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3,784건, 최근 0 건
   
[한국TV] [지드레곤] 대마초 양성반응 억울??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2-02-21 (화) 03:41 조회 : 6278 추천 : 28 비추천 : 0
팔할이바람 기자 (팔기자)
기자생활 : 3,169일째
뽕수치 : 848,439뽕 / 레벨 : 84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지드래곤...
이 좁빱이 어디서 약을 팔지?
....

지드래곤 “대마초 양성반응 많이 억울....” 심경고백
뉴스엔|
입력 2012.02.21 00:05

지드래곤은 2월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당시 소변검사 모발검사 심문을 받았다. (양성결과가 나오니) 당황스러웠고 억울한 부분이 많았다. 난 그런적 없는데 반응이 나왔다고 하니깐 어디서 부터 잘못됐는지 초반에는 믿지 않았다"고 밝혔다
무식한건지....
용감한건지....
아님....걍~.....뻔뻔한건지....
난 그런 적이 없는데 양성반응이 나오니까 억울하다고?

현대의학의 도핑테스트..특히, 약물(마약관련)검사의 신뢰도는 99.99999%다.
가끔..현대의학의 수준을 개호좁으로 생각하는 휴먼빙들이 있던듸..
딱, 한마듸만 하지.
미국 NBA농수선수로 에이즈환자인 매직존슨이 왜 살아 있는 것 같냐?
(참고로, 매직존슨은 부자다...)

하나만 명심하자.
의학을 맹신하는것도 바보스럽지만, 더 띨띨한 건 의학을 개무시하는 행위다.


......(중략)....

MC 이경규가 "대마초하고 담배하고 맛이 다르지 않냐? 왜 구분하지 못했냐?"고 묻자 지드래곤은 "술이 취해 있었고 독한 담배 시가정도 느낌으로 생각을 한 것 같다. 냄새를 맡아본적이 없어서 판단할 수 없었다. 모양은 그냥 내가 피우는 담배였다"고 말했다
엄밀히 말해...
환각작용(마약성분)을 빼고 말하믄
,
대마초와 일반담배를 비교해 봤을때, 건강에 더 해로운건 일반담배다.
일반담배에는
약......ㅡㅡa......(내가 아는 것만 30종인데)..
500여종의 화학물질이 첨가되며
그걸 태웠을때 발생하는 신화학물질은 4,000종에 이르기때문.

그러나,
각설하고...
"모양은 그냥 내가 피우는 담배였다"라는 지드래곤의 발언.
1. 이거슨...
   일반담배의 속을 빼고, 대마초를 넣은 형태라는 야그고
2. 이런 형태는 혼자서는 다 못피므로(역겨워서), 공범이 있다는 사실.
3. 아무리 술먹고 대마초를 한다한들...
    대마초에는 일반 담배와달리 화학물질이 없기에 기침과 역겨움을 동반한다.
4. 또한,
    음주와함께 대마초를 했다믄, 뇌속의 GPCR 내지는 TLR계열의
    모든 수용기관(Receptors)를 활성화 시킴으로
5. 대마초흡연, 12~24시간후에는
    극도의 피로감(눈충혈)과 무기력증을 동반, 상습흡연자가 아닌담에야...
    흡연사실을 모른다는 것은 100% 거짓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는 "상습 흡연자"가 아니며,
위의 1,2,3,4,5번을 지드래곤이 다 부정한다믄....
이늠은....딱 하나.
대마초가 아닌, 화학계열 마약상습복용자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검찰은 대마초로 엮지말고, 다른 마약으로 엮어서 콩밥을 확실히 먹여라.

P.S.
사람이 뻔뻔해도 정도가 있으야지....나원...

뜬금닭장 음악: Roly poly -나이트버전-
춤추는 처자: 짱깨계열 미국처자



(갑순이보단 덜하지만서도...
키가 훤출~하니....아조.....라인이 사네....음냐.....킁...)

힘!!!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팔할이바람                   날짜 : 2012-02-21 (화) 03:41 조회 : 6278 추천 : 28 비추천 : 0

 
 
[1/12]   데니크레인 2012-02-21 (화) 03:49
콩밥에 숙주나물 일년치를 쳐먹여도 시원찮을 놈들..
 
 
[2/12]   팔할이바람 2012-02-21 (화) 03:53


데니...
감각이 옛날같지 않아....ㅋㅋㅋ..

힘!!!
 
 
[3/12]   흑산도 2012-02-21 (화) 03:59
퇴근하고 국수한그릇 묵고오면서 잠깐봤는데...어째 구라티가 너무 나더라구..
역시나...사꾸라는 만인을 속여도 진짜는 못속이는 법이지..팔할 힘!
 
