 앞둔 단기하사의 위용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