 
[4/12]   이상형 2012-02-21 (화) 04:15
일찍 잘라햇눈디.. 배가 고파설.. ㅠㅠ
결국 라면 하나 끄려묵고..
4000종 다 제대로 나오는지 확인중..
 
 
[5/12]   데니크레인 2012-02-21 (화) 04:54
가입 일십 개월 내 인기를 키운건 팔할이 개그였건만..

김병조도 아니고  늘 개그가 양성일순 없지 않은가?

눈!!
 
 
[6/12]   아스라이 2012-02-21 (화) 05:38
ㅋㅋㅋ
 
 
[7/12]   통곡의벽 2012-02-21 (화) 09:12
GD는
무식하진 않다. 무려 싱어송라이러 잖오.
용감하진 않다. 자기 잘못을 솔직히 말하지 못하잖오.
뻔뻔하지도 않다. 지가 솔직하지 못하다는게 화면에 다 들어나잖오.
 
 
[8/12]   밥풀 2012-02-21 (화) 13:26
 
 
[9/12]   의기 2012-02-21 (화) 15:29
나두 소시적에 인도네시아의 작은 섬 나이트클럽에 갔다가 옆 자리의 여자가 웃으면서 건네주는 담배(인줄 알았쥐...)를 아무생각 없이 피웠고, 내 잔인줄 알고 마셨던 맥주에는 엑XXX가 들어가 있었고 ㅠㅠ 그 황당한 경험으로 인해 지드레곤의 설명에 그럴수도 있었겠구나..라고 생각했는데 ㅎㅎ 그 담배(인줄 알았쥐..)가 냄새가 워낙 지독했는데.. 난 인도네시아 로컬담배인줄 알았었다는.....
 
 
[10/12]   된장 2012-02-21 (화) 19:20
오 글쿤요.
잘 몰랐는데.
연옌들의 거짓말도 나빠효.
 
 
[11/12]   미나리 2012-02-22 (수) 04:21
1번 2번 동감인데 3,4,5번은 다름. 4번 5번
같이 묶어도 될거 같고 극도의 피로감, 무기력은
사람따라 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
3번은 얼만큼 하드하게? 하냐 따라 다르고. 전에 담배폈던
애들은 기침,역겨움 같은거 없다. 담배보다 더 부드럽게 녹아 들가니깐.. 
후유증으로 기억력 감퇴는 있더라.
눈에 힘이 없고 생각 빨 안나고 멍해지는거
그땐 좋았어도 짐 생각은 안나. 오히려 담배가 생각나지.
근데 해 보면 왜 예술하는 인간들이 이걸 찾았던가
슬쩍 이해 되더라고,, 내가 했단 말은 아니고
주어없다.

100% 고진말이란건 100000000000% 동의
 
 
[12/12]   대마왕 2012-02-22 (수) 18:15
그냥 폇다고하고 대마의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취지의 대화를했으면 좋았겠구만
형행법과 대마를 안좋게만 바라보는 사람이 많은게 부담이 돼겠지

솔직히 한대빨고 작사 작곡도하고 그랬을거고
지드래곤급이면 잘나가는 가요계 선배한테 배웠을 가능성도 크지

암튼...거짓말은 나뻐요~~~
   

총 게시물 40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409 미국 언론 반응: 영화 변호인 [16]  팔할이바람 20 6695 2014
02-09
408 불난 집 아줌마 레퍼 [7]  팔할이바람 22 7105 2013
07-24
407 백년의 유산: 대박 드라마 [7]  팔할이바람 20 6851 2013
01-08
406 싸이 You tube 로고 장식 [19]  팔할이바람 21 5657 2012
12-18
405 싸이 무한도전 대박 [9]  팔할이바람 21 6364 2012
12-16
404 싸이 미국대통령앞 콘서트 外 [28]  팔할이바람 22 6293 2012
12-13
403  [새영화] 26년 [10]  김기사 23 4940 2012
12-08
402  노무현을 위한 레퀴엠 -0 [4]  난나 20 4514 2012
12-01
401 짝 애정촌을 봤다 2 [36]  팔할이바람 21 5248 2012
11-29
400  싸이 제이 레노쇼 출연 [14]  팔할이바람 20 6136 2012
11-26
399  돼박기사: 싸이 가랭이 마돈나 [10]  팔할이바람 22 6621 2012
11-14
398 싸이 유럽 프랑스에 서다 [11]  팔할이바람 23 6184 2012
11-06
397  강남스탈, 노엄 촘스키 外 [20]  팔할이바람 22 5805 2012
10-29
396  [미발표곡] Star ; ㄲㅅㄲㅅ [25]  무자순 20 4850 2012
10-20
395 싸이 미국 Jimmy쇼 출연외 [29]  팔할이바람 25 6361 2012
10-04
394 NBC 싸이 한국활동 보도 [12]  팔할이바람 23 5932 2012
09-28
393 싸이관련 단신뉴스 3개 [7]  팔할이바람 21 5656 2012
09-25
392 미국 iHeartRadio 싸이공연 [8]  팔할이바람 22 6801 2012
09-22
391 영국 BBC방송 싸이 출연 [7]  팔할이바람 22 6346 2012
09-21
390 NBC 싸이공연 [26]  팔할이바람 21 6113 2012
09-14
389 영화, "길위에서" 최근소식 [16]  팔할이바람 26 4608 2012
09-13
388 가수 싸이, 타임지 메인장식 [12]  팔할이바람 20 5433 2012
09-10
387 [세계정복] 떳다 강남스타일 [15]  팔할이바람 21 5926 2012
08-03
386 톰 크루즈 드디어 이혼당한다 [11]  밥풀 24 7937 2012
07-05
385 [경축] 전설의 밴드 부활: 팽귄카페 [8]  팔할이바람 20 4851 2012
06-22
384  [노래한곡] 누군가의 비빌 언덕 [18]  망구 25 5607 2012
06-03
383 [영화리뷰] 어벤져스 [9]  나성남 20 4702 2012
05-21
382 레이디가가 입국, 개독 지랄 [12]  밥풀 23 8658 2012
04-21
381 [영화소식] "길위에서", 7월7일 개봉예정 [34]  팔할이바람 26 5987 2012
04-21
380 강제규,美 관객은 내 영화를 이해할 것 [16]  밥풀 20 5271 2012
04-18
379 [영화감상] 카모메 식당 [25]  망구 21 4102 2012
04-10
378  [다큐] 푸지에(Puujee) [13]  바람광대 20 4125 2012
04-04
377 종편 가요프로그램 줄도산 [5]  밥풀 20 5238 2012
04-03
376  [노래한곡] 선배를 기억하며 ... [29]  망구 22 5779 2012
03-21
375 [K-POP] 지난달 프랑스 공연 [29]  팔할이바람 22 6165 2012
03-20
374  [영화감상] 너무 밝히는 소녀 알마 [21]  망구 30 8659 2012
03-17
373 오란씨 CM송 [9]  양이아빠 20 6152 2012
03-11
372  봉팔극장 (45) B급 액션의 추억 [9]  둠바 25 7758 2012
03-09
371  슬퍼해야할쥐 몰래 기뻐해야할쥐 [25]  바다반2 31 3757 2012
03-07
370 휘트니휴스턴, 저메인잭슨과 불륜 [11]  밥풀 22 11448 2012
03-06
369 [미국 직장생활] 아델 vs 케이팝 [11]  팔할이바람 22 4806 2012
03-06
368  봉팔극장 (44) 도그빌 'DogVille' [15]  둠바 30 7845 2012
03-06
367 우리 시대 최고의 영화는? [11]  나성남 23 4966 2012
03-05
366  [3회 연예방 나는 가수다] 총 상뽕, 2만 1천뽕!!! [64]  팔할이바람 35 7254 2012
03-04
365  오스카 최악의 수상소감, 안젤리나 졸리 外 [9]  밥풀 23 10890 2012
03-04
364 [짱깨 영화로의 초대] 몽중인(夢中人) [21]  팔할이바람 20 6918 2012
02-26
363 전설의 방송사고 [6]  둠바 22 6974 2012
02-23
362  [지드레곤] 대마초 양성반응 억울?? [12]  팔할이바람 28 6279 2012
02-21
361 휘트니 휴스턴 사망 소식 업데이트 [17]  밥풀 26 8169 2012
02-12
360 [ 2회 연예방 나는가수다 ] 수상자 발표 [21]  팔할이바람 26 6382 2012
02-12
 1  2  3  4  5  6  7  8  9  맨끝
 
 그때 그시절
 코로나-19 진단키트
 아서파
 청와대 국민청원 계시판에 코…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중에서
 동경 올림픽 개최여부
 윤석열은 선을 넘었다.
 그 국민에 그 아베정권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이탄희 파이팅! & 빅토리!
 배우 심은경: 일본 영화제 여…
 민주당 귀한줄 알아야
 크루즈선 승선자 필요 물품 2…
 미국, 일본으로 전세기 보낼 …
 코로나-19: 일본본토 감염증가
 문화효과: 아카데미측 자세
 김형오를 주목하라
 문화효과: 아리랑
 미국의 뒤통수
 문화효과: 영화 기생충
<사진영상>
클래식 ▼
팝 ▼
가요 ▼
한국연예 ▼
외국연예 ▼
영화 ▼
연극뮤지컬등